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12/08 23:38:35
Name 우주전쟁
Subject [일반] 역시 인생은 한방인가?...;; (수정됨)
첼시 배닝이라는 한 무명 작가가 처음으로 자신의 소설을 출판하게 되었습니다. 기쁜 마음에 오프라인에서 작가 사인회를 개최했는데 달랑 2명만 나타났습니다. 사인회 소식을 전했을 때 온라인 상에서 꼭 가겠다고 대답했던 사람은 37명이었지만 정작 행사장에 나타난 것은 작가의 친구 2명 뿐이었습니다. 사인회를 준비한 사람들에게도 면이 안섰을 것이고 속된 말로 쪽팔렸을테지요. 작가는 이런 속상하고 민망한 마음을 트윗에 담습니다.

OP5siNS.jpg

그러자 놀라운 일이 벌어집니다. 스티븐 킹, 마거릿 애트우드 같은 유명 작가들이 예전 자신의 민망했던 작가 사인회의 에피소드들을 공유하면서 첼시 배닝을 격려해 주기 시작합니다. 스티븐 킹은 자신의 두 번째 소설 [살렘스 롯]의 첫 작가 사인회를 했을 때 딱 소년 한 명이 왔었는데 그 소년이 자신에게 다가와서는 "아저씨, 나치 관련 책들이 어디 있는지 아세요?" 라고 물어봤던 일화를 공유했고 [시녀 이야기]의 작가 마거릿 애트우드는 자신의 예전 작가 사인회에는 아무도 오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스카치 테이프를 사려고 했던 한 남자가 거기에 있던 마거릿 애트우드를 가게 점원으로 착각했다는 일화를 공유했습니다.

9th0Age.jpg
m4WQgiM.jpg

이런 자기고백과 위로의 트윗이 여러 유명인들의 동참으로 물결을 타고 번저나가기 시작했고 ABC, CNN, 뉴욕 타임스, 워싱턴 포스트 등의 매체에서 첼시 배닝의 이야기를 다루게 됩니다. 이 덕분인지 첼시 배닝의 판타지 소설 [Of Crowns and Legends]는 판매량이 갑자기 치솟기 시작했고 사람들이 구매 인증샷을 올리기 시작합니다. 작가는 쏟아지는 격려의 메시지에 몸 둘 바를 모르고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고 합니다.

hd5xcWa.jpg
ldmpJmD.jpg

첼시 배닝이 만약 그 트윗을 올리지 않고 속상하고 창피한 마음을 그냥 속으로만 삭였다면 아마도 이런 일들이 벌어지지는 않았겠지요? 참 알다가도 모르겠는 게 우리네 인생인 것 같습니다.

9798985728019.jpg?height=500&v=v2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2/12/08 23:45
수정 아이콘
인터넷 세상이 도래하면서 과거에는 상상도 못 할 기회들이 펼쳐졌다는 좋은 예시가 되겠네요. 잘 읽었습니다.
고오스
22/12/09 00:02
수정 아이콘
영어권에 속한 사람은그 자체로 얼마나 많은 기회가 있는지를 증명하는 사례이기도 하네요
알렉스터너
22/12/10 20:03
수정 아이콘
영어권에서도 흔하게 일어나는 사건이 아니어서 재밌는 에피소드 아닐까요? 사실 영어로 쓰여진 책이 아니어도 충분히 일어날 법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해석은 다소 비약이라고 생각합니다. 비영어권에서도 벼락 인기를 끄는 사례야 많고 많죠.
길위의사람
22/12/09 00:08
수정 아이콘
재밌네요. 잘 읽었습니다
무한도전의삶
22/12/09 00:20
수정 아이콘
그래서 무조건 기록을 남기기 위해 노력합니다. 낚싯대 늘려가면 누군가는 물겠죠(?)
이경규
22/12/09 00:32
수정 아이콘
그냥 인싸용 유행처럼 저렇게 뭔가 가벼운 관심이라도 묻히는거보단 좋겠죠? 흠...
22/12/09 00:39
수정 아이콘
역시 영어가 최고다.
22/12/09 02:56
수정 아이콘
퍼거슨 일단 1차전에서 패배합니다.
minyuhee
22/12/09 07:10
수정 아이콘
역시 서울이 최고다.....?
지방인들은 서울인들만큼 기회가 없죠. 언어의 서울은 영어니까.
22/12/09 08:29
수정 아이콘
이런 트위터의 순기능이 한 기업꾼에 의해 사라질 위기에 있으니..
호랑이기운
22/12/09 08:46
수정 아이콘
책의 평가는 어떨런지
22/12/09 16:27
수정 아이콘
킹생한방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4] 오호 20/12/30 184934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5] empty 19/02/25 284323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09535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266786 3
97801 [일반] 갤럭시 북 3 울트라 정보 유출 [1] SAS Tony Parker 257 23/01/30 257 0
97800 [일반] 정년연장에 대해 어찌생각하십니까? [78] 미즈레이3505 23/01/30 3505 1
97799 [일반] 훈수 [8] 초모완932 23/01/30 932 8
97798 [일반] 직장 선택의 어려움 [22] 백수갓수1975 23/01/30 1975 6
97797 [일반] 한 능력자가 만든 그래픽카드 중고 시세 조회 페이지 [12] SAS Tony Parker 1831 23/01/30 1831 0
97796 [정치] 학교구성원 순결조례 등장 [62] SkyClouD4019 23/01/30 4019 0
97795 [정치] 국민연금 보험료율 9%→15% 합의, 노예로의 길 [359] dbq1238874 23/01/30 8874 0
97794 [일반] 흰머리 단상 [16] nm막장3384 23/01/29 3384 6
97793 [일반] <몬티 파이튼의 성배> - 이런 미친 영화가. [35] aDayInTheLife3358 23/01/29 3358 4
97792 [일반] 마스크 의무 조정과 판데믹의 결말 [78] 여왕의심복7297 23/01/29 7297 182
97791 [일반] 엄마와 키오스크. [54] v.Serum5182 23/01/29 5182 45
97790 [일반] 개인적인 마블영화시리즈 재미 순위(본것만) [24] 꽃차3385 23/01/29 3385 0
97789 [일반] <현기증(1958)> - 매혹적 명작. [17] aDayInTheLife1928 23/01/29 1928 1
97788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만 40~60세 무자녀 남녀 국민연금 납입금 2배 인상 [298] 마블러스썬데이17279 23/01/28 17279 25
97787 [일반] 워킹맘의 주저리 주저리... [17] 로즈마리5794 23/01/28 5794 38
97786 [일반] 육아가 보람차셨나요? [294] sm5cap12212 23/01/28 12212 116
97785 [일반] 약간 알쓸신잡이 섞인 바르셀로나 호텔 이야기 #1 [8] Traumer3758 23/01/28 3758 5
97784 [일반] [컴덕] 3rsys, 수냉쿨러 누수사고 대응 일파만파 [71] Nacht9239 23/01/27 9239 3
97783 [일반] 10년 계정 벌점 없이 영구 강등 당한 썰 [220] 뿔난냥이12750 23/01/27 12750 3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