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11/23 23:38:27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2936639373
Subject [일반] <올빼미> - 실화에 아슬한 픽션 한 스푼.(스포)

<올빼미>의 장르는 사극, 정확하게는 '팩션'이라고 정의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역사적 사실에 픽션 한 스푼을 덜어 넣었다고 표현 가능한 팩션으로써, <올빼미>는 선을 잘 탔다고 생각이 드네요. 보통 이러한 장르들이 지나치게 소심하게 픽션을 집어넣거나, 혹은 너무 많이 넣어 역사 왜곡 논란을 일으켰다는 걸 생각해보면 적당한 수준에서 잘 배합한 것 같습니다. 이런 점은 <헌트> 내지 (톤은 매우 다르지만) <관상>이 떠오르는데요. 개인적으로 대체 역사물에 가까운 흐름이었던 <헌트> 보다는 <관상>에 가까운 느낌입니다.


<올빼미>의 주된 소재는 소현세자의 죽음과 이를 둘러싼 음모입니다. 유명한 음모론에 여기서 <올빼미>는 시각의 한계를 덧붙였습니다.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해서 꽤 인상적인 장면들이 있긴 하지만 이게 아주 중요하게 받아들여지는 느낌은 아니긴 해요. 그러니까 감각적인 묘사가 돋보이는 작품은 아닙니다. 대신 등 뒤, 혹은 의심이 자리잡는 공간이 굉장히 중요한 영화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보기보다는 꽤 정적인 스릴러에요. '초반부가 지루하다'는 이야기도 이 점에서 비롯한다고 생각합니다.


영화를 보면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 혹은 인상에 남았을 장면은 등 뒤에서 침을 놓는 장면일 겁니다. 누군가에게 등을 내주고 침을 놓게 한다는 것, 그리고 그게 어쩌면 생사를 가를 수 있는 행동이라는 점이 영화 내내 긴장감을 유지합니다. 생각해보면 모든 행동은 등 뒤에서, 혹은 가려진 채로 등장하니까요. 그 점에서 '내가 볼 수 있지만 남은 볼 수 없는 것', 혹은 '남은 볼 수 있지만 내가 볼 수 없는 것'을 그려내는 방식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다만 조금 아쉬운 부분은 물론 역사적 사실에 픽션을 넣은 것이지만, 결말부는 조금 더 담백해도 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픽션과 역사적 사실 사이에서 적당히 줄타기를 했지만, 약간의 사이다 엔딩을 위해 조금 선을 넘은 느낌이라고 해야할까요. 차근 차근 잘 쌓아올렸고 잘 터뜨렸지만 좀 과한 마무리가 아쉬웠습니다.


저에게 이 영화는 개인적으로 류준열 배우의 재발견이네요. 영화의 중반까지 독무대에 가까운 자리에 후반부에도 힘을 잃지 않는 존재감이 인상적이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2/11/23 23:53
수정 아이콘
재밌게 봤습니다
마지막에 k-통쾌함 느낌이 났지만 전체적으로 무난하게 극장에서 즐길만한 영화가 아니었나싶네요
aDayInTheLife
22/11/23 23:53
수정 아이콘
네 사이다 엔딩이 조금 아쉽긴 했지만 괜찮은 작품이라고 생각해요.
뜨거운눈물
22/11/24 05:38
수정 아이콘
유투브에서 예고편 및 요약본 봤는데 오랜만에 보고싶은 영화가 나왔네요
유해진이 왕역할이라니 크크크
aDayInTheLife
22/11/24 06:04
수정 아이콘
유해진 배우의 왕은 무난했던거 같아요.
친구복이많은사람
22/11/24 10:23
수정 아이콘
초반부는 약간 지루? 심심하게 보다가 중반부터는 시간가는줄 모르고 봤습니다...쫄깃하더군요
마지막이 조금 아쉽긴했는데 오랜만에 사극영화 재밌게 봤습니다
aDayInTheLife
22/11/24 12:42
수정 아이콘
중간부터의 밀도가 좋더라구요.
22/11/24 11:35
수정 아이콘
저도 마지막이 조금 아쉬웠지만, 전체적으로는 재미있게 봤습니다.

추가로, 영화 전체를 관통하면서도 기억에 남을만한 대사가 하나쯤 있었으면 어땠을까 싶네요.
'보고도 못 본 척~'은 너무 장황하고...
'제가 보았습니다'를 쳐주기에는 좀 약하고...

'내가 왕이 될 상인가' 같은 대사가 쉽게 나오는 건 아니겠죠.
aDayInTheLife
22/11/24 12:43
수정 아이콘
대사가 아주 찰지진 않더라구요. 이런 극에서는 대사의 맛이 중요한데 오히려 안들린 대사도 많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4] 오호 20/12/30 177861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5] empty 19/02/25 279247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05301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261153 3
97372 [정치] 화물연대 현장 복귀…"투표 결과, 파업 종료 결정" [46] 핑크솔져1894 22/12/09 1894 0
97370 [일반] 주식 초보자의 2022년 하락장에 대한 소감 [29] 보리야밥먹자4327 22/12/09 4327 4
97369 [일반] 학폭위 10년.. 지금 우리 학교는 [16] 택배3235 22/12/09 3235 3
97368 [일반] 38년 돌본 뇌병변 딸 살해…"난 나쁜 엄마" 법정서 오열 [79] will5514 22/12/09 5514 6
97367 [일반] 사랑했던 너에게 [6] 걷자집앞이야2742 22/12/09 2742 33
97366 [일반] 역시 인생은 한방인가?...;; [10] 우주전쟁6008 22/12/08 6008 9
97365 [일반] 요즘 본 영화 감상(스포) [3] 그때가언제라도1534 22/12/08 1534 1
97364 [일반] 위린이 1년 결산 [9] 요슈아3748 22/12/08 3748 2
97363 [일반] 나는 안걸릴 줄 알았는데... [36] EZrock4510 22/12/08 4510 1
97362 [일반] 게으른 완벽주의자에서 벗어나기 [12] 나는모른다3429 22/12/08 3429 17
97361 [일반] 희석식 소주에 대한 생각 [66] 梨軒3391 22/12/08 3391 11
97360 [정치] 尹 정부, '강제 북송' 막는다…최종 결정권자는 통일부 장관 [222] 크레토스7844 22/12/08 7844 0
97359 [일반] 고백: '써야지 리스트'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11] Farce1038 22/12/08 1038 9
97358 [일반] "저렴한" RTX 4060/4060 Ti는 2023년 9~10월 계획으로 알려짐 [35] SAS Tony Parker 2195 22/12/08 2195 0
97357 [일반] AI 그림)2달 동안의 AI 그림 관찰기록 [39] 오곡물티슈3278 22/12/08 3278 29
97356 [일반] 세종시의 출산율과 한국의 미래 [154] darkhero7312 22/12/08 7312 14
97355 [정치] 노옥희 울산교육감 별세 [14] 1024201 22/12/08 4201 0
97354 [일반] [일상글] 나홀로 결혼기념일 보낸이야기 [37] Hammuzzi3545 22/12/08 3545 27
97353 [일반] 전광훈이 이단이 됐습니다. [78] 계층방정8144 22/12/08 8144 1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