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0/02/14 10:04:55
Name 이부키
Subject 어머니는 고기가 싫다고 하셨어요
저는 고기를 정말 좋아합니다. 특히 밥반찬으로요. 제가 어릴 땐 아버지도 안계시고 집이 좀 가난했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끄럽게도 제가 반찬투정이 조금 있었습니다. 그래서 어머니가 종종 삼겹살이나 목살을 구워주셨죠.

근데 그렇게 식사를 할때마다 어머니께서는 고기를 별로 안드시고 고기없이 밥을 쌈싸드시면서 저와 동생이 고기를 다 먹게 해주셨습니다. 어릴때야 생각없이 좋다고 먹었는데, 성인이 되어서 생각해 보니까 이상하더라구요. 왜 어머니는 고기를 구워서 나와 동생만 주시는걸까?

고기를 싫어하시는건 아닌 것 같았습니다. 치킨 시키면 같이 잘 드셨거든요. 그래서 생각했죠. '치킨은 어차피 셋이 먹어도 남으니까(저와 동생 어머니 셋다 소식가입니다) 그냥 드시는거고, 고기 구울때는 모자랄까봐 우리한테 양보하시는구나.'

그래서 어머니가 삼겹살 구우실때 이야기했습니다. 고기좀 그만 양보하고 드시라고. 그런데 어머니는 고기가 싫다고 맛없다고 계속 안드시더라구요. 워낙 고집도 쌘 분이라 어쩔 수 없이 그렇게 살고 있었는데...

한번 수육 먹을 일이 있었는데 그건 또 잘드시더라구요? 뭐지 하면서 어머니한테 물어보니까 하시는 말씀이 "이건 소고기잖니"

아... 갑자기 배우 우현씨의 일화가 딱 떠오르더라구요. 집이 부자집이라 소고기만 먹다가 대학생 되어서 처음 삼겹살을 먹어봤다는. 사실 저희 어머니도 50년대생이신데도 어릴때는 집에 머슴도 여럿 두셨고 전화도 있고 어머니 소유의 자전거도 있을 정도로 부자셨거든요.

그렇습니다. 어머니는 어릴때부터 소고기만 드셔서 돼지를 맛없어서 안드신 것이었습니다.

사실 요새는 좀 예상이 되는 뻔한 이야기죠? 근데 막상 제 눈앞에 현실로 닥치니까 좀 신기하더라구요. 말로만 듣던 일이 진짜로 일어나다니...

이제는 집이 가난에서 좀 벗어났기에 집에서 종종 소고기도 먹습니다. 그럼 어머니도 같이 잘 드시더군요. 어머니가 더 나이 드시기 전에 돼지말고 소고기 많이 사드릴 생각입니다.

* 노틸러스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0-10-13 14:20)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닉네임을바꾸다
20/02/14 10:12
수정 아이콘
(돼지)고기가 싫은거였군요 흐흐
껀후이
20/02/14 10:15
수정 아이콘
크크크 감동 받으러 들어왔는데 부들부들...
전 어릴때 아버지가 비계를 되게 좋아하시는줄 알았어요
커서 보니 아니더군요...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글곰
20/02/14 10:39
수정 아이콘
전 어릴 때 아버지가 비계 되게 좋아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커서 보니 사실이었습니다. 지금도 비계 없는 고기는 절대 안 드십니다.
부기영화
20/02/14 10:15
수정 아이콘
요즘에도 돼지고기는 전혀 안드시고 계신가요?
이부키
20/02/14 10:29
수정 아이콘
제가 맛없는 반찬 한두번 깨작거리고 마는 모습 그대로 하십니다.
조선소일용직노동자
20/02/14 10:20
수정 아이콘
제친구 어머니도 돼지를 안드시더라고요
그래서 친구가 집에서는 돼지 아에 못먹는다고 크
파핀폐인
20/02/14 10:23
수정 아이콘
아앗..그저..난 더 좋은 고기를 좋아했을 뿐이다!
게르마늄
20/02/14 10:35
수정 아이콘
아.....치킨의 위엄
안철수
20/02/14 10:51
수정 아이콘
소만 먹고 자라면 냄새 때문에 돼지고기 못먹죠.
비슷하게 비싼 돼지만 먹은 사람도 싼 돼지 못먹고...
용자마스터
20/02/14 10:51
수정 아이콘
처음에는 감동물인가해서 각오했는데 중간부터 ??하다가 마지막에는 감동파괴.
그나저나 그런 경우도 있는지 전 몰랐습니다.
전 고기라면 회 빼고는 안가려서
마스터충달
20/02/14 11:00
수정 아이콘
돼지 비린내 싫어하시는 분 계시죠 흐흐
20/02/14 11:12
수정 아이콘
어릴 때 아빠가 치킨 두어 조각 드시고 안드시는 걸 보고 자식들 많이 먹으라고 일부러 그러신듯 한 거 같았다는 사연이 생각나네요.
근데 자기가 아버지 나이 되니까 치킨은 느끼해서 두어 조각 밖에 못먹겠다고. 아, 아버지가 그게 아니셨구나를 깨달았다고. 크크크
유지애
20/02/14 11:18
수정 아이콘
저희 어머니가 그러하시더라고요. 돼지고기 먹으면 탈나시기도 하는게 있지만 대학교 가서 삼겹살 처음 드셔보셔서 맛을 싫어하시는 것도 있는듯 합니다
만수르
20/02/14 11:30
수정 아이콘
제목보고 느낀 제 감동 돌려주세요. 크크크
20/02/14 11:32
수정 아이콘
거꾸로 소고기 싫어하는 아는 형이 있어서 무조건 돼지 먹어야 하는 아이러니한 케이스도 있습니다. 집에서 관련업종이어서 소가 싫다고.. -_-
밥잘먹는남자
20/02/14 11:43
수정 아이콘
저는 가격이 같다면 돼지고기선택하겠습니다 흐흐
페로몬아돌
20/02/14 12:01
수정 아이콘
어머님 소고기가 좋다고 하셨어~
20/02/14 13:44
수정 아이콘
크크크 이런 경험 저도 많습니다. "헉... 자식을 위해서...!"가 아니라 정말로 당신께서 싫어하시는 음식이셨던 경우에는 자식입장에서 뭔가 좀 심경이(?) 복잡해지게 되더군요.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유료도로당
20/02/14 14:16
수정 아이콘
저는 둘중 하나만 평생 선택하라고하면 돼지인데 크크
20/02/14 14:20
수정 아이콘
저도 어머니가 돼지고기 안 드셔서 대학교 때 삼겹살 처음 먹어보고 신세계 경험했습니다
神鵰俠侶_楊過
20/02/14 14:30
수정 아이콘
어릴 때 설날에 떡국을 먹을 때면 저희 아버지는 꼭 차례상에 올라가서 다 퍼진 떡국만 드셨습니다.

