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4/06 17:58:53
Name aurelius
Subject [일반] [유럽] 메르켈의 후계자로 거론되는 3인방 (수정됨)
4월25일 독일 기민당 당수 선거가 예정되어 있다고 합니다. 
앙겔라 메르켈은 16년의 장기집권을 뒤로 하고 2021년 퇴임할 예정입니다. 
따라서 이번에 선출되는 기민당 당수가 차기 총리가 될 가능성이 높고, 그가 향후 독일의 향배를 좌지우할 것입니다. 
현재 유력한 후보는 총 3명입니다. 

기호1번
아르민 라셰트(Armin Laschet) / 59세 / 가톨릭 /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 법학
GettyImages-1208556872-380x253.jpg

현재 가장 유력한 후보입니다. 그는 언론인 출신으로 가톨릭 매체서 주로 활동했고, 부인은 아헨의 유력가문 출신이라고 합니다. 
독실한 가톨릭인 만큼 동성애 결혼 관련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으나, 정치적으로는 합의를 도출하는 데 능하고 메르켈의 지지층을 흡수하는 데 적임자라고 평가됩니다. 또한 역대 선거에서 항상 승리하는 등, 선거의 승리자라는 평판을 갖고 있기도 합니다. 
그런데 서방매체에서 그에 대한 평가는 좋지 못합니다. 그는 러시아에 대해 지나치게 유화적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으며, 미국의 포린폴리시의 경우 최근 그에 대한 반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포린폴리시 2020/3/9일자 기사) 


기호2번
프리드리히 메르츠(Friedrich Merz) / 64세 / 가톨릭 /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 법학 
GettyImages-1208562430-380x253.jpg
그는 독일 전재무장관이자 현 국회의장 볼프강 쇼이블레의 총애를 받은 정치인입니다. 약간 고인물 정치인 느낌이 있는데, 헬무트 콜 시절부터 메르켈과 라이벌이었고, 기민당 당수 자리를 놓고 메르켈을 상대로 패해서 콩라인 이미지가 있습니다. 심지어 메르켈 후계자가 될뻔했던 안네그레트 크람프카렌바우어를 상대로도 패해 뭐랄까 2연패 이미지. 2000년대 중반 메르켈한테 패한 이후로 주로 기업 고문으로 활동하면서 민간영역에서 활약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비행기를 조종할 줄 안다는 게 그의 특기라고.... 
그런데 그의 가장 큰 단점은 거만하다는 점이며, 이때문에 적이 많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민당 안에서 확고한 지지층이 있으며, 기민당 내 반메르켈 파의 구심점이 된다고 합니다. 흥미롭게도 "유럽군대창설"을 지지하는 성명에 사인한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코로나19 확진됐다고 하네요.... 

기호3번 
노르베르트 뢰트겐(Norbert Roettgen) / 54세 / 가톨릭 /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 법학
Norbert Röttgen:
현재 독일 연방의회 외교상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정치인입니다. 당선권에서 가장 멀리 있다고 하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호감이 가는 정치인입니다. 외모도 뭔가 신뢰감 가는 인상이고, 나이도 상대적으로 젊어서... 크크크. 그는 외교현안에 대해 가장 지식이 많고, 평소에도 철학자 이미지가 많은 사람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뉴스테이츠먼(New Stateman)이라는 잡지는 그를 두고 기민당 안에서보다 트위터의 외교호사가들 사이에서 훨씬 더 유명한 인물이라고 평했습니다. 또 그의 가장 큰 단점은 2012년 메르켈하고 한바탕 싸운 적이 있어서 친메르켈파의 지지를 얻기 어렵다는 점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그가 독일을 리드한다면, 프랑스의 마크롱으로서는 굉장히 다행스러운 일일 것입니다. 둘도 없는 파트너를 얻게되는 셈이죠. 
마크롱이 평소 빅픽처를 자주 그리는데, 뢰트겐 또한 마크롱과 유사한 기질을 갖고 있습니다. 그 또한 큼직큼직한 주제들에 대해 관심이 많고 미중경쟁, 러시아, NATO, 유럽연합의 미래, 5G 등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실제로 뢰트겐은 트위터로 굉장히 자주 소통하는 편인데, 주로 큼지큼직한 주제에 대해 논평을 많이 하고 또 지난 3월 "Time for a Geopolitical Europe: A German Answer to Macron"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마크롱이 제기한 문제의식에 화답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4월 말, 독일의 키를 누가 잡게 될런지... 

