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12/05/31 08:45:59
Name 지옥의마검랑
Subject [선비와 구렁이 20편]-완결
드디어 완결이네요. 아무쪼록 어이없는 글 읽어주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리고 이렇게 기승전병으로 끝내게 된 것 죄송합니다. (__)

20
다시 날 수 있게 된 선비는 경비병들의 제지도 받지 않고 손쉽게 공주님께 도착했다.
그간 있던 일과 이웃나라 왕자의 만행들은 모두 말하니 공주는 매우 놀라는 눈치였다.
“그랬구나. 정말 고맙구나~ 너가 없었다면 이런 일들을 알 수 없었겠지. 자~ 약속대로 상이니 받거라”
말이 끝나자 공주는 옆에 있는 경비병에게 눈짓을 했고 그 즉시 경비병은 준비했던 상자를 열어주었다.
“와~”
그 상자에는 갖가지 금은보화들이 가득차 있었다.
“공주님 감사합니다. 좋은 곳에 쓰도록 하겠습니다”
상자를 받은 선비는 공주님께 몇 차례 인사를 하고 경비병의 호위를 받으면서 궁을 빠져나왔다.
‘이제 이 돈도 생겼으니 과거를 볼 필요는 없겠지? 어서 빨리 집으로 돌아가야겠다’
사람이 없는 곳으로 간 선비는 날기 위해 다시 한번 행복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아참! 난장이들이 치료약을 준다고 했었는데… 머 날 수 있는 것도 나쁘진 않으니 그냥 집으로 가야겠다’
잠시 후 선비는 집에 도착했다.
“여보!”
반갑게 부르는 소리에 조그만 문이 열리면서 아내와 아이가 뛰어나와 선비를 반겨주었다. 그리고는 선비가 보여
준 상자 안에 금은보화를 보고 서로 감싸안고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선비는 구렁이를 만난 것부터 공주님과의 일까지 아내에게 모두 얘기해주었고, 이야기를 다 들은 아내와 아이는
그간 고생했을 선비를 말없이 안아주었다.
그 후 선비는 자기보다 어려운 사람들을 도와주며 살았고 많은 돈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꼭 필요할 때 외에는 헛
되이 쓰지 않았다.
선비 덕택에 어느새 마을은 다른 곳에 비해 모두 윤택하게 살아갈 수 있었으며, 훗날 선비가 죽은 뒤에도 선비가
한 선행은 대대손손 구전으로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선비의 집터는 아주 오랫동안 보전되어 오다가 현재에는
터가 좋다는 풍수학자들의 말에 청와대로 사용되고 있다. 지금 대한민국 상황을 하늘에서 지켜보고 있는 선비는
무슨 생각을 할까?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2/05/31 12:21
수정 아이콘
완결 축하드립니다 :)
이제 또 연재 게시판에는 저만 남겠네요 흑흑
12/05/31 13:14
수정 아이콘
잘 나가다가 갑자기 청와대가... 흐흐
제가보기에 청와대는 터가 안좋습니다.
속으론 수사반
12/06/01 10:58
수정 아이콘
완결 축하드려요. 댓글은 안 달았지만 재밌게 잘 봤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70 [번역괴담][2ch괴담]귀신 들린 게임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6378 12/06/04 6378
469 [번역괴담][2ch괴담]반장의 비밀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956 12/06/02 5956
468 [번역괴담][2ch괴담]동창회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6052 12/05/31 6052
467 [선비와 구렁이 20편]-완결 [5] 지옥의마검랑5313 12/05/31 5313
466 [선비와 구렁이 19편] 지옥의마검랑4548 12/05/31 4548
465 [실화괴담][한국괴담]삼풍 백화점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7148 12/05/30 7148
464 [선비와 구렁이 18편] 지옥의마검랑4390 12/05/30 4390
463 [선비와 구렁이 17편] 지옥의마검랑4319 12/05/30 4319
462 [번역괴담][2ch괴담]빗소리 - VKRKO의 오늘의 괴담 [25] VKRKO 5605 12/05/29 5605
461 [선비와 구렁이 16편] 지옥의마검랑4180 12/05/29 4180
460 [선비와 구렁이 15편] 지옥의마검랑4370 12/05/29 4370
459 [번역괴담][2ch괴담]현수교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284 12/05/27 5284
458 [선비와 구렁이 14편] 지옥의마검랑4546 12/05/24 4546
457 [선비와 구렁이 13편] 지옥의마검랑4334 12/05/24 4334
456 [번역괴담][2ch괴담]강제헌혈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6177 12/05/23 6177
455 [선비와 구렁이 12편] [2] 지옥의마검랑4456 12/05/23 4456
454 [선비와 구렁이 11편] 지옥의마검랑4593 12/05/23 4593
453 [번역괴담][2ch괴담]의뢰인 - VKRKO의 오늘의 괴담 VKRKO 5126 12/05/22 5126
452 [선비와 구렁이 10편] 지옥의마검랑4345 12/05/22 4345
451 [선비와 구렁이 9편] 지옥의마검랑4248 12/05/22 4248
450 [번역괴담][2ch괴담]다진 고기 - VKRKO의 오늘의 괴담 [5] VKRKO 5712 12/05/21 5712
449 [선비와 구렁이 8편] 지옥의마검랑4211 12/05/21 4211
448 [선비와 구렁이 7편] [1] 지옥의마검랑4317 12/05/21 431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