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03/29 18:37:33
Name 공염불
Subject [일반] 망글로 써 보는 게임회사 경험담(2)
생각보다 좋은 반응들을 보여주셔서 하하;;
망글이라 쓰고 지워야겠다 싶었는데 (그러면서 1을 왜 붙였니...)
갈수록 재미가 없어질 텐데 욕만 하지 말아주셨으면 하는 바람으로 기억 회로를 돌려 봅니다.

3. 직원을 '가족'이 아니라 가'족'같이 대하네

당시 만들던 게임은 '모바일 타이쿤'류 게임이었다.
롤러코스터 타이쿤, 그걸 모바일 화 하려고 했던 것이라고 보시면 되겠다. (아마 그 당시에도 몇 개 나왔던 걸로 기억한다.)
놀이 공원에 기구 짓고 돈 벌고 아이템 사서 꾸미고 뭐 그런 류.

아, RPG '용눈x'는 뭐냐고?
이게 참 웃긴 게
이 쥐똥보다 적은 수의 인원들이 몇 개의 프로젝트를 동시에 진행했다.
앞서 언급한 아홉 명 중, 사장과 사모는 제외하면 일곱인데
그 중 프로그래머 둘, 그래픽 둘, 기획 셋이었다.
각 프로그래머가 프로젝트 하나씩 담당
그래픽 둘은 (흔히 그래픽 공장, 창고 시스템 혹은 공용 조직처럼) 양쪽 모두 작업 진행
기획자 둘이 하나씩 담당
이런 구조였다.
나는 시다바리로 양쪽 다 참여했다.
지금도 이야기하는 소위 '기획 잡부'의 길을 시작부터 열심히 걸었더랬다.
그리고 뛰쳐나간 기획자가 있었으니 열 명이었지만 아무튼 아홉 명이 됐던 것.

당시 경력자들에게 듣기로, 당대 손꼽히는 규모의 회사들 제외하고 (N모사 라던가 다른 N모사 라던가...) 대부분은 이런 작은 규모의 회사들이
대부분이었더랬다. (모바일 피쳐폰 쪽은 특히) 물론 카더라라 정확하진 않다.

어찌됐든 그 뒤로 타이쿤 게임은 새로 맡은 기획자가 어찌저찌 해서 출시, 돈은 그럭저럭 벌게 됐었고
나는 그 게임에서 유료화 아이템 기획이라던가, 일부 대사 수정 같은 잔업을 담당했다.
그래도 처음 게임이라는 걸 만들어 봤고 출시까지 했어서 정말 기분은 좋았었다.
(물론 뭐 인센티브 같은 게 있을 리 없었다. 요즘도 많이 듣는...위기다, 지금 힘을 모아야한다 등의 이유로 국물도 없었다.
회식 한 번 했나? 회식 자리에서 사장의 나이스한 판단력과 빠른 결정력,
트렌드를 읽는 능력으로 돈을 벌었다는 자랑을 들으면서 음식을 먹어야 했던 걸로 기억한다.
이 회식은 나중에 S모사 R 계열사 종무식 때 먹던 음식과 더불어 역대 최고로 소화 안 되던 음식 탑 쓰리에 꼽히겠다.)
아무튼 뭐, 그때까진 좋았었다.
그때까지는.
입사 후 한 두달 정도 됐을까 까지는 말이다.

"염불씨, 시놉 가져와 봐요."
타이쿤 출시 후 곧바로, 대망의 회사 메인 타이틀이자 무려 당대 탑3 모바일 유통사와 계약이 된 회사의 젖줄이자 희망
'용눈X2'의 기획에 들어간 후 어느 날.
사장은 내가 가지고 간 시나리오를 받아 들고 유심히 읽어보다가
"허허"
내 앞으로 집어 던졌다.
좋게 얘기하면 손으로 요렇게 휙, 하고 날린 것일테지만. (후리자 도돔파 비슷한 에네르기파 쏘듯이?)
천둥번개가 심장어택을 하는 상황. (후리자 에네르기파 맞고 죽은 크리링처럼)
그런데 그 소리가 넘나 가관이었다.

"이게 재미있어요?"
"스토리에서 캐릭터 네러티브가 안 보이잖아요? 어떤 인물인지 하나도 모르겠는데?"
"뭔가 스토리에 임팩트가 없잖아요."
"알맹이는 하나도 안 보이고, 수박 겉핥기 식으로만 써 왔네?"
...
사장과 사모의 지옥불 하모니에 귀에서 피가 나고 온 몸이 불타는 상황에서 멘탈을 잡기는 쉽지 않았다.
하아, '가족'이 같이 하는 가'족'같은 회사여서 욕도 두 배로 듣는 셈.

