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tvN '더 지니어스' 관련 게시글을 위한 임시 게시판입니다.
- 방송 기간 한정 임시로 운영됩니다. (선거, 올림픽, 월드컵 게시판과 같음)
Date 2014/01/13 13:15:28
Name 청산가리
Subject [분석] 더 지니어스는 사회의 축소판이 아니라, 왜곡된 사회의 일면
너무 심각하게 접근하는게 아닌가 하는 우려도 있지만, 한번 적어봅니다.

권모술수, 배신과 거짓이 판치는 지니어스의 씁쓸한 단면이 사회의 축소판처럼 느껴집니다. 매회 나오는 플레이어들의 행동이 현실의 어딘가에서 본것 같은 느낌이 들고, 이는 시청자들의 몰입을 유도합니다. 그리고 시청중에 "이것이 현실이고, 이것이 우리의 사회의 단면이다." 라는 메시지를 받는 순간 뭔가 잘못됐다는 느낌, 더 나아가 분노, 심지어 역겨움까지 느끼게 됩니다.

더 지니어스는 플레이어들을 일상에서 격리시켜 놓고, 우승에 대한 욕망, 탈락에 대한 두려움을 심어준 다음 이 안에서는 무슨 짓을 해도 좋다고 부축입니다. 더 지니어스는 사회의 축소판이 아니라 [사회를 극단적으로 왜곡 시켰을때 나타날 수 있는 일면]인 것입니다.

이에 따라 나타나는 플레이어들의 행동을 평소의 행동과 같은 기준으로 놓고 판단하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6회까지 진행되면서 몇몇 플레이어들은 본인의 도덕적인 억제장치를 벗어던진 더 지니어스의 아바타가 되었습니다. 생각의 구조 자체가 "이런 짓을 해도 될까?"에서 "이런 짓을 하면 안돼?"로 바뀐것입니다. 뭐든 허용되는 현장의 분위기에 취해 가벼운 몸싸움이나 절도는 충분히 생각할 수 있는 옵션이 되었습니다. 더욱이 게임에 몰입한 플레이어들은 자신의 욕망이 고스란히 표정과 행동에서 나타냅니다. 그것을 보는 시청자는 플레이어의 본 모습을 보고 경악하며, 비슷한 부류의 사람들을 떠올리며, 플레이어들을 비난합니다.

현실에서 용납되기 힘든 비열한 행동들, 여기에 더해진 감정표현들. 이것들은 내재 되어 있던 어떠한것이 더 지니어스라는 환경을 통해서 발현된것은 맞습니다. 근데 과연 이것이 그 플레이어의 본성일까요? 현실에는 법과 도덕률이라는 것이 있기 때문에 말과 행동에 주의를 기울이게 됩니다. 그럼 이러한 계산된 행동들은 위선일까요?

위 사항을 머리로 이해한다고 하더라도 '이건 게임의 일환이야'라고만 생각하기엔 괴리감을 느끼게 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피해자(플레이어 또는 탈락자)의 감정이죠. 게임의 일부로 쿨하게 받아들이는 플레이어도 있는 반면, 게임상의 일들로 인하여 실제로 상처를 받고 몇날 몇일을 밤잠을 설치고, 실제 방송일에 트라우마에 치를 떠는 플레이어도 있습니다.

현재의 상황은 [스탠포드 교도소 실험]과 매우 유사하게 흘러가고 있습니다. 플레이어들의 일부는 인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가해자(간수)가 되고, 일부는 피해자(죄수)가 되어 고통을 호소하며, 게임을 설계한 PD(필립 짐바르도)는 방관합니다. 이를 참관하는 시청자(짐바르도의 여자친구)들은 실험방법을 바꾸거나 중지하라고 요청합니다. (후에 필립 짐바르도는 TED강연에서 '실험을 참관한 사람중 도덕을 이야기한 사람은 아내뿐'이라고 말한바 있습니다.)

