PGR21.com
-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12/05/21 22:04:51
Name VKRKO
Subject [번역괴담][2ch괴담]다진 고기 - VKRKO의 오늘의 괴담
슈퍼에서 일하던 T씨는 매일 늦게까지 남아 잔업을 하곤 했다.

딱히 돈이 모자라서 그런 것은 아니었다.

그것보다 더욱 중요한 이유가 있었던 것이다.



T씨는 5시부터 같이 아르바이트를 하는 Y씨를 좋아했다.

그녀는 어째서 이런 싼 시급의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지 의아할 정도의 미인이었다.

딱 보았을 때 아름답다고 느낄 정도는 아니었지만 무척이나 귀여운 얼굴이었다.



거기다가 한 번 결혼을 했다 이혼한, '돌아온 싱글' 이었다.

T씨는 매일 아르바이트가 끝나면 잔뜩 쇼핑을 했다.

그리고 Y씨가 있는 계산대에 서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러다 보니 어느새 두 사람의 사이는 꽤 좋아져 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Y씨는 누군가와 결혼을 해서 일을 그만둬 버렸다.

T씨는 대단히 우울한 모습이었다.



더 이상 늦게까지 일을 할 이유가 없어져서 의욕도 없었다.


그리고 T씨가 일을 그만 둘 마음을 먹은 바로 그 날.

Y씨가 언제나 서 있던 계산대에는 왠 남자 점원이 있었다.



눈에 어렴풋이 핏발이 서고, 광대뼈가 툭 튀어나온 사람이었다.

보통 계산 직원의 얼굴 따위는 잘 보지 않지만, 그 기분 나쁜 얼굴에 압도당해 T씨는 무심코 눈을 돌렸다.

T씨가 산 270엔 짜리 다진 고기 팩을 보면서 그 남자는 누렇게 색이 변한 이를 내밀고 웃었다.



[Y는 당신을 좋아했던 것 같습니다. 이게 답례가 될 것 같네요.]

다진 고기 팩 속에는, 작은 반지가 빛나고 있었다.





영어/일본어 및 기타 언어 구사자 중 괴담 번역 도와주실 분, 괴담에 일러스트 그려주실 삽화가분 모십니다.
트위터 @vkrko 구독하시면 매일 괴담이 올라갈 때마다 가장 빨리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VK's Epitaph( http://vkepitaph.tistory.com )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 http://cafe.naver.com/theepitaph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2/05/22 10:02
수정 아이콘
??? 잘 이해가 안 가네요 ㅜㅜ
12/05/22 11:11
수정 아이콘
잘 보고 있습니다~ 근데 이번건 저도 이해가 안가요 ㅠㅠ
다진 고기가 여자란 말인가...
12/05/22 14:40
수정 아이콘
무섭게 생긴 사람이 결혼상대고 그 남자가 자기아내를 죽인 것 같은데... 맞나요?
지옥의마검랑
12/05/22 14:55
수정 아이콘
T를 좋아한다고 하니 죽여서 다진고기로 만들고 그 안에 반지를 넣어둔거 아닌가요? T 줄려고...
하하맨
12/05/23 12:33
수정 아이콘
결혼했는데 남편이 T를 좋아했다는 것을 알아차리고 죽인것 아닐까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70 [번역괴담][2ch괴담]귀신 들린 게임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6289 12/06/04 6289
469 [번역괴담][2ch괴담]반장의 비밀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891 12/06/02 5891
468 [번역괴담][2ch괴담]동창회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983 12/05/31 5983
467 [선비와 구렁이 20편]-완결 [5] 지옥의마검랑5234 12/05/31 5234
466 [선비와 구렁이 19편] 지옥의마검랑4462 12/05/31 4462
465 [실화괴담][한국괴담]삼풍 백화점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7072 12/05/30 7072
464 [선비와 구렁이 18편] 지옥의마검랑4317 12/05/30 4317
463 [선비와 구렁이 17편] 지옥의마검랑4253 12/05/30 4253
462 [번역괴담][2ch괴담]빗소리 - VKRKO의 오늘의 괴담 [25] VKRKO 5531 12/05/29 5531
461 [선비와 구렁이 16편] 지옥의마검랑4118 12/05/29 4118
460 [선비와 구렁이 15편] 지옥의마검랑4294 12/05/29 4294
459 [번역괴담][2ch괴담]현수교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214 12/05/27 5214
458 [선비와 구렁이 14편] 지옥의마검랑4485 12/05/24 4485
457 [선비와 구렁이 13편] 지옥의마검랑4267 12/05/24 4267
456 [번역괴담][2ch괴담]강제헌혈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6073 12/05/23 6073
455 [선비와 구렁이 12편] [2] 지옥의마검랑4401 12/05/23 4401
454 [선비와 구렁이 11편] 지옥의마검랑4515 12/05/23 4515
453 [번역괴담][2ch괴담]의뢰인 - VKRKO의 오늘의 괴담 VKRKO 5053 12/05/22 5053
452 [선비와 구렁이 10편] 지옥의마검랑4273 12/05/22 4273
451 [선비와 구렁이 9편] 지옥의마검랑4176 12/05/22 4176
450 [번역괴담][2ch괴담]다진 고기 - VKRKO의 오늘의 괴담 [5] VKRKO 5633 12/05/21 5633
449 [선비와 구렁이 8편] 지옥의마검랑4148 12/05/21 4148
448 [선비와 구렁이 7편] [1] 지옥의마검랑4252 12/05/21 425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