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vN '더 지니어스' 관련 게시글을 위한 임시 게시판입니다.
- 방송 기간 한정 임시로 운영됩니다. (선거, 올림픽, 월드컵 게시판과 같음)
Date 2015/09/07 17:22:18
Name 게바라
Subject [유머] 진지했던 김경훈













리아 총액이 최저 = 리아가 쓰는 핸드폰 제일 싸다



장난으로 한 말 같지만 사실.......


411 메인매치 김경훈의 전략

총액이 최고가인 사람 = 마지막 라운드 최고금액 썼을 것


그리고 이런 김경훈을 향한 이세영의 일침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멸천도
15/09/07 17:30
수정 아이콘
그리고 아주 우연히 그 예상이 들어맞아서 9라운드때 10라운드 예측이 되었고
덕분에 장동민의 통수를 칠 수 있었죠.
사실 9라운드랑 10라운드 혁수의 금액이 바뀌었으면 김경훈 멘붕했을 듯...
게바라
15/09/07 17:32
수정 아이콘
맞습니다 9라운드때 권혁수씨가 3천만원을 썼더라구요 크크크
15/09/07 17:42
수정 아이콘
근데 총액 순으로 문제를 낸 거라 바뀌기가 쉽지 않죠. 아무래도. 흐흐
(사실 중간 커피에선 흠칫했습니다.)
게바라
15/09/07 17:44
수정 아이콘
9라운드에서 다른플레이어들이 조금만 더 쓰고 10라운드에서 조금만 덜썼어도 가능하죠 아니면 한명이 다르게 썻다거나. 말씀하신것처럼 커피건도 있기때문에요 크크

그리고 바뀌기 쉽지않다고 해도 그게 저 공식때문은 아니구요
15/09/07 17:51
수정 아이콘
마지막 라운드가 4점 + 단서 없음이기 때문에 5명 중 한 명의 금액을 알아내는 전략은 효과적이었죠. 그 사람이 100% 최고가는 아니더라도요. 아마 게임 설계 단계에서 그런 전략을 고려했을 겁니다. 물론 김경훈이 그 전략을 실행하는 과정에서 논리적인 jump들이 있긴 했지만...
멸천도
15/09/07 17:53
수정 아이콘
이미 9라운드 최고가도 1억이었습니다...
게바라
15/09/07 17:59
수정 아이콘
어떤 부분에서 효과적이었는지는 사실 잘 모르겠습니다. 권혁수씨가 9라운드에 3천을 썼던데 9,10 라운드만 바뀌었어도 김경훈의 계산 답은 3000이었을 거라서요. 물론 김경훈이 바보같이 그대로 3000쓰진 않았겠죠. 이미 장동민도 오현민도 보는 시청자도 1억 생각하고 있는 와중에 본인도 아 이건 아니구나 싶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결과는 달라졌을 거 같진 않네요.
Rorschach
15/09/07 18:57
수정 아이콘
권혁수씨가 9라운드와 10라운드를 바꿔서 썼으면 아예 9라운드 10라운드가 통채로 바뀌었을 가능성도 있지않을까요?

물론 김경훈의 전략이 어느정도의 운이 필요했고 그 운이 좋게 작용했다고는 생각합니다.
멸천도
15/09/07 19:00
수정 아이콘
물론 이 예시는 9라운드에 1억 쓴사람이 10라운드와 금액이 바뀌었다는 전제를 깔고 들어가는거죠.
예시에서 설명하는건 혁수가 쓴 최고가가 9라운드였으면 어떻게 할꺼였냐는 문제니까요.
interstellar
15/09/07 19:21
수정 아이콘
뭘 어떻게 해요 그러면 어쩔수 없는거죠;
확률상 권혁수를 추적한거지 권혁수를 추적한다고 10라운드 최고액을 무조건 맞춘다는건 아니니까요.
New)Type
15/09/07 19:34
수정 아이콘
논리적인 Jump가 확실히 있었죠. 1/5의 확률이 운이 맞아떨어져서 1억을 맞추긴 했습니다만...
총합이 최대가 아닌 어떤 게스트라도 마지막라운드에 최고액을 적었을 수가 있었으니까요
제2차 문도피구대회 입상자 아이콘스타트
15/09/07 20:24
수정 아이콘
권혁수씨 금액을 추적했을 때 10라운드 최고가가 아니었다고 해도 그 전에 공개된 최고금액으로만 5명 짜맞춰봐도 어찌됐든 마지막 라운드에 1억이 최고가라는건 알게 됐을겁니다. 게다가 질문마저 1억으로 대답할만한 질문이었고.
어느 정도 운이 필요한 게임이었던거라 가장 높은 확률로 권혁수씨 가격을 추적한건 합리적이었죠.
삼성시스템에어컨
15/09/08 08:55
수정 아이콘
근데 이건 계산 안해도 막판은 매우 높은 확률로 1억 아닌가요?
1등의 1위는 매우 높은 확률로 그 개인의 1위일거고
자기가 10개중 가장 가치있는 것에는 1억 줄 가능성이 높죠
2억은 총액상 거의 불가능하고
1억 1천 이런식은 심리상 가능성이 떨어지고
8-9천은 패턴상으로도 심리상으로도 그렇게 주지 않을 가능성이 높고

