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11/20 17:53:10
Name aurelius
Subject [일반] [시사] 중국 외교부, "파이브 아이즈 눈을 뽑아버릴 것"
https://www.theguardian.com/world/2020/nov/20/china-says-five-eyes-alliance-will-be-poked-and-blinded-over-hong-kong-stance?utm_term=Autofeed&CMP=twt_gu&utm_medium&utm_source=Twitter#Echobox=1605858471

일명 파이브 아이즈(Five Eyes)라 불리는 영미국가 모임 - 미국,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 이 공동성명으로 홍콩 사태(최근 홍콩의 민주파 의원들이 자격을 박탈당한 사건)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가운데, 오늘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이를 강력 비판하는 성명을 내놓았습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공식 성명으로 "눈이 5개든, 10개든 중국의 주권과 안보를 침해한다면 눈을 뽑아 장님(their eyes will be pocked and blinded)으로 만들어버리겠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상당히 비외교적 언사로 상대를 위협하는 건 요즘 유행하는 전랑외교(Wolf-warrior Diplomacy)의 일환인데, 이런 식으로 나올 수록 서방세계는 점점 단결할 것입니다. 

최근 호주를 상대로도 14개의 한(14 grievances)을 거론하면서 호주에 대한 무역제재를 정당화한 적이 있죠. 
마치 누르하치가 명나라를 상대로 몇가지 한이 있다며 명나라 침공을 정당화한 것이 생각납니다. 
https://www.scmp.com/news/asia/australasia/article/3110462/china-australia-relations-pm-scott-morrison-responds-beijings

그런데 호주 총리는 오히려 이에 맞서 더욱 중국의 압박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한 자세를 내비쳤습니다. 
최근 호주는 홍콩사태를 비판함과 동시 일본과의 군사협력을 심화시키는 협정을 체결했고, QUAD에도 적극 가담하고 있습니다. 
호주의 경제는 어떻게 보면 우리보다 중국에 더욱 의존적임에도 과감한 행보를 내비치고 있는데, 호주의 주권을 결코 양보하지 않을 것이라는 적극적인 자세를 내비치고 있죠. 

그나저나 외교부가 파이브 아이즈가 눈이 5개든 10개든 눈을 뽑아버리겠다고 공언하다니... 대단한 패기가 아닐 수 없습니다. 

바이든 행정부가 조속히 안정화되어 리더십을 발휘해주기를 바랍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Janzisuka
20/11/20 17:55
수정 아이콘
중국이 여러개면 좋겠다
진샤인스파크
20/11/20 17:56
수정 아이콘
FFFF개 정도면 어떨까 하는 작은 소망이 저에게는 있네요
끄엑꾸엑
20/11/20 17:56
수정 아이콘
가장 아름다웠던 춘추전국시대.. 그립읍니다..
Capernaum
20/11/20 17:56
수정 아이콘
에휴... 무능한 트럼프가 기존 동맹 다 어그러뜨리니

저렇게 중국이 겁이 없지...
20/11/20 17:57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중국이 여러개가 되면 북한이 어떻게 될 지도 궁금하긴 합니다
여수낮바다
20/11/20 17:57
수정 아이콘
소국 주제에 대국 미국에 개기는군요
국가 엘리트조차 중뽕에 차 있는건 바람직해 보이지 않네요
20/11/20 17:58
수정 아이콘
제발 5호 16국...
뽀롱뽀롱
20/11/20 17:58
수정 아이콘
어;;; 눈이 뽑힐거 같기는 한데요
누구 눈일까?
아니다 이미 인민의 눈이 뽑힌건가?
판을흔들어라
20/11/20 17:59
수정 아이콘
눈 뽑다가 팔 잘릴거 같은데....
20/11/20 18:00
수정 아이콘
응 느그 고립
톰슨가젤연탄구이
20/11/20 18:00
수정 아이콘
할수있으면 해보시던가
저 윗동네도 그렇고 비루먹은 개들이 짓어대는거는 잘하네요
몽키.D.루피
20/11/20 18:01
수정 아이콘
눈에 뵈는 게 없는 거 보니 이미 뽑혔네요.
20/11/20 18:01
수정 아이콘
쟤네도 북한처럼 말 세게 하네요
북극곰탱이
20/11/20 18:01
수정 아이콘
소수민족 다 떨어져나가서 송나라 영토로 축소된 뒤 그 안에서 영구히 5호 16국 시즌 2 찍으며 CO2 감소에 기여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달달한고양이
20/11/20 18:01
수정 아이콘
워딩이;;;;; 으어 이런 말을 할 수 있구나=_=;;;
aurelius
20/11/20 18:02
수정 아이콘
요즘 중국 외교부의 워딩 수준이 점점 북한화 되고 있습니다...
기도씨
20/11/20 18:03
수정 아이콘
진지 먹자면 저 사람 생각이랑 무관하게 나온 발언일 겁니다.
패트와매트
20/11/20 18:03
수정 아이콘
호주는 실질적으로 지구반대편이니 저런말도 할수있어서 부럽네요
사업드래군
20/11/20 18:06
수정 아이콘
와. 진짜 중국이 바로 옆만 아니면 개꿀잼일텐데
20/11/20 18:06
수정 아이콘
못 뽑으면서...
댄디팬
20/11/20 18:08
수정 아이콘
전국7웅가즈아!!!
훈수둘팔자
20/11/20 18:08
수정 아이콘
바이든이 볼테르처럼 "중화도 아니고 인민을 위하지도 않으며 공화국은 더더욱 아니다" 라고 워딩해주면 재밌겠네요.
이과망했으면
20/11/20 18:09
수정 아이콘
단순히 중국 외교부가 멍청해서 되도 않는 발언을 할 것 같지는 않은데... 저렇게라도 해서 내부 불만을 외부로 돌려야 할 정도로 사정이 안 좋은 건가 싶네요
--;;;
멍청해도 문제고 내부 불만 때문이라고 해도 문제인데 한반도 주변국 사정이 다들 엉망이군뇨....ㅠㅠ
Energy Poor
20/11/20 18:10
수정 아이콘
무슨 혓바닥이 이래 길어?
20/11/20 18:10
수정 아이콘
외교부가... 눈을... 덜덜...
티모대위
20/11/20 18:12
수정 아이콘
세계 2위의 강국이 하는말치고 너무 천박하군요.
DownTeamisDown
20/11/20 18:14
수정 아이콘
춘추전국보다는 오호16국이죠
20/11/20 18:14
수정 아이콘
너무 강한 말은 쓰지마...
20/11/20 18:15
수정 아이콘
5호16국만큼의 아름다움은 아니라고 알고 있습니다.
하심군
20/11/20 18:15
수정 아이콘
뭐지? 스타워즈 프로젝트를 실행하겠다는 암시인가?
스페인산티아고
20/11/20 18:15
수정 아이콘
너무 강하게 말하면 약해 보입...
이과망했으면
20/11/20 18:16
수정 아이콘
고구려의 예를 본받아 다물을....?
20/11/20 18:16
수정 아이콘
네 저도 여기 한표

