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14 22:35:19
Name 카르
Subject 수능 끝!-현직 수험생이 써보는 수능 체감난이도
와! 수능 끝! 논술시작!
큼큼. 아무튼 수능이 끝났습니다.
개인적으로 너무 긴장을 많이 했어서 못보면 어쩌나 했는데 정말로 못보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하하
뉴스 댓글 등에서 나온 의견을 보면 '국어는 쉬웠다', '수학은 준킬러가 어려웠다' 등등 말이 많은데요
레알? 진짜? 그냥 다 어려웠는데...?
그런 의미에서 현직 수험생이 느낀, 지극히 개인적인 수능 체감 난이도를 말해보고자 합니다.

1. 국어
-화법·작문·문법은 지금까지 푼 시험들 중에는 가장 쉬웠습니다. 이전 시험동안 3문제 틀렸는데 이번에는 1개 틀렸더군요.
다만 저는 짝수형으로 봤는데 답 배치가 참 그지같았던 게 문제.(55222로 내질않나 14441로 내질않나...) 이거빼면 뭐 무난~
-문학은 쉬웠다고 생각했습니다. 생각만 그랬습니다... 사실 모의고사 풀면서 제일 안틀렸던게 문학이라 방심했던게 제일 컸네요. 지문 자체는 그렇게 어렵지 않았으나 비문학 푸는 시간 아낀다고 대충 풀었다가 폭✩망
-독서(비문학)는 어려운 주제가 아니였고(철학, 과학, 법+경제 융합) 난이도도 그럭저럭이였으며 과학 지문도 차분히 읽으면 풀만 했습니다. 다만 너무 집중해서 푸느라(한지문에 15분 소요) 경제 지문을 제대로 풀지 못한게 아쉬울 뿐 입니다. 오죽 급했으면 단어문제를 틀려...
->결론: 지문 길이나 문제 난이도는 평이하나 1교시라는 부담감과 (짝수형 기준)망할 답배치 덕분에 꽤나 고생함.
다시 풀라고 하면 충분히 쉽게 풀수 있는 정도? 어렵지 않은데 어려웠던 시험

2. 수학
-객관식(1~21번)은 평이했습니다. 이전과 별로 난도차이가 나지 않았구요. 15번(수열의 합)과 16번(확률변수)에서 헤맨게 너무 아까울 뿐입니다. 사실 그러고도 17~21번 중 18번 하나 맞은게 함정이지만...크크
그리고 21번은 난이도는 쉬운데 끝이 없는 노가다로 인해 진작에 접었습니다. 규칙 찾는 문젠데 규칙 찾는데 5분이상 걸릴거같아서 포기~
-단답형(22~30)은 평이하나 25~28이 예상외로 꽤 어려워서 힘들었네요. 얘네들과 17번 20번 21번이 시간 다잡아먹었습니다. 그래서 29번 30번은 손도 못댔네요. 지금보니까 충분히 풀 만 했는데...
->결론: 킬러가 예상외로 풀만했고(풀지는 못했지만) 준킬러가 사실 더 킬러같았던 수학+틀린 개수는 국어랑 같은데 점수가 왜이래?ㅠㅠ

3. 영어
-전체적으로 2등급 맞기는 매우 쉬웠던 난이도입니다. 빈칸문제(31~34)번을 제외하면 그렇게 어려운 문제가 없었거든요. 빈칸은 꽤 헷갈리게 냈습니다.
근데 어법이랑 순서맞추기 하나를 더 틀리는 바람에 2등급...
->결론: 평이함. 불은 아닌데 물도 아닌 느낌. 좀더 긴장하지 않았다면 1등급도 할 수 있었을텐데 라는 아쉬움이 가득

4. 한국사
-한국사. 솔직히 긴장 많이 했습니다. 10월 모고에서 2등급 나오는 바람에 위험할 줄 알았는데 다행히 40점 맞고 1등급 하나 세웠네요 크크
(저처럼)고려시대를 제대로 준비하지 않았으면 헤맸을 문제들이 있었습니다. 그것빼면 쉽습니다. 의외로 근현대사가 너무 쉽게 나와서 당황했네요
->결론: 쉬웠다. 끝

사회탐구는 딱히 쓸게 없어서 안쓸려구요

->전체 결론: 수학빼고 어렵진 않았습니다. 그저 생각보다 너무 못봐서 아쉬울 뿐입니다. 2합4만 맞췄어도 다행인건데 맞추질 못했으니...
그냥 최선을 다해 본 것에 만족해야겠네요. ㅠㅠ 참으로 언해피한 하루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1/14 22:36
수정 아이콘
고생많으셨습니다.
19/11/14 22:38
수정 아이콘
시험의 끝은 언제나 아쉬움이죠.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 있길 바랍니다.
wish buRn
19/11/14 22:41
수정 아이콘
수고하셨습니다. 즐기세요.
LinearAlgebra
19/11/14 22:47
수정 아이콘
고생 많았습니다. 좋은 결과 있길 바랍니다.
19/11/14 22:54
수정 아이콘
국어 답 배치를 보니 저 수능볼때 국어 첫 문제 답이 1이라 많이 당황했던 기억이 나네요 크크크 엄청 떨리는데 다음 페이지가 잘 안넘어갔던... 수고하셨습니다~ pgr 준최연소 회원님(?) 크크
펠릭스30세(무직)
19/11/14 22:57
수정 아이콘
제대로 문제는 안봤는데 출제 경향은 조금 개선 된 거 같더군요.

