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tvN '더 지니어스' 관련 게시글을 위한 임시 게시판입니다.
- 방송 기간 한정 임시로 운영됩니다. (선거, 올림픽, 월드컵 게시판과 같음)
Date 2014/01/13 13:15:26
Name 미숙한 S씨
Subject [분석] 지니어스에는 성규가 필요하다.

  더 지니어스 시즌 1을 보던 당시, 꽤 눈에 띄던 참가자가 있었습니다.

바로 인피니트의 리더 성규군인데요.

개인적으로 남자 아이돌따위, 길거리에 널린 돌멩이만큼도 관심이 없습니다만, 성규는 단순히 방송 내에서의 모습만으로도 '얘가 방송을 재밌게 이끌어가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뭐, 그거랑은 별개로 저는 콩을 응원했었지만요.

성규는 시즌 1 초중후반 내내 '우리편인거 같긴 한데 어디로 튈 지 모르겠다' '얘가 우리편이 맞긴 맞는건가?' '근데 미워할 수는 없는 녀석' 정도의 캐릭터를 잡고 활약해왔습니다.

덕분에 게임에서 공고한 친목이 생겨나기 힘들게 만들었지요. 연예인 파벌이라고 한다면 분명 그 안에 포함이 되지만, 개인적인 우승 욕심을 숨기지 않은채, 필요하다면 배신할지도 모른다는 모습을 보여주니 파벌 내에서의 친목이 단단해지기 힘들었던 겁니다.


이런 역할을 시즌 2 초반에는 이상민이 해주었습니다. 그 옆에서 노홍철도 살짝 거들기도 했구요. (개인적으로 제작진이 노홍철에게 기대했던 것이 이러한 모습이 아닐까 싶었습니다만... 오히려 친목질을 주도하는 입장이 되어버렸죠.)

  실제로 2화부터 왕따나 배신등이 여기저기서 나오곤 했지만 적어도 4화까지는 메인매치에서 누가 배신하느냐, 마느냐 등등의 최소한의 쫄깃한 맛이 남아 있었던 건 이상민의 포지셔닝이 애매했고,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배신할 수 있다는 모습을 여실히 보여주었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5화부터, 이상민은 친목파의 중심이 되어버립니다. 그리고 노홍철은 친목파의 충신이 되어버리구요.

그 결과는? 모두가 아는대로입니다. 메인매치는 그야말로 '따위'가 되어버리면서 비중 자체가 없어지고, 6화에서는 극단적으로 낮은 비중을 갖게 되지요. 왜냐면, 모두가 '매인매치 우승따위 아무나 해도 상관없어'라고 생각하게 되니까요.


  솔직히 말하자면, 이번 시즌은 이미 글러먹었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개인전에 들어서거나 말거나, 이미 친목 외부 인사들의 대부분을 친목질로  잘라내버린 상황에서의, 친목파 내부의, 그네들만의 개인전이 될텐데 그걸 무슨 재미로 보나요.

그저 다음시즌에 참가하는 참가자들은, 이런 성규와 같은 포지셔닝을 해서 좀 더 게임과 방송을 흥미진진하게 만들어 주는 플레이어가 좀 더 있었으면 합니다.


ps. 아무리 생각해봐도 제작진이 데스매치 진출자들을 보고 데스매치를 결정한다는 생각은 지울수가 없네요. 물론 편파 의혹도 마찬가지고요. 데스매치를 모조리 개인전으로 갈아엎어버리기 전에는 이 의혹이 사라지기 힘들겁니다. 시즌 2 는 이미 글러먹은 망시즌이고, 시즌 3를 제작할때는 부디 데스매치는 모조리 개인전으로 하길 바랍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포지터블넥
14/01/13 15:04
수정 아이콘
성규를 시즌1때 처음 알게 됐는데 예능을 살리면서 게임도 똑똑하게 잘 하더군요. 아무나 그렇게 할수 있는건 아닐것 같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858 [분석] 방송외적으로 본 노홍철과 은지원의 캐스팅 의도 [7] 달콤한삼류인생3688 14/01/14 3688
852 [분석] 제가 지니어스 게임에 가장 걱정하는건.. [39] Leeka4360 14/01/14 4360
850 [분석] 최악의 데스매치 게임 : 해달별 [1] Dixit4051 14/01/14 4051
848 [분석] 지니어스가 매주 촬영을했다면 어땠을까요? [17] 로랑보두앵3859 14/01/14 3859
841 [분석] 제작진의 의도는 과연? [20] 기계공학3103 14/01/14 3103
840 [분석] 노홍철이 이두희를 왜 도와준걸까? 라는건.. [37] Leeka4234 14/01/14 4234
836 [분석] 노홍철은 왜 데스매치에 이두희를 도와줬을까? [107] Duvet6141 14/01/14 6141
822 [분석] 6회에서 나타난 일명 방송인 연합의 심리 [9] I.A.L4560 14/01/14 4560
806 [분석] 6회차 메인매치 정리및 황당소설 [2] 가정맹어호2973 14/01/13 2973
797 [분석] 연출력의 부재가 작금의 상황을 만들었다. [8] 탐이푸르다3503 14/01/13 3503
791 [분석] 시청자들이 화가 난 이유 +이두희의 올인의 이유 + 앞으로의 예상 [19] 행복과행복사이4970 14/01/13 4970
777 [분석] 안일한 노홍철 은지원의 자세 [5] 낯선이3640 14/01/13 3640
772 [분석] 홍진호가 탈락하는 순간 지니어스게임은 순식간에 긴장감을 잃을 것 같습니다. [20] ik094764 14/01/13 4764
769 [분석] 지니어스 게임. 다음 회들 추천해 봅니다. [13] Leeka3153 14/01/13 3153
763 [분석] 4화와 6화 메인매치가 잘못된 이유를 짧게 말하면.. [21] Leeka3385 14/01/13 3385
762 [분석] 제작진이 게임을 발로 만들고 있습니다. [22] Leeka3731 14/01/13 3731
761 [분석] 대체 조+은는 왜 신분증을 끝까지 들고 있었을까요? [63] 다인5337 14/01/13 5337
760 [분석] 사람들이 허용하는 수준의 정치는 어느정도인가? [12] 세이젤2833 14/01/13 2833
737 [분석] 6회 데스매치 지명 최악의 경우라면 어땠을까.. [16] Zel3045 14/01/13 3045
736 [분석] 이상민은 웃는다. [19] Gostoso!4063 14/01/13 4063
733 [분석] 더 지니어스는 사회의 축소판이 아니라, 왜곡된 사회의 일면 [14] 청산가리3630 14/01/13 3630
732 [분석] 지니어스에는 성규가 필요하다. [1] 미숙한 S씨3115 14/01/13 3115
717 [분석] 별건 아니지만 시즌1 에서 김구라 재평가할게 하나 더 있었네요 [14] Dixit4239 14/01/13 423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