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배너 1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8/12/12 23:32:07
Name 졸린 꿈
Subject 자기 부라리 차이면 어떻게 아픈거야?
세탁기에서 빨래를 꺼내 행거에 널려던 그때,
14년을 사귀고 있는 애인이 나에게 물어온다.

평소에 감히 달변과 달필은 아니지만, 어디가서 말못한단 소리는 안들으리라 자부했던 내 혀는
순간 너무도 무력하게 굳어버렸다.
완전 침묵해버린 사도도 지금의 내 구강 보다는 잘 움직일거 같다.

어떻게 그걸 설명하지
아무런 생각이 나지 않고 그냥 미친듯이 아 죽겠는데 꼭 어떤놈이 와서 엉덩이 두들기면 그 진동때문에 더 짜증나는 그 고통을..
감히 고개를 꼿꼿이 세우고 대지를 즈려밟고 다니는 인간을 가장 겸손한 자세로 만들어주는 그 고통을..
어릴 때는 씨가 나는 곳이 발리는 기분이라서 그래서 사람들이 씨....바르는거 같다는 욕을 했나? 하고 착각했던 그 고통을..

간신히 머리를 굴려 몇마디를 생각해본다.

"아, 그거는 그.. 니 몸 의 내장이 막 꼬이는 거 같은데.." 틀렸다. 얜 태어나서 내장이 꼬여본적이 없다! (나도 그렇지만)
"그 고통은 내가 샌드백인데 그걸 치는 애가 일보야" 이것도 아니다! 얜 더파이팅 안본다

그래 이거다

"일단 부라리를 맞아서 실제로 두들겨맞은것 처럼 아픈데..
그거에 막 부라리에 쥐가 난것 처럼 막 몸 안쪽에서 근육이 꼬이면서 오그라드는 거 같은 미칠거 같은 고통이야.
그래, 부라리랑 엉디 사이의 그 중간 지점에 쥐가 나서 막 다 빨려들어갈듯이 아픈 그런거!
보디블로랑 쥐난게 하필이면 신체중 가장 약한 부위에서 동시에 일어나는 그런 고통?"


쥐어짜낸 내 답변에 애인은 어느정도 수긍한듯 고개를 끄덕인다.
'와 진짜 아프겠다' '그럼, 미친듯이 아프지...적당히 아프면 엄마 생각이나지만 거기 맞으면 엄마 생각도 안나와 그냥 흐어흐어 만 해..'


별거 아닌 대화의 흐름이 지나고 문듯 그런 의문이 들었다.

"너 생리 하면 어떤 기분이야?"

애인은 한참을 고민하더니,
"장염에 걸려서 아픈데, 니 의사와는 상관없이 빨간 생굴 같은게 궁디에서 계속 질질 나와 피도 철철 나면서"
라고 말해주었다.



...으어....싫다...;;;;

어머니는 강하고도 위대했다.
어머니가 될 수 있는 몸을 가진 여자는 한달마다 한번씩 피똥싼다
그것도 매달 하면서 산다. 솔직히 나라면 너무 짜증날거 같다.

생리할때 짜증내면 왜 짜증냈냐고 애인을 타박했던 나를 반성해본다.





그리고 다시 한번 나는 생각해본다.
나는 생리를 하지 않는다. 심지어 생리를 하던가 말던가 나랑 전혀 상관없는 이야기 이다.

내 애인의 생리는 오롯이 그녀 개인의 고통이며 나와는 별개의 일이다.

나는 어떤식으로 노력해도 생리를 하지 않기 때문에 그녀의 고민에 100% 공감할수는 없을 것이다.
다만, 나는 내 애인의 고통을 공감하고자 노력 할수는 있다.
다만, 내가 조금 더 알아감으로서 내가 모르는 고통을 당하는 그녀에 대한 배려를 할 수 있을 것이고,
그로 인해 우리는 조금 더 가깝고 친밀하며, 유쾌한 시간을 늘려나갈수 있을 것이다.

아마 그녀도 마찬가지 일 것이다.
내가 군대에서 보내온 2년의 시간을 그녀는 공감할 수 없다.
대한민국 사회에서 남자가 어깨에 짊어진 짐은 (보편적으로는) 여성이 짊어진 짐보다 단 1g이라도 무겁다.
그리고 그것을 당연한듯이 요구하는 것이 대한민국 사회다.
심지어 내가 어깨가 아프다고 하면, 남자가 왜 어깨가 아프냐고 되묻는다.