지옥불 킬러문제 한두개와 공짜문제 다수가 아니라 킬러문제의 매움을 줄이고 일반 문제의 난이도를 조금 올린 느낌?


그래도 탐구쪽은 진짜 개선이 필요하긴 할겁니다.
피해망상
19/11/14 23:08
수정 아이콘
아쉽지않은 시험이라는 건 없는것같습니다.
길어도 내일까지정도만 쉬시고 다시 논술하시느라 고생이시겠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noname11
19/11/14 23:15
수정 아이콘
오늘부터 게임 몰렸던거 하세요 피시방 달려가요
noname11
19/11/14 23:15
수정 아이콘
게임하면서 논술머리속으로 돌려요
턱걸이최대몇개
19/11/14 23:26
수정 아이콘
수고하셨습니다.
VictoryFood
19/11/14 23:37
수정 아이콘
고생하셨어요. 일단 좀 쉬세요. ^^
쿼터파운더치즈
19/11/14 23:55
수정 아이콘
고생하셨어요 수능 보고나서 답 보면 뭔가 항상 아쉽죠 하나하나 ㅠㅠ
구치리
19/11/15 09:01
수정 아이콘
대단한 분이시네요 수능당일날 수험생이 이런 글을 쓰실 수 있다니
건승을 기원합니다~

수능 친 후 가방 던지고 방에 문닫고 멍때리고 있는데
물먹으러 나오니 제 가방을 뒤져 신문의 수능답안과 제 시험지를 맞춰보고 계신 아버지의 광경이 아직도 떠오르네요
아빠미웠...

다음날 수능으로 가능한 범위 모두 분석해 주셨던 아련한 기억..
뒹굴뒹굴
19/11/15 09:32
수정 아이콘
수능보고 밤새서 게임해야지 하다가 걍 기절해서 잔 기억이 ㅠㅠ
19/11/15 13:41
수정 아이콘
이렇게 큰 이벤트 뒤에 바로 자신을 돌아보는 모습이 멋지네요. 본받고 싶어집니다. 고생하셨고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랍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6677 0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10304 13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34126 5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95403 24
83709 [일반] 외국인 입대를 허용하는 상상을 해봤습니다. [21] 어제와오늘의온도1178 19/12/11 1178 0
83708 [정치] 한국당, ‘젠더 이슈’ 본격 참여해 2030 남성 표심 이끄나 [106] 나디아 연대기5684 19/12/11 5684 0
83707 [일반] 애플의 모니터. XDR 디스플레이가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17] Leeka3707 19/12/11 3707 0
83706 [일반] 레드벨벳의 빨간 맛 [10] 표절작곡가4249 19/12/11 4249 5
83705 [정치] 공지영식으로 정의롭고 선해지는 법 [54] 공휴일5533 19/12/11 5533 0
83704 [일반] 승리의 방식 [4] 성상우1281 19/12/11 1281 2
83703 [일반] (삼국지) [촉한사영] 제갈량과 후계자들 (1) [27] 글곰2023 19/12/11 2023 20
83702 [일반] 동물 마을 이야기 [2] 아트레우스584 19/12/11 584 2
83701 [일반] 11회차 글쓰기 이벤트 공지드립니다. (주제: 성탄절)(기간 : 12월 30일까지) clover1017 19/12/09 1017 3
83700 [일반] 포드 V 페라리, 4또속!!!! [47] 김연아4704 19/12/11 4704 0
83699 [일반] 개인적으로 인상깊었던 삼국지해석 [61] 문문문무4512 19/12/11 4512 0
83698 [일반] 오랜만에 다시 나디아 정주행한 후기 [50] 헤물렌4527 19/12/10 4527 6
83697 [일반] 변호사시험법 개정안 발의: 예비시험 도입 [48] 잇튼4783 19/12/10 4783 5
83696 [일반] 예상을 한치도 벗어나지 않는 돈꾸기... [20] 김아무개4814 19/12/10 4814 3
83695 [정치] 예산안이 날치기로 통과되었네요 [85] 김홍기7817 19/12/10 7817 0
83694 [일반] 성범죄와 관계되면 사실 확인없이 징계부터 주는 교육청 [129] 비기8031 19/12/10 8031 7
83693 [일반] 뭔가 이상한 4대보험 [70] 물속에잠긴용5184 19/12/10 5184 0
83692 [일반] 취직 했습니다. [35] 클로로루실후르3489 19/12/10 3489 28
83691 [일반] [뻘글] 선사-고대-중세-근대-현대 의 시대구분은 미래에는 어떻게 변할 것인가 [12] VictoryFood1571 19/12/10 1571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