일부의 플레이어가 저 상황에서도 평소와 다름 없는 정상적인 행동을 취하고 있다고 해서, 비정상적인(실생활과 비교해서) 행동을 취하는 플레이어를 비난할 근거가 되지는 못합니다. 더 지니어스라는 특수한 상황을 감안하더라도 용납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면, 해당 상황을 얼마나 이해하고 얼마나 감안해줘서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인지 판단 기준이 제각각입니다. 일부 플레이어의 실제 인격이 더 지니어스를 통해 드러났다 하더라도, 그 사람들이 정상적인 환경이라면 그렇게 행동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비난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아쉬움을 토로할 수는 있겠죠.

누군가 비판을 받아야 한다면, 이를 설계하고, 방관하고, 심지어 유도한 PD에게 있다고 생각합니다.
PD가 의도하는 바는 충분히 알겟으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시청자들의 수용 한계를 넘은것 같습니다. 정말 이 실험을 계속하고 싶으시다면 방송등급을 19금으로 상향 조정해줬으면 합니다.

사족하나 붙이자면 시청자를 이기는 PD가 되지 않았으면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레지엔
14/01/13 13:17
수정 아이콘
솔직히 말하자면 저는 지니어스를 보면서 죄악의 보편성을 다시 한 번 느낍니다만, 대다수의 시청자들은 죄악의 특수성을 느끼고 분노하더군요. 뭐 그럴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고... 확실한 건 이두희씨는 이 아이러니극에서 페르소나를 분리하는 준비가 잘 안되어있었던 것 같습니다. 내가 휘둘리는게 아니라 내 캐릭터가 휘둘린다고 생각했어야 멘붕을 피할 수 있었을텐데 그 점에서 제작진이 비연예인 플레이어의 과몰입을 제어할 수 있는 장치와 트레이닝을 미리 준비했더라면 어떨까 그런 아쉬움이 좀 남네요.
DaisyHill
14/01/13 13:25
수정 아이콘
하다못해 온라인게임을 하면서도 내 캐릭터가 이유없이 pk를 당해 죽거나 아이템을 스틸당한다던가 하면 화가나고 심한사람은 키보드와 마우스를 던져버리기도 하는데 모니터안도 아니고 바로 내 옆에 주변에서 보아오던 사람들과 실생활과 다를바 없는 행동들을 하면서 벌어진 상황을 객관적으로 판단하기는 너무 힘들거 같습니다. 제작진이 이점을 너무 간과했거나 무시했다는 생각도 역시 들고요.
레지엔
14/01/13 13:29
수정 아이콘
제작진도 방송인을 주로 보니까, 이런 훈련이 잘 되어있을 수 밖에 없는 사람들만 보니까 간과한 측면이 클 겁니다. 사실 시청자인 저도 이두희씨가 드뤄눕는 그 순간에 예능용 퍼포먼스인가? 하는 생각이 안들었던 게 아니기도 하고요(저 역시 그런 방송인들에게 익숙해진 시청자니까). 이두희씨의 멘붕 그 자체는 누구의 잘못이다 이런 얘기를 충분히 할 수 있지만 그 스트레스 상황 자체는 사고에 가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저 신경쓰여요
14/01/13 13:29
수정 아이콘
말씀하신 부분들에 대강 동의하는데, 출연자들이 세트장 바깥에서도 개인적으로 교류하고, 또 세트장 바깥에서 세트장에서의 행동에 대한 약속 - 은지원의 전화 통화를 통한 데스매치 역할 제시 - 을 주고 받았다는 점을 생각하면 두 영역의 경계를 모호하게 만든 책임이 오롯이 이두희 본인과 제작진의 준비 부족에만 있는 것 같지는 않아요. 사실 모두가 문제겠죠. 개인적으로는, 특히 가해자가 된 입장인 은지원이 더 그렇게 느껴지구요.
레지엔
14/01/13 13:30
수정 아이콘
아 물론 책임 다 같이 나눠집니다. 근데 문제는 게임 외에서, 그러니까 직업활동 외의 장소에서 직업활동에 대한 적극적인 액션을 취한 이두희씨도 같은 책임을 질 수 밖에 없다는 것이죠(애초에 김구라씨처럼 당당하게 '방송은 방송이야'라고 하는게 오히려 더 필요했다고 봅니다). 물론, 충분한 방송경험을 가진 은지원씨의 미숙한, 혹은 악의적인 방송 외에서의 행동은 경솔하다못해 치졸한 수준이기도 하고요.
곧내려갈게요
14/01/13 13:25
수정 아이콘
별 상관 없는 댓글인데, 필립 짐바르도의 TED강연이 재밌을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14/01/13 13:49
수정 아이콘
전 현실적이어서 재밌더군요. 현실은 더 지독합니다.
청산가리
14/01/13 14:00
수정 아이콘
저도 지금의 지니어스를 좋아합니다. 다만, 제가 좋아한다지만 다른 시청자들이 기분 나뻐하는게 좀 불편하고, 이대로라면 15금은 안된다고 생각해서요.
현실이 저정도로 압박을 받는 상황이라면 더 지독하겠죠. 제가 생각하는 평균적인 현실은 저정도는 아니니까, 현실이 더 지독하다고 하시면 "글쎄요"라고 말할수 밖에 없겠네요.
14/01/13 14:42
수정 아이콘
지니어스 게임에서 짧은 시간에 사기와 배신이 일어나서 그렇지, 현실세계에서 볼 수 있는 부조리함들보다 심하다고는 생각 안합니다. 그나마 참가자들이 시청자들 눈치를 전혀 안보지는 않을테니까요. 물론 제 주변에서 그런 일들이 평균적으로 벌어지지는 않습니다만, 더 심한 사기를 당하는 사람들도 있죠.
제랄드
14/01/13 13:50
수정 아이콘
공감가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추천 버튼이 없군요.

