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2/13 11:03:59
Name 성상우
Subject [일반] 한국(KOREA)형 음식모델(7) (수정됨)
한국(KOREA)형 음식모델(7)

어머니께서는 음식과 반찬을 준비하시다가 가끔씩 명태국을 끓이십니다. 어머니께서 명태국을 준비하시는 것은 특별히 반찬을 하실 것이 없고 가족들이 일상의 피로와 생활에 지쳐서 입맛을 잃었기 때문입니다. 그럴 때는 명태국을 제대로 끓여서 먹으면 입맛이 돌아오고 기운이 솟아나는 것을 느낍니다. 또 어머니께서 끓이신 명태국을 먹으면 저는 속이 풀리는 것을 느끼고 너무 뱃속에 온기를 느낍니다. 명태국에는 어머니의 정성어린 손맛과 어떤 효과가 있다는 것을 느끼는데 명태는 한국인들에게 너무 좋은 음식이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저는 대구 동구 지묘동에 살고 있는데 공산동 행정복지센터앞에 위치한 '행복한 명태 & 생선구이'라는 음식점을 지나올때가 있습니다. '행복한 명태 & 생선구이'라는 음식점은 매콤명태조림을 전문으로 하고 있습니다. '행복한 명태 & 생선구이'라는 음식점을 지나오면서 한국(KOREA)형 음식모델(7)을 구상하게 되었는데 그것은 코다리조림 잔치국수입니다. 코다리조림이 너무 맛있는 음식이라서, 잔치국수와 너무 잘 어울릴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유학(儒學)의 시조이신 공자(孔子)께서는 노나라출신이셨습니다. 노나라의 노(魯)의 글자를 풀어보면 물고기어(魚)자에 해일(日)자입니다. 그러니까 물고기를 잡아서 태양에 말린다고 볼수가 있고, 예를 들어 명태를 황태나 코다리나 노가리등의 형태로 말리는 것이라고 볼수가 있습니다. 제가 구상한 한국(KOREA)형 음식모델(7)인 코다리조림 잔치국수는 성인(聖人)이시고 유학의 시조인 공자를 기념하는 음식입니다.

한편 가까이에 이웃동네인 대구 동구 불로동에 불로전통시장의 '쉬어가는집'과 '달빛식당'의 코다리찜도 지역명물로 유명합니다. 불로전통시장에서는 매일 여는 상점과 식당등이 있고 5일마다 불로5일장이 섭니다. 불로5일장에서는 여러 곳의 상인들과 물건을 파시는 분들이 오셔서 다양한 물건을 거래하시는데 지역민들에게 인기가 많습니다.

명태에 대해서 소개하자면, 명태는 머리와 입이 커서 대구(大口)라 불리는 대구과 물고기로 한류성 어종입니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러시아, 일본의 주요 수산물로 주낙이나 그물을 이용해 잡고 연중 대부분의 시기에 포획이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예로부터 제사와 고사, 전통혼례등 관혼상제(冠婚喪祭)에 없어서는 안될 귀중한 생선으로 여겨졌으며, 상태, 잡힌 시기 및 장소, 습성 등에 따라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 것이 특징입니다.

몸은 가늘고 길며, 전체에 특이한 무늬가 덮여있고 머리가 큰 편입니다. 눈이 크고 아래턱은 위턱에 비해 앞으로 튀어나와 있으며, 아래턱에 짧은 수염 1개가 있습니다. 등지느러미는 3개, 뒷지느러미는 2개이며, 꼬리지느러미 뒤 끝 가장자리는 수직형입니다. 암컷과 수컷은 형태상으로 거의 차이가 없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명태의 제철은 겨울철인 1~2월이며 명태의 머리, 꼬리, 살, 내장 등은 모두 식재료로 이용됩니다. 살코기와 곤이는 국이나 찌개용으로 이용되며, 알과 창자는 각각 명란젓, 창난젓으로 이용됩니다. 단백질이 풍부하며, 류신과 라이신 등의 필수아미노산이 다양하게 들어 있습니다. 명태를 이용한 음식으로는 생태찌개, 생태매운탕, 황태구이, 황태찜, 북엇국, 북어무침 등이 있습니다. 앞에 명태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두산백과'에서 발췌하였습니다.

