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11/24 10:46:17
Name 그때가언제라도
Subject [일반] (조금스포)​짱구 29기 수수께끼! 천하떡잎학교(천카스) 극장판 후기



이번 극장판 요 몇년간 극장판 중 가장 호평이라서 한 번 찾아봤습니다.




이번 짱구 극장판은 놀랍게도 가족만화가 아닌 청춘만화입니다.

히로시, 미사에, 히마와리(짱아), 시로(흰둥이) 전부 나오긴 하는데...분량이 0이라 보시면 됩니다.



추리물로써도 수작이라 말하는 사람이 있는데 그 정도는 아닙니다.

짱구 극장판에서 이 정도면은~~하는 느낌이지



마지막 범인 추리할때 추리소설 서술트릭처럼 결정적인 증거를 애매하게 그려놨더군요;

아니 근데 뭔 x에서 그게 나오냐고...



떡잎방범대 5인조의 분량은 적당하고 공기화되는 캐릭터가 없는 건 훌륭한데

용의자 멤버들 중 소모되는 친구들이 있어서 조금 아쉬웠습니다.

마지막 피의자도 뭔가 더 해줬어도 좋았을텐데...





이 극장판 가장 크게 점수를 주고 싶은게

기존의 가족물에서 벗어나 청춘 + 추리물을 시도했다는 게 아주 보기 좋습니다.

짱구 극장판도 30개나 나왔는데 계속 같은 패턴이면 아무리 잘 만들어도 물리긴하죠.

추리물이라해서 긴장을 안해도 되는 게 짱구 정도의 추리물입니다.

힘빼고 봐도 되는 정도에요.

여러 추리물 기믹을 넣은 것도 웃기긴했습니다.



아이들용은 아니긴하네요.

뭐 짱구 찾아보는 사람중에 나이 많은 사람이 더 많을 거 같긴한데...




핸더랜드보다 더 낫다 말씀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그 정도는 아니고...

핸더랜드는 20년 전에 처음 봤었는데...지금 봐도 재밌을 정도로서;

지금까지도 가끔 보이는 개그움짤도 뽑아놨고...(스노우맨 오줌, 부리부리 대마왕 다굴, 짱구아빠 명함 등)

핸더랜드의 후반 그 포텐셜은 아직도 생생합니다.

29기는 후반 마라톤 좋긴 했는데 조금 아쉬운 게 있긴했어요.



지금 나무위키 찾아봐서 짱구 극장판 열람 보는데

13기 부리부리 3분 대작전부터 조금 힘이 빠지긴해서...(그 전 작품들이 너무 좋았기도 해서....)

12기 ~1기까지 중에서 29기 천카스보다 못한 작품은 3기 흑부리 마왕의 야망, 7기 폭발! 온천 부글부글 대작전 정도라 개인적으로 생각하네요.

10기 대합전은 평도 좋고 재밌긴했는데 마지막 결말이 짱구색은 아니고...(뭐 안좋은 건 아닌데)...어둡긴해서



나무위키 보니 2004년까지의 짱구 극장판은 어마어마하긴 했네요.

극장판마다 생각나는 개그움짤들이 새록새록합니다.

짱구 극장판은 디지털로 넘어오면서 동세가 좀 밋밋해진 거 같긴해요;

옛날 극장판들 전투씬이나 개그씬 동세보면 진짜 잘뽑혔는데...어떻게 요즘이 더 별로냐;




15년간 나온 짱구 극장판중에서는 1~3위에 뽑힐 거 같네요.