회를 거듭할수록 점점 뜨겁게 치닫는 모습을 보며 저는 '이런저런 말이 많지만 그래도 이건 시청자가 보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시청자의 눈이야 말로 룰북보다 강력한, 이 프로그램이 가진 최강의 안전장치다. 고로 (지금보다) 막 나가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어디까지 허용될 것인가? 어디까지 나쁜 짓인가? 에 대한 시청자와 제작팀간의 괴리로 인하여 프로그램이 집중포화를 당하고 있는 모습을 보니 제 예상이 너무 안일했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하지만 오늘자 기사의 이두희의 안타까운 눈물을 포함해도 아직까지는 리얼 예능의 범주에 속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언급한신 바와 같이 종종 예능 프로가 아니라 실험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우라사와 나오키의 몬스터에서 나오는 킨더하임이 생각나는군요. 너무 이쪽으로 치닫는 건 위험해 보입니다.
시즌1 때도 그랬지만 정말 열심히 응원하고 싶을 만큼 몰입되는 캐릭터는 아직 없습니다. 굳이 꼽자면 홍진호인데 홍진호가 뭔가 예상치 못한 방법으로(그게 대부분의 시청자들에게 비열한 방법으로 보일지라도) 배신을 당해 탈락하고, 지금의 정치질이 계속되어 얄미운 출연자가 최종 우승한다 해도 그냥 그러려니 할 것 같습니다. 저에게 있어 이쯤이 적당한 거리로 보입니다.
... 물론 갑자기 누군가에게 몰입되었는데 그 출연자가 이상한(?) 방법으로 탈락할 경우 저 역시 열폭할 여지는 있습니다. 크크. 적당한 선까지만 폭발하고 싶은데 과연?
청산가리
14/01/13 14:06
수정 아이콘
저도 시청자의 눈이 안전장치가 될줄 알았습니다. 15금 수준에서 맞춰줄줄 알았는데, 녹화방송의 특수성 때문에 피드백이 전달이 안되다보니까, 4회의 피드백이 6회까지 반영이 안된 결과 같습니다.

