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9/27 11:59:09
Name CastorPollux
Subject [일반] 40대 미혼의 일상 (수정됨)
81년생인데 미혼인 CastorPollux  입니다...크크크 ㅠㅠ

6년 전에 파혼하고 그 이후로는 결혼 생각이 많이 없어졌습니다


사실 외로움을 많이 안 느끼는 스타일인데... 요즘 마음이 허합니다
어릴 때는 사람들이랑 매일 놀러 다니고
했는데 다들 나이 들고 하니 결혼하면 뭐
연중행사로 보고 미혼들은 서로 보는 것도
귀찮아졌네요 크크크크


경제사정은 연봉은 평균 정도 벌고......
집 있고 차는 관심이 없어서 제가 산 적은 없고 동생이 차 바꾸면서 타던 차 줬습니다...
대출은 없고 그냥 뭐 잘난 것도 없고 못난 것도 없는 무탈한 인생입니다



평일에는 집-회사-집-식사-게임-유튜브,넷플,왓챠,웨이브 돌아가면서 봄 자기 전에 조카 동영상 보면서 잠듬....

주말에는 늦잠 집에서 혼술,영화,게임 크크크크크 .... 코로나 이전에는 카페 모임을 갔었습니다 크크크크

지금 만나는 여자는 있는데 예전과 같은 감흥이 없다고 할까요?

한 살 차이인데..... 뭐  서로 연락도 잘 안 하고 만나도 밥만 먹고 헤어지고 그러네요 딱히 뭘 같이 하고 싶지가 않네요
아마 이러다 연락 서로 안 할거 같아요 크크크
먼저 연락도 하기 귀찮고 그러네요 여자분도 집순이 인데...직장이 지방이라 주말만 올라옵니다
이런 거 보면 연애 못 해서 마음이 허 한건 아닌 거 같은데

아직 인생의 반 밖에 안 살았는데
벌써 이렇게 늘어지니...ㅠㅠ 걱정입니다
이래서 결혼을 하나 생각이 많이 드네요 크크크크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부기영화
20/09/27 12:10
수정 아이콘
뭔가 부럽습니다?!
CastorPollux
20/09/27 12:13
수정 아이콘
결혼한 친구들은 부럽다고 하는데 크크크
서로 부러워합니다 크크크킄 ㅠㅠ
kogang2001
20/09/27 12:14
수정 아이콘
그래도 연애는 하시네요~~크크크
3년뒤면 저도 마흔인데 집도 차도 없습니다...
연애세포따윈 진즉에 쫓아냈고 건강도 안좋아서 술도 끊었습니다.
집-회사를 무한반복하고 있습니다.
술을 끊으니 직장사람들도 불러주는이가 없어서 퇴근하면
바로 집에 가서 게임과 티비만이 저를 기다리고 있죠.
근데 혼자인게 오래돼서 그런가 외롭다는 생각은 안듭니다.
CastorPollux
20/09/27 12:15
수정 아이콘
연애도 아니고 그냥 밥만 먹는 사이네요 크크크크
억지 연락도 하기 싫고
저도 술은 주1회로 줄였는데 더 줄여보려고 합니다
혼자사는데 건강 해야죠...ㅠㅠ 화이팅 입니다!!!!
20/09/27 12:24
수정 아이콘
저도 각오하는 입장이에요. 딱히 인생에 큰 사건이 없는한 미혼상태로 쭉 살지 않을까 싶어요. 만나는 여자있으시다니 부럽습니다!! 저는 얼마전 편의점녀한테 대쉬했다가 실패..또르르르
CastorPollux
20/09/27 12:26
수정 아이콘
저도 정말 큰 사건이 없는한 이대로 살겠죠....크크크크
아마 그 여자랑은 이제 연락 안 할 거 같아서 여자분도 나이가 있어서
미지근한건 이해하지만...서로 연락도 거의 없고
20/09/27 12:36
수정 아이콘
결혼을 하셔야죠. 이제 혼자 사는 것은 만렙으로 게임 메인 퀘스트 다 깨놓고 서브 퀘스트도 다 깨서 맵 돌아다니는 상황이라 재미가 없는 겁니다. 새 게임(결혼)으로 노멀 난이도(신혼)는 대충 깨놓고 최고 난이도(육아)로 플레이하면 긴장감도 성취감도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자루스
20/09/27 12:37
수정 아이콘
81년생시면 아직 30대 올시다.... 40대는 41살부터 아닌가요? 힘 내세욧~!
코로나가 많은 것을 바꾼것도 있고..... 지금은 누구도 쉬운 시키는 아닐겁니다....
그냥 할 수 있는것들 찾아서 즐기세요.
일체유심조
20/09/27 12:42
수정 아이콘
새로운 퀘스트 결혼과 육아에 도전 하시길 바랍니다.
그것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 했던 최고의 난이도의 도전 일것입니다.
지금 바로 시작하세요!
CastorPollux
20/09/27 12:42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 혼자사는 게임 만렙이라는 말 공감가네요 크크크크크
조카들 너무 귀여운데......실제로 키우면 난이도가 높겠죠
CastorPollux
20/09/27 12:43
수정 아이콘
지금도 몇살이세요 하면 3부터 나가긴 합니다 크크크크
그쵸 다들 힘들시기죠.....하루하루 즐기며 살겠습니다 크크크
CastorPollux
20/09/27 12:44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
혼자 할 수 있는 게임이 아니라 더 외로워지면 진짜 생각해볼거 같아요..ㅠㅠ
닉네임을바꾸다
20/09/27 12:48
수정 아이콘
이럴때는 여기가 게임커뮤니티였지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윗 댓글들 보니 크크
자작나무
20/09/27 12:56
수정 아이콘
제발 만 나이를 사용합시다 여러분.

