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13 20:50:43
Name aurelius
File #1 FE4CB77B_8B11_4964_92C8_E84D74575EB5.jpeg (120.0 KB), Download : 1
Subject [일반] [토막글] 청일전쟁의 진정한 승자는 영국? (수정됨)


영국제국의 역사[イギリス帝国の歴史:アジアから考える]라는 일본책을 읽고 있다가 새로운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청일전쟁에 대한 배상금으로 일본이 중국한테 막대한 금액을 요구했는데, 중국은 그 배상금 준비를 위해 영국은행 HSBC을 통해 차관을 받았더군요.

영국은 담보로 광산이권, 철도이권, 관세수입 등을 요구했습니다.

그리고 중국에 철도부설권을 얻는 회사는 자딘 매디슨이었고요. 참고로 자딘 매디슨은 일본막부말기(1865~70)메이지 유신 세력에 자금과 무기를 지원했던 회사입니다 (토마스 글로버가 거기 직원)

그런데 더욱 놀라운 것은 일본이 중국으로부터 받은 배상금을 다시 잉글랜드 은행에 예금....

이건 뭐

영국은 앉아서 돈놀이 했네요....

일본은 왜 배상금을 영국은행에 예탁했는지 궁금하네요

다른 한편 19세기 영국금융제국의 아시아 진출 과정과 수단 등도 이해해야 19세기 동아시아 근대사를 온전히 이해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다음에 이 부분 관련 좀 더 읽고 정리되면 보다 장문의 글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1/13 21:07
수정 아이콘
보면 볼수록 역사란 건 어려운 거 같습니다.
구한말을 예로 들자면 그 시대를 알기 위해선 그냥 나라이름이랑 그 나라 인물만 알아서 되는 게 아니라 왜 그런 결과로 갈 수밖에 없나를 살펴보고 왜 그런가 살펴보기 위해선 자국만 아니라 이웃나라들의 상황을 알아야하고
근데 이게 꼭 구한말 같은 격동의 시기뿐만 아니라 모든 시대가 다 해당된다는 게 ..
Montblanc
19/11/13 22:22
수정 아이콘
영일동맹때문인가 싶기도 하고...
19/11/13 22:42
수정 아이콘
러일전쟁도 뭐....
영국은 자신들의 아시아 이권을 지키기 위해 일본을 챔피언으로 삼고 군비를 확장하게 했지만 그게 무상이 아니었죠. 만약 일본이 러시아에게 졌으면 일본은 그 빚을 갚지 못해 영국과 미국에게 경제적으로 완전히 종속되었을 거라고 봅니다.
19/11/13 22:53
수정 아이콘
영국이 세계적 제국에다 금융 강국이어서 배상금을 예치해 놓으면 전 유럽+세계 곳곳의 영국 식민지까지 전부 통용되니까 그랬던
것 아닐까요?
지금처럼 전자망이 깔린 것도 아니고 금본위제고, 얼마 안 되는 신용거래도 각 은행이나 동맹 은행 정도로 제한되었을 테니 일본
입장에서 장래 세계적 금융거래를 하려면 역시 영국이다 하고 생각했을 듯합니다.
오체풀만족
19/11/14 01:14
수정 아이콘
러일전쟁까지 영국이 일본 벗겨 먹은거 생각하면 새삼스러울것도 없죠. 일본이 그 빚 다 갚은게 우리나라 서울 올림픽 직전이었을 정도였는데
metaljet
19/11/14 09:13
수정 아이콘
일본은 청으로부터 배상금을 금이나 은, 혹은 파운드화로 받았을 테니 별로 이상한 일은 아닙니다.
당시 영란은행은 영국정부와는 독립된 국제적 상업은행 역할도 했거든요.
우리나라도 오늘날 외환의 상당부분을 미국국채형태로 갖고 있고 자산으로 구입한 금괴를 편의상 미국 연방준비은행에 보관하죠
19/11/14 10:51
수정 아이콘
맞습니다 어떠한 역사적 사건이라는게 단편적으로 일어나는일이 없죠... 상황, 시기, 동기 그리고 우연등 모든요소를 다 종합해서 봐야하는데 참 쉽지않죠.. 그러한 요소들을 살펴볼수있는 사람들이 역사가구요
체르마트
19/11/14 10:57
수정 아이콘
우리가 금융이 일상화 된 세상에서 살고 있기 때문에 금융이 간단해보이고, 일본이 영란은행에 배상금을 예치한 것이 의아해보이지만
당시에 배상금을 예치하고 활용할 수 있던 곳이라고 하면
영국과 네덜란드 뿐이었을 겁니다.