명태의 효능은 첫 번째는 숙취해소와 해독작용이 뛰어납니다. 지금도 과음한 날 북어국 한그릇이면 아침이 거뜬하다고들 합니다. 명태에는 타우린, 에티오닌등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간에 축적된 아세트알데히드를 해독하는 작용을 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명태는 소변배설을 촉진하여 체내에 쌓인 독소를 풀어주는 작용이 있으므로 연탄가스중독, 농약, 각종 약품등으로 인한 체내의 독소를 없애줍니다.

두번째는 간 보호와, 간기능 개선 효능입니다. 명태는 단백질이 56%를 차지하는 고단백식품이고, 류신과 라이신등의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하여 간을 보호하고 간 기능개선에 도움이 됩니다.

세번째는 체질과 무관한 전천후 먹거리 효능입니다. 사상의학에 따르면 그 몸에 좋다는 등푸른 생선도 가려 먹어야 하는 체질이 있는 반면 명태는 살이 부드럽고 연해 먹기가 편하기 때문에 소화기능이 약한 소음인에게까지 좋은 식품입니다. 또는 명태는 성질이 평하고 치우침이 없어 한약을 먹을때도 가리지 않는 몇 안 되는 음식중 하나입니다. 비타민 A가 풍부한 명태는 눈 건강에 도움을 줄 뿐 아니라 기력을 높이고 평소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빈혈을 예방하는데도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수족냉증에도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따뜻한 성질이 있어서 꾸준히 드신다면 손발이 차가우신 분들께 도움이 된다고 하니 이정도면 보약이라고 생각됩니다.

명태는 효능만큼 이름까지 다양하다고 합니다. 명태로 불리게 된 어원에 대해서는 이유원(李裕元)의 '임하필기(林下筆記)'에 "명천(明川)에 태(太)가라는 성을 지닌 어부가 있었는데 어떤 물고기를 낚아 주방 일을 맡아보는 관리로 하여금 도백(道伯)에게 바치게 하였던 바, 도백이 이를 아주 맛있게 먹고 그 이름을 물으니 모두 알지 못하였다. 그리하여 이 물고기는 태가라는 어부가 잡은 것이니 도백이 이를 명태(明太)라고 하는 것이 좋겠다고 하였다."라는 기록이 있습니다.

우리가 일상적으로 많은 음식에서 접하게 되는 명태는 상태에 따라 부르는 이름이 제각각입니다. 갓 잡아 싱싱한 명태는 '생태', 냉동된 것은 '동태', 말린 것은 '북어'라고 부릅니다. 또한 추운 겨울 덕장등에서 몇십번 명태를 계속 말리고 얼고 또 녹으면서 말리고를 반복하여 누릿하고 맛있게 변한 명태를 '황태'라 부르고, 몇 마리씩 줄에 엮어 뿌득하게 말린 것은 '코다리'로, 어린 명태는 '노가리'로 부릅니다. 앞의 명태의 효능과 명태의 여러 이름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행복한 명태 & 생선구이'라는 음식점에 붙어있는 소개글과 설명문등에 나와있는 내용입니다.

@위에 글은 제가 고민하고 구상해서 쓴 글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2/13 13:16
수정 아이콘
코다리조림 잔치국수.
코다리조림은 밥이랑 먹어야지요.
일단 식당을 차려서 실험을 해보심이.
코다림조림 베트남 쌀국수도 같이 해봐요.
기사조련가
19/12/13 13:26
수정 아이콘
그래도 처음보다는 많이 나아지셨네요..... 이제 좀만 기승전결에 맞는 글을 ..ㅜㅜ
19/12/13 13:32
수정 아이콘
아아. 좋은 조림이다.
슈퍼잡초맨
19/12/13 14:28
수정 아이콘
1. 공자는 노나라 출신
2. 노자는 해일자와 물고기어자를 조합한 글자로 노가리나 코다리 같은 말린 생선을 의미
3. 코다리조림은 공자를 기리는 음식
4. 코다리조림+잔치국수 => 한국형 음식 모델??