한국식 나이는 적폐입니다 ㅠㅠ
유부남
20/09/27 13:02
수정 아이콘
부럽습니다. 슬슬 재미없어질때 어서 건너오세요.
데릴로렌츠
20/09/27 13:48
수정 아이콘
원래 사람은 본인에게 풍족한 것은 소중함을 못느끼죠.
유부남이 혼자 노는게 그리 재밌는건 자주 할 수 없어서 이겠죠.
그렇게 유부남은 하고 싶은거 하는 싱글이 부럽고,
싱글은 유부남의 알콩달콩 해보이는 바쁜 일상이 부럽죠.
그렇게 평생 서로를 부러워하며 사는거죠.
막상 입장이 바뀌었때도 현실을 만족해 할까?
둘다 아니라고 봅니다.

그래도 싱글생활 오래해보고 결혼하면 현타가 덜하긴 합니다.
제가 집에서 독립하고 혼자 7년을 살다가 결혼했는데,
윗 본문과 유서한 상황을 겪다가 결혼해서 그런지 확실히 덜하네요.
20/09/27 14:16
수정 아이콘
옳습니다. 만나이 쓰기 운동 추진할 사람 없으려나요 ㅠㅠ
지니팅커벨여행
20/09/27 14:33
수정 아이콘
인생의 반을 사셨다니요, 이제 40% 남짓 밖에 안 됩...

아 참고로, 81년생은 특별하게도 내년부터 40대입니다.
20/09/27 14:47
수정 아이콘
컨텐츠 부재입니다.....헬난이도(육아)로 가시죠....
이런이런이런
20/09/27 15:09
수정 아이콘
못생기고, 모아둔 돈도 없고, 집도 없고, 아싸라서 사람한테 말도 못붙이는 30대 1인입니다.

