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3/02/04 09:56:39
Name 허세왕최예나
File #1 [크기변환]IMG_0769.JPG (1.87 MB), Download : 682
Subject [일반] 위린이가 생각하는 10만원 이하 가성비 위스키 추천


안녕하세요

지난해부터 위스키를 마시기 시작한 위린이입니다
PGR에서도 몇몇 위스키 추천글 보고 구입하기도 했는데, 오늘은 제가 먹어보고 괜찮았던 제품을 추천해드리려고 합니다

보통 집에 지인들이 오면 가장 먼저 꺼내는건 역시 발베니 12 더블우드이긴 한데, 발베니가 워낙 대중적으로 알려져서 구하기가 쉽지는 않습니다
웃돈?이라고 하긴 뭐하고 조금 더 금액을 지불하면 그래도 구할 수는 있는 제품입니다
맥켈란은 가는 리쿼샵마다 구하기 너무 힘들다고 할 정도...
저는 보통 발베니를 트레이더스에서 구입했는데, 8만 9천원대에서 픽업을 해옵니다

위스키를 처음 마셔보려고 하는데 발베니는 구하기 힘들다면서요? 그럼 포기해야겠네 하는 혹시나 있을지도 모르는 분들에게
2가지 위스키를 추천드리려고 합니다

두 개 저와 같은 위린이들에게 인증(?)을 받은 제품이라 처음 드시는 분들도 무난하게 드실 수 있을 거 같습니다

IMG-0767

첫번째는 글렌 모레이 셰리 캐스크입니다
이마트 트레이더스에 에반 윌리엄스 행사한다고 갔다가 같이 줏어왔습니다

왠지 끌리지 않아서 몇달 두고 있었는데, 동호회 신년회에 글렌 파클라스 12와 함께 들고갔습니다
꽤나 달달하고 알코올 향도 약한 편이라 위스키는 거의 안 마셔봤다는 여성분들에게 호평을 받았습니다
5만원대로 구입이 가능해서 굉장히 가성비가 좋다고 생각합니다

마트에서도 꽤 많이 보이는 편이고, 포트 와인 캐스트도 먹어봤는데 셰리 캐스트가 확실히 나았습니다
포트 캐스크는 와인앤모어에서 5만원 밑으로 구입이 가능했습니다 (지난해 기준)

글렌 파클라스는 너무 쎄다는 평가... 

IMG-0768

두번째는 블라드녹 비나야입니다

위스키가 취미 생활이 되면서 가장 많이 보는 앱이 데일리샷인데, 거기서 싱글몰트 위스키의 전투력 측정기라는 댓글을 보고 주문해봤습니다
1월에 역시나 동호회 분들과 함께 마시면서 까봤는데, 위스키에서 밀크 캔디 느낌이 나면서 매우 부드럽습니다

가격은 9만원대였는데, 아직 인지도가 낮아서 그런지 발베니나 맥켈란에 비해 구하기도 쉬운 편이고 맛도 꽤 괜찮았습니다

위스키는 같은 보리로 만드는데 맛이 참 다양해서 꽤 재밌게 공부하고 있습니다
유튜브로는 주락이월드, 주류학개론을 주로 보는데, 주락이월드는 현재 시즌이 끝나서 주류학개론을 주로 봅니다

관심이 생긴 위스키가 있으면 주류학개론에서 먼저 찾아보는 편인데, 아무래도 모든 술을 다루지는 못하다보니 조금 아쉽습니다

개인적인 취향으로 발베니 15 마데이라 캐스크, 글렌피딕 18, 히비키 하모니가 맛있었던 기억이 있는데
글렌모레이와 블라드녹 비나야 정도면 다음줄에는 놓을 수 있을 거 같습니다