아무리 독재국가라고 하더라도 내부 불만까지 컨트롤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니 바깥으로 시선을 돌리는 전형적인 방법이라고 봅니다.
물론 결과는 고립과 동북아시아 정세 불안인데 문제는 우리가 동북아시아라는게...
20/11/20 18:16
수정 아이콘
얘네들 노동신문에서 인재영입 쫌 한듯
노동신문에서 많이 보는 워딩인데
배고픈유학생
20/11/20 18:17
수정 아이콘
농담이시겠지만 우리나라에 득될건 별로 없을 껄요..
덴드로븀
20/11/20 18:18
수정 아이콘
https://www.fmprc.gov.cn/web/fyrbt_673021/t1833745.shtml

彭博社记者:美国、澳大利亚、加拿大、新西兰和英国外长发表联合声明,要求中国政府重新考虑针对香港立法会议员的行动,并立即恢复有关议员资格。
블룸버그 기자 : 미국,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영국 외무 장관은 중국 정부에 홍콩 입법자들에 대한 조치를 재고하고 즉시 회원 자격을 회복 할 것을 요청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중국은 이에 어떻게 대응합니까?中方对此有何回应?

赵立坚:你说的是“五眼联盟”吧?(记者点头)
Zhao Lijian : "Five Eyes Alliance"에 대해 말씀하시는 건가요? (기자가 끄덕임)

中国人从来不惹事,也从来不怕事。不管他们长“五只眼”还是“十只眼”,只要胆敢损害中国的主权、安全、发展利益,小心他们的眼睛被戳瞎!
[중국인은 결코 문제를 일으키지 않으며 문제를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중국의 주권, 안보, 개발 이익에 해를 끼칠 수만 있다면 "다섯 눈"이든 10 눈이든 상관없이
눈이 멀어 지도록 조심하세요]


구글님에게 물어보니 진짜라네요. 크크크크크

눈이 멀게 해보시지! 해봐~ 해보라고~ ლ(^ε^ლ)
Parh of exile
20/11/20 18:20
수정 아이콘
요새 하는거 보면 내부에서 뭐 이런저런 문제가 많은가 봐요.
20/11/20 18:21
수정 아이콘
아무리 이득이 크다지만 다른 국가에 밉보이면서 이런 국가랑 파트너 관계를 유지할 이유가...
졸린주술사
20/11/20 18:23
수정 아이콘
얘네한텐 트럼프가 딱인데
M270MLRS
20/11/20 18:23
수정 아이콘
제발 저리 설치다가 10개의 중국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각 중국이 내전을 벌이면 더더욱 좋구요.

물론 재통일 안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무지개송아지
20/11/20 18:23
수정 아이콘
선사시대 어떻습니까
배고픈유학생
20/11/20 18:24
수정 아이콘
제 생각에
중국 공산당이 제일 무서워하는게 미국도 파이브 아이즈도 아닙니다.
민주화입니다. 현대 중국에서는 모택동의 문화대혁명도 엄청나게 비판을 할 정도도 이지만,
천안문사건이 사회금지어입니다.
홍콩의 민주화 시위는 공산당의 역린이구요.
덴드로븀
20/11/20 18:24
수정 아이콘
(수정됨) https://youtu.be/FJmXPS7-xLw?t=54

여기가 직접 말한거 맞겠죠? 자막이 안나와서 글자를 대충 보고 맞춰본건데...크크

小心他们的眼睛被戳瞎!
눈이 멀어지지 않도록 조심하세요!