시즌1 판타지(홍진호), 시즌2 잔혹한 현실(이상민)을 바라는 저로서는 현재 프로그램에 만족합니다. 근데 같이 보는 사람들이 막장이라고 욕을 하는데 혼자 좋아하는것 같아서 신경이 쓰이긴 하네요.
제랄드
14/01/13 14:14
수정 아이콘
네, 저 역시 현재 프로그램에 만족하므로 앞으로 저와 청산가리님 둘이서 서로 막 좋아하면 됩니다... 응?
SuiteMan
14/01/13 14:07
수정 아이콘
.
청산가리
14/01/13 14:12
수정 아이콘
잘은 모르지만 이상민이 살아왔던 인생은 그랬던 것이겠죠. 우리가 평균적으로 사는 현실은 지니어스보다는 훨씬 아름답다고 믿고 싶습니다.

이상민의 훈장질을 탓할순 있어도, 이상민의 플레이를 욕하면 안될것 같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더 나가면 훈장질도 게임의 몰입의 결과라고 생각할수도 있을것 같고요. 이건 솔직히 개개인 갈리는 부분이기도 하고 저도 어느쪽이다라고 말하기가 힘드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858 [분석] 방송외적으로 본 노홍철과 은지원의 캐스팅 의도 [7] 달콤한삼류인생3705 14/01/14 3705
852 [분석] 제가 지니어스 게임에 가장 걱정하는건.. [39] Leeka4378 14/01/14 4378
850 [분석] 최악의 데스매치 게임 : 해달별 [1] Dixit4091 14/01/14 4091
848 [분석] 지니어스가 매주 촬영을했다면 어땠을까요? [17] 로랑보두앵3875 14/01/14 3875
841 [분석] 제작진의 의도는 과연? [20] 기계공학3119 14/01/14 3119
840 [분석] 노홍철이 이두희를 왜 도와준걸까? 라는건.. [37] Leeka4253 14/01/14 4253
836 [분석] 노홍철은 왜 데스매치에 이두희를 도와줬을까? [107] Duvet6167 14/01/14 6167
822 [분석] 6회에서 나타난 일명 방송인 연합의 심리 [9] I.A.L4572 14/01/14 4572
806 [분석] 6회차 메인매치 정리및 황당소설 [2] 가정맹어호2986 14/01/13 2986
797 [분석] 연출력의 부재가 작금의 상황을 만들었다. [8] 탐이푸르다3521 14/01/13 3521
791 [분석] 시청자들이 화가 난 이유 +이두희의 올인의 이유 + 앞으로의 예상 [19] 행복과행복사이4983 14/01/13 4983
777 [분석] 안일한 노홍철 은지원의 자세 [5] 낯선이3659 14/01/13 3659
772 [분석] 홍진호가 탈락하는 순간 지니어스게임은 순식간에 긴장감을 잃을 것 같습니다. [20] ik094781 14/01/13 4781
769 [분석] 지니어스 게임. 다음 회들 추천해 봅니다. [13] Leeka3167 14/01/13 3167
763 [분석] 4화와 6화 메인매치가 잘못된 이유를 짧게 말하면.. [21] Leeka3401 14/01/13 3401
762 [분석] 제작진이 게임을 발로 만들고 있습니다. [22] Leeka3746 14/01/13 3746
761 [분석] 대체 조+은는 왜 신분증을 끝까지 들고 있었을까요? [63] 다인5350 14/01/13 5350
760 [분석] 사람들이 허용하는 수준의 정치는 어느정도인가? [12] 세이젤2853 14/01/13 2853
737 [분석] 6회 데스매치 지명 최악의 경우라면 어땠을까.. [16] Zel3061 14/01/13 3061
736 [분석] 이상민은 웃는다. [19] Gostoso!4077 14/01/13 4077
733 [분석] 더 지니어스는 사회의 축소판이 아니라, 왜곡된 사회의 일면 [14] 청산가리3643 14/01/13 3643
732 [분석] 지니어스에는 성규가 필요하다. [1] 미숙한 S씨3131 14/01/13 3131
717 [분석] 별건 아니지만 시즌1 에서 김구라 재평가할게 하나 더 있었네요 [14] Dixit4275 14/01/13 427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