흥미로운 기점이 될 것 같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04/06 18:10
수정 아이콘
어렸을때 독일은 개신교 핵심지역으로 배웠는데 3 후보다 가톨릭이라 찾아보니 독일 가톨릭이 개신교보다 비율이 높네요.
꿈은없고놀고싶어
20/04/06 18:16
수정 아이콘
예전에 젊은 여성 정치인이 메르켈의 뒤를 이을거라더니, 성과가 좋지 않았는지 그 후보는 안보이는것 같네요
aurelius
20/04/06 18:18
수정 아이콘
그 사람이 안네그리트 크람프카렌바우어인데, 현재 당수입니다. 그런데 사임한다고 하네요.
러프윈드
20/04/06 18:28
수정 아이콘
3번분 보고 순간 문통인줄
멍멍머멈엉멍
20/04/06 18:39
수정 아이콘
저는 클롭감독..
산밑의왕
20/04/06 18:42
수정 아이콘
법학전공이 아니면 안되는 동네인가요..
20/04/06 18:43
수정 아이콘
저는 조지 클루니
꿈은없고놀고싶어
20/04/06 18:43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표절작곡가
20/04/06 18:50
수정 아이콘
(수정됨) 다 노트라인베스트팔렌이군요~~

노드라인 베스트팔렌주는 카톨릭보다는 개신교(루터교)가
더 강세인 동네입니다...
나성범
20/04/06 19:01
수정 아이콘
법국이 경쟁상대라 지피지기 하려고 하는거겠죠
20/04/06 19:08
수정 아이콘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은 사민당 텃밭으로 알고 있는데, 기민당 당수 유력후보 3명이 모두 NRW 출신인건 재밌네요. 모두 카톨릭 신자라는 것도 그렇구요.
라인란트 출신이며 카톨릭 신자인 중도 우파라는 점에서 콘라트 아데나워가 생각납니다.
고양이맛다시다
20/04/06 20:11
수정 아이콘
공대생이 오랫동안 했으니 법대생이 할 때도 됐습니다. 크크크
Bellhorn
20/04/06 20:43
수정 아이콘
저도 조지클로니!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코로나19 및 정치적 댓글 관련 자유게시판 운영 규칙 공지 [21] 오호 20/02/23 23308 26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64623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12회차 글쓰기 이벤트OrBef 16/05/03 223686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9] Kaise 19/10/23 41287 15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9/11/08 41978 1
86608 [일반] 인생의 에너지를 어디서 얻고 살아가시나요? [29] 똥꾼1533 20/06/07 1533 0
86607 [일반] 어머니 폰을 해 드렸습니다. [9] 공기청정기2210 20/06/07 2210 4
86606 [일반] 가볍게 보실 넷플릭스 추천 영화 3가지 [12] 아슨벵거날3467 20/06/07 3467 0
86605 [일반] 저출산 문제. 한국의 특별함을 논해야 하지 않을까요? [187] 챗셔아이5645 20/06/07 5645 10
86604 [일반] 회사생활 6년차, 통장 잔고 600만원. [40] 챔쁜이4756 20/06/07 4756 70
86603 [일반] 나를 직장에서 의외로 힘들게 하는 점들(요즘 직장인? 남녀의 차이?) [14] lux3072 20/06/07 3072 6
86602 [일반] 벌새 영화 감독 "상업적으로 제작한 포르노도 강간문화에 일조" [225] 감별사10079 20/06/06 10079 24
86601 [일반] 검호 이야기 - 배가본드(1) 미야모토 무사시, 천하무쌍을 향한 여정 [21] 라쇼1991 20/06/06 1991 12
86600 [일반] 현충일입니다. [17] 호리호리2737 20/06/06 2737 50
86599 [일반] 자유게시판 신규 운영위원 모집 및 직업 비하 표현 금지 공지 [29] 오호3301 20/05/25 3301 4
86598 [일반] 한국(KOREA)형 음식모델(20) [61] 성상우4542 20/06/03 4542 5
86597 [일반] 겐페이나 한판 칠까. [15] Love&Hate2264 20/06/06 2264 10
86596 [정치] 50년만에 돌아오는 인프라투자 홍수의 시대 [17] LunaseA4689 20/06/06 4689 0
86478 [일반] [서버점검완료]2020년 6월 6일(토) 안내 [17] 당근병아리2349 20/05/30 2349 17
86595 [정치] 천안함 전사자 부인 “자식들이 국가에 뭘 배우겠나” [420] 카미트리아17714 20/06/06 17714 0
86594 [일반] [점검안내] 서버 점검 완료 [11] 당근병아리616 20/06/06 616 14
86593 [일반] [개미사육기] 침묵의 밤 교단 (사진 있어요) [28] ArthurMorgan1895 20/06/06 1895 38
86592 [일반] 우리가 겪을 수밖에 없는 인구절벽의 미래, 일본 [137] 대항해시대6060 20/06/06 6060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