그 중에 영국을 선택한 거고요.
이른취침
19/11/14 13:52
수정 아이콘
사실 지금도 미국 아니면 영국의 영란은행이긴 하죠.
Jedi Woon
19/11/14 16:30
수정 아이콘
하긴 청나라가 배상금에 해당하는 엔화를 현금으로 지급하지는 않았을테니까요.
생각해보면 군사력만 강하다고 강대국이 되는게 아니고 이를 뒷받침 할 수 있는 자본력도 있어야 강대국이 되는가 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변동과 상시모집을 공지합니다. [25] 오호 20/07/02 2854 6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71176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29690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9] Kaise 19/10/23 48064 15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49804 1
87230 [일반] 『8월의 폭풍』이 학술서에 두 차례 인용되었습니다. [1] PKKA522 20/07/13 522 6
87229 [일반] 케이스 이야기 ─ 당신의 컴퓨터는 고기압입니까? [17] 카페알파1464 20/07/13 1464 1
87228 [일반] 애니메이션의 거장 미야자키 하야오, 지브리 애니메이션 노래 모음 [35] 라쇼1271 20/07/13 1271 2
87227 [일반] 최근 올라온 몰카 사건 [81] 불행10750 20/07/13 10750 1
87225 [정치] 박원순 고소인 측 기자회견 "위력에 의한 성추행 4년간 지속" [635] RFB_KSG30677 20/07/13 30677 0
87224 [일반] 부산 신혼부부 실종사건 [40] 청자켓10094 20/07/13 10094 0
87223 [일반] [웹소설] 카카오페이지 무협소설 소개 [57] wlsak3529 20/07/13 3529 4
87222 [일반] 지방사는 평범한 1인이 보는 부동산 열기... [39] 카미트리아4636 20/07/13 4636 0
87221 [정치] 왜 서울에 사람이 몰릴까? [78] 움하하6198 20/07/13 6198 0
87220 [일반] 알라딘(2019) OST - 나 같은 친구(Friend like me) 노래/ 더빙 했습니다! [3] 유머게시판789 20/07/13 789 4
87218 [일반] 제가 들은 망한 군생활들. [28] 공기청정기7237 20/07/12 7237 4
87216 [일반] 객기(?) 부리다 임자 만났던 실베스터 스텔론 [16] 우주전쟁6441 20/07/12 6441 3
87214 [일반] 부동산 상승에 대한 생각 [63] hi5538 20/07/12 5538 4
87211 [정치] 지방사는 평범한 서민이 보는 부동산시장(내용 추가) [166] entz8787 20/07/12 8787 0
87210 [일반] [역사] 오다 노부나가는 어떻게 일본을 제패했나? [42] aurelius4018 20/07/12 4018 2
87209 [일반] "성폭행 당하지 않았다"는 딸의 탄원서..대법원은 고개를 저었다 [40] 키토10031 20/07/12 10031 0
87172 [일반] 서울시장 사망에 따른 게시판 이용에 대한 긴급 공지 [21] 오호8050 20/07/10 8050 1
87208 [정치] 원격근무/지방근무에 인센티브줘서 집값 낮추자? [41] 과객A5606 20/07/12 5606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