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10/29 12:47:12
Name 흰둥
Subject [일반] 10대의 빈곤-아이에게 집다운 집을
최근 부산의 양대 지방지인 국제신문사에서 기획기사 시리즈로 내보내고 있는데요.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300&key=20200923.22004007430&kid=132116
사례로 본 주거빈곤 실태
화장실도 없고 물 데워 마당서 샤워… 천장선 벌레 ‘후드득’

기사보고 애아빠로서 너무 마음이 아팠습니다.

이 신문사는 시리즈로 현 제도상 문제점, 주거빈곤의 해악등을 자세히 짚은뒤 공동 기획주체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부산본부와 함께
주거빈곤 아동에게 새 보금자리를 마련해 주었습니다.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300&key=20201029.22006007778&kid=132116

시의회에서도 관련조례를 제정하기로 했구요, 기업단체 후원금도 답지했네요.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300&key=20201029.33001008147

가난은 정부도 못구하지만, 그래도 지역신문으로 그지역의 문제를 일부나마 보도하고 대응해나가는 모습은 좋아보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Your Star
20/10/29 12:56
수정 아이콘
노후된 주택에 방치된 사람들 의외로 많습니다.

심지어 이번 여름에 유래없는 장마 때문에 천장이 주저앉거나 누수는 기본에 곰팡이 끼고 오래된 주택들의 공통점이죠.

후원이 되었다니 다행입니다.
-안군-
20/10/29 13:20
수정 아이콘
인천 형제 화재사건이 났을때, 저런 부양능력이 안되는 가정의 아이들을 국가에서 돌봐야 한다는 의견이 꽤 있었는데,
2019년 대한민국 기초생활수급자가 120만 가구고, 그중에 자녀동거가구가 34만 가구네요.
대충 아이들만 50만명이라 치고(다자녀도 있을테니)... 한달동안 음식, 교육, 보건, 의복을 모두 합쳐 대략 100만원씩 들어간다 쳐도,
한달에 5천억, 1년이면 6조의 예산이 필요합니다. 국가 총예산의 1%에 해당하는 비용이죠...
가난 구제는 참으로 힘든 일이 아닐 수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리자몽
20/10/29 14:46
수정 아이콘
가난 구제는 나랏님도 할 수 없다라는 말이 사실이면서 참 슬픈 말이기도 합니다

그래도 제가 사는 부산에서 간만에 따뜻한 소식이 나와서 정말 좋네요

힘든 사람이 조금이라도 더 줄어들길 바랍니다
술라 펠릭스
20/10/30 02:12
수정 아이콘
좀 잔인한 말이지만 진짜 아이들에 대한 복지는 아무리 투자해도 지나치지 않을겁니다.

요즘같은 저출산 시대에는 특히.

진짜 아이 한명 한명이 소중합니다. 요즘같은 저 출산 시대에는.

일은 알파고가 해도 소비를 하는건 저 아이들이라서. 냉정하게 경제논리로만 따져도 진짜 하나도 버림받는 아이 없이 다들 잘 살았으면 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108594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59429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30] Kaise 19/10/23 81742 1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 jjohny=쿠마 19/11/08 89005 1
89077 [일반] 좋지않은 산술적인 코로나 지표 몇 가지. [2] 벨로린1774 20/12/05 1774 2
89076 [정치] 검찰 개혁의 이야기, 언론 개혁의 이야기 [39] 아루에2055 20/12/05 2055 0
89075 [일반] SARS-CoV-2 의 장거리 비말 감염 - 논문 초록 번역 [4] 아난1643 20/12/04 1643 2
89074 [일반] 미니 키보드 이야기 [22] 바쿠1777 20/12/04 1777 0
89073 [일반] 19c 프랑스인이 바라본 이집트와 이슬람문명 [16] 유럽마니아2325 20/12/04 2325 19
89072 [일반] 집회 막자 반발한 민주노총....경찰 폭행 혐의 1명 검거 [50] 판을흔들어라4479 20/12/04 4479 1
89071 [일반] 혼술의 시즌 잡다한 편맥추천.. [55] 대장햄토리2365 20/12/04 2365 2
89068 [일반] [유럽] EU-중국 친선 싱크탱크, 스파이 혐의로 영구폐쇄 [10] aurelius3750 20/12/04 3750 12
89067 [일반] 분양형 호텔의 비극 [39] kien6538 20/12/04 6538 1
89066 [정치] 신임 법무부 차관의 야심찬 첫 발걸음 [141] 이호철9585 20/12/04 9585 0
89065 [일반] 카페노예의 코로나 2단계 2주차이야기 [48] Janzisuka3703 20/12/04 3703 20
89064 [정치] 정부 부동산 정책에 맞서는 리스크 [101] 출입문옆사원6575 20/12/04 6575 0
89063 [일반] [역사] 1853년, 서방의 이중잣대에 빡친 러시아인 [15] aurelius2308 20/12/04 2308 4
89062 [일반] 5일 저녁 9시 이후 서울을 멈춥니다 - 서정협 권한대행 발표 [169] Leeka11102 20/12/04 11102 8
89061 [일반] 서울시 관내 전체 중고등학교 7일부터 2주간 원격수업으로 전환 [11] 하얀마녀2755 20/12/04 2755 0
89060 [일반] 강간상황극' 실행 남성, 1심 무죄→2심 징역 5년 [124] 맥스훼인7761 20/12/04 7761 1
89059 [정치] [단독] 文, 김현미 국토 장관 '교체' 가닥…후임에 변창흠 LH 사장 유력 [120] 죽력고7992 20/12/04 7992 0
89058 [정치] 계속되는 풍선효과? 이젠 파주차례? [7] Leeka2196 20/12/04 2196 0
89057 [일반] 천문학계의 노병(?)이 생을 마감(?)했습니다. [28] 우주전쟁4731 20/12/04 4731 3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