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9/19 11:56:25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2510571464
Subject [일반] [책] <당신들은 이렇게 시간 전쟁에서 패배한다> - 후기

아무 생각 없이 인터넷 서점의 신작 소개 글에서 찾아서 읽게 된 SF 소설입니다. 이야기의 흐름은 두 스파이(라고 해야겠지요)가 시간의 흐름을 오르락 내리락 하며 전쟁을 벌이는 동안 편지를 바탕으로 가까워 진다는 이야기입니다.


어떤 측면에서는 영화 <테넷>이, 어떤 측면에서는 강렬한 인간 간의 연대를 표하던 이야기를 떠올리게 하는 지점들이 가득합니다. 음, 또 에스피오나지 장르의 냄새도 조금은 더해지네요. 그런 점에서는 SF-로맨스-첩보물라고 할 수도 있겠네요.


'레드'와 '블루'가 가까워 지는 지점은 편지로 연결됩니다. 가장 독특한 부분이자 SF적 상상력이 가장 강렬하게 반응하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러한 SF적 상상력과 편지라는 소재는 상충하는듯 어우러집니다. 편지를 쓴다는 행위는 굉장히 구식이라고 해야할까요. 덕분에 독특한 분위기가 형성됩니다.


다만 서스펜스의 측면은 개인적으로 아쉽습니다. '시간 전쟁'과 '검은 그림자'라는 두 가지의 요소가 있지만 딱히 매력적으로 작동하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특히나 꽤 흡인력 있는 문장에 비해서 생각보다 이야기의 흐름이 팽팽하다는 느낌은 들지 않습니다. 어떤 지점에서는 상상력이나 서스펜스의 영역보다는 사상의 영역이 두드러지긴 합니다.


이 글을 읽으면 결국 제목의 '당신들'은 이중의 의미를 담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반대로, '우리'는 이렇게 시간 전쟁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선언하는 셈과 동시에요. 개인적으로 주렁주렁 달려있는 수상 경력과는 어울리는 지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꽤나 흡인력있게 읽히는 작품으로써의 가치는 충분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드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초능력자
21/09/19 16:19
수정 아이콘
장바구니에 담아놓긴 했는데 선뜻 구매버튼은 안눌러지더군요. 쓰신 리뷰를 보니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aDayInTheLife
21/09/19 16:32
수정 아이콘
재밌게 읽어보세요!
21/09/21 07:47
수정 아이콘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인 두 명의 스파이가 주고 받는 편지 형태의 소설인데 그걸 각각 두 명의 SF 작가가 교환일기 쓰듯 릴레이로 쓴 것이다… 라는 사실 (영업요소) 에 대한 설명이 없군요.
aDayInTheLife
21/09/21 08:13
수정 아이콘
흐흐 너무 스포가 될까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113205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228594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58992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99445 3
93838 [일반] (주식) 투자 INSIGHT: 박세익 "2022 전망" [1] 방과후계약직1804 21/10/25 1804 2
93837 [일반] 모쏠찐따 그리고 모솔기간을 놀리는 마법사 플래카드와 설거지론 [76] 금적신5223 21/10/25 5223 4
93836 [일반] [역사] 그럼 대체 세조는 얼마나 죽인 걸까... [5] galax1483 21/10/25 1483 11
93835 [일반] [팝송] 오 원더 새 앨범 "22 Break" 김치찌개137 21/10/25 137 0
93833 [일반] 이성을 사랑한다는 감정 [39] 개좋은빛살구6006 21/10/24 6006 15
93832 [일반] [리뷰] 영상연에는 손 대지마 [17] 아케이드3548 21/10/24 3548 1
93831 [정치] 주성하 기자 피셜 천안함 사건 뒷이야기들 [15] 오곡물티슈7396 21/10/24 7396 0
93830 [일반] [뻘글] 태종은 정말 사람을 많이 죽였나? [51] TAEYEON3882 21/10/24 3882 6
93828 [일반] [보건] 70% 접종완료, 몇가지 그래프들 [20] 어강됴리6880 21/10/24 6880 6
93827 [정치] 이재명을 지지하지 않는 민주당 지지층에 대해 [71] 만월8232 21/10/24 8232 0
93826 [일반] [리뷰][스포주의] 용과 주근깨 공주 [9] 아케이드1706 21/10/24 1706 1
93825 [일반] 우리가 이곳에 있는 이유는 우리가 이곳에 있는 이유는 우리가 [10] Farce1870 21/10/24 1870 23
93824 [일반] [팝송] 제레미 주커 새 앨범 "CRUSHER" 김치찌개297 21/10/24 297 0
93823 [일반] 담임목사 임기제 첫판례가 남았습니다 [23] JSclub3629 21/10/23 3629 7
93822 [일반] 8월 이후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추이 [29] VictoryFood4175 21/10/23 4175 6
93821 [일반] 성차별하는 AI [76] 아케이드5115 21/10/23 5115 5
93820 [일반] (스포)진격의 거인의 후반 포텐은 놀랍긴해요. [63] 그때가언제라도5101 21/10/23 5101 4
93819 [일반] 일본과 한국 판타지의 차이 [53] 5696 21/10/23 5696 7
93817 [정치] 경고 받은 원희룡 부인, 소시오패스 설전 벌인 원희룡 [170] 개미먹이12077 21/10/23 1207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