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vN '더 지니어스' 관련 게시글을 위한 임시 게시판입니다.
- 방송 기간 한정 임시로 운영됩니다. (선거, 올림픽, 월드컵 게시판과 같음)
Date 2015/09/08 02:09:54
Name 우리강산푸르게
Subject [질문] 하연주가 멘사회원이라는데 드는 의문점
멘사회원들이라면 모노레일같은거는 잘 풀 것 같은데 왜 장동민의 그 블러핑을 보고 불가능을 외치지 않았을까요?

장동민의 위엄이 넘쳐서 정말 어떤 수가 있는 줄 알았다고 말했는데

지능이 잘 발현되려면 심리적인 환경이 중요한 건가요?

[운영진 수정]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StayAway
15/09/08 02:20
수정 아이콘
모든 사람이 어떠한 환경에서나 자신의 능력을 모두 발휘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게 더 이상하지 않나요?
시청자와 참가자의 심리상태가 같을리가 없고, 방송이라는 특수성, 데스매치라는 긴장감 앞에서
능력의 전부가 발휘될거라고 생각하는게 더 이상한데요. 멘사 회원이기 이전에 한명의 사람이겠죠.
게다가 왜 굳이 조작이라는 자극적인 단어를 사용하시는지도 아쉽습니다.
15/09/08 02:30
수정 아이콘
유게의 김연아 관련 글에서도 비슷한걸 본거 같은데....
평소의 실력과 노력을 경연장에서도 고스란히 표출한다는게 여간 어려운게 아닐거에요
해 본적 있다 혹은 할 수 있다.....와....언제 어디서든 능히 가능하다는 엄청나게 큰 차이라고 봅니다
지능발현 뿐만 아니라 육체적 발현도 심리적인 요소가 크게 작용하죠
열혈오타쿠
15/09/08 03:14
수정 아이콘
연습실 이영호들이 의외로 많다죠. 진짜 이영호는 아무데서나 이영호지만서도.
아마 그냥 퍼즐로 주면서 풀라고 했으면 우리강산푸르게님 같은 사람들도 금방 풀었을거에요. 물론 멘사회원인 하연주씨는 더욱 쉽게 풀었겠죠.
실제로 하연주씨는 그 패를 두고 한시간을 고민했다고 하죠.
머리터지게 몇수십번을 계산을 해도 답이 안나오는 퍼즐을 보면서 저 장동민이라는 사람이 저렇게 놓은 이유와 그 답을 찾아내기 위해서요.
아무리해도 답이 안나왔겟죠. 실제로 답이 없었으니까요.
그래서 울었을거에요. 스스로의 영특한 머리를 믿지못하고 장동민은 이 답을 찾았을거다 라고 생각한 자신에게 화가나서요.