ps. 야마자키 12를 구하고 싶었는데, 강남 리쿼샵에서 43에 팔더군요. 허허. 그 돈이면 그냥 카발란 솔리스트를 먹는게 나을지도..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리얼월드
23/02/04 09:58
수정 아이콘
와, 공병 왜 모으나?? 했는데 자세히 보니 다 조금씩 남았군요
비교시음 하면서 드시나봅니다, 부럽네요 흐흐흐
FastVulture
23/02/04 10:20
수정 아이콘
위스키는 맛있는 위스키와 더 맛있는 위스키가 있을 뿐이죠....
10만원대 이하에선... '위스키'는 아니고 럼이긴 한데
트레이더스에서 쉽게 구할수있는 디플레마티코 리제르바 익스클루시바(풀네임이 이게 맞나...)도 추천합니다.
FastVulture
23/02/04 10:22
수정 아이콘
그런데 사진 보니까... 파라필름 안쓰시나요?
제가 모르는 다른 보관법이 있는게 아니라면....
오래 보관하실거면 파라필름 고려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허세왕최예나
23/02/04 10:24
수정 아이콘
소비 속도가 꽤 빨라서... 심하면 1시간에 1병이 사라집니다 ㅜㅜ (발베니 마데이라..)
FastVulture
23/02/04 10:25
수정 아이콘
아... 그렇다면야 뭐... 흐흐
저는 매번 이것저것 한잔씩 따라놓고 마시는 편이라... 파라필름이 필수입니다...
허세왕최예나
23/02/04 10:26
수정 아이콘
저는 혼자는 안 마시고 지인들 불러서 마십니다 흐흐
나중에는 소셜링을 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어요
다람쥐룰루
23/02/04 10:35
수정 아이콘
위스키 좋아요 정말 좋아요
피트랑 버번을 마시는 저로서는 10만원대 미만에서도 선택지가 꽤 넓죠 크크크
최근에 마신 위스키중에는 피트로는 오반14 버번은 cc 12년이 좋았습니다.
허세왕최예나
23/02/04 10:46
수정 아이콘
오반까지는 제가 먹겠는데… 그 이상 세지면 피트는 ㅜㅜ
다람쥐룰루
23/02/04 10:51
수정 아이콘
라프로익 아드백 라가블린 다 좋긴 한데...마시다보니까 최근에는 그냥 넘기기 편한 술이 좋더라구요
만수르
23/02/04 18:17
수정 아이콘
아일라는 사랑이죠. 저는 개취로 라가불린..
울산공룡
23/02/04 10:39
수정 아이콘
야마자키 12는 일본 여행에서 사시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긴 합니다. 많이는 아니지만 정가에 1인 1병으로 파는 샵들이 있습니다. 자주 솔드아웃되지만 도쿄 오사카 여행시 위스키주판점 체크해서 한번씩 들리면 운좋게 2~3병 얻어걸리더라구요.
허세왕최예나
23/02/04 10:46
수정 아이콘
매번 오는 친구가 안 그래도 일본 간다고 하더라구요 크크 술 찾으러…
23/02/04 10:50
수정 아이콘
위린이라서 알콜맛이랑 강한거 안좋아하는데, 제임슨 블랙배럴이 딱 좋더군요. 위린이들께 추천합니다.
23/02/04 11:08
수정 아이콘
와인은 와인고르고 마실때 비비노라는 앱을 아주 요긴하게 쓰고 있는데

위스키는 그런종류의 앱은 없을까요???

데일리 음주로 와인보다 위스키가 요즘 더 땡기네요
23/02/04 11:43
수정 아이콘
위스키베이스가 비슷할거같네요
https://www.whiskybase.com/whiskies/whisky/83768/glen-moray-elgin-classic
글쓴분이 추천해주신 글렌모레이 쉐리 피니시는 79.33점
https://www.whiskybase.com/whiskies/whisky/179645/bladnoch-vinaya
블라드녹 비나야는 83.03점이군요
23/02/04 12:38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허세왕최예나
23/02/04 13:23
수정 아이콘
오 이런것도 있군요.. 메모메모
지구 최후의 밤
23/02/04 14:53
수정 아이콘
Distiller이라는 앱 추천합니다.
살려야한다
23/02/04 11:08
수정 아이콘
대체 린이의 기준은 어디인가요 흐흐
여수낮바다
23/02/04 12:29
수정 아이콘
흐흐 저도 이 생각을 했습니다
대충 위스키 영재반쯤 되나요. 대치동에서 초딩이 6년치 이상 진도를 미리 심화과정으로 나간 '어린이‘군요
성야무인
23/02/04 11:10
수정 아이콘
저번주에 이마트 트레이더스 갔더니

에반 윌리엄스 한정판이 나왔더군요.