라고 번역이 되는데 뽑는다는 뜻도 있는건가요?
훈수둘팔자
20/11/20 18:25
수정 아이콘
(수정됨) 본문에 써주신 것처럼 한국 이상의 대중 의존도를 가진 호주조차 적극적 반중 대열에 합류하는 마당에 현재 밍기적대며 박쥐 포지션을 가진 한국은 미국 눈에는 '차이나머니에 눈멀어서 미국이 원하는 대중정책에 협력하지 않는' 나라로 보일 여지도 충분해 보입니다.
태연­
20/11/20 18:26
수정 아이콘
삼13의 영웅집결 시나리오로 합시다
태연­
20/11/20 18:27
수정 아이콘
하후돈의 후손인가
20/11/20 18:30
수정 아이콘
윗분들 말씀처럼 중국이 쪼개졌으면 하는데 트럼프 하는 짓보면 중국보다 미국이 먼저 쪼개질 거 같아요.
양파폭탄
20/11/20 18:30
수정 아이콘
민주주의가 아닌 패권도전국은 반드시 패배시켜야만 합니다
젖꼭지가 언제까지고 달달할수가 없는거죠
배고픈유학생
20/11/20 18:31
수정 아이콘
(수정됨) 뭔 의미가 있겠나 싶지만, 글쓴 분이 워딩을 바꾼건지 한국언론이 그렇게 쓴지 모르겠는데요.

눈을 뽑겠다는게 아니라
찌르겠다는 의미입니다. 영어기사도 poked네요.
戳=찌를 착
Janzisuka
20/11/20 18:31
수정 아이콘
거대한 하나의 중국이 너무 시르으으....
공항아저씨
20/11/20 18:33
수정 아이콘
대낮에 술에 취한 아저씨가 길에서 소리치며 [뭘봐 콱 눈알을 뽑아버릴라] 한다고 해서 무섭지않죠.. 추하게 보이지..
VictoryFood
20/11/20 18:36
수정 아이콘
진시황보다 수문제가 더 나쁜 사람입니다.
20/11/20 18:36
수정 아이콘
대부분의 유럽이 친중에 가깝기 때문에 그정도 우려는 안 해도 됩니다. 오히려 지금 중국 눈치를 안 보는 국가가 소수에요. 미국내에서 조차 정부가 아닌 민간은 전부 다 눈치보는 상황인데요.
덴드로븀
20/11/20 18:36
수정 아이콘
아하~ 감사합니다.
20/11/20 18:38
수정 아이콘
수양제 14세기만에 재평가
배고픈유학생
20/11/20 18:40
수정 아이콘
그리고 pgr 본문은 글 쓴분이 의도적인지 아닌지 모르겠는데. 문장을 중간만 번역했어요.

[they should beware of] their eyes being poked and blinded,” Zhao said at a daily briefing.
"~~조심해야 할 것이다" 라고 말한거죠.

중국 외교부가 감정적인 언어를 사용해 발언을 했기 때문에 우리나라말 번역할 때도 정말 조심해야된다고 봅니다.
훈수둘팔자
20/11/20 18:41
수정 아이콘
대중전선에서 후열에 불과한 유럽과 달리 한국은 냉전으로 치자면 서독입니다. 중국과의 최전선이에요.
예를 들어서 주전장이 유럽이었던 냉전 말기 한국이 소련에 비교적 유화 제스처를 취했지만
미국이 이에 대해 크게 문제삼지 않았던 것처럼요.

대중정책에 있어 유럽이 친중하는 것과 한국의 친중은 미국에게 무게가 다른 말입니다.
막말로 유럽은 중국과 MAD 상황이 아닌 이상에야 딜 주고받기도 힘든 위치지만 한국은 아니니까요.
20/11/20 18:50
수정 아이콘
그런 의미라면 일본도 한국과 비슷한 위치의 국가이고 일본이 중국을 우려하는 말을 한다지만 아직 반중이라 말할 정도는 결코 아니고 이번 왕이 순방도 한국보다 우선할 정도니까요.

외교에서 가장 어리석은 게 아무것도 정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속단하여 시행하는 겁니다. 미국의 심기를 눈에 띄게 거스르지도 않았는데 속단하여 자국의 피해를 알아서 키울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미국이 중국에 의존하는 한국 기업들을 책임져주지 않으니까요.
20/11/20 18:51
수정 아이콘
중국이 북한화 되고 있다고 봐도 되나요 그러면?
새강이
20/11/20 18:56
수정 아이콘
아니 저런 말이 어떻게 외교부에서..
2021반드시합격
20/11/20 18:58
수정 아이콘
그 아저씨가 하필 우리 옆집에 사는데다가, 우리 식당 매출의 아주 큰 부분을 차지하는 단골에, 우리동네에서 제일 힘이 세고, 심지어 과거에 우리 가문이랑 목숨 걸고 한판 붙기까지 했던 가문이라면...?!?
20/11/20 19:00
수정 아이콘
북한 동생한테 외교수사를 배운거 같네요. 역으로 생각하면 북한 수준의 외교로 퇴보했든가 윗분들 말씀대로 내부 불만을 외부로 돌리려고 자극적인 언동을 일삼거나 둘 중 하나인데 둘 다 좋아보이진 않습니다.
루크레티아
20/11/20 19:06
수정 아이콘
저러면 저럴수록 우리는 싫어도 파이브 아이즈에 붙어야 할 것 같아요.
중국에 관계된 산업 종사자들도 슬슬 마음의 준비를 해야겠네요..
허저비
20/11/20 19:07
수정 아이콘
아니요 무서워요....그 아저씨가 실제 힘도 세거든요 ㅠㅠ
훈수둘팔자
20/11/20 19:07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일본과 한국은 미국에 있어 다릅니다. 예전에 비해 한국의 지리적 포지션이 중요해진건 맞지만 여전히 일본은 미국의 아시아 거점입니다.
그리고 일본은 안보에 있어 취하는 반중 제스처가 한국과 확연히 다른 나라입니다.