단순하게 멘사 회원이 저것도 몰라? 바보아니면 조작이네. 라고 할수는 있지만..
그건 수억의 제작비가 들어간 프로그램에 유일한 여성 멤버로 남아서 활약한 꽤 고학력자인 사람과 그 프로그램의 연출자를 평가하기엔
너무 단순하게 겉만 핥듯이 바라본 시선은 아닌가 그렇게 생각합니다.
윤아긔여어
15/09/08 03:30
수정 아이콘
똑똑한 머리를 활용하려면 감정을 잘 컨트롤해야하고 감정은 똑똑한 머리로 컨트롤 할 수 있는게 아니니까요.
오현민이 장동민보다 두뇌회전이 부족해서 준우승 했을까요. 대충 화면으로만 봐도 감정 컨트롤이 넘사수준으로 차이나죠.
전 하연주씨 인터뷰가 지니어스 전체 에피중에 가장 공감되고 기억에 남네요. 인터뷰 들으면서 가슴이 찌릿했어요.
우리강산푸르게
15/09/08 04:27
수정 아이콘
그런 게임류와 심리전은 또 다른 지능적인 부분일수도 있겠네요.
멘사에 가입할 때 하는 테스트도 사람을 맞대고 심리를 푸는 게 아니라 문제를 푸는 것이니까요.
황제의마린
15/09/08 06:36
수정 아이콘
삭제, 반말은 삼가해 주십시오.(벌점 4점)
마음속의빛
15/09/08 07:33
수정 아이콘
[잘 풀 것 같은데] 개인의 생각은 어디까지나 개인의 생각일 뿐이죠...
위원장
15/09/08 08:53
수정 아이콘
멘사 회원이라고 그렇게 대단한건 아닌 거 같고 IQ 테스트도 명확한 한계가 있을 수도 있을 거 같고...
싸구려신사
15/09/08 08:55
수정 아이콘
조작얘기는 분명한 근거가 있을때나 하고, 괜히 언급하진 않았으면 하네요. 멘사라도 심리적으로 불안한상황에 처음해보는 게임에대한 불확실성때문에 진것이죠.
RedDragon
15/09/08 09:12
수정 아이콘
머리가 좋다는 것도, 기억력이 좋아 암산을 잘하는 능력 / 계산을 잘하는 능력 / 심리나 추리에 강한 능력 등등 여러가지 구분이 되죠.
물론 이 모든 것을 다 잘하는 천재들도 분명 있습니다만, 일반적으로 머리 좋은 사람도 모든 방면에서 다 뛰어난 건 아니고 어떤 특정한 분야에서 뛰어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모노레일 이라는 데스매치는 당시가 첫 공개였기에, 사전 연습을 전혀 할 수가 없었습니다.
사전 연습 없이 방송에서 바로 하는데, 실수가 안나오는게 더 이상하겠네요.
회색사과
15/09/08 09:16
수정 아이콘
멘사 회원이라고 해봐야 그 중 소수를 제외하고는 크게 차이 안나요.. [지나가던 멘사회원..]
그리고 멘탈은 멘사랑 전혀 관계가 없죠..
15/09/08 09:29
수정 아이콘
멘사, 아이큐, 학벌 이런 것들은 순간적인 기지나 순발력, 창의력 등의 지능과는 별로 상관이 없습니다.
지니어스를 통해서 충분히 검증됐죠.
15/09/08 09:40
수정 아이콘
왠 조작...
15/09/08 09:49
수정 아이콘
댓글 신고가 많이 들어왔는데, 본문의 불필요한 언급으로 인해 시작되었다고 판단하여 본문에도 4점 벌점 발부하였습니다
유유히
15/09/08 10:16
수정 아이콘
하진요인가요? 사실, 멘사가 그리 대단한 게 아닙니다. 그냥 돈내고 IQ 시험 봐서 붙으면 멘사 회원이에요. (물론 회원자격 유지를 위해서는 연간 회원비도 내야 합니다.) 멘사에 가입 가능한 지능지수는 상위 2.3%입니다. 높다면 높은 수치지만.. 대한민국에서 멘사 회원자격을 가질 수 있는 사람은 단순 계산해도 5천만*2.3%=115만명 정도 됩니다.

물론 지능지수와 학업적 성취도는 서로 다르지만 비교를 위해서 지능=수능점수 라 하면, 수능에서 상위 2%정도면 이름 알려진 명문대 정도는 갈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멘사 회원은 명문대 학생 정도가 되겠군요. 무슨 전설의 천재 이런 게 아닙니다. 일반인들 사이에서 멘사가 무슨 프리메이슨 비슷한(;) 이미지가 되어있는 건.. 멘사가 마케팅을 잘 했다고 봐야 하는건지...
Winterspring
15/09/08 12:11
수정 아이콘
하연주를 두 번 죽이시는군요ㅜㅜ
15/09/08 12:54
수정 아이콘
흥분하거나 궁지에 몰리면 IQ가 원숭이 수준으로 변하는 남모씨 같은 분도 있는데 하연주 정도면 멘사가 맞죠.
보로미어
15/09/08 14:10
수정 아이콘
본문 내용이 수정되어서 댓글을 찬찬히 읽어보니 대충 본문 글 예상이 됩니다.
오타쿠님 의견에 공감해요.
우리강산푸르게
15/09/08 14:17
수정 아이콘
삭제된 부분은 '아니면 지니어스가 조작인가요?'이 단 한 줄입니다.

저는 어떤 멘사 회원이라도 그런 환경에서도 상관없이 잘 할 수 있다고 글 쓰는 도중엔 그렇게 생각해서 그렇게 썼습니다.
조작이라는 게 아니라 말이 안된다라고 생각한 거죠.