만원정도 비싸긴 헌데 그래도 1리터의 그정도 가격이면 뭐...
허세왕최예나
23/02/04 13:24
수정 아이콘
이마트의 에반 윌리엄스 사랑은... 크크
혜정은준은찬아빠
23/02/04 11:14
수정 아이콘
어제 하이볼 처음 마셨는데, 맛있었습니다. 하이볼 용 가성비 위스키나 다른 술은 뭐가 좋을까요?
23/02/04 11:28
수정 아이콘
자기 주장이 강하지 않은 술이 적당해서, 제임슨 스탠다드나 에반 윌리엄스 정도면 맛으로도 가성비로도 적당하지 않을까 싶네요.
산토리 가쿠빈이 신기하게 하이볼 특화된 맛인데 요즘 가격이 너무 올라버려서...
23/02/04 11:39
수정 아이콘
조금 더 쓰시면 조니워커 블랙이나 몽키숄더로 타드셔도 맛있습니다.
토닉워터말고 진저에일로 타드셔보시는것두 좋구요
허세왕최예나
23/02/04 13:25
수정 아이콘
라벨5도 미국에서는 하이볼용으로 많이 쓴다고 하더라구요
23/02/04 11:21
수정 아이콘
발베니 12 더블우드는 데일리샷 기준으로 이제 15만원을 넘나드네요...허허
23/02/04 11:25
수정 아이콘
그 맥켈란말입니다.
면세점가면 맨날 있는게 몇 년 이렇게 써 있는게 아니라
테라 / 퀘스트 / 이니그마 뭐 이래 써 있는데요.

이거는 모으거나 마실 때 가성비가 없는건가요?
23/02/04 11:38
수정 아이콘
퀘스트는 좋은평을 거의 못본거같고.. 비슷하게 대응되는 12년 더블캐스크도 한번씩 이제 잘 풀려서 사는걸 추천드리진 않습니다.
테라도 좀 애매한 평이 많더라구요
이니그마는 18년의 대체제로서 인기가 높습니다. 이것도 가격이 계속 올라가고 있지만 18년의 가격이 더 많이 올라버려서..
저글링아빠
23/02/04 12:03
수정 아이콘
이니그마 이하는 가치가 떨어지고 이니그마도 애매합니다.
저는 잘 안 사는 편입니다. 요즘 나오는 매켈란 마시다 보면 굳이 이런 맛을 느끼려고 매켈란을? 이런 생각이 자꾸 들어요.
요슈아
23/02/04 15:01
수정 아이콘
다른 곳에서 맥켈란12 더블캐스크 한번 마셔봤는데
이상하게 왜 싱거운거 같지??하는 느낌이 들었는데 틀리지 않았나보군요.
일단 집에 한병 쟁여놓긴 했는데 기대가 살짝....
마갈량
23/02/04 12:01
수정 아이콘
블라드녹조아요
10만원 초반대까지 넓히자면
화사한 몰트는 싱글톤과 피딕이 참 가성비가 좋다고생각하고
쉐리는 워낙 이제 인기들이 많아 가성비랄게 없지만 탐듀괜찮았어요.
피트는 라프로익px가 1리터임에도 가격도괜찮고 맛잇엇고
블렌디드는 묵직한건 럼릭, 균형감잇고 부드러운건 조니18이 인지도대비 맛있어요
버번은 다 맛잇엇지만 그래도 누구한테나 추천해둘만한건 우포리랑 와일드터키 레어브리드가 생각나네요
허세왕최예나
23/02/04 13:26
수정 아이콘
옛날엔 양주하면 시바스리갈, 조니워커, 발렌타인만 알았는데 세상이 참 넓더군요 크크
저는 최근 러셀 싱글배럴을 구했는데 좋더라구요
마갈량
23/02/04 13:51
수정 아이콘
러셀싱베맛잇어요 저도 참좋아합니다!
저글링아빠
23/02/04 12:01
수정 아이콘
야마자키가 훌륭하긴 하지만 30 40씩의 가치는 단언코 없죠…
저글링아빠
23/02/04 12:17
수정 아이콘
datten
+81 50-5349-9382
https://maps.app.goo.gl/G8uFHfwJKxfFBhCCA?g_st=ic