한국이 밍기적거리는 동안 이미 쿼드 국가와 함께 중국의 힘이 미칠 가능성이 높은 인도양에서부터 태평양, 대만해협, 남중국해에 이르기까지 대중 군사훈련을 끊임없이 하는 나라입니다. 그리고 홍콩 국가보안법/위구르 및 티베트 강점 등 중국에 있어 매우 민감한 핵심 사안에 있어서도 밍기적대는 한국과 달리 끊임없이 반대 의사를 함으로서 중국의 대척점에 서 있고요.

한국은 지금까지 경제이익을 핑계로 단 한번도 중국의 '핵심이익' 과 관련해서 미국의 포지션을 반영하여 뭔가 해본 적조차 없습니다. 그나마 유사하게 건드려 봤다는 사드조차도 3불정책 및 미군 MD와의 연계 금지로 인해 반쪽짜리나 다름없고요.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일본과 한국이 미국에 있어 비슷해 보이겠습니까.
20/11/20 19:09
수정 아이콘
이쯤가면 막가자는거지요
굵은거북
20/11/20 19:10
수정 아이콘
?양제를 아들로 둬서요?
20/11/20 19:14
수정 아이콘
중국 통일...
아리쑤리랑
20/11/20 19:14
수정 아이콘
그거 시도하다가 미국에서 군대로 개박살냈는데 그런거 없습니다.
아리쑤리랑
20/11/20 19:16
수정 아이콘
뭔가 착각하시는게 유럽은 한국처럼 중국에 기가 눌리는게 아니라 그냥 적당히 돈 벌어다주는 멀리있는 호구 정도로 여기고 대중국 군사작전 다 참가중에 홍콩 위구르 인권문제로 각세우는 중입니다.
아리쑤리랑
20/11/20 19:17
수정 아이콘
그게 아니라 원래 마오시기 중국이 저거 원조고 북한이 배운겁니다.
한국화약주식회사
20/11/20 19:24
수정 아이콘
그 아저씨 바로 옆집사는 아이에겐 실제 공포가 됩니다...
굵은거북
20/11/20 19:31
수정 아이콘
소국 아니고 중국입니다.
굵은거북
20/11/20 19:37
수정 아이콘
저도 비슷한 생각입니다. 파이브 아이즈가 완전히 갈라서는 것 까지 보고 거리를둬도 늦지는 않을것 같아요. 정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북에 핵실험 이나 탄도미사일좀 부탁하죠뭐. 한방 쏴달라그러고 명분삼아 MD도 깔고 대북훈련이라고 쓰고 대중 훈련도 빡세게 돌리고 중국에는 북한때문에 어쩔수 없다고하던지뭐. 헤헤헤 바보국가 행세좀 합시다.
깨질때 깨지더라도 먹을게 있으면 끝까지 빨아먹어야죠.
20/11/20 19:38
수정 아이콘
대국은 아니군요
SigurRos
20/11/20 19:40
수정 아이콘
무..무섭네요
공항아저씨
20/11/20 19:42
수정 아이콘
칼을들고 있는 아저씨였군요..
20/11/20 19:50
수정 아이콘
만에 하나 중국하고 미국이 대놓고 전쟁한다면 중국편 들어줄 나라가 있긴할까요?
나치독일 보다도 동맹국이 적을 거 같은데...
20/11/20 19:50
수정 아이콘
세계의 패권을 두고 다투던 중국도 북한식 막가파 외교수사를 썼다고 기록되어 있다.
우연이 이것 과연일까?!
우와왕
20/11/20 19:52
수정 아이콘
과연 우연일까?
20/11/20 20:19
수정 아이콘
윽...이게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의 외교...? 역겨워...
굵은거북
20/11/20 20:23
수정 아이콘
진지하게 실제로 엘리트가 중뽕일수 있습니다. 배울만큼 배운 중뽕 많이 봤습니다
굵은거북
20/11/20 20:24
수정 아이콘
대국이 되기에 속이 좁다고 누가 그러더군요
블랙번 록
20/11/20 20:25
수정 아이콘
저는 이런식으로 말하는국가는 앎니다 부크초센?
20/11/20 20:26
수정 아이콘
허허 제 마음 속에서 원조가 뒤바뀐거였군요...
굵은거북
20/11/20 20:26
수정 아이콘
K-외교 입니다. NK 붐이 오네요.
이런이런이런
20/11/20 20:27
수정 아이콘
미국이 세계 최강대국으로 남아서 중국을 견제해줘야 하는데...요즘 트럼프 지지자들 꼴 보면 구 소련처럼 될까봐 불안합니다 ㅠㅠ
좌종당
20/11/20 20:37
