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은 [게임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21/01/01 01:12:33
Name 모쿠카카
Link #1 https://www.gamemeca.com/view.php?gid=1653202
Subject [기타] 코로나19에도 e스포츠는 괜찮았다고? 롤 빼면 불황이었다
https://www.gamemeca.com/view.php?gid=1653202


사실 이번 코로나가 E 스포츠의 약진의 기회라곤 했지만

롤 빼곤 도타 2 대회도 연기되고 요즘 살아나고 있던 격겜 대회는 EVO를 필두로 다 취소 되었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마둘리
21/01/01 01:18
수정 아이콘
원래 기사에 카트라이더 지적한 내용도 있었는데
코로나19와는 관련 없는 운영 이슈 지적해서 기사 내용이 썩 마음에 들지 않았는데 그냥 빼버렸네요.
21/01/01 01:35
수정 아이콘
올해 격겜 대회는 진짜 아프리카가 진짜 다 살려줘서 특히 철권은 제작사에서 아무런 노력도 안했고 이벤트전 몇번 깔짝댄 수준인데 일본은 토팡가 한국은 아프리카가 그냥 하드캐리해서 살려줌....

수길이형 사랑합니다.
모쿠카카
21/01/01 01:40
수정 아이콘
그 대신 서양은 주류던 대난투가 성추행 논란으로 프로씬이 작살났죠... 거기에 EVO 주최자도 성추행 걸려서 날라갔고..
21/01/01 02:22
수정 아이콘
별 상관없죠. 뭐 거기는 애초에 이스포츠 지향을 커뮤니티에서 하는거지 제작사에서 하는거도 아니었는데 오히려 격겜이 아니고 파티게임이라 판 박살나는거에 닌텐도는 싱글벙글 할듯...
21/01/01 15:02
수정 아이콘
심지어 빅하우스는 온라인으로 개최 하려는걸 닌텐도에서 막아버렸죠... 밀리 대회에서 온라인을 위해 사용하는 불법 프로그램 때문인 것 같던데...
닌자35
21/01/01 16:47
수정 아이콘
대난투는 파티 게임이었지만 격투 게임으로 성장하고 발전했죠. 닌텐도가 싱글벙글할리가.....
21/01/01 17:28
수정 아이콘
닌텐도 반응 보면 그런 방향성에 관심이 없는 수준이 아니라 잘못됐다고 생각하는 수준이라..
진짜 싱글벙글할것 같은데요..
닌자35
21/01/01 17:57
수정 아이콘
닌텐도가 그런 방향성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하고 아니고를 떠나서 대난투의 발전은 격투 게임으로 해왔으니까요.
21/01/01 18:26
수정 아이콘
그건 본인의 착각아닐까요? 격투게임으로 발전해오긴 커녕 밀리에서 지금까지 점점 더 라이트함만 늘렸지 밀리같은 방향성을 추구한적이 단 한번도 없고 제작자 오피셜로 격투게임이 아니다 입니다. 이렇게 말한지 1년도 안됐어요.

커뮤니티에서 인기많고 커뮤니티에서 이스포츠화 추구한다고해서 그걸 격투게임으로 발전해왔다 주장하는건 말도 안되죠.
닌자35
21/01/01 20:14
수정 아이콘
게임을 개발자 혼자서 만드는게 아니죠 그걸 어떻게 플레이하냐도 중요한건데, 패치가 끊긴 그 당시의 스타크래프트랑 지금의 스타크래프트가 같은 게임인가요? 뭐 같다고 생각하신다면 더 드릴 말씀은 없네요. 심지어 문학이나 영화같은 예술들도 시대 바뀌면서 해석하는 방식에 따라 상호텍스트성이네 뭐네하면서 비평 해석이 바뀌는데 개발자가 만들고 플레이어가 플레이하는 게임은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는 않은데요. 좀 더 생각을 해보시고 손가락을 움직이셨으면.
21/01/01 21:15
수정 아이콘
아이구... 사실 두분 다 말씀이 틀린게 아닌데... Skyfall님의 말씀은 그동안 스매시 커뮤니티를 대하는 닌텐도의 (capcom이나 namco등 다른 격투게임제작사와 비교되는)태도에 대한 일침 같고 닌자35님은 파티게임이 팬들에 의해 esports로 성장했다고 하시는 건데 오해가 있으신 것 같습니다.
21/01/01 23:17
수정 아이콘
생각을 해야하고 손가락 놀리는건 님이 해야하는거죠. 닌텐도 입장에서 싱글벙글 할거다. 라는 얘기에 닌텐도는 그렇지 않을거다 라고 답변해놓곤

뭘 비유하는게 스타1이요? 스타1 이스포츠화할때 블리자드가 기를 쓰고 막았나요? 블리자드가 전연령 라이트한 파티 게임 표방하느라 이스포츠화 시키는걸 싫어해요?