교토 기온 야마토초에 있는 바인데, 야먀자키 하이볼이 900엔인데 끝내주게 만듭니다.
잔 술로는 아마 더 저렴할듯…
23/02/04 14:37
수정 아이콘
다음주에 교토가는데.. 감사합니다
혹시 혼자가도 괜찮을까요?
저글링아빠
23/02/04 14:43
수정 아이콘
혼자 오는 손님이 더 많습니다.
23/02/04 14:45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Not0nHerb
23/02/04 12:03
수정 아이콘
이게그 파이썬 1:1 초보만 같은거군요 크크크 저는 커피도 그랬는데, 싱글몰트들을 구별을 못하더라구요.. 향에 민감하지 않아서 그런가 싶어서 버번이나 주구장창 마시고 있습니다
-안군-
23/02/04 12:46
수정 아이콘
투혼도 아니고 파이썬 크크크크...
허세왕최예나
23/02/04 13:26
수정 아이콘
파이썬 1:1 왕초보만입니다
저글링아빠
23/02/04 12:08
수정 아이콘
저는 입문하시는 분들에겐 오반 14를 많이 권했는데 이것도 슬금슬금 오르긴 하더라구요.
23/02/04 12:48
수정 아이콘
어제 마트 갔다가 위스키 가격 끔찍하게 마니 올라서 놀랐습니다
허세왕최예나
23/02/04 13:27
수정 아이콘
월급 빼고 다 오른다는 말이 정답..
Funtastic
23/02/04 14:08
수정 아이콘
10만원 이내로 먹어본 제품 중에서 제 추천은
조니워커 그린, 와일드터키 레어브리드, 포로지스, 납크릭 스몰배치, 글렌피딕 12년, 요이치 정도네요.
야마자키 12년은 가격대비 맛이 좀 떨어지긴 하는데 와이프 최애 위스키라 어쩔수 없이 사놓게 되네요ㅠㅠ
Goodspeed
23/02/04 14:30
수정 아이콘
위알못리지만
먹어본 것 중에 생각나는 건
벤리악이랑 듀어스네요

하이볼 용으로는 조니워커 블랙 싸게 나올때마다 재워둡니다
허세왕최예나
23/02/04 14:43
수정 아이콘
듀어스도 좋죠.. 이번에 어머니가 제주도 가신다고 해서 듀어스 18 한번 구해보려고 합니다
요슈아
23/02/04 14:59
수정 아이콘
벤리악12가 마트에 있어서 한번 마셔봤는데
처음으로 저하고 좀 안맞는 위스키가 생겼....
핸드레이크
23/02/04 14:51
수정 아이콘
10만원이하 탈리스커, 납크릭, 글렌드로냑도 매우좋아합니다
그리고 원래는 10만원 전후인 러셀싱글베럴이 몹시좋더군요
이건 구하기가어렵지만 ..

가성비로는 근데 그란츠만한게 없더군요.만원대 가격에 니트로도 하이볼로도 괜찮음..
요슈아
23/02/04 14:56
수정 아이콘
(수정됨) 입문용으로 탐나불린 쉐리캐스크 추천드립니다.
이거도 5만원 안쪽에 매우 자주 보이거든요. 글렌드로냑12 하위호환?같은 느낌입니다.

와일드터키101 8년산이 가성비 갑이 되었는데 잘 안 보여서 이제 보이면 집어와야 하는 수준이 되었습니다.