수정 아이콘
어찌 이다지도 역겹고 천박한 언사를...
판을흔들어라
20/11/20 20:41
수정 아이콘
지금 이후로도 중국에 매달리거나 올인한다면 혹시라도 있을 중국리스크는 본인들이 알아서 감당해야죠. 더 중국에게 잘 보일 생각을 해야하는 게 아니라 진짜 손절 준비를 조금씩이라도 해야한다고 봅니다.
후마니무스
20/11/20 20:46
수정 아이콘
NK 열풍이죠
20/11/20 21:04
수정 아이콘
근데 중국이 찢어지길 바란다는 분들은 진심이신가요?? 가지고 있는 핵무기랑 해안가에 있는 원전 생각하면 저기서 내전 벌어지는 순간 우리한테도 헬게이트인데
기도씨
20/11/20 21:09
수정 아이콘
네 님 말씀이 맞는데요, 제 말은 설령 그렇게 생각 안 한다 하더라도 저기 나와서 하는 말은 자기 생각이 아니라 당의 생각이라는 의미였습니다.
20/11/20 21:37
수정 아이콘
정치적 내부문제야 언론통제가 심하니 차치하고라도, 심각한 식량위기 현실화 ( 80년만의 중남부지역 여름 석달 대홍수)
+ 금융위기 고조( 자산가치 폭락과 부채폭증 ) + 실업자 폭발적 증가..... 14억 중 6억 한 달 수입이 1000위안인 중국의 현실이 위태롭지요.
20/11/20 21:41
수정 아이콘
미국의 분열? 현 미국의 상황은 당연히 거쳐야 하는 과정일 뿐입니다.
20/11/20 21:53
수정 아이콘
이웃으로 접해 있으면서, 반만년 역사를 통해... 겪을 만큼 겪지 않았습니까. 그... 쫌스러움을...
오죽하면 김일성도 그랬다지요. 중국은 천년의 적이요, 일본은 백년 적이라고...
20/11/20 22:00
수정 아이콘
그렇지요. 트럼프는 전천후 대중국 최종병기.
중국은 바이든 시대를 내심 반기고, 환구시보는 바이든이 상대하기 더 수월하다고 했다지요.
바이든이 중국통으로서, 중국을 후려치는 방식이 트럼프와는 아주 다를 것이라 하지만, 글쎄요....얽혀 있는 게 많아서리...
Chronic Fatigue
20/11/20 22:32
수정 아이콘
중국이 여러개면 서로 눈을 뽑아서 모두가 장님이 되니 이득?
유료도로당
20/11/20 22:55
수정 아이콘
소국이라기엔 땅이 너무 크고 대국이라기엔 속이 너무 좁아 중국이다.. 라는 말 굉장히 좋아합니다 크크크
20/11/20 23:00
수정 아이콘
아무리 남 일이라도 해도 그 정도의 인세지옥을 바라는 사람은 없겠죠. 아마 중국이 여러개로 갈라진 뒤 경제가 쇠퇴해서 지금같은 위압감이 없는 지역이 되길 바라는 수준이겠지요.
20/11/20 23:22
수정 아이콘
중국이 찢어진다는건 내전을 일으킨다기 보다는 미국과 전쟁이라도 해서 아작내서 억지로 찢어지는 형태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20/11/20 23:28
수정 아이콘
gdp 2위 국가가 찢어지고 난리나고 쇠퇴하는 상황인데 핵무기는 안쓰고 핵시설에도 아무것도 안하는 중국은 상상하기가 어렵네요. 가능성이 낮다고 생각이 들어요
20/11/20 23:31
수정 아이콘
내전이든 미국한테 아작나든 망하는 상황인데 핵을 안쓸까요 저 나라가..
20/11/20 23:31
수정 아이콘
아 물론 저런 말씀하는 분들도 그게 정말로 가능하다고 믿는 경우는 별로 없을 것 같습니다.
20/11/20 23:35
수정 아이콘
뭐핵을 쓰면 아예 지옥길로 가는 수준일텐데 그렇게 쓴다 만다 단정할 일은 아닌것 같고 내전이면 지들끼리 핵날리겠죠
20/11/21 01:22
수정 아이콘
뭔가 중국과 극단적인 대척점을 져야 그게 옳음으로 생각하는 것 같은데 아직 미국은 한국의 대중외교에 대해 대외적으로 우려스런 반응을 보인적이 없습니다. 일부 극우매체에서 상상 보도를 할 뿐이죠. 반면 중국의 남한에 대한 보복은 매우 현실적이었었고요. 아직 미국이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도 않았고 언급했다고 하더라도 외교를 최대한 조심하면서 해야지 님처럼 지레 겁먹고 우리가 무슨 피해를 보던 말던 다 해줍니까?

