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1/22 15:31:13
Name aurelius
Subject [역사] 청일수호조규는 어떻게 체결되었는가? (수정됨)

예전부터 잘 이해할 수 없었던 주제 한 가지가 있었습니다.
1871년 대청제국은 왜 일본과 대등한 "조약"을 맺었는가? 
중화제국으로서의 자부심과 천하질서의 주인이, 어찌 동방의 섬나라 오랑캐와 서구식 조약을 맺을 수 있었던 것인가? 
도무지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조선은 외교문서가 무례하다고 하여 강화도 조약 때까지 버텼는데 말이죠. 

그런데 최근 어떤 기사를 보니, 이제야 좀 납득이 되었습니다. 

먼저 일본의 "동방의 천자가 서방의 천자"에게 전하노라 (실제로 저렇게 한 건 아니고, 옛날 당나라 시대 당시 일본이 보낸 문서였습니다)하는 문서를 받은 청나라의 반응은 다음과 같았습니다. 

(1) 무례하도다! 감히 상국을 업신여기고 우리의 천하질서를 어지럽히다니!
(2) 문서를 거부하면 일본이 서양과 합세하여 중국을 공격할 수 있음. 게다가 일본은 애초에 우리 천하질서 바깥의 존재임

당시 문서를 접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던 이는 리훙장이었습니다. 
그리고 조정은 그를 깊이 신임했습니다. 

근데 가장 중요했던 문제는 "톈진사태" (1870)

외세에 반대하던 중국인들이 프랑스인들을 수십명 죽였고, 이는 거대한 외교문제로 비화되었습니다. 특히 영국과 미국도 프랑스에 동조하여 중국은 상당한 압력을 받고 있었습니다. 따라서 일본까지 적대하기에는 리스크가 컸다고 하네요. 

아울러 일본 또한 중국에 강압적으로 나갈 형편이 아니다보니... 굉장히 특이한 방식으로 조약(?)이 체결되었는데

먼저 서로 원했던 것을 짚어보자면

청국 - 중국과 조공국에 대한 공격 금지, 서양식 근대조약 거부, 최혜국 조항 및 영사재판권 조항 거부
일본 - 조공체제의 타파, 서양식 근대조약, 자유무역

그런데 현실적으로 양국이 서로 자국의 의사만을 관철시킬 수 없어 묘하게 타협했다고 합니다.

(1) 조약이라는 단어를 쓰지 않고 조규라는 단어를 쓴 점 
- 조약이라는 단어를 거부하여, 형식상 근대조약 표현을 제외시켜 중국 입장 관철 (참고로 강화도 조약도 원래 조일수호조규로 조규의 형태입니다)
(2) 상호간 "방토" 침략 금지
- 중국 입장에서 볼 때는 속방과 영토를 모두 포괄 조선, 류큐 등을 포함한 의미. 일본 측 입장에서는 중국 본토만으로 해석. 서로 편할대로 해석할 여지를 남겼습니다. 
(3) 최혜국 조항 및 영사재판권 조항 상호 거부
- 근대조약의 필수조항이었던 이 조항이 없어 서양열강이 당시 일본과 중국이 내통해서 서구열강에 대항하는 거 아니냐는 의구심을 품었다고 합니다
(4) 조약문구나 서명란에 양국 군주의 휘호나 도장이 없는 점
- 일본은 서양식으로 메이지 천황의 사인이 들어가는 걸 원했으나, 중국이 거부. 결국 양국 교섭자의 서명으로 갈음함. 아편전쟁 후 난징조약에는 영국과 중국 양국의 국가수반의 승인이 있었던 것과 대조적입니다. 

종합적으로 보면, 중국은 형식을 취하고 일본은 제한적인 실리를 취한 조약이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당시 조선은 일본이 중국과 맺은 이 "조규(?)를 어떻게 바라보았는지 궁금해지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47081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08902 24
공지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23010 13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9661 0
84437 [스포있음] 드래곤볼 에피소드별 빌런과의 전투력 비교 [6] TAEYEON569 20/02/19 569 1
84436 보행자 파란불에 횡단보도를 건너더라도 항상 조심해야겠네요(제목 오타만 수정) [15] Rei_Mage1174 20/02/19 1174 2
84433 세종과 세조의 스타일로 보는 입법의 중요성 [34] 치열하게1864 20/02/18 1864 0
84432 다이어트와 운동하는 이야기 [43] At the moment2015 20/02/18 2015 11
84431 생태학적 레닌주의를 시도할 때이다 [번역] [8] 아난968 20/02/18 968 2
84430 아파트에서 돌 던지는 초등학생들 어떻게 처벌해야하나 [37] pandabrewer4453 20/02/18 4453 2
84428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유행 관련 최신 정보 및 개인적 의견(2020.02. 18. 12:00) [47] 여왕의심복4377 20/02/18 4377 46
84427 한국(KOREA)형 음식모델(13) [5] 성상우701 20/02/18 701 0
84426 공짜로 구글 G 스위트 서비스 이용하기 [13] 아난4057 20/02/18 4057 2
84425 대구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발생...대구의료원 이송 [175] 로즈마리15123 20/02/18 15123 1
84424 피지알 스연게 관찰 보고서 및 제안 [96] 손금불산입6421 20/02/18 6421 20
84423 한국(KOREA)형 제품모델(5) 성상우524 20/02/17 524 0
84422 펭수카드출시, 진라면/진짬뽕 100원 삼성앱카드 [15] style4598 20/02/17 4598 0
84421 서울 강서구PC방 살인사건의 최종결과가 나왔습니다. [56] 시원한녹차8685 20/02/17 8685 5
84420 궁예와 도선의 대사를 통해 본 태조왕건 (대충 망한 리뷰) [15] TAEYEON2179 20/02/17 2179 6
84419 [도서소개] 영국인이 쓴 한중일 삼국지 [12] aurelius3677 20/02/17 3677 10
84418 웹툰 하나 소개합니다. [17] 카페알파4233 20/02/17 4233 4
84417 [스압] 전세계 '왕국들의 왕좌' [11] 유럽마니아3413 20/02/17 3413 13
84416 지극히 주관적인 블루투스 이어폰&헤드폰 선택 가이드-1탄 [111] 담배상품권4906 20/02/17 4906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