무슨 말같지 않은 소릴 하세요. 개발사가 싫고 회사의 방향과 달라서 서포트 안하겠고 꼭 그래야 하는거도 아닌데 무슨 말같지않은 소릴 하시나 모르겠네요. 그리고 격투게임이 이스포츠화의 준말도 아니고 격투게임 아니랬고 격투게임중에 이스포츠화되서 판 굴러가는게 몇개나 있다고 자꾸 격투게임 운운하는지 이해가 안가네요. 진심으로
아라나
21/01/01 10:11
수정 아이콘
도타2인벤에 큐오 코치가 징징대는데 올해도 TI 안열리면 도타판은 진짜로 멸망할 거라는 예측을 하더군요
하나의꿈
21/01/01 14:30
수정 아이콘
오버워치리그가 망한 메인 이유는 코로나보다 년넘게 전무하다시피 했던 게임업데이트가 아닐까요. 게임이 선넘는 기간동안 변하는것도 없는데 이런 상황에서 홈어웨이만 밀어붙였다가 관람석 텅텅비는 보기 안스러운 상황이 될 수순이었죠. 오버워치리그에게 코로나는 서든어택2와 초창기 오버워치와 같은 관계로 보여지네요. 명예로운죽음
비오는풍경
21/01/02 10:05
수정 아이콘
저도 이렇게 생각합니다
RapidSilver
21/01/01 19:29
수정 아이콘
사실 지금 e스포츠 규모의 성장은 사실상 롤 이스포츠 규모의 성장과 거의 동의어라서....
21/01/04 11:47
수정 아이콘
(수정됨) https://n.news.naver.com/sports/esports/article/001/0012115813 를 보면 그 20개 팀을 가진 규모의 lpl을 가진 중국조차 이스포츠 시장에서 pc 비중이 25%밖에 안됩니다. 이번에 롤드컵갔던 lgd도 도타에 올인한다고 올해 롤팀은 그냥 탱킹하던데 그런 수많은 게임을 다 합쳐야 25퍼인거라 롤뽕 좀 빼고보면 이스포츠 시장 성장은 그냥 모바일 성장이라고 봐야겠죠
21/01/02 10:14
수정 아이콘
진짜 롤 빼고 죄다 망했습니다
물론 한국 이스포츠도 롤 밖에 없긴 했지만...
及時雨
21/01/02 23:07
수정 아이콘
GSL아 힘내... ㅠ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7526 [기타] 이상헌 의원 "협회는 확률형 아이템 규제가 두려운가" [16] 캬옹쉬바나3665 21/02/18 3665
17521 [기타] [모바일] '이유있는 역주행' 넥슨 카운터사이드 [7] 캬옹쉬바나3516 21/02/15 3516
17519 [기타] OGN, 지난해 12월부터 e스포츠 경기장 폐쇄 수순 [5] telracScarlet4508 21/02/10 4508
17518 [기타] 스팀 차이나 출시 [16] 추천4128 21/02/09 4128
17511 [기타] 3시간 넘게 진행된 '페이트/그랜드 오더 고객 간담회' 어떤 말들이 오갔나? [14] 하늘깃3170 21/02/06 3170
17509 [기타] ‘e스포츠의 체육진흥투표권 도입 논의를 위한 토론회’ 오는 8일(월) 온라인 개최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manymaster1274 21/02/06 1274
17506 [기타] 트럭 시위비용까지 보상하겠습니다. [14] Lelouch5088 21/02/05 5088
17505 [LOL] 힐링식당 백여사의 '힐링' 인터뷰 [10] ELESIS2619 21/02/05 2619
17504 [기타] e스포츠 토토 제도화 시동 걸린다. [35] 아지매4519 21/02/04 4519
17500 [기타] 제 1회 GS25 포트리스 챔피언십, 2일 개막 [2]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manymaster1991 21/02/02 1991
17497 [기타] 위정현 게임학회장 “이대로면 10년 후 K-게임 미래 없다” [41] 깃털달린뱀5173 21/01/29 5173
17495 [기타] SKT “야구단 대신 e스포츠 키운다…신세계가 더 잘할 것” [21] 아롱이다롱이5976 21/01/26 5976
17493 [기타] 로스트아크 금강선 디렉터 인터뷰 [4] 혈관2619 21/01/26 2619
17489 [기타] 하태경 의원 "도쿄 올림픽, e스포츠 중심 비대면으로 전환하자" [25] 스위치 메이커3903 21/01/24 3903
17488 [기타] 스마트조이 '라스트오리진' 2부 스토리 2분기 출시 목표, 차기 컬래버레이션 준비 중 [3] 캬옹쉬바나1934 21/01/23 1934
17486 [워크3] 2021 WSB 시즌1 안내 [8] JunioR2181 21/01/21 2181
17482 [기타] '방준혁 매직' 끝난 넷마블, 유저들의 타도 대상 '최종보스' 됐다 [10]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manymaster3890 21/01/20 3890
17471 [기타] [단독 인터뷰] "넷마블 다시 사과하라" 게임 유저들, 트럭 몰고 시위 나선 이유는 [9]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manymaster3866 21/01/13 3866
17463 [기타] 넷마블 ‘페그오 유저’는 왜 트럭을 부르는가 [4] 캬옹쉬바나3485 21/01/09 3485
17458 [기타] 넥슨, ‘카운터사이드’ 1월 14일 ‘1주년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 개최 [1] 캬옹쉬바나1702 21/01/07 1702
17455 [기타] 소속사 있는 개인방송 진행자, 캡콤 게임 영상 게재 못한다 [13] 모쿠카카2821 21/01/07 2821
17430 [기타] 코로나19에도 e스포츠는 괜찮았다고? 롤 빼면 불황이었다 [19] 모쿠카카5620 21/01/01 5620
17428 [기타] 폐국 아니면 채널 합병 예정이었던 OGN, 채널 유지하기로 [33] 아롱이다롱이6318 20/12/31 631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