그냥 삭제되니까 마치 제가 지니어스가 조작인둥 장문의 글을 쓴 것 같아 보이네요.
막심 콘체비치
15/09/08 14:49
수정 아이콘
지니어스 출연자들 중 몇 명은 장동민보다 평상시에 게임에 대한 두뇌회전이 그렇게 떨어지지 않을 거고 또 한두 명은 오히려 좋을 수 있겠죠 문제는 방송이라는 환경과 상대와 경쟁이라는 상황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견뎌내고 제대로 역량을 발휘하는 게 평시에서 플레이하는 거랑 차이가 커요. 오현민이 평시에 장동민과 십이장기를 100판 정도 한다면 한 70판을 이기지 않을까 싶습니다만. 극도의 스트레스 상황에서는 오히려 장동민이 우세할 거라고 봐요. 스타만 봐도 그렇잖아요 왜 연습실 본좌가 있을까요?
15/09/08 15:07
수정 아이콘
일반인들에게는 보통 %라는 수치에 대한 지나친 환상이 있는 것 같아요. 뛰어난 사람을 '상위 x%'라고 표현하는 것도 그 일환이겠죠. 사실 정말 뛰어난 집단에게 상위 1%라는 말을 하면 조금 기분이 나쁠 겁니다. 100명의 아무 사람 갖다 놓고 그 중에 1등이라고 기뻐할 사람은 집단 내에 아무도 없으니까요.
솔로10년차
15/09/08 16:47
수정 아이콘
고등학교 때 차후에 멘사회원이 된 친구가 있었는데요. 그 친구와 이런 류의 게임을 한다고 할 때 절대 지지 않을 자신이 있습니다. 실제로 당시에도 장기니 오목이니 체스니 진적이 없구요. 그 친구와 저 둘 다 첨 보는 게임이더라도요. 당연히 전 평범한 IQ구요.
15/09/08 16:47
수정 아이콘
그 날 녹화가 8시간 정도 걸렸다고 들었는데...
그냥 중간고사 학기 시험 보는 거랑 , 수능 모의 시험을 8시간 정도 풀고 중간고사 시험 푸는거랑 비슷한 맥락이 아닐까요.
15/09/08 18:08
수정 아이콘
멘송합니다..
똥눌때의간절함을
15/09/08 18:46
수정 아이콘
장동민이 무엇을 위해 우승한건지...
우승후 메트 들어보고 오세요
내생에복날은
15/09/09 09:05
수정 아이콘
문철마삼을 잊으셨습니까?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448 [유머] 사실상 홍진호의 승리로 그랜드파이널은 끝나는군요(엔딩사진추가) [7] 하이라이즈8579 15/09/12 8579
2447 [기타] 지니어스가 그냥 보기만 하는 프로로 바뀐이유가 있네요. [7] 이라세오날7573 15/09/12 7573
2446 [분석] 2라운드 게임,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12] SarAng_nAmoO5708 15/09/12 5708
2444 [유머] 장동민의 양면성 [7] Tad7026 15/09/12 7026
2443 [유머] 강철멘탈과 모든능력치를 갖춘 지니어스 우승자를 유리멘탈로 만드는것.avi [13] SKY926758 15/09/12 6758
2442 [유머] 지니어스 우승자 소감 [8] ChoA6056 15/09/12 6056
2441 [기타] 전설이 탄생했습니다. [47] Leeka8697 15/09/12 8697
2440 [유머] 김경훈 인강 강사 데뷔 [3] 카미너스9017 15/09/12 9017
2436 [소식] ‘카이스트 아이돌’ 오현민, 초록뱀주나이앤엠 새 둥지…"학업+방송 병행" [31] 효연광팬세우실10453 15/09/10 10453
2435 [기타] 지니어스는 모든게 엉망이에요 [71] 모리모10452 15/09/10 10452
2434 댓글잠금 . [102] 삭제됨12060 15/09/09 12060
2433 [유머] 장동민이 올인을 하는 사람을 좋아하는 이유 [4] 우리강산푸르게6966 15/09/09 6966
2432 [기타] 김경훈의 이상민 타령 저만 싫은가요 [28] 삭제됨6056 15/09/08 6056
2431 [기타] 장동민과 오현민의 인연.jpg [9] New)Type6238 15/09/08 6238
2430 [기타] 생각해보니 장동민씨의 기록이 더 있군요. [7] Awesome Moment9632 15/09/08 9632
2429 [소식] 지니어스 굿즈 관련 글 수정한게 올라왔네요. [1] 마티치4305 15/09/08 4305
2428 [질문] 하연주가 멘사회원이라는데 드는 의문점 [26] 우리강산푸르게8614 15/09/08 8614
2427 [기타] 시즌 3 유수진의 장동민에 대한 태도 변화.avi [10] SKY927311 15/09/07 7311
2426 [유머] 진지했던 김경훈 [15] 게바라6771 15/09/07 6771
2425 [기타] 결정된 데스매치가 만든 명장면.... [10] Leeka6468 15/09/07 6468
2424 [분석] BGM을 통해 알아보는 PD의 속마음 [13] 아포가르토10672 15/09/07 10672
2423 [기타] 하연주 재평가 [16] Leeka6510 15/09/07 6510
2421 [기타] 더 지니어스 팬메이드 룰영상 [도전 39] [5] 조유영3444 15/09/07 344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