애당초 한국 국방 자체가 이미 대북경계를 넘는 수준으로 무기를 사들이고 있고 저번 고체연료 제한해제 역시 그 일환이며 그걸 미국도 중국이 모를리가 없습니다. 현재 이 이상 한국이 뭘 더 해야하나요. 사드 한 번 무턱대고 잘못 들여와서 그렇게 얻어맞아놓고는 이정도로 학습 능력이 없으면 그게 진짜 무능력함이겠죠.
20/11/21 01:25
수정 아이콘
??? 그냥 미국 정치 상황이 개판이라는 이야기인데 뭔 군대로 개박살이 났다는 건지
아리쑤리랑
20/11/21 01:29
수정 아이콘
쪼개진다는건 국가의 분할을 의미하니까요.
20/11/21 01:34
수정 아이콘
와.. 진짜 정치 게시판에서 많이 활동하시는 분들은 모든 말을 텍스트 그대로 받아들이는군요. 위에 5호16국처럼 반농담식 이야기도 나와서 어느정도 비유표현을 그려러니 할줄 알았는데.... 놀랐습니다. 조심해야겠네요.
20/11/21 01:35
수정 아이콘
제가 중국보다 미국이 먼저 쪼개질 거 같다라는 걸 진짜 미국이 분할될 거라고 받아들이는 분이 있으신 거 보면 진짜 믿는 분이 있는 거 같기도 하고...
Jedi Woon
20/11/21 02:09
수정 아이콘
한국 외교사, 아니 대한민국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기로의 순간이 오는것 같은데
지금 정부는 이 순간을 현명하게 대처하지 못할 것 같아 더 걱정되네요
아리쑤리랑
20/11/21 03:11
수정 아이콘
(수정됨) 자신이 그렇게 말해놓고 남보고 이해 못한다느니 책임전가 하시면 안되죠. 솔직히 말하자면 별로 적절한 비유도 아니였고요.

정치상황이 난리다 -> 쪼개진다 얘기란 관측이 어떻게 연결되는지도 의아할뿐더러 5호 16국 드립은 2천년 가까이 과거 얘기로 단순 희망사항을 말한걸 쉽게 유추가능하지만 님은 현 상황 ( 직접 언급하신 미국 정치 현장)을 통한 관측을 얘기하신건데 어떻게 비교가 됩니까. 님은 말 조심을 해야할게 아니라 말하기전에 생각을 안하시는게 문제인거 같군요.
아리쑤리랑
20/11/21 03:16
수정 아이콘
사드로 중국에게 얻어맞는건 수십조 수준이지만 미국과 서방과 척지면 수백조에서 수천조 기본이라요. 미국은 이미 우려스러운 반응 박근혜시절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보내고 있습니다. 중국에 경제 보복으로 망한 나라는 없어도 미국 보복으로 경제 나락으로 떨어진 국가들은 수십개가 넘죠.
아리쑤리랑
20/11/21 03:18
수정 아이콘
님이 말씀을 잘못하셔놓고 뒤에서 하소연하시면 보기 추한데요.
훈수둘팔자
20/11/21 03:50
수정 아이콘
찾아볼 능력이 없는 건지 찾을 시간이 없는 건지 모르겠는데, 00년대 초반부터 이미 한국이 동북아 균형론자네 뭐네 하면서 미국과 스탠스 엇나갈 때마다 한마디씩 했으며 최근까지도 변함이 없습니다. 3년전 사드로 인해 3불정책으로 족쇄 채우려니까 바로 비난 성명 나왔고 작년에 지소미아 파기해서 한미일 3각공조 깨질 조짐 보이니 바로 한소리 나왔고 지지난달 주미대사가 동맹국 선택의 자유 운운했다가 또 한소리 들은건 머릿속에서 지웠나요?

그리고 한국 이상으로 대중 경제의존도가 높음에도 적극적 반중 정책을 확정지은 호주는 님 기준에서 보면 끝까지 이익 볼 생각도 없고 경제 생각도 안하는 멍청이들이 외교관 자리에 앉아 있는 겁니까?

진짜 구한말에 영국과 러시아 사이의 세력차이 같은거 생각도 안하고 가깝다고 러시아에 떡고물 좀 얻어 보려다가, 그로 인해 정작 일본이 당시 세계 최강이었던 영국의 백업을 받는다는건 생각도 못하던 견문 좁은 구한말 지식인들의 단순한 논리 수준과 비슷한 주장이군요.
아난시
20/11/21 05:54
수정 아이콘
외교부 공식 코멘트라고는 도저히 믿을 수가 없네요. 관계 파탄을 이미 기정 사실화하고 있는 걸까요? 그게 국익에 부합하는 것은 아닐텐데.
20/11/21 08:57
수정 아이콘
아하.. 제 댓들은 누가봐도 위에 중국이 나뉘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에 연결선의 글이었는데, 중국이 나뉘어 지는 건 농담이자 희망사항이고 트럼프까지 언급하며 미국이 나뉘어질 수 있다는 말은 진지하고 진짜 미국이 국가적으로 나뉘어질 거라고 받아들이셨군요. 기준이 이렇게 국가마다 다르고, 모든 사안을 이렇게 극단적으로 받아들이니 외교 역시 왜 이렇게 극단적으로만 생각하는지 이제 이해가 갑니다. 원래 극단이 재밌는 법이죠.
20/11/21 09:01
수정 아이콘
아이고 지소미아가 반중에 관련된 문제였나보군요. 제가 잘 몰랐네요. 그리고 제 입장에선 호주가 굉장히 멍청하다고 생각하거든요. 님처럼 집에 앉아 인터넷으로 외교하는 사람들이야 중국 완련 사업하는 사람들이 죽던말던 신경 안 쓰겠지만, 그 사람들은 국가 외교가 현실이자 생존인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요. 책으로 역사로 공부하면 전쟁이 낭만이지 진취치자 자부심의 역사일 수 있지만 전쟁을 하는 사람에겐 그게 현실인 것처럼, 님이 원하는 당당한 외교, 굴하지 않는 외교는 낭만적일 수 있으나 그 여파를 경험하는 사람들은 그게 현실이고 그 여파를 줄여주는 게 국가의 기본 역할로 봅니다.
아리쑤리랑
20/11/21 09:02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그건 순전 님만의 생각이죠. 설명도 안하고서 미국이 그렇게 될거 같다고 하면 누가 아 그렇겠구나 받아들여준답니까. 최소한 그에 대한 단서라도 설명하는게 인지상정이죠.

