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6/07/06 17:32:32
Name 북극
Subject 귓바퀴 피지낭종 제거수술 후기
귓볼아래에 뭔가 두툼한게 느껴진지 2달째...통증이 전혀 없었기에 미루고 미루다 오늘 드디어 병원에 갔습니다.
막연히 상상한거는 좀 큰 여드름이라고 보고 피부과에서 하는것처럼 고름 짜내고 소독하고 약먹고 끝! 일것 같았는데
운 좋게 당일수술하게되면서 가게 된곳은 드라마에나 볼 법한 무시무시한 수술실이었습니다 ㅠ.ㅠ
아예 째고 자르고 낭종을 통째로 뽑아내고 봉합한다고 하더군요.

가서 누워서 얼굴도 가리고 몸도 가리고 귀 부분만 열어놓고 덜덜 떨면서 기다리고 있으니 우선 귀주변 국소마취를 한다고 합니다.
마취 주사는 언제 맞아도 아파요...하지만 더 큰 아픔을 막기위해서라면 감수할수있습니다.

마취를 하고 나니 악마들이 제 귀와 귀주변을 장난감처럼 다루는게 느껴졌습니다.
자르고 찌르고 당기고 파고...심지어 칼날이 윙윙 돌아가는듯한 기계로 제 피부를 어루만지더군요.
집에와서 유튜브에 피지낭종(CYST)으로 검색해서 본 영상에선 그런거 없었는데...(참고로 검색해서 보면 혐짤이니 주의)
어쩌면 제 공포심이 만들어낸 착각이었을지도 모릅니다.

굳이 아픔을 따지자면 마취주사가 더 아프고, 수술 자체는 그렇게까지 아프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분명히 마취가 안 된것같은곳에 칼날이 지나가면서 생기는 날카로운 감각을 몇번 느꼈습니다.
조금만 더 진행하면 대참사가 날 것 같은 그런 소름끼치는 감각이..(물론 전문가들이니 그 정도는 아니겠죠)
그때마다 저는 누구보다 빠르게, 남들과는 다르게 제 아픔을 어필해서 그 부분에 마취주사를 놓게 해야했습니다.

아픈것 자체는 마취주사가 더 아팠지만 마취주사는 예상되는 아픔이었고, 수술하면서 생기는 아픔은 불시에 찾아오면서
정신줄 놓으면 큰일이 날 것 같은 위협감을 느꼈기에 정신적인 피곤함은 수술시가 훨씬 심했습니다.
봉합할때쯤 마취가 점점 약해져서 바늘로 찌를때 이것도 좀 아프더군요.

수술이 끝나고 간호사들이 뽑아낸 낭종을 보여줬는데...정말 엄지손가락 한마디만하더군요.
저런게 들어가 있으니 그렇게 부풀어 오르지.

추후처리는 이틀후에 경과보러 오고 다음주에 실밥제거하면 된다고 합니다.
재발가능성이 높다는데, 제발 재발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치료비는 약값까지 다 해서 15~20만원쯤 나왔네요.
고급인력들을 1시간넘게 3D업무에 종사하게 했는데 겨우 그거라니 우리나라 의료보험 만세입니다.

귀나 등이나 머리에 뭔가 두툼한게 느껴진다면 본인이 짜내려 하지말고 병원으로 가세요.
그거 짤려다가 내부에서 터지면 수술할때도 더 힘들고 재발가능성도 높아진다고 합니다.
이상 수술후기였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6/07/06 17:37
수정 아이콘
오잉 저도 예전에 귓볼에 여드름이 생겼길래 조금 키우다가
힘줘서 꼬집?으니 툭 나오고 (카타르시스) 끝나긴 했는데, 좀 심하면 수술까지 해야하는 수준이군요 달달;
그 좁은 귓볼에 피지낭종이 자리잡을 공간이 있는게 인체의 신비신비하네요;
16/07/06 17:41
수정 아이콘
정확히는 귓바퀴아래랑 귀바로아래피부까지 연결되어 있었습죠.
저도 이부분이 중고딩때 고름이 자주 나오던 부위였다가 성인되면서 줄어들었는데
딱 의사쌤이 물어보는게 이 주변에 이전에도 나고 짠적이 있냐고 하더라구요.
다른