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5/29 14:07:38
Name 손금불산입
File #1 200529_수도권_누적.png (37.7 KB), Download : 0
File #2 200529_수도권_일일.png (58.0 KB), Download : 0
Subject [일반] 수도권 코로나 확진자 추이 업데이트 (5/29) (수정됨)




딱 한달 전쯤에 '이 주제로 글을 업데이트하는 건 이 글이 마지막이 될 것 같네요. 갑자기 유의미하게 확진자 숫자가 급증하기 시작한다면 모르겠지만...'이라고 썼는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나버렸군요. 한달 전 1,400명에 조금 모자라던 수도권 확진자 수는 500명 가까이 늘어 곧 1,900명 대에 도달할 기세입니다.

그래프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예전 구로구 콜센터 집단 감염을 제외하면 가장 큰 코로나 확산이 수도권에서 이뤄지고 있습니다. 오늘은 한국의 지역감염 확진자 전원이 수도권 인원이라고 하더군요. 피지알에서도 그랬지만 괜히 여러 전문가들이 다시 한 번 사회활동 자제를 요청하고 있는게 아니겠죠. 특히나 코로나 재확산 이후 첫 주말이 눈 앞에 있고, 사람들의 보건 의식은 한참 때에 비하면 꽤나 느슨해진 것을 부인할 수는 없기 때문에...



19--200529.jpg

최근 2주간의 감염은 과반수 이상이 지역감염에 의한 확산입니다. 이건 5월 28일 기준이고 29일까지 포함되면 비율이 더 크게 늘어났을 겁니다. 당분간 개인 보건 방역에 대한 느슨한 인식은 거둬두는 것이 맞을 것 같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05/29 14:08
수정 아이콘
오직 마스크...오직 방콕...
맥크리발냄새크리
20/05/29 14:11
수정 아이콘
인천 게이 학원 강사의 여파가 크네요 잘 해결됐으면 좋겠습니다
주익균
20/05/29 14:14
수정 아이콘
저 마트 갔다 오는데 사람들 술집에 북적대고 길가에 테이블 내놓고 술 마시고 담배 피우고 다 하시더군요.
Cafe_Seokguram
20/05/29 14:15
수정 아이콘
여의도 학원가 비상…여의도 학원강사-학생 잇따라 감염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5&aid=0003004705

진짜 심각합니다...학생들 등교 안 했으면 좋겠어요...
강미나
20/05/29 14:16
수정 아이콘
아무래도 등교는 다시 중단해야 할 거 같습니다.
츠라빈스카야
20/05/29 14:18
수정 아이콘
인천, 학원, 강사까진 대체로 동의하는데, 게이라는건 확인된 사실인가요?
20/05/29 14:19
수정 아이콘
일본도 긴급사태 해제하자마자 클러스터 뻥뻥 터지네요
근데 도쿄기준 마스크 착용비율은 체감 98%입니다
일본 정신승리 하는 꼴 보기 싫으니까 제발 마스크좀 잘 쓰고다녀주세요 ㅜㅜ
호느님
20/05/29 14:20
수정 아이콘
1000명 중 999명이 잘해도 1명이 트롤짓하면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돼버리는게 참 안타깝습니다.
센터내꼬야
20/05/29 14:22
수정 아이콘
제 주위는 체감 100%입니다. 거의 다 잘 쓰는데 자꾸 주변피셜 이야기하며 까내리는 것도 강조가 과한거 아닌가 해요.
강미나
20/05/29 14:25
수정 아이콘
아무리 그래도 체감 100%은 좀.... 길거리 나가면 안 쓴 사람들 계속 보이는데요;
55만루홈런
20/05/29 14:26
수정 아이콘
가장 문제인건 여름이 다가온다는거죠 겨울 봄이야 추우니깐 마스크 써도 별 불편함이 없는데 여름에 마스크는 거의 죽을 맛이죠