님은 비유하는 방법도 설명하는 능력도 없으니까 그런거지 남이 극단이라서가 아니죠. 님의 의견에 대해서 그렇게 받아들인 사람과 받아들이지 않은 사람이 반반씩 나타난다면 몰라도 여기서 님이 말한 그 반응이라고 생각하는 분은 아무도 없는거 같은데요.

그리고 다른사람들이 극단이라 하기전에 님은 분노부터 삭이는게 좋으실거 같습니다. 극단적인 사람들보다 화나셔서 댓'들'이라고 까지 10문장도 안되는것에서 오류를 보여주시니 말입니다. 그럼. 아 그리고 그 극단적인 사람들은 재미라도 있는데 님은 재미마저 없는거 같습니다.
아리쑤리랑
20/11/21 09:05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그럼 미국에게도 그렇게 당당한 외교말고 숙이고 가면 된다는 간단한 얘긴거 같은데 아직도 이해를 못하신거 같네요. 그 현실에 입각해서 보자면 미국의 힘은 중국을 아득히 상회하는게 현실이니까.

그리고 님이야말로 전형적인 인터넷 외교죠. 호주의 최고 정치가와 외교관들이 하는걸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 논하고 있으니까. 걔들도 현실로 평가한거에요. 미국이 중국보다 힘이 더 세다는. 미국에게 맞으면 나라 전체가 망하지만 중국에게 맞으면 그 중국 '완' 련된 사람들에게 피해가는거라요. '완'련이라며 화내시며 남에게 책임전가하시기전에 생각을 좀 해보는 시간을 가지세요.
20/11/21 09:13
수정 아이콘
전 아무리 생각해도 제가 5호16국처럼 과거 이야기 들먹이며 미국이 남북전쟁하게 생겼다라고 말해도 님은 진짜 남북전쟁 할 거라고 받아들였을 거 같아서 말이죠.

게다가 이젠 관심법까지 나왔군요. 애 보면서 쓰느라 오타난 걸 분노까지 운운하는 거 보니 말입니다. 님 댓글이 분노를 유발할 정도로 도발적이지도 않고 그정도로 님에게 관심이 없어서 분노같은 건 안 생기니 너무 걱정 안 하셔도 됩니다.
아리쑤리랑
20/11/21 09:15
수정 아이콘
(수정됨) galax 님// 약 2천년전 사건가지고 했으면 좋겠다랑 할것이다이랑은 문장구조가 다르죠. 외국인도 아니고 한국인이실텐데 당연히 이 정도야 아실테고. 그건 그러니까 님 생각이고 다른 사람들은 님의 주장에 대해 맞다고 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는데요.

관심법이 아니라 님이 오타를 연발 내시기에 흥분하신거 같아서 우려되서 그랬죠. 아니시라면 다행이군요. 제가 도발을 왜합니까. 뒤에서 하소연하는분에게 도발할 필요는 없어요.
20/11/21 09:50
수정 아이콘
결국 정권 교체됐죠. 그럴 일은 없을것 같네요
공정사회
20/11/21 11:25
수정 아이콘
중국이 서양과 맞서 싸우겠다고 선언 한다면 남한도 동북아시아의 일부로써 함께 해야겠지요. 마음의 준비들 단단히 하세요.
훈수둘팔자
20/11/21 11:40
수정 아이콘
이젠 책을 기반으로 하는 과거를 무시하는 말씀도 하시는군요. 딱 어느 하나도 버릴 수 없다며 즉흥적으로 외교하다가 그야말로 나라가 생지옥으로 빠져든게 구한말 일제강점기와 병자호란의 참상입니다. 한국에서 시선을 돌려 해외를 바라보면 자기가 얻고 싶은 것만 얻으면서 외교하다가 2차 대전 당시 인구의 20%가 죽어나간 폴란드도 있고요. 전 님이 말한 식으로 이것도 먹고 저것도 먹고 식으로 어정쩡하게 스탠스 취하다가 제가 사례로 들었던 그런 꼴을 볼 가능성을 만들 바에야, 차라리 책과 지식을 기반으로 하는 외교를 더 선호하렵니다.

