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16 12:41:14
Name aurelius
Subject [도서] 기독교의 탄생(La naissance du Christianisme)


나자렛과 예루살렘에서 활동한 유대인 예수에 대한 신앙은 초기에 다양했습니다.

각자 예수를 믿는 방식이 달랐는데, 어떻게 하나의 오피셜 신앙이 탄생하게 되었는가.  

이에 대한 설명을 하는 좋은 책을 발견했습니다. 일단 주문했는데 오는데 4~6주 걸린다고 하네요... 

프랑스어로 된 책이라서 그런지.... 영어권 책은 최대 7일인데 불어권은 4~6주... 이런.


t%C3%A9l%C3%A9chargement-4.jpg


목차가 아주 흥미로워 보여서 일단 목차만 소개해보도록 하겠습니다


1장. 예수의 유산과 예루살렘

1. 돌아오지 않는 예수, 재림하지 않는 왕국: 그러나 그의 뜻은 계속되고

2. 방랑하는 선교

3. 정착한 집단과 부활한 예수에 대한 숭배

4. 가족인가 또는 제자들인가?


2장. 이스라엘 밖에서의 선교

1. 헬레네인들 그리고 일반인들에 대한 선교의 시작

2. 사도 바울 이전의 교회 중심지

3. 사도 바울과 율법수호의 문제

4. 세대교체 (서기 60~70년) 그리고 복음의 탄생


3장. 제국 안에서의 교회

1. 1세기 경 예수신앙의 확산

2. 교회의 내부 조직과 기구의 발전

3. 타인에 대한 보살핌


4장. 권력 앞에서의 교회

1. 서기 80년까지의 경과

2. 제국은 사탄인가: 요한 묵시룩

3. 지엽적 탄압

4. 무엇이 기독교로 사람들을 이끌었나


5장. 다른 믿음들, 다른 희망들

1. 유대기독교(Judeo-Christianism)은 존재하는가

2. 기독교: 구 기독교와 신 기독교

3. 급진적 운동으로서의 기독교: 마르키온

4. 위대한 신의 아들: 영지주의

5. 정치적 운동으로서의 기독교: 변증론자들

6. 철학으로서의 기독교

7. 카리스마에 의지한 기독교?: 산악주의자들

8. "이단"의 발명

9. 예수신앙의 영속과 일관성을 어떻게 보장할 것인가: 리옹의 이레네우스


6장. 공식적 신앙의 탄생: 신약성경의 탄생

1. 네 가지 복음들

2. 부정된 기록들, 삭제된 기억들

3. 사도 바울의 편지 묶음

4. 사도들의 기록은 예수에 대한 믿음을 보장하고..."무라토리아의 흔적"


결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고타마 싯다르타
19/10/16 13:13
수정 아이콘
예수신앙이 예수가 죽은 뒤에 더 크게 번성한게 사람들이 예수의 부활을 목격했기 때문인거죠?
20060828
19/10/16 13:15
수정 아이콘
책 소개 늘 흥미롭게 잘 보고 있습니다.
jjohny=쿠마
19/10/16 13:22
수정 아이콘
정확히 말하면 '예수의 부활에 대한 증언'이 있었다고 표현하는 게 좋고 (예수의 부활을 실제로 목격했다는 건 기독교 내부의 신앙고백이니까)

기독교 교세가 본격적으로 흥하기 시작한 건 시대가 좀 지나고 로마제국의 상황과 관련이 있다는 게 통설인 것 같습니다. 로마제국이 흔들리기 시작하면서 기독교의 자리가 생겨났다든가, 로마제국으로부터 기독교가 공인을 받았다든가 하는 등...
덴드로븀
19/10/16 13:53
수정 아이콘
프랑스어도 하시는거였습니까...
19/10/16 14:37
수정 아이콘
와 프랑스어까지 .............. 책 소개 항상 잘 보는데 aurelius님의 식견은 어디까지인지 계속 궁금해집니다.
aurelius
19/10/16 16:23
수정 아이콘
오 감사합니다 :)
aurelius
19/10/16 16:24
수정 아이콘
프랑스어는 영어보다는 좀 못하고 독해와 현지인과 시사 관련 중급 정도 의사소통은 가능한 정도입니다.
잉크부스
19/10/17 06:58
수정 아이콘
복음서중 하나인 마가복음에서의 예수 부활 후 기록은
초기성경에는 없는 후대에 추가된 창작임일 가능성이 명백하며 성경연구계의 주요 학설입니다. 초기 성경에는 마가복음이 16장 8절에서 끝나요. 한글 번역 성서에도 보시면 각주가 있습니다.

16장 8절.. 두 마리아는 너무 두려워 예수의 부활 사실을 아무에게도 전하지 않았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322 0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4889 13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29068 5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89557 24
83446 [일반] 성실(誠實)의 힘 성상우161 19/11/16 161 0
83445 [일반] 어렸을적 엄마아빠 기억에대해.. 끄적끄적 잡소리 [1] prc72208 19/11/16 208 1
83444 [일반] 여론참여심사 - 비아냥 표현 주의 [78] 2947 19/11/09 2947 0
83443 [일반] 군인의 인권 보장과 건강 [28] 여왕의심복1583 19/11/15 1583 27
83442 [일반] (번역) 중국이 홍콩 사태를 보는 시각에 대한 글. [19] OrBef3395 19/11/15 3395 19
83441 [일반] 2019 지스타 관람기(스압_데이터) [8] 소시1583 19/11/15 1583 6
83440 [일반] 중국이 천안문사태에서 민주화 되었다면... [36] 추적왕스토킹3258 19/11/15 3258 2
83439 [정치] 주한 중국대사관: 유학생들은 정의로운 행동을 하고 있다. [25] 나디아 연대기2700 19/11/15 2700 0
83438 [정치] 건강보험공단이 올해 3.2조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107] Daniel Plainview5162 19/11/15 5162 0
83437 [정치] 자유한국당 의원이 오늘로 10명째 날아갔네요 [25] Jun9115158 19/11/15 5158 0
83436 [일반] [단상] 오늘날 세계정세 요약 [36] aurelius3928 19/11/15 3928 26
83435 [정치] 북한 인권에는 눈감은 인권 변호사 출신 문재인정부 [58] 미생5691 19/11/15 5691 0
83434 [일반] 중국인은 축구를 즐기지 않는다. [41] 캬라4400 19/11/15 4400 3
83433 [정치] 통일부 강제북송 해명을 까보자 (feat 출입국관리법) [42] 사악군3365 19/11/15 3365 0
83432 [일반] 스티브 승준 유 승소 [78] 불행4979 19/11/15 4979 0
83431 [일반] 청소년의 꿈이 바뀌는게 잘못된 것인가? [25] 목화씨내놔2109 19/11/15 2109 2
83429 [일반] 현 수험생들에게도 적성이 아닌 미래를 위해 선택하는 의대는 매력적일까?(재수생의 진로고민) [83] 24cm2633 19/11/15 2633 0
83428 [일반] 정치게시판 분리에 관한 생각 변화 [8] 닭장군1466 19/11/15 1466 0
83427 [일반] 한국(KOREA)무술에 대한 생각(6) [8] 성상우1108 19/11/15 1108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