시놉시스였다. 게임 전체 스토리를 기승전결 구조로 해서 아웃라인을 요약한 내용.
르귄 누나나 킹 아자씨, 아니 영도 횽님이나 민희 누나 불러다가 써 보라고 해 봐라. 몇 줄 짜리 시놉가지고 재미있게 쓸 수 있는지.
(물론 쓸 수도 있지만, 난 그 사람들이 아니잖아.)
더 문제는 피드백이랍시고 내 놓는 말들은 초등학생이 써도 그렇게는 안 쓸 것 같은, 감상문보다도 형편없는 내용들이었다.  

아무리 어버버 거리는 사회초년생이었다고 할 지라도 바보는 아니었으니, 나도 어설프게 방어를 했다.
세부 시나리오가 아니라 그렇다고. 전체 시나리오를 요약 설명한 내용이라 그런 것이라고.
캐릭터 설정이라던가 스토리 흐름, 구성, 퀘스트 같은 알맹이들을 만들어야 한다고.
이 시놉은 그런 것들을 만들기 위한 초안, 밑그림이라고.
하지만 사장은 막무가내였다. 자신이 알고 있는 스토리 작법서에 나온 단어들을 남발하며
넌 기본이 안 되어있다, 스토리 구성을 하는 방법을 모른다부터
동생처럼 생각해서, 우린 함께 가는 가족이니까 이렇게 잘 케어해 주는 거라는 말
요즘 트랜드 (당시 스토리 트렌드의 정점 중 하나인 봉준호의 괴물을 예로 들며)에 대해서 연구를 안 하니 스토리가 이 모양이다 라는
옆에서 듣던 프로그래머가 실소를 터트리는 말까지 사자후처럼 내뿜었다.

원래 작은 눈도 제대로 뜨지 않고 어찌나 퍼붓던지
누가보면 금모사왕 빙의한 줄.

"야, 아직도 모르겠어?"
만신창이가 되어 물러나, 밖에서 동생과 커피 한 잔 마시고 있던 내게 다가온
그래픽 실장 직함을 단, 그래픽 총괄 형이 한 마디 툭 던졌다.
"시나리오에 쟤(사장)가 XX랑 YY는 꼭 들어가야 한다고 했잖아. 그거 안 들어가서 저러는 거야."


1818181818181818181818...

이때 깨달았다.
이 인간한테 지금 만들고 있는 게임은 우리 게임이 아니라 '지(사장) 게임'이었구나
바로 '사장'이 만드는, (사장의, 사장에 의한, 사장을 위한) 예술이자 제품이었구나
하는 것을 말이다.