얼마 전 처음 바에 가서 마셔봤던게 라프로익10-글렌파클라스105-아란쉐리-글렌피딕15 였는데

글렌파클라스105가 정말 미친듯이 좋았다는 기억이....근데 비싸군요 ㅠ.
글렌피딕도 저희동네엔 아예 씨가 말랐어요. 말 그대로 내가 바로 스카치 위스키다!!라고 온몸으로 외치는 듯한 완벽한 맛.

사실 제 취향은 아일라인것 같지만요. 보모어 마이쪙. 라프로익을 보모어 마시기 전에 체험해본건데 정말 좋았습니다 역시. 서울가서 찾아봐야겠네요 나중에. 라가불린8년도 사놓고 기대중입니다. 12년이 한정판으로 나왔었는데 그걸 사놓을걸 그랬나 싶기도.
Not0nHerb
23/02/04 16:34
수정 아이콘
코스트코에 와일드터키 8년 1리터에 6만원 종종 떠요!!
요슈아
23/02/04 18:02
수정 아이콘
코스트코 회원이 아니라서 그만......
23/02/04 15:43
수정 아이콘
진짜 요새 글렌피딕도 구하기 어려운 세상...
동네 바틀샵 꽤 크게 있고 이거저거 많이 들어오는데도 순식간에 사라지더라구요...

진짜 코로나 전과 후가 가격차이 너무 많이 나서 취미로도 못즐길 판이에요 흑흑.. 글렌피딕 진짜 좋았는데 ㅠㅠ
23/02/04 16:3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집에서 와일트터키랑 몽키숄더 하이볼만들어 먹으니 맛있던데 살짝 비싸도 하이볼용으로 추천할 만한 다른 위스키 있을까요?
요슈아
23/02/06 09:29
수정 아이콘
하이볼용은 싱글몰트보단 블렌디드가 더 괜찮으실겁니다.
싱글몰트는 하나같이 개성이 강해서 그걸 즐기는거니까요.

조니워커블랙쉐리(이거도 한정인지 가끔보이는건지는 모르겠지만), 조니워커골드 정도 추천드리겠습니다.
23/02/04 17:00
수정 아이콘
지난주 일본다녀오면서 글랜모렌지 면세점전용? 위스키 한병구입했고 다음주도 해외나가는데 혹시 추천해주실만한 위스키가있을까요? 위스키 전혀몰라서 조니워커 블루라벨 한병사오려하는데 평이 어떨지 다른 위스키가 더 나을지 궁금합니다
마갈량
23/02/05 14:13
수정 아이콘
블루는 언제나 좋은 술이죠
눈물고기
23/02/04 17:57
수정 아이콘
버번 좋아하는데...
최근에 놉크릭 맛있게 먹었습니다.
평온한 냐옹이
23/02/04 19:21
수정 아이콘
전 시드니입니다 발베니 더블우드 저렴하게 세일하는곳을 발견해서 몇병 쟁겨놓은 상태.
지난주 한국방문하고 오는길에 면세전용인 글렌모렌지 어코드를 1리터로 두명구매해두었습니다. 라산타가 여성스러운 쉐리면 어코든 남성적인 묵직하고 진한 쉐리위스키네요.
글렌모레이가 가성비가 좋죠. 전에 한번 정말 맘에 든 글렌모레이가 있었는데 병을 버려버려서 뭐였는지 기억이 안나서 아쉽네요.
10만원 이하 가성비 위스키면 블렌디드는 조니워커 블렉라벨, 블렌디드 몰트는 몽키숄더 정도 생각나네요. 조니워커 그린라벨이 10만원 이하로 구입가능 할거같은데 이것도 좋고요. 최소 15년 숙성에 탈리스커랑 쿨일라가 키몰트라 가성비 너무 좋죠.
Euthanasia
23/02/04 19:22
수정 아이콘
위스키를 안 마신지 한참 되긴 했지만 발베니나 맥켈란은 어느 마트에 가도 쉽게 구하던 술이었는데 이게 구하기 어려워졌다고요?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거지? 최근에 위스키 유행이 있었나요?
평온한 냐옹이
23/02/04 19:24
수정 아이콘
작년쯤 부터 발베니 더블우드랑 맥캘란 12 쉐리가 sns에서 핫해졌다고 들었어요.
작년12월에 시든니 면제점 주류코너에서 보고있는데 직원이 저 한국인이거 눈치채고 발베니 추천해주더군요. 한국사람들 발베니 엄청 좋아한다며
Euthanasia
23/02/04 20:03
수정 아이콘
와 위스키도 SNS 유행을 타네요. 곧 피트 위스키의 붐이 올지도?
평온한 냐옹이
23/02/04 20:15
수정 아이콘
현재는 일단 쉐리 열풍이네요. 피트는 호불호가 많이 갈리죠. 그래도 위스키 인구가 늘어나면 피트 마시는 사람도 늘어날듯...
요슈아
23/02/04 21:48
수정 아이콘
제가 바로 그 아일라 위스키파(?) 입니다.
물론 쉐리도 좋지만 피트가 이상하게 끌리는군요 크크크
청운지몽
23/02/04 19:26
수정 아이콘
글랜그란트 아보랄리스
분당에서 49000에 파는거 봤는데
이거 맛있어요 달달
레벨8김숙취
23/02/05 01:10
수정 아이콘
6만~7만원대 하는 쥬라 캐스크 시리즈도 괜찮습니다.
8만원대 부나하벤 스튜라듀어
5만원대 탐나불린 소비뇽블랑, 쉐리 캐스크
5만원대 노마드, BB&R 쉐리

