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2/07 23:40:05
Name 그때가언제라도
Subject (스포) 부활의 를르슈 극장판 감상 (수정됨)
극장판 2시간안에 다 뽑아낼려고 요약이 많았네요.

이럴거면 TVA로 뽑아내는 게 나았을 거 같아요.

극장판이면 눈뽕이라도 받아야하는데 전투씬이 극장판 퀄은 아니었던 거 같아요.

코드기어스 외전 극장판 나이트메어 전투씬은 메카물 전투씬은 개인적으로 메카물 전투씬 중 제일 마음에 들었습니다.



를르슈의 각성씬에 시간을 너무 들였네요.

차라리 그 시간에 부족한 캐릭들의 감정묘사나 인간사를 더 보여줬다면 어땠을까

셜리는 이번 극장판에서 살아난 걸로 되있던데 걍 엑스트라 정도 비중이네요 ㅡㅡ;



새로운 캐릭이나 나라와 싸우는 게 아닌

원래 있던 캐릭들 재활용하는 건 어땠을까 하네요.



마지막은 CC와 를르슈의 러브 스토리네요.

TVA에서는 별로 안다뤄졌는데 극장판은 감정적으로 연출 됐네요.



코드기어스 TVA의 최대 장점은 빠른 전개 장면 전환 떡밥으로 시청자가 절대 지루하게 느낄 일 없이 진행되고

이능력 + 스피디한 메카물 전투 + 천재의 정치 + 매력적인 캐릭터 + 연출들이 오위일체 이상의 것들때문이라 생각되거든요.
(그냥 지금 생각나는 것만 나열)

극장판은 뭐 팬서비스 정도의 이야기네요. 어떻게 연출이나 전투씬이 TVA보다 못한 거 같네요.

OP나 ED도 TVA보단;

개인적으로 R2와는 다른 평행세계 이야기 정도로 생각할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담배상품권
19/12/07 23:51
수정 아이콘
R2나 극장판이나 분량조절 실패 또는 원래 주어진 분량 자체가 적어서 던져놓은거 수습하기도 바쁜지라 어쩔 수 없죠.
50화정도였으면 정말 좋았을텐데요.
인생은이지선다
19/12/07 23:58
수정 아이콘
나왔나 보네요. C.c때문에라도 봐야겠습니다. 러브스토리라니
라붐팬임
19/12/08 02:20
수정 아이콘
r1 은 지금봐도 뭐 최고
19/12/08 07:32
수정 아이콘
마무리가 좋으면 좋은게 아니겠습니까
카바라스
19/12/08 09:50
수정 아이콘
아직 영화를 보진 못했지만 나루토의 결말이 생각나는군요
이정재
19/12/08 11:31
수정 아이콘
코드기어스 TVA는 한주한주 사람들을 쥐었다 풀었다 하는 솜씨가 일품이었죠
망국의 아키토 메카씬은 진짜 좋았는데 신극장판 메카는 TVA 그대로인거보고 실망...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4541 0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18367 13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42171 5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04533 24
84126 [일반] 지난 토요일 신촌에선 왜 지진이 난걸까? [10] sosorir2109 20/01/23 2109 11
84125 [일반] '강제 전역' 성전환 군인 "성정체성 떠나 나라 지킬 기회달라" [197] 11회 글쓰기이벤트 참가자김홍기6404 20/01/22 6404 6
84124 [일반] 최저임금이 자살률을 유의미하게 감소시킨다는 연구가 있네요 [92] 여름별6085 20/01/22 6085 7
84123 [일반] 점점 커지는 우한 폐렴 사태. [23] 렌야5558 20/01/22 5558 2
84122 [일반] 한달 무료후 8690원 자동결제…유튜브 프리미엄 과징금 8억 폭탄 [63] 강가딘6463 20/01/22 6463 0
84121 [일반] 한국(KOREA)형 성공학모델(6) [2] 성상우341 20/01/22 341 1
84120 [일반] [역사] 청일수호조규는 어떻게 체결되었는가? aurelius659 20/01/22 659 4
84119 [일반] (노스포) 남산의 부장들 후기 [61] 감별사7199 20/01/22 7199 2
84118 [정치] 공중부양(ascension)을 준비하는 허경영과 혁명당 [89] 에어크래프트9809 20/01/12 9809 0
84117 [일반] 붕어빵 일곱마리 [35] Secundo2733 20/01/22 2733 66
84116 [일반] 기업의 품질보증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15] Daniel Plainview2352 20/01/22 2352 17
84115 [일반] [기타] 매년 루이 16세를 위해 미사를 봉헌하는 성당 [5] aurelius1853 20/01/22 1853 1
84114 [일반] 아이 [10] CoMbI COLa1479 20/01/22 1479 15
84113 [일반] 인종간 불평등에 대한 임팩트있는 사진 세 장. [52] OrBef6248 20/01/22 6248 5
84112 [일반] 피아니스트 양방언과 술마신 썰.sull [31] MissNothing3900 20/01/22 3900 29
84111 [일반] 한국(KOREA)형 문화모델(2) [2] 성상우522 20/01/21 522 1
84110 [일반] [역사] 19세기 거문도를 둘러싼 국제정치 [8] aurelius2318 20/01/21 2318 15
84109 [일반] 상여금 50만원 받았습니다. [29] 광개토태왕7155 20/01/21 7155 12
84108 [일반] 불특정 한명의 목숨을 살리기 위해 어느정도의 돈을 지출할수 있을까.. [37] 마르키아르5110 20/01/21 5110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