그리고 책으로 역사를 공부하면 전쟁이 낭만, 자부심일 수 있다고 하는데 전 전쟁을 낭만이나 자부심이라고 생각해본 적 없습니다. 다만 눈앞에 보이는 것보다 조금 더 앞에서 중장기적 이득이 될 것을 생각할 뿐이죠. 그 여파를 경험하는 사람들에게 여파를 줄여주는 건 국가가 할 일이 맞는데, 이거에 경도되어서 외교 노선마저 틀린 쪽으로 선택할 여지를 자꾸 보이면 그건 망국의 징조지 외교가 아니라는 이야깁니다. 그냥 국가 전체에 대한 책임감이 없는 사람일 뿐이죠.
이리스피르
20/11/21 14:56
수정 아이콘
소련이 해체될때도 그럴 일 없었습니다만...
아리쑤리랑
20/11/21 15:02
수정 아이콘
이웃집 자살하러 간다고 따라 자살하는 바보는 없습니다만
20/11/21 15:08
수정 아이콘
옛날 같았으면 오히려 코로나 때문에 다들 화나서 중국 침공하고 땅도 갈라먹고 배상금 받아먹었을텐데....
전쟁의 가능성이 없다는 걸 알고 정말 뻔뻔하게 구네요
항정살
20/11/21 16:43
수정 아이콘
한국의 최우방이 미국인데요. 공정사회님은 어느나라 사람이세요?
20/11/21 18:18
수정 아이콘
222 중소국으로 불러아죠
cienbuss
20/11/22 02:37
수정 아이콘
트럼프가 대중국 최종병기였다기 보다는 그 트럼프에도 불구하고 중국이 여러가지 이유로 워낙 오만한 행보를 보이니까 지금의 상황인거죠. 레이건 아니었음 미국이 소련 못 이겼다보다 타당성이 결여된 게 트럼프의 대중국능력이라고 봅니다. 자강두천이 아니라 조금 더 합리적인 중국이었다면 타격이 더 컸겠죠.

북한이야 나라가 작고 육지의 섬과 같은 처지라 체제가 유지되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중국은 어찌 보면 큰 사회실험이죠. 발전된 행정력으로 어디까지 통제가 가능한가. 시진핑이 아니었다면 지금보다는 덜 억압적인 분위기였을 것 같은데, 그것도 당장은 좋지만 장기적으로 좋은 건 아니고.
어바웃타임
20/11/22 19:17
수정 아이콘
파이브아이즈 눈을 포킹하겠다고?

포킹 리신?
서지훈'카리스
20/11/23 18:57
수정 아이콘
미국기업이 젤 많이 진출한게 중국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105777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57103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30] Kaise 19/10/23 79288 1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 jjohny=쿠마 19/11/08 86156 1
88894 [정치] 아청법에 출판물을 포함하자는 개정안이 발의되었습니다 [161] 크레토스5733 20/11/24 5733 0
88893 [일반] 정책 이야기: 왜 이런 정책이 만들어지는걸까? [7] 댄디팬2235 20/11/24 2235 8
88892 [일반] 공무원 시험의 과목을 바꿀 수는 없을까? [91] 메디락스4405 20/11/24 4405 9
88891 수정잠금 댓글잠금 [정치] 추미애 법무부장관,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39] 개미먹이7458 20/11/24 7458 0
88890 [정치] [전문] 추미애 법무장관, 검찰총장 직무정지 및 징계청구 [373] 이카루스8814910 20/11/24 14910 0
88889 [일반] 브라질리언 왁싱에 대해 자주 묻는 질문들? [41] Brasileiro4488 20/11/24 4488 26
88888 [일반] 바이든 행정부의 새로운 인도태평양 전략 구호 [20] aurelius4899 20/11/24 4899 10
88887 [정치] 바이든 호의 첫 재무장관은 결국 자넷 옐런이네요. [58] chilling6144 20/11/24 6144 0
88886 [일반] 인류의 적과 맞서 싸우는 애니 노래 모음 [55] 라쇼3327 20/11/24 3327 1
88885 [일반] 봉쇄 종료 후 우한에서 약 1천만 주민 SARS-CoV-2 핵산 스크리닝 검사 결과 [32] 아난9398 20/11/24 9398 0
88884 [일반] 1인가구 내집마련 - 보금자리론 활용하기 [29] Leeka4253 20/11/24 4253 25
88883 [일반] 가족장 치른 이야기 [14] 깃털달린뱀2967 20/11/23 2967 5
88882 [일반] 주요 국가 코로나 확진자 및 사망자 누적그래프 [15] 일반상대성이론4371 20/11/23 4371 4
88881 [일반] 그야말로 미.친.소.설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24] 4168 20/11/23 4168 5
88880 [정치] 지지자들의 집단 폭행 [27] kien6189 20/11/23 6189 0
88879 [일반] [시사] 신임 미국 국무장관에 대한 각종 반응 [9] aurelius3305 20/11/23 3305 3
88878 [일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도 효과발표 [148] 맥스훼인11630 20/11/23 11630 1
88877 [정치] 차기 서울시장 적합도…박영선 18.3%, 나경원 17.9% [303] 유료도로당12427 20/11/23 12427 0
88876 [일반] 토요일 새벽. 서울. [15] -안군-4464 20/11/23 4464 1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