이런 녀석들이.. 데일리로 니트로 마시기 좋고...
하이볼로도 가쿠빈 따위 보단 아주 좋습니다.
가쿠빈을 4만원 넘게 주고 사면서 득템했다고 말하는 세태가 좀 이해가 안가는건 저뿐일가요??
저글링아빠
23/02/05 01:32
수정 아이콘
맞죠. AO도 아니고 가쿠빈이 4만원이라니…
요슈아
23/02/05 15:38
수정 아이콘
탐나불린 쉐리는 정말 좋았는데 소비뇽블랑은 어제 마셔봤는데 아직 잘 모르겠네요.
toujours..
23/02/05 08:26
수정 아이콘
거의 다 마셔보긴 했는데,
1) 위스키 잘 모르는 분들도 좋아하는 대중성 : 발베니 12
2) 개인적 엔트리 최강 : 러셀 싱글베럴

이렇게 2가지만 뽑겠습니디. 사실 뭐 여론 신경안쓰고 블렌드 위스키로 마신다 치면 조니워커 블랙 쉐리 정도만 마셔도 훌륭합니다. 일본산 위스키는 희소성이 9할 이상이라 오버벨류 되어있다고 생각해 굳이 사서 먹을 필요는 잘 못느꼈습니다.
요슈아
23/02/05 15:40
수정 아이콘
전 대중성으로 글렌피딕12 뽑겠습니당.
15가 정~~말 좋았는데 가격대가 문제라.....
요슈아
23/02/05 15:39
수정 아이콘
이정도면 카톡 오픈채팅으로 피지알 위스키채널 열면 많이 오실거같은데 말이죠 크크크
와인 챗방은 있는데 위스키 챗방이 없더라구요!
허세왕최예나
23/02/05 15:45
수정 아이콘
그러게요 크크 숨어있는 위스키인들 집결!!
포이리에
23/02/06 15:16
수정 아이콘
작년부터 마트갈때마다 한병씩 사서 마셔보는 위린인데요
혹시 스모키스캇은 드셔보셨나요?
트레이더스 갈때마다 눈에 띄는데 피트 경험이 없어서 선뜻 구매가 망설여지네요 크크
허세왕최예나
23/02/06 15:17
수정 아이콘
저는 처음 위스키 바에서 마셔봤을 때 피트는 내 인생에 없다고 정해서...
바에 가서 한번 도전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요슈아
23/02/06 15:33
수정 아이콘
전 특이한걸 좋아해서 그런가 피트입문해보자 하고 한병 집어다가 한달만에 쭈욱 들이켰습니다.
그 이후에 보모어12 클리어, 라가불린8/탈리스커가 준비중이고 라프로익10은 바에서 한잔 마셔봤는데 역시 취향입니다.