왜 중국 땅인 '노나라'의 국명을 상징하는 소재가 한국형 음식모델이 되는 건지 이해가...
19/12/13 18:53
수정 아이콘
한 마음 한 뜻 실패!
성상우
19/12/13 20:1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여러 관심과 지적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코다리조림은 어떻게 먹어도 맛있는 요리라고 생각이 듭니다. 여러가지 방식으로 먹는 것을 보고 저도 먹어

봤는데 코다리만의 매력을 느낄수 있었습니다. 코다리조림 베트남쌀국수도 괜찮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합니다. 처음보다 많이 나아지셨다고 해주셔서 감사드립

니다. 좀더 기승전결을 생각하고 논리성을 생각하도록 하겠습니다. 코다리조림은 한번 먹으면 자꾸 먹고 싶은 맛의 음식입니다. 우리나라는 동양문화권이니

까 유학과 관련이 깊고 또 많은 이들이 음식을 찾고 음식의 흥행이 될수 있도록 노나라의 국명을 상징하는 소재를 한국(KOREA)형 음식모델로 삼게 되었습니

다. 여러 의견과 조언에 대해 감사 드립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86388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42655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30] Kaise 19/10/23 62226 1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 jjohny=쿠마 19/11/08 67043 1
88247 [정치] 중학생 협박한 나경원 前 비서 벌금형 확정 [28] 말다했죠2323 20/09/29 2323 0
88246 [정치] '임신 24주까지 낙태 합법화'…정부, 개정안 준비 [295] Letranger7825 20/09/29 7825 0
88245 [일반] 귀성길 루트 이야기(서울-창원) [25] giants1656 20/09/29 1656 2
88244 [일반] 교양과학서를 읽어보자 [27] 숨결1319 20/09/29 1319 11
88243 [일반] 아는 사람은 다 알 대전 및 청주 맛집.txt [95] 쿠보타만쥬3359 20/09/29 3359 18
88242 [정치] '의사파업' 그 뒷이야기.. [218] 반숙11281 20/09/29 11281 0
88241 [일반] 낙오자들의 시간-가비지 타임 [49] lasd2414009 20/09/28 4009 9
88240 [일반] 화제의 롯데리아 밀리터리팩 후기 [67] 길갈8179 20/09/28 8179 20
88239 [정치] '휴가연장 의혹' 추미애·아들·보좌관 '혐의없음' 불기소 [285] 시린비14451 20/09/28 14451 0
88238 [일반] [후기] 메디치 더 매그니피센트 시즌 2, 르네상스의 명암을 보여주다 [5] aurelius1809 20/09/28 1809 6
88237 [일반] 무시당하고 열받은걸 행동으로 표현한 경험.... [6] 사람은누구나죽습니다3622 20/09/28 3622 5
88236 [일반] 부모자식간의 연 [26] 머린이야기3905 20/09/28 3905 12
88235 [일반] 제 뇌가 망가진거 같습니다 [33] 뒤틀림6679 20/09/28 6679 0
88234 [일반]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더빙한거 몇개 올리러 왔습니다! (강철의, 앤트맨, 소니공기청정기) [3] 유머게시판2037 20/09/28 2037 7
88233 [일반] 왜 나의 코미디는 웃기지 못하는 걸까(feat. 영화 '조커'의 아서 플렉) [8] 치열하게4432 20/09/27 4432 1
88231 [일반] 레드 벨벳에 빠져 지낸 지난 한 주 [22] 아난4653 20/09/27 4653 4
88230 [일반] 영화 '디바' 후기입니다..신민아의 재발견?no스포 [26] 에버쉬러브6273 20/09/27 6273 0
88229 [일반] 요란한 빈 수레의 지배 [45] 아루에9206 20/09/27 9206 49
88228 [일반] 40대 미혼의 일상 [32] CastorPollux9803 20/09/27 9803 1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