아주 어릴 땐 뭣도 몰랐고,

좀 커서는 죄송스러웠고,

이제는 이 맛있는 걸 혼자 드셨구나 싶습니다.
겜돌이
20/02/14 16:27
수정 아이콘
치킨은 도덕책...
교자만두
20/02/14 16:30
수정 아이콘
치킨이 안밀리네
시린비
20/02/14 16:45
수정 아이콘
어머님은 돼지고기 싫다고 하셨어... 야 이 야 이야
구밀복검
20/02/14 17:10
수정 아이콘
어르신들 중에서도 고기보다 생선 선호하시는 분들이 꽤 있어요. 한국에서 돼지고기를 비롯한 육고기 소비가 늘어난 게 70년대 말 정도부터기 때문에 그 이전에 입맛 길들여지신 분들은 고기 별로 안 좋아하시는 경우가 꽤 있습니다. 오히려 스팸 같은 걸 좋아하시고 그러죠. 통조림은 많이 먹었으니까.
지니팅커벨여행
20/02/14 17:40
수정 아이콘
저는 실제로 짜장면 일화...
예전에 피지알에 쓴 글이 있네요.
https://pgr21.com/humor/319001
-안군-
20/02/15 19:10
수정 아이콘
저희 어머니도 돼지고기를 입에도 안 대십니다.
나이들어서 알게된건, 어머니께 돼지고기 알레르기(?)가 있어서 돼지고기만 먹으면 배탈이 나십...
생선이나 소고기는 무척 좋아하십니다. 흐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179 키스 실격 [13] 스윗N사워9706 20/07/21 9706
3178 [콘솔] 라오어2는 게임을 예술로 여겼기에 실패했을까. [28] 예니치카7123 20/07/26 7123
3177 그 때 잡았더라면 지금의 난 달라졌을까? [25] 쿠크하하14098 20/07/18 14098
3176 [친칠라사육기] 귀여워서 살아남은 아이들, 친칠라 (설치류 사진 주의하세요) [46] ArthurMorgan12145 20/07/14 12145
3175 이 막대기는 무엇인가? 무엇이냐고 물었어. 뒷처리의 역사. [59] 라쇼13998 20/07/10 13998
3174 잘못된 정비가 불러온 항공 대참사 JAL 123편 추락사고 [19] 우주전쟁9401 20/07/09 9401
3173 최근에 유래를 알고선 충격을 받았던 단어 "흥청망청" [24] 겨울삼각형15249 20/07/08 15249
3172 [콘솔] 라스트 오브 어스 2 후기 [스포일러 다수 포함] [30] 고블린점퍼케이블9272 20/07/06 9272
3171 내가 가본 이세계들 (1) 브리타니아의 추억. [36] 라쇼11024 20/07/02 11024
3170 멋진 발상 [33] EPerShare11787 20/07/04 11787
3169 에어버스의 실패작(?) A380 [46] 우주전쟁13016 20/07/03 13016
3168 우리 오빠 이야기 [42] 달달한고양이10941 20/07/03 10941
3167 백종원씨도 울고가실지도 모르는 비빔냉면 레시피 대공개. 매우 쉬움. [24] Love&Hate17046 20/06/23 17046
3166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서문 [32] PKKA9688 20/06/19 9688
3165 한국형 전투기 KFX에 관한 소개 [78] 가라한13139 20/06/18 13139
3164 노래로 보는 2005년의 20대 - 이 정도만 잘했어도 좋았잖아요? [31] 비온날흙비린내9300 20/06/16 9300
3163 [검술] 검은 흉기, 검술은 살인술. 칼잡이 발도재 히무라 켄신의 검, 발도술 [69] 라쇼15406 20/06/14 15406
3162 [F1] 스포츠, 경쟁, 불균형, 공정성 - F1의 문제와 시도 [42] 항즐이9813 20/06/11 9813
3161 [콘솔] (스포일러)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 종합 비평 [75] RapidSilver13660 20/06/21 13660
3160 [개미사육기] 최강의 개미군단 -전편- (사진 있어요) [67] ArthurMorgan8075 20/06/10 8075
3159 연기(Acting)를 배우다 [3] 개롱6959 20/06/10 6959
3158 [LOL] 우지가 싸워왔던 길 [121] 신불해41553 20/06/04 41553
3157 [검술] 옛날 검객들은 어떻게 결투를 했을까? 비검 키리오토시(切落) [45] 라쇼23297 20/06/04 2329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