애초에 10개중 가장 가치있는 것에는 1억 주라고 가이드 있었을 것 같기도 합니다
또는 자기들끼리 그렇게 하기로 조정했거나
안그러면 총액이 저렇게 비슷하지 않고 중구난방으로 나왔을걸요?
김여유
15/09/08 10:47
수정 아이콘
처음 게임룰에서 모든 라운드 가격 합이 2억을 넘지 않아야한다는 조건이 사실은 마지막 라운드에 대한 충분한 암시가 되었죠. '가격 막 부르다간 나중에 돈 부족할 거다'라는 의미를 담은 규칙이었으니까요.
개인적으로는 마지막 라운드 4포인트 배정이 너무 과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세 출연자가 눈치챘듯 마지막 라운드만 먹는 자가 이길 거라는 점은 확실히 게임을 단편적으로 만든 느낌입니다.
가을방학
15/09/08 17:28
수정 아이콘
전 오히려 가격을 확 다운시키는 질문을 내버려서 패널들을 당황하게 만들지 않을까 했는데..ㅜㅜ
남은 가격으로 싸울려고 만들어 둔 라운드가아니라
심리전으로 이기는 라운드라고 생각했는데,
오산이었네요 ㅜ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448 [유머] 사실상 홍진호의 승리로 그랜드파이널은 끝나는군요(엔딩사진추가) [7] 하이라이즈8516 15/09/12 8516
2447 [기타] 지니어스가 그냥 보기만 하는 프로로 바뀐이유가 있네요. [7] 이라세오날7511 15/09/12 7511
2446 [분석] 2라운드 게임,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12] SarAng_nAmoO5667 15/09/12 5667
2444 [유머] 장동민의 양면성 [7] Tad6967 15/09/12 6967
2443 [유머] 강철멘탈과 모든능력치를 갖춘 지니어스 우승자를 유리멘탈로 만드는것.avi [13] SKY926684 15/09/12 6684
2442 [유머] 지니어스 우승자 소감 [8] ChoA5997 15/09/12 5997
2441 [기타] 전설이 탄생했습니다. [47] Leeka8627 15/09/12 8627
2440 [유머] 김경훈 인강 강사 데뷔 [3] 카미너스8926 15/09/12 8926
2436 [소식] ‘카이스트 아이돌’ 오현민, 초록뱀주나이앤엠 새 둥지…"학업+방송 병행" [31] 효연광팬세우실10370 15/09/10 10370
2435 [기타] 지니어스는 모든게 엉망이에요 [71] 모리모10367 15/09/10 10367
2434 댓글잠금 . [102] 삭제됨12015 15/09/09 12015
2433 [유머] 장동민이 올인을 하는 사람을 좋아하는 이유 [4] 우리강산푸르게6887 15/09/09 6887
2432 [기타] 김경훈의 이상민 타령 저만 싫은가요 [28] 삭제됨6002 15/09/08 6002
2431 [기타] 장동민과 오현민의 인연.jpg [9] New)Type6173 15/09/08 6173
2430 [기타] 생각해보니 장동민씨의 기록이 더 있군요. [7] Awesome Moment9489 15/09/08 9489
2429 [소식] 지니어스 굿즈 관련 글 수정한게 올라왔네요. [1] 마티치4224 15/09/08 4224
2428 [질문] 하연주가 멘사회원이라는데 드는 의문점 [26] 우리강산푸르게8518 15/09/08 8518
2427 [기타] 시즌 3 유수진의 장동민에 대한 태도 변화.avi [10] SKY927245 15/09/07 7245
2426 [유머] 진지했던 김경훈 [15] 게바라6710 15/09/07 6710
2425 [기타] 결정된 데스매치가 만든 명장면.... [10] Leeka6402 15/09/07 6402
2424 [분석] BGM을 통해 알아보는 PD의 속마음 [13] 아포가르토10484 15/09/07 10484
2423 [기타] 하연주 재평가 [16] Leeka6426 15/09/07 6426
2421 [기타] 더 지니어스 팬메이드 룰영상 [도전 39] [5] 조유영3395 15/09/07 339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