로봇아빠나 B급은 나중에 심심할때 찾아볼려고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그때가언제라도
22/11/24 10:52
수정 아이콘
청춘이라는 주제의식이나 마지막 장면 청춘이란...은 짱구 극장판 손가락안에 드는 명장면이라 생각은 듭니다.
콩순이
22/11/24 11:11
수정 아이콘
초등 조카들 보고 왔는데 재밌다고 하더라구요. 초 저학년인데 애들 보기에도 괜찮았나봅니다^^
그때가언제라도
22/11/24 11:39
수정 아이콘
생각해보면 여태 짱구 극장들도 아이들이 보기 애매한게 있었어서..
눙눙사마
22/11/24 11:28
수정 아이콘
6살인 딸이 이거 본 뒤로 밤마다 무섭다고 해서 난리입니다.
흡덩귀 때문에....
그때가언제라도
22/11/24 11:40
수정 아이콘
윽...
아우구스투스
22/11/24 12:36
수정 아이콘
짱구는 어른제국의 역습때문에 과연 그걸 넘어설 작품이 나올까 궁금합니다.
22/11/24 12:42
수정 아이콘
어른제국에 비교되려면 일본애니 역사에서 뒤져야 할 급이라...
아우구스투스
22/11/24 12:43
수정 아이콘
어른제국의 역습과 베이커가의 망령이 같은 해인가 한해 텀인가 두고 나온 미친 시기이기는 합니다 당시는
22/11/24 12:51
수정 아이콘
2001년이면 어른제국의 역습 + 천국으로의 카운트다운 -> 센과 치히로였죠 아마
아우구스투스
22/11/24 13:28
수정 아이콘
미친 시기였네요
삼화야젠지야
22/11/24 14:10
수정 아이콘
와 29기...
천사소비양
22/11/24 23:19
수정 아이콘
짱구가 전체적으로 극장판 퀄리티가 좋아요 코난은 진짜 산으로 가는구나 싶어서 한숨만 나오는데 같은 나라에서 만드는 영화인데 이렇게 퀄리티가 다르다니
안창살
22/11/25 10:30
수정 아이콘
그런데 인기는 반대라는게...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4] 오호 20/12/30 176378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5] empty 19/02/25 278182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04344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259764 3
97256 [일반] 남성 직장인 3명 중 2명 “한국 사회에 구조적 성차별 있다” [12] lexicon2173 22/11/27 2173 4
97255 [일반] 배달도시락 1년 후기 [54] 소시6054 22/11/27 6054 88
97254 [일반] 좋은 미드 2개 추천하고 갑니다. [11] This-Plus3693 22/11/27 3693 7
97253 [일반] 늘 그렇듯 집에서 마시는 별거 없는 혼술 모음입니다.jpg [23] insane5613 22/11/27 5613 13
97252 [일반] IVE의 After Like를 오케스트라로 만들어봤습니다. [6] 포졸작곡가2007 22/11/27 2007 13
97251 [일반] [팝송] 카이고 새 앨범 "Thrill Of The Chase" 김치찌개931 22/11/27 931 0
97250 [일반] [성경이야기]외로운 사사 삼손이 태어난 배경 [6] BK_Zju1610 22/11/27 1610 11
97249 [일반] CGV가 주었던 충격 [31] 라울리스타8255 22/11/26 8255 26
97248 [일반] 맥킨지 보고서-승리하는 다양성 [116] kien.7144 22/11/26 7144 4
97247 [일반] (스포)사채꾼 우시지마 감상 10권까지 감상 [31] 그때가언제라도4774 22/11/26 4774 3
97246 [정치] 광림교회 김선도 원로목사 소천, 김선도 목사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 청원 [56] SAS Tony Parker 8286 22/11/25 8286 0
97245 [정치] VOA "한국의 독자핵무장 여론이 점차 주류화" [119] 숨고르기8446 22/11/25 8446 0
97244 [일반] 인어공주 논란, 우리는 가상이 아닌 현실을 볼 수 있을까? [203] Taima8936 22/11/25 8936 23
97243 [정치] 빈곤 포르노에 추가된 타임라인 [106] Flow9948 22/11/25 9948 0
97242 [일반] 나이브스 아웃 2: 글래스 어니언 보고왔습니다(노스포) [9] 흰긴수염돌고래3572 22/11/25 3572 4
97241 [정치] 유동규 관련 대장동 재판에서 벌어진 사건 [21] 삭제됨5205 22/11/25 5205 0
97240 수정잠금 댓글잠금 [정치] 순진한 것인지 그렇지 않은 것인지 [184] brothers12481 22/11/25 12481 0
97239 [정치] 경호 로봇개와 과학경호 [74] CV4880 22/11/25 4880 0
97238 [일반] 르세라핌의 antifragile을 오케스트라로 만들어보았습니다~ [14] 포졸작곡가2655 22/11/25 2655 1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