에어컨 없는 곳에서 일한다면 걍 코로나고 뭐고 지금 죽을 것 같아서 마스크 던져버리게 될텐데 그게 문제죠
맥크리발냄새크리
20/05/29 14:27
수정 아이콘
그러네요 죄송합니다. 이태원 게이 클럽 방문으로 수정하겠습니다.
20/05/29 14:28
수정 아이콘
그건 아니고 피감염대상자가 방역수칙을 잘 지키면 전파가 차단되니 방역수칙도 전체의 80%만 잘 지켜도 확산이 잘 안 될겁니다. 문제는 그 남은 20%가 뭉쳐있는 경우가 있다보니...
Finding Joe
20/05/29 14:33
수정 아이콘
지금 도서관인데 여기도 간만에 열었다가 내일부터 다시 보름간 폐쇄한답니다.
그런데 그 와중에도 제 뒤에 앉아있는 뭔 개념없는 여학생 둘이 노트북 쓰겠다고 열람실에서 방역을 위해 붙어앉지 말란 안내문도 무시하고 딱 붙어앉아서 노트북으로 영상보며 키득대고 있네요. 도서관 직원께 말씀드려서 한번 주의받았는데도 무시하고 저러고 있는게 유머... 한번 더 부탁드려야 하나.
엔타이어
20/05/29 14:34
수정 아이콘
67명이 코로나 터지고 두번째로 높은 수치였네요. 그런데도 경각심은 오히려 너무 낮은거 같습니다.
20/05/29 14:42
수정 아이콘
제 동생도 마스크 끼고 다니라는 말 개무시해서 정말 속터집니다. 너무 안일한 사람들이 많아요;
20/05/29 14:44
수정 아이콘
실현 가능성이 아예 없음을 알지만 전국민 강제 자가격리를 2주하던가 하지 않으면 달리 방법이 없지 않나 싶습니다.
날은 더워지고, 자영업자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에서도 죽는다 소리나오고..
부디 본인과 가족들의 건강을 서로 기원합시다.
강미나
20/05/29 14:44
수정 아이콘
에어컨 나오는 사무실에서나 마스크 끼고 일할 수 있는거지 요즘같은 날씨에 택배 승하차 작업 같은 외부 육체노동을 마스크 끼고 했다간 코로나보단 열사병으로 죽는 사람이 더 많아질겁니다. 쿠팡 물류센터 건 보고 마스크 안꼈다고 뭐라고 하는데 우리 사회가 약한 고리에 대한 인식이 너무 없어요.
사업드래군
20/05/29 14:51
수정 아이콘
치료제나 백신이 나오기 전까지는 6개월이 지나도 상황이 전혀 나아질 게 없습니다.
아마추어샌님
20/05/29 14:52
수정 아이콘
76명이 나올때 전후가 확진자 수가 적었고 그날 눈에 보이게 확진자수가 나왔는데
어제 67명나오고 오늘 58명 나온걸 생각하면
하루하루가 아니라 2-3일 평균으로 생각하면 이전보다 더 심각한 상황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20/05/29 14:52
수정 아이콘
으아아 다음주 기사시험인데!!!!!
20/05/29 15:00
수정 아이콘
학원에서 터진다면,, 과외식으로 더 음성화 될 수도,,,
20/05/29 15:05
수정 아이콘
최소한 요식업종이 아닌이상 손님이 방역예절을 의무적으로 지켜야 할듯 합니다.
더운데서 일하시는 분들은 열두시간중에 마스크 내릴때도 있어야 하는데,
길어야 한시간 남짓 머무는 손님이 마스크 내리면, 주인분들의 공간을 오염시키는 행위니까요.
이 경우는 요식업을 제외한 모든 영업장소 손님의 행위위반에 대해서 특별한 상황을 제외하고 구상권 청구대상으로 보게끔 해야할듯해요.
시린비
20/05/29 15:07
수정 아이콘
사람마다 장소마다 다르지 않을까요? 각자의 길거리가 다른 이상 상대방을 확신하긴 어려울 수 있다고 봅니다.
Cafe_Seokguram
20/05/29 15:12
수정 아이콘
그죠...학원이나 과외도...어떻게든...막아야 할 것 같은데...비대면으로 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건지...참 암담하네요...
뜨거운눈물
20/05/29 15:14
수정 아이콘
딱봐도 우상향 그래프네요 후...
20/05/29 15:18
수정 아이콘
주식이나 좀 우상향하지 왜 이런데서..
소금사탕
20/05/29 15:32
수정 아이콘
인천학원강사..잊지 않겠다
Finding Joe
20/05/29 15:54
수정 아이콘
그러게 말입니다.
20/05/29 15:58
수정 아이콘
여의도 학교들 다음주 화요일까지 온라인 수업 전환합니다.
갑의횡포
20/05/29 16:00
수정 아이콘
후~ 지방이라 다행이다
아스날
20/05/29 17:05
수정 아이콘
정부나 국민들이 아무리 조심한다고 하더라도 이정도 감염은 꾸준히 나올수밖에 없는것같습니다.