내가 부라리가 차였을때 감읍의 눈물을 흘리며 오체투지 하며 대지를 찬양할지라도 그녀는 나의 고통을 공감할 수 없다.


너와 나는 이렇게도 다르다.
그러나 너와 나는 다르지만 틀린건 아니다. 잘못된건 아니다.
우리는 서로를 이해하고자 노력하고 최대한 공감하고자 노력하면서 한없이 가까운 평행선을 그릴수 있을 것이다.


100%는 이해 할수 없더라도,
다만 너의 선이 나와 반대로 기울때
내가 다가가서 멀어지지는 않는 평행선을 그리며 함께할 수는 있을 것이다.




그 누구라도, 나와 같을 것이라 생각한다.
정도의 차이는 있을지라도, 타인과 공감하고 이해하려는 선함을 우리는 지니고 있다.
그것을 우리는 배려라 부른다.
내가 알지 못하고 이해하지 못하는 것을 이해하려는 자세.
너와 내가 다르지만 그것이 잘못된 것이 아님을 알고 다가가는 마음.

그런 마음들이 갖추어 진다면, 모인다면,
나와 내 애인의 관계 뿐 아니라 정도의 차이는 있을지언정 나와 다른 사람의 마음을 이해하려는 노력이 있다면
어쩌면 우리는 조금 더 서로를 이해하며 살수 있지 않을까.



세상은 점점 고도화 되고 복잡해지지만, 사람들의 마음은 마치 그런 현상을 거부라도 하듯이 양극화 되어 가고 있다.

빈부의 차이
세대의 차이
성별의 차이
이념의 차이

흑과 백으로 나누어진 이분법으로 세상을 재단하고 멋대로 너와 나를 나누어 한없이 멀어지는 행위들이
너무도 쉽게, 너무도 많이 일어나고 있다.

A라는 일이 발생했다.
혹자는 빈부 격차로 인해 생긴 일이라고 한다.
혹자는 이게 남녀가 평등하지 않아서 생긴 일이라고 한다.
혹자는 또 이런건 빨갱이들이 벌이는 일이라고 한다.

동의할 수 없다.
현대 사회에서 A라는 일이 발생하게 된 원인은 복잡하고도 다양할 것이다.
그리고 그것을 찾는 최선의 해답을 찾는 길이 단순히 1, 0 으로 나누어지는 디지털적 방법론에 있다고 생각치 않는다.


유식하게 중용이라는 말을 쓰지 않더라도, 우리는 사실 모두 알고 있다.
하늘이 파란 이유는, 우리 대기에 햇빛이 닿으면 산란을 하는데 이 때 파장이 가장 긴것이 파란색이라서 인거지

태양이 잘못해서,
지구에 대기가 있어서,
하필이면 빛이 산란을 해서가 아니다.
심지어 파란색이 잘못한것도 아니다!

다만 햇빛이 너무 뜨겁다면, 실내에 있거나 양산을 쓰거나 하여 우리의 몸을 보호해주면 되는 문제다.


그럼에도 우리의 사회는 너무도 양극단으로 치닿고 있다.
그것이 너무도 간편한 적과 아군을 나누는 수단이기 때문일까.
그렇게 적과 아군을 나누면 이득을 보는 집단이 반드시 있기 떄문일까.

나는 여성혐오를 싫어한다.
나는 여성주의를 싫어한다.
나는 극단적인 좌익세력을 싫어한다.
나는 극단적인 보수세력 또한 싫어한다.

우리의 삶은 0, 1 로 이루어진 디지털이 아니기 때문이다.

모든 세대에 걸쳐, 극단적인 이분법으로 상대방을 혐오하는
대 혐오의 시대에서, 나는 어떻게 살아가는것이 좋을까.


그저, 수많은 혐오의 파도에 휩쓸리지 않고 나는 나의 생각을 가지고 살아가고자 노력한다.
우리 사회의 많은 사람들이 비록 나와 다른 길을 가면서 현실이라는 이름으로 양극단으로 도피한다면,
나는 도망치지 않고 나의 길을 가보려 한다.


