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12/05/22 21:54:14
Name VKRKO
Subject [번역괴담][2ch괴담]의뢰인 - VKRKO의 오늘의 괴담

이전에 심부름 센터 일을 하는 친구와 술을 마시다 들은 이야기다.

심부름 센터라고 하면 그럴 듯해 보이지만, 실상은 온갖 이상한 의뢰가 다 들어온다고 한다.

예를 들면 40~50kg의 무언가가 들어있는 골판지를 차 2, 3대로 인근 현에 옮긴다거나, 이상하게 비릿한 냄새가 나는 목욕탕을 청소하는 것 같은 것이다.



언제나 살짝 범죄에 연관되어 있는 것 같은 의뢰는 매번 들어온다.

하지만 그러던 어느날, 그런 것 이상으로 괴상한 의뢰가 들어왔다.

그것은 어느 사람을 저주해서 죽이고 싶다는 의뢰였다.



물론 살인 같은 직접 범죄 가담은 무조건 거절이었지만, 저주라는 특이한 사례였기에 사장에게 상담을 했다고 한다.

그랬더니 무조건 맡으라는 대답이 돌아왔다고 한다.

어쨌거나 저주는 형법에 걸리지 않으니까 전혀 문제가 없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의뢰인을 사무소에 모셔와 이야기를 하기로 했다.

그렇지만 만나자마자 평범하지 않은 사람이라는 것이 눈에 보였다.

여자지만 머리카락이 산발이 되어 아래만 바라보고 눈을 맞추려 하지 않는다.




의뢰의 내용을 들었을 때부터 각오는 했지만, 보통 사람은 아니었다.

그렇지만 일이기 때문에 계약의 내용을 확인해야만 했다.

결국 회사 측에서는 저주에 관해 잘 모르기 때문에, 신뢰할 수 있는 전문가를 섭외해 준다는 내용으로 계약을 하게 되었다고 한다.



다행히 저주를 대행해 줄 사람은 인터넷에서 검색하니 수두룩하게 쏟아졌다고 한다.

그 중에 대충 한 명 찾아서 부탁하면 되니까 친구는 쉬운 일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물론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을 찾아야 해서 꽤 고생했지만, 어쨌거나 그럭저럭 괜찮은 사람을 찾아 전화를 걸어 일을 부탁하기로 했다.



그리고 일주일 정도 후 의뢰인에게 직접 저주를 해 줄 사람을 소개시켜주면서 계약은 끝났다고 한다.

그리고 몇개월 정도 지난 뒤 친구는 문득 그 사건이 떠올랐다고 한다.

그래서 그 때 소개시켜줬던 영능력자에게 전화를 했다는 것이다.



놀랍게도 영능력자는 그 의뢰인이 죽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깜짝 놀란 친구가 이유를 묻자, 영능력자는 이렇게 대답했다.

[저도 그 사람이 죽고 난 뒤 일기를 읽고서야 알았습니다. 아무래도 그 사람은 다른 사람한테 저주를 걸었던 게 튕겨나가버려서, 그 대상이 알아차리기 전에 자기 자신을 저주해서 자살하려고 했던 것 같아요...]





영어/일본어 및 기타 언어 구사자 중 괴담 번역 도와주실 분, 괴담에 일러스트 그려주실 삽화가분 모십니다.
트위터 @vkrko 구독하시면 매일 괴담이 올라갈 때마다 가장 빨리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VK's Epitaph( http://vkepitaph.tistory.com )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 http://cafe.naver.com/theepitaph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70 [번역괴담][2ch괴담]귀신 들린 게임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6283 12/06/04 6283
469 [번역괴담][2ch괴담]반장의 비밀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883 12/06/02 5883
468 [번역괴담][2ch괴담]동창회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970 12/05/31 5970
467 [선비와 구렁이 20편]-완결 [5] 지옥의마검랑5227 12/05/31 5227
466 [선비와 구렁이 19편] 지옥의마검랑4452 12/05/31 4452
465 [실화괴담][한국괴담]삼풍 백화점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7062 12/05/30 7062
464 [선비와 구렁이 18편] 지옥의마검랑4305 12/05/30 4305
463 [선비와 구렁이 17편] 지옥의마검랑4245 12/05/30 4245
462 [번역괴담][2ch괴담]빗소리 - VKRKO의 오늘의 괴담 [25] VKRKO 5522 12/05/29 5522
461 [선비와 구렁이 16편] 지옥의마검랑4111 12/05/29 4111
460 [선비와 구렁이 15편] 지옥의마검랑4287 12/05/29 4287
459 [번역괴담][2ch괴담]현수교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205 12/05/27 5205
458 [선비와 구렁이 14편] 지옥의마검랑4478 12/05/24 4478
457 [선비와 구렁이 13편] 지옥의마검랑4258 12/05/24 4258
456 [번역괴담][2ch괴담]강제헌혈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6064 12/05/23 6064
455 [선비와 구렁이 12편] [2] 지옥의마검랑4391 12/05/23 4391
454 [선비와 구렁이 11편] 지옥의마검랑4509 12/05/23 4509
453 [번역괴담][2ch괴담]의뢰인 - VKRKO의 오늘의 괴담 VKRKO 5048 12/05/22 5048
452 [선비와 구렁이 10편] 지옥의마검랑4259 12/05/22 4259
451 [선비와 구렁이 9편] 지옥의마검랑4168 12/05/22 4168
450 [번역괴담][2ch괴담]다진 고기 - VKRKO의 오늘의 괴담 [5] VKRKO 5628 12/05/21 5628
449 [선비와 구렁이 8편] 지옥의마검랑4141 12/05/21 4141
448 [선비와 구렁이 7편] [1] 지옥의마검랑4244 12/05/21 424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