봉쇄조치를 안하면서 이 정도로 막고 있는것도 기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강미나
20/05/29 17:34
수정 아이콘
하긴.... 저도 그 동네가서 살고 싶네요....
VictoryFood
20/05/29 21:48
수정 아이콘
일도 힘들고 안정성도 없고 돈도 노력대비 적은데 감염위험까지 고려해야 한다니 너무 슬프네요.
VictoryFood
20/05/29 21:57
수정 아이콘
3일간 확진자수로 따져보면
3월초 76명 나왔을 때가 26+76+22 해서 124명이고
4월초 52명 나왔을 때가 43+52+35 해서 130명인데
이번에는 36+67+58 해서 161명이네요.
kartagra
20/05/29 22:43
수정 아이콘
일본은 이미 검사 안하면서 우리는 왜 확진자가 적을까?이러면서 정신승리중이죠. 어차피 정신승리하는건 걍 정해진거라 일본은 걍 무시하면 된다고 봅니다. 어차피 그 정도 검사수로 본인들 잘하고있다고 주장해봐야 일본 내부에서 말고는 아무도 안믿을거라서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변동과 상시모집을 공지합니다. [25] 오호 20/07/02 2356 6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70759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29299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9] Kaise 19/10/23 47605 15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49287 1
87199 [정치] 서울에 '박원순의 뜻을 기억하자'는 민주당의 현수막이 걸리고 있습니다. [123] 파어4958 20/07/11 4958 0
87198 [일반] [검술] 검술 유파 영상 모음 [1] 라쇼362 20/07/11 362 2
87197 [정치] 현정부가 등록을 유도했던 임대사업자에 대한 끝없는 괴롭힘이 진행중입니다. [65] Grateful Days~2371 20/07/11 2371 0
87196 [정치] 이해찬, 박원순 의혹 질문한 취재진에게 "후레자식" [460] 모아12923 20/07/11 12923 0
87195 [일반] 왜 비행기는 항상 왼편으로만 탑승할까? [26] 우주전쟁3197 20/07/11 3197 36
87194 [일반] 백선엽 장군 사망기사를 보고 기억난 일. [9] 공기청정기2283 20/07/11 2283 2
87193 [일반] 겨울왕국1 OST - 사랑은 열린 문(Love is an open door) 노래/더빙 입니다! [6] 유머게시판568 20/07/11 568 3
87192 [일반] 이엄 자 정방, 하지 말아야 할 정도를 넘다 [5] 서현122066 20/07/11 2066 2
87191 [정치] 백선엽이 근무했던 간도특설대는 어떤 부대인가? [172] MirrorSeaL7106 20/07/11 7106 0
87190 [일반] 백선엽 장군 별세 향년 100세 [241] 치열하게8441 20/07/11 8441 0
87189 [정치] 진 석사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보고. [156] 감별사10370 20/07/11 10370 0
87188 [일반] 요즘 본 영화 감상(영화 스포 다수) [8] 그때가언제라도1772 20/07/11 1772 0
87187 [일반] 어허, 방의표씨 펜스룰도 못하시네. 시티헌터 노래 모음. [23] 라쇼2598 20/07/11 2598 4
87186 [일반] 카레맛 똥 vs 똥맛 카레, 승자는? [17] 아마추어샌님2859 20/07/10 2859 7
87185 [정치] 오늘 국토부 김현미 장관님의 한마디 [171] 79년생11517 20/07/10 11517 0
87183 [일반] iOS 앱들에서 대량의 앱 크래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28] 리노5608 20/07/10 5608 1
87182 [일반] 카레를 먹어 봅시다. [36] 공기청정기2666 20/07/10 2666 6
87181 [일반] [뉴스] 김여정 “美 독립기념일 DVD 달라” 이례적 요청…대미 유화 제스처? [37] aurelius4297 20/07/10 4297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