누구도 미워하고 싶지 않고, 누구도 혐오하고 싶지 않기 때문에
그저 내가 모르는 타인을 배려하기 위해 노력하는 삶이 되길..
그런 내가 되길 바래본다.







* 노틸러스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6-18 09:53)
* 관리사유 : 좋은글.. 감사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영혼의 귀천
18/12/12 23:42
수정 아이콘
아마 저를 포함해 이런 생각을 가진 분이 절대 다수이지 않을까 싶어요. 그러니 아직도 사회가 조각나지 않고 굴러가고 있는 거겠지요.
pppppppppp
18/12/12 23:44
수정 아이콘
좋은 글 감사합니다. 공감되네요
18/12/12 23:45
수정 아이콘
마지막 두 문단은 좋네요... 공감하는 바이고 저도 그리 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유아유
18/12/12 23:45
수정 아이콘
가슴 따뜻한 글에(정말 체감적으로 오랜만에)추천드립니다~~
복슬이남친동동이
18/12/12 23:45
수정 아이콘
솔직히 사회에서 대인관계를 폭이 넓게 가져가며 경험할 것들만 경험한다해도 외곬수 혐오의 길에는 빠지는 게 더 어렵다 생각합니다. 결국 다 사람 일이고, 관계도 쌍방이 사람, 담론도 결국 사람얘기라는 걸 지각하는게 중요할 것 같아요. 단지 이걸 마치 스포츠처럼 광적으로 도식화하고 불피우는 모지랭이들이 있을 뿐이지... 잘 읽었어요.
18/12/12 23:46
수정 아이콘
부랄이 차이면 의사양반에게 가야죠
고라파덕
18/12/12 23:55
수정 아이콘
생리통 심한 분은 생리통약 먹어야 합니다. 아니면 버티기 괴롭습니다.

많이 나오는 분들은 일주일 내내 나오기도 하는데 시작한지 1~3일이 절정이죠. 양도 많이 나오구요.
이때 생리통약 꼭 챙겨서 먹어야해요. 까먹고 안먹은 모습을 봤는데 끙끙 앓습니다.
신음소리 내면서 눈물 흘리기도 하고.. 약 먹었냐고 꼭 물어봤었죠. 챙겨주기도 했었고..
뜨와에므와
18/12/13 00:09
수정 아이콘
산부인과를 가야죠
고라파덕
18/12/13 00:15
수정 아이콘
그만큼 심한분은 고통스럽습니다. 산부인과 가도 큰 이상 없었구요.
약 먹으면 좀 편해져요. 물론 나오는 생리땜에 계속 찝찝하겠지만.. 안먹는 것보다 훨씬 낫습니다.
18/12/12 23:56
수정 아이콘
대개 공감합니다.
이런 사회가 왔으면 좋겠네요.

그렇지만 한편으로는, 개중 비중이 큰 요소에 가중치를 더 주는 행위도 나름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선택지가 A와 B 둘 뿐인데, A는 30점, B는 70점이라고 하죠. 그렇다면 A를 0점, B를 100점으로 대해야 전체 평균을 70점에 가깝게 끌어올릴 수 있거든요.
뜨와에므와
18/12/12 23:59
수정 아이콘
부라리는...
원래 내장기관이어야하는 애가 온도때문에 얇은 거죽 하나 입고 밖으로 나온거죠.