저보단 나은 삶이시네요. 크크크...저는 돈이 없어서 넷플릭스도 못보고 신작 게임도 못하고 옛날에 산 게임이나 깨고 있습니다.
20/09/27 16:31
수정 아이콘
아마 한살 차이라서 그럴겁니다. 8살 차이 도전해보세요...
켈로그김
20/09/27 16:59
수정 아이콘
입을모아 dlc를 종용하는 훈훈한 풍경 크크크
20/09/27 17:04
수정 아이콘
그래도 만나시는분은 있네요.,. 하하하 저는 완벽합니다.. 여자도 없어요
미메시스
20/09/27 17:24
수정 아이콘
저 총각때 모습 보는듯 하네요 크크
저는 동호회가 많이 도움됬고
아니면 평소 만나던분보다 미인을 만나면 많이 의욕적이 되더군요
wish buRn
20/09/27 18:02
수정 아이콘
(수정됨) 동갑내기 돌싱입니다.
사이좋을땐 싱글보다 좋은데,
맘 안맞으면 혼자만 못하더군요.
20/09/27 22:17
수정 아이콘
(수정됨) 결혼 늦게 해서 너무 공감되네요.
편한데 허한 느낌
가끔 그립기도 다행이기도 한 그 느낌
아기 낳고 돌까진 할일 많은 게 그렇게 좋더라구요.
요즘도 지칠 때 가끔 그 지루함을 상기하며 마음을 다스리고 파이팅합니다.
20/09/28 00:55
수정 아이콘
육아를 하시면 마음이 허하거나 늘어질 틈이 없습니다 크크
wannaRiot
20/09/28 09:55
수정 아이콘
50대 주병진의 사무치는 눈물이 생각나네요.
당대 최고의 연예인에 대성공한 사업가로 알려진 그가
결혼을 못하고 아이가 없는 지금 모든것을 버리더라도 되돌리고 싶다며 인생이 후회단다는 말에 한 없이 작아 보이더군요.
이제 결혼할 때일수도..
CastorPollux
20/09/28 10:45
수정 아이콘
다들 답변 감사드립니다...사실 비혼까지는 아닌데...
한번 놓치다보니 나이는 먹었고 저도 막 결혼에 대해 미지근한 상황인데...
제일 좋은 해결이 결혼이군요 크크크크크크...ㅠㅠ
사실 남자지만 유치원선생님도 하려고 했을정도로 아기들은 너무 좋아해서 약간의 마음은 있는데 나이도 나이고...추석 연휴때 생각 정리 좀 해야겠네요
감사합니다:)
데프톤스
20/09/28 10:50
수정 아이콘
"집 있고!" 부럽습니다 ㅠ
루카쿠
20/09/28 13:39
수정 아이콘
되게 우울한 얘기 예상하고 클릭했는데
집이 있으시고, 대출이 없고, 만나는 여자가 있으시군요.
그정도면 충분히 훌륭하신 겁니다.
뭐, 정답이 있을까요? 누구에게나 때가 있고 그 때는 다 다른거니, 결혼에 대한 압박은 받지 마시길.
20/09/29 02:02
수정 아이콘
고인물 됐으면 다음 퀘스트 깨셔야죠. 어서 넘어오세요 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93148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48321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30] Kaise 19/10/23 68159 1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 jjohny=쿠마 19/11/08 73627 1
88461 [일반] “죽으면 책임지겠다”며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 1심서 징역 2년 [8] VictoryFood494 20/10/21 494 0
88460 [일반]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과 사망과의 인과관계 [22] 여왕의심복1190 20/10/21 1190 11
88459 [정치] 임대차 3법과 전세 관련, 정부의 반박 자료가 나왔습니다 [78] Leeka3611 20/10/21 3611 0
88458 [일반] 도깨비책방 이벤트 [5] 말다했죠1924 20/10/21 1924 0
88457 [일반] 많은걸 바라는게 아닌데...(내용 추가 2) [53] M270MLRS5553 20/10/21 5553 4
88455 [일반]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이에게 장내 박테리아를 보충해주는 기발한 방법 [50] Ms.Hudson5606 20/10/21 5606 6
88454 [일반] 카페, 식당 대화시 마스크 착용 너무 짜증 [83] Janzisuka9818 20/10/20 9818 11
88453 [일반] [일상글]마지막 반복구호는 외치지 않는다. [10] 실인2873 20/10/20 2873 3
88452 [일반] 남녀 어록 대잔치 (19금) [126] 스윗N사워13327 20/10/20 13327 15
88451 [일반] 면접을 보고 왔습니다. [40] 김제피5210 20/10/20 5210 10
88450 [정치] 감사원 월성1호기 감사결과 발표 [112] 맥스훼인9583 20/10/20 9583 0
88449 [정치] 27일부터 규제지역 주택 구입 시, 자금조달계획서 제출이 의무화 됩니다. [98] Leeka5872 20/10/20 5872 0
88448 [일반] 인텔 메모리 품은 SK하이닉스, 단숨에 '낸드 2위' 점프 [28] 청자켓7090 20/10/20 7090 0
88447 [일반] [삼국지]촉한멸망전에 비해 오 멸망전의 인식이 떨어지는 이유 [26] 성아연5516 20/10/20 5516 24
88446 [정치] 비정규직 정규직화로 정부출연기관 연구비가 줄었답니다 [81] VictoryFood7306 20/10/19 7306 0
88445 [정치] 타임지에 1억 9백만원 들여 기본소득을 홍보한 것에 대하여 [204] 판을흔들어라11072 20/10/19 11072 0
88444 [정치] 강남 3구의 아파트 가격은 내렸습니다. [76] Leeka10974 20/10/19 10974 0
88443 [일반] 영화 관련 가벼운 잡담 [14] 로각좁3009 20/10/19 3009 2
88442 [정치] 국민의힘 男·20대 지지율 1위에 대한 어느 20대의 생각 [366] 풀꾹새13779 20/10/19 1377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