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11/29 08:18:33
Name 타카이
File #1 obg3lcuhph0o0oqk1yqm.jpg (63.7 KB), Download : 0
Subject 스포 함유) 드라마 해로우(Harrow) 리뷰 (수정됨)


디즈니+를 주로 외화드라마를 보는데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 중 하나 해로우라는 드라마를 소개합니다.
호주의 ABC 채널에서 제작된 드라마로 배경이 호주입니다.
주인공은 다니엘 해로우(배우: 요안 그리피드)라는 법의학자입니다. 그런데 검시해서 사인을 밝혀내는 일에서 끝내지 않고
탐정처럼 깊게 파고드는 사람입니다.
해로우는 현재 이혼 중이며, 딸이 하나 있고 얽혀서 여러 사건이 벌어집니다.
대부분의 수사물처럼 시즌당 큰 줄기의 사건 하나와 화마다 개별사건이 진행됩니다.
시즌 3까지 있고 디즈니+에는 시즌2까지 올라와있습니다.
각 시즌은 10화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가 글을 쓰는 시점은 시즌2까지 다 본 이후가 아닌 시즌2-8화까지 보던 시점임을 밝힙니다.



------------------------------------------------------------------------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주인공은 배당된 사건을 깊게 파고듭니다.
경찰소속이 아니기 때문에 수사권도 없고 힘도 없습니다.
그리고 동료들은 있지만 혼자 다닙니다. 혼자 직감에 따라 이동하고 여러가지 일을 혼자 합니다.
공유를 하려고 하지만 절묘한 시점에서 끊기고 다 혼자하려 합니다.

대충 드라마 중에 어떤일이 벌어지는 지 예상되나요?
비슷한 일 한 번만 겪어도 PTSD 앓을 만 한데
그게 시즌 1 내내 시즌 2 내내 벌어지는 일의 태반입니다.

혹여나 재밌게 보신 분들에게는 거슬릴 지 모르지만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매우 비추하는 드라마입니다.
똥 싸다 끊는 거 같은 느낌 싫어서 시즌 2까지 다 보긴 할꺼지만
디즈니+ 다른 수사물들(본즈, 24, 크리미널마인드)에 비하면 지뢰...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시린비
21/11/29 09:32
수정 아이콘
추천일줄 알았는데 지뢰작 소개였군요. 피해갑니다..
타카이
21/11/29 09:35
수정 아이콘
내가 지뢰 밟았다고 다른 사람들을 끌어들일 수는 없죠...
그런데 호주 사람들 취향에는 맞나봐요 이게 시즌 3까지 간다니
21/11/29 09:59
수정 아이콘
저도 당연히 추천글일줄 알았는데요 크크크크
21/11/29 10:02
수정 아이콘
해로운 드라마
21/11/29 10:14
수정 아이콘
아... 그래서 제목이 해로우였구나
스토리북
21/11/29 11:51
수정 아이콘
핸들을 너무 갑자기 꺽으시는 거 아닙니까 선생님...
짬뽕순두부
21/11/29 12:59
수정 아이콘
이런 글이야말로 도움되는 글…! 크크크
계단식아파트
21/11/29 16:12
수정 아이콘
마지막이 반전이네요!
나혼자만레벨업
21/11/29 18:00
수정 아이콘
소개글 보니 왜 보고 싶을까요...
타카이
21/11/29 18:08
수정 아이콘
주인공 딸이 이쁘긴 합니다.
엘라 뉴튼 - 호주 모델 출신
https://m.imdb.com/name/nm8773157/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3] 오호 20/12/30 128198 0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5] empty 19/02/25 241499 7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70762 27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214465 3
94882 고이소 구니아키를 통해서 본 대동아주의 [3] 도쿄는밤7시540 22/01/23 540 1
94881 2020/2021 덜 알려진 명작 영화 추천 [1] azrock1334 22/01/23 1334 2
94880 물개처럼 당겨보자 - 씰 로우 [4] chilling881 22/01/23 881 3
94879 해외선물 투자를 절대 해서는 안되는 이유 [79] 기다리다4132 22/01/23 4132 18
94878 재판부 룩북 유튜버에게 승무원 룩북 영상 비공개 처리 권고 [118] 원펀치7600 22/01/23 7600 27
94877 푸른 피에 대해 알아봅시다 [16] 식별3627 22/01/23 3627 7
94876 간단한 사고 실험으로 생각해보는 남녀 임금격차 [283] kien.8189 22/01/23 8189 13
94875 일본 밴드 JITTERIN'JINN [4] 도쿄는밤7시719 22/01/23 719 2
94874 [뻘글][원피스/스포있음] 개인적으로 가장 재밌었던 시절 [9] TAEYEON3110 22/01/23 3110 2
94873 [중드 추천] '변성니적나일천 : 네가 된 그날' & '결애 : 천년의 사랑' [4] 마음속의빛596 22/01/22 596 3
94872 힐링이 필요할 때 찾아보는 유튜브채널 [9] 진산월(陳山月)4640 22/01/22 4640 1
94871 페미들도 어쩔 수 없었을 것이다(feat 진격의 거인) [24] 실제상황입니다5468 22/01/22 5468 16
94870 [역사] 옛날엔 무슨 책이 유행이었을까? / 베스트셀러의 역사 [10] Fig.12051 22/01/22 2051 13
94869 종전선언과 CVID [39] singularian4860 22/01/22 4860 11
94868 대유쾌 마운틴을 선도하는 네임드 애니매이터들.jpg [43] 캬라5525 22/01/22 5525 32
94867 코로나 시국이지만, 오늘 결혼합니다. [81] 맘대로살리5238 22/01/22 5238 58
94865 대선주자방송이후 삼프로 레전드 갱신한거 같아요(김규식) [65] noname1112278 22/01/21 12278 18
94864 [성경이야기]무능력했지만 유능했던 2명의 정탐꾼 [28] BK_Zju3717 22/01/21 3717 29
94863 <어나더 라운드> - 그래서 술, 그래도 술.(스포) [8] aDayInTheLife1668 22/01/20 166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