마취없이 내장을 패는거나 마찬가지니까....네, 죽을 거 같은게 정상이죠.
SCP재단
18/12/13 00:02
수정 아이콘
제목보고 진X환 생각나면 정상인가요
18/12/13 00:54
수정 아이콘
생리가 왜 궁디에서 나오나요?
졸린 꿈
18/12/13 09:35
수정 아이콘
아 제 여자친구가 남자가 생리를 한다면? 이라는 관점에서 설명한건데 그 부분이 빠졌네요. 흐흐흐
4막2장
18/12/13 01:18
수정 아이콘
좋으네요
로랑보두앵
18/12/13 07:59
수정 아이콘
아 글 참 좋았네요. 그저 부라리의 아픔을 표현하는 맛깔나게 쓰여진 수필정도로 생각했는데, 중간에 그게 아님을 조금 느끼면서 일단 추천부터 눌렀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18/12/13 08:47
수정 아이콘
좋은 글엔 댓글을 다는 것이라 배웠습니다.
감사합니다.
Zoya Yaschenko
18/12/13 09:45
수정 아이콘
현 사태의 원인은, 혐오의 원인이 공감과 이해의 부재가 아니라
스스로 혐오하고 싶은 마음이 가장 크기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첸 스톰스타우트
18/12/13 10:14
수정 아이콘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한글날
18/12/13 10:31
수정 아이콘
화구부터 결론까지 빌드업이.. 잘 읽었습니다
베가스
18/12/13 10:57
수정 아이콘
공감합니다.
이런 생각이 많이 공유되면 좋겠네요.
호풍자
18/12/13 14:41
수정 아이콘
그렇죠. 여자가 부랄차이는 느낌 모르고, 남자가 생리하는 느낌 모르죠.
사람들은 다 모르지만, 그럼에도 힘들겠다. 라고 생각하는 마음을 가지는게 사는 거죠.
좋은 글 읽습니다. 글 잘 쓰시네요.
18/12/13 23:47
수정 아이콘
(수정됨) 좋은 글이네요
멋지시네요
어느 영화에서 아버지가 딸에게 얘기했죠
이세상은 공평하지 않다고
착한아이
19/06/20 07:05
수정 아이콘
내용도 내용이지만 전개하는 능력이 우와...
19/06/20 11:19
수정 아이콘
너무 잘봤습니다~!
니나노나
19/06/25 08:00
수정 아이콘
좋은글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056 '이미지 구축' 과 '스토리텔링' 의 역사에 대한 반발 - 영국의 역사 [14] 신불해8722 19/03/05 8722
3055 21세기판 여우와 학 - 충전의 어려움 [29] 229306 19/03/02 9306
3054 친구란 과연 ? [33] 유쾌한보살13334 19/03/02 13334
3053 참치잡이 명인의 공포. [72] 내꿈은세계정복22351 19/02/25 22351
3052 [스타2] 어윤수 결승전으로 배워보는 한자성어 [62] MiracleKid10128 19/03/05 10128
3051 [기타] 나는 사실 문명을 좋아하는 것이 아니었다 : "문명 6", "앳 더 게이트" [38] Farce12289 19/02/26 12289
3050 유방과 한신이라는 두 사람의 인연 [71] 신불해15667 19/02/24 15667
3049 김두한의 죽음과 고혈압의 역사 [45] 코세워다크14801 19/02/22 14801
3048 하루 [22] TheLasid6587 19/02/19 6587
3047 왕과의 인터뷰 [12] 유쾌한보살9948 19/02/15 9948
3046 아버지 신발을 샀습니다. [38] 회색사과10805 19/02/13 10805
3045 삼국통일전쟁 - 11. 백제, 멸망 [38] 눈시BB8300 19/02/10 8300
3044 갑상선암 이야기 [54] 삭제됨10705 19/02/06 10705
3043 제 2의 제갈량을 꿈꾸던 "그 즙들." 혹은 "즙갈량" [36] 신불해19166 19/02/04 19166
3042 그까짓 거 아빠가 사 줄게! [194] 글곰24604 19/01/24 24604
3041 나는 군대를 다녀왔으니 홍역은 걱정이 없다구!!! [117] 여왕의심복14121 19/01/23 14121
3040 하버드에서 나누었던 인상적인 대화 [54] 은때까치21424 19/01/20 21424
3039 [역사] 비운의 소련 외교관 막심 리트비노프 [20] aurelius8089 19/01/18 8089
3038 조지 워싱턴의 급박한 열흘 [34] OrBef16989 19/01/12 16989
3037 7살 어린 여직원에게 고백 받은 썰.txt [140] 위버멘쉬36853 19/01/12 36853
3036 나는 물수건이 싫었다. [21] 혜우-惠雨13060 19/01/04 13060
3035 십진법을 쓰는 인간들을 구경하러 온 이진법 세계 인간의 충고 [61] 2216264 19/01/01 16264
3034 [기타] 가히 역대급 명승부가 나온 카트라이더 리그(데이터주의) [52] 신불해12017 19/01/20 1201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