PS : 쓴 글 댓글도 다 알림이 오는군요...몰랐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2/03/29 18:40
수정 아이콘
재밌게 읽고 있습니다. xx랑 yy가 뭔지 무척 궁금하네요흐흐
3편도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싸우지마세요
22/03/29 19:15
수정 아이콘
여기까지 나온 정보로 추리해보자면 디XX 회사로 추정됩니다?!
암튼 3편 결제는 어디서...
그럴수도있어
22/03/29 19:19
수정 아이콘
이런건 10편 정도 미리쓰고 하는거 맞죠? 먼저 퇴사한 여기획자랑 몇 편에 만날지 설렙니다.
잉차잉차
22/03/29 19:29
수정 아이콘
흥미진진하게 읽고 있습니다. 빈 줄 좀 넉넉히 추가해주시면 읽기 더 편할 것 같아요!
바이바이배드맨
22/03/29 19:37
수정 아이콘
예전에 바나나 후숙 보는 느낌이네요. 정말 재밌었는데
신류진
22/03/29 19:38
수정 아이콘
그래서 XX랑 YY랑 결합해서 XY가 되는건가요
12년째도피중
22/03/29 19:50
수정 아이콘
오오 빠른 업뎃. 이맛에 결제들을 하는구나.
22/03/29 20:15
수정 아이콘
꿀잼 입니다 크크크
홈랜더
22/03/29 20:55
수정 아이콘
갈수록 흥미진진 합니다
다음편 기대되요
22/03/29 21:19
수정 아이콘
흔한 대한민국의 중소기업이잖아..?
이웃집개발자
22/03/29 21:20
수정 아이콘
일단 빨리 추천드시고 다음편좀..
나혼자만레벨업
22/03/29 21:29
수정 아이콘
용눈X2 는 나름 성공했나요? 퍼블리셔가 괜찮던데...
헤으응
22/03/29 22:07
수정 아이콘
게임을 검색했더니 동명의 PC98 19금 게임이?!
야크모
22/03/29 23:35
수정 아이콘
으아 궁금합니다!
22/03/30 08:38
수정 아이콘
사장이 매우 보편적인 중소기업 사장형 인간이군요.
티케이
22/03/30 08:44
수정 아이콘
아 잼남니다 다음편 주세요 크크
22/03/30 09:59
수정 아이콘
아 피지알에 왜 결제버튼이 없는겁니까...
리니시아
22/03/30 10:27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 너무 공감되네요
직장생활 하면서 '더 좋은 결과물' 을 만드는 것 보다 '사장이 원하는것' 만들어 드리는 것이 대부분이죠.
이래서 때려치고 다들 내 사업하겠다 싶기도 하고..
상큼발랄개구리
22/03/30 11:46
수정 아이콘
어서..어서어서 뒷편도 써주세요~
완전 재밌어요 크킄
Blooming
22/03/30 12:28
수정 아이콘
오너와 경영자가 분리되지 않은 게임회사들은 오너의 에고를 실체화하는게 주된 업무인건 지금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여덟글자뭘로하지
22/03/30 14:22
수정 아이콘
옛날일이라고요? 회사 규모가 좀 커서 오너가 직접 개발에 관여하지 않는다는 점만 떼면 제 지금이랑 똑같은데...? 크크크
22/03/30 15:16
수정 아이콘
멀리 안 가고 엔씨소프트가 맨날 리니지만 내는 이유도...
22/03/30 15:26
수정 아이콘
선생님 유료연재분은 어디서 볼 수 있나요???
이른취침
22/03/30 15:51
수정 아이콘
무삭제판은 어디로 가야 볼 수 있나요???
기사조련가
22/03/30 18:30
수정 아이콘
게임개발물로 소설 써보세요 잘팔리는 장르입니다.
유료구매수 1-2천 나오더라구여
이장도면 직장인 뺨싸대기 때릴 수익이라
22/03/30 19:31
수정 아이콘
와 이거 리얼 꿀잼이네요 크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2024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게시판을 오픈합니다 → 오픈완료 [53] jjohny=쿠마 24/03/09 31333 6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1867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7874 8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0687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1363 3
101533 [일반] 치매에 걸리는 이유에 대한 고찰 [8] 여행의기술1388 24/05/22 1388 3
101532 [일반] 30년전 수류탄을 두번 던져보았습니다 [2] 욕망의진화1982 24/05/22 1982 0
101530 [일반] 버닝썬: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 BBC News 코리아 [20] MissNothing4282 24/05/21 4282 12
101529 [정치] 대통령실 앞에 의문의 공사? 파묘 실화? [36] 빼사스7977 24/05/21 7977 0
101528 [일반] 한미 국뽕영화 시청 후기 [11] 겨울삼각형5214 24/05/21 5214 3
101527 [정치] 尹대통령, 野 강행처리 채상병특검법에 거부권 행사 [76] 덴드로븀8330 24/05/21 8330 0
101524 [정치] (수정)노인층에 대한 조건부 운전면허 추진 [69] Regentag5037 24/05/21 5037 0
101523 [일반] 32사단 신병훈련소에서 수류탄 투척 훈련 중 신병 1명이 사망했습니다. [131] 매번같은8778 24/05/21 8778 2
101521 [일반] 아래 여시 사태에 침묵하는 기자 글 보면서 드는 2018년 혜화역 시위 취재 기자 기사 [58] petrus5258 24/05/21 5258 16
101520 [일반] 자유게시판에는 이런글도 있어야합니다 [34] 카아2997 24/05/18 2997 9
101518 [일반] (스포) 드라마 눈물의 여왕 간단 감상문 [17] 원장2722 24/05/21 2722 2
101517 [정치] 유나 선생이 바라본 '2024년의 일본' [50] KOZE8492 24/05/20 8492 0
101516 [일반] 어제 인천발 샌프란시스코행 항공기가 출발 1시간 반만에 회항한 이유 [28] 매번같은9163 24/05/20 9163 0
101515 [일반] 5/31일 종료예정인 웹툰 플랫폼 만화경 추천작들(1) [14] lasd2415322 24/05/20 5322 3
101514 [일반] 중국 스파이설에 휩싸인 필리핀 조그마한 마을 여성시장 앨리스 궈 [23] 매번같은8353 24/05/20 8353 1
101512 [일반] 나르시시즘의 뿌리, 무가치감 [15] 칼대남5105 24/05/20 5105 4
101511 [일반] (얏후) 한국인들이 생활체육에 관심이 없다는 말에 동의할 수 없는 이유. [102] 캬라10321 24/05/20 10321 27
101509 [일반] 이란 대통령 탑승 헬기 비상착륙…외무장관 동승 [35] 카즈하11426 24/05/19 11426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