물론 제가 좀 이상한거고 아일라는 바에서 꼭 체험해보시는걸 추천드립니다.
보모어12가 그나마 피트중에선 향도 약하고 쉐리밸런싱이 좋아서 입문용으로 좋죠.
23/02/07 11:01
수정 아이콘
야마자키는 일본여행가서 야마자키 증류소 투어하면 마셔볼 수 있습니다

https://www.suntory.co.jp/factory/yamazaki/

프로그램이 시음회로 4잔(잔당 1.5샷정도) 시음회끝나고 자비로 3잔까지 바에서 마셔볼 수 있습니다

미즈나라오크같은 특이한 캐스크도 접해볼 수 있어서 일본여행 계획이 있으면 한번쯤 추천드립니다

단점은 가이드가 일본어만 있고 영어는 녹음된 기계를 주는데 귀찮아서 그냥 일본어 듣게 됩니다
그리고 증류소 내에 위스키 상품을 팔긴한데 인기품목은 다팔리고 없다고 보셔야합니다
Polkadot
23/02/07 20:37
수정 아이콘
다음 게시물이 기대가 많이 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4465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9844 9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2549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3971 3
101702 [일반] 일본 동영상 플랫폼 '니코니코동화', 사이버 공격으로 서비스 중단 장기화 [4] 及時雨566 24/06/14 566 0
101701 [일반] 어느 대회 부정참가자의 변명 [19] 닉언급금지3549 24/06/14 3549 1
101700 [정치] 분만협회, 아동병원, 뇌전증 전문교수 집단휴직 불참 [52] 바둑아위험해3971 24/06/14 3971 0
101698 [일반] 사람을 흉기로 죽였는데 가해자가 동정받는 사건이 있네요 [39] 北海道6230 24/06/14 6230 0
101697 [일반] 왕비(妃), 배(配)달, 비(肥)만의 공통점은? - 妃, 配, 肥 이야기 [2] 계층방정1975 24/06/14 1975 3
101696 [일반] 1400억 과징금을 맞은 쿠팡 [66] 주말7072 24/06/14 7072 1
101695 [일반] Apple Intelligence 에 대해서 간단하게 정리해보았습니다. [17] 김은동3382 24/06/14 3382 6
101694 [일반] 5월 야외에서 NewJeans의 'NewJeans'를 촬영해 봤습니다. [4] 메존일각2641 24/06/13 2641 11
101693 [일반] 사촌끼리 결혼하는거 막을 합당한 이유가 있나요? [119] 北海道8191 24/06/13 8191 1
101692 [일반] "PB 검색순위 조작" 쿠팡에 과징금 1천400억원…"즉각 항소"(종합) [75] Leeka5985 24/06/13 5985 0
101691 [정치] 우리에게 필요한 것 : 집단소송제도, 증거개시제도, 징벌적손해배상 [20] 사람되고싶다3625 24/06/13 3625 0
101690 [일반] [서평]《꼰대들은 우리를 눈송이라고 부른다》 - 쓸데없이 예민한 사람들의 불평이 세상을 진보로 이끈다 [7] 계층방정3309 24/06/13 3309 4
101689 [일반] 로스쿨 지원자수가 어마어마하게 폭등 중입니다. [58] 버들소리12396 24/06/12 12396 1
101688 [일반] 증권사 보고서란 대체... [48] 시린비10197 24/06/12 10197 0
101687 [일반] 단순 맞짱도 학폭으로 취급해야 하는가? [138] 北海道10805 24/06/12 10805 1
101685 [정치] 의사 파업이 전면 확대될 분위기입니다. [241] 홍철19957 24/06/12 19957 0
101684 [일반] 전통주 회사 전직자의 주관적인 전통주 추천 [67] Fig.18679 24/06/11 8679 27
101683 [일반] [웹소설] 조선출신 중국 대군벌 [18] Crystal5614 24/06/11 5614 4
101682 [일반] 법원, '학폭 소송 불출석' 권경애에 5천만 원 배상 판결 [60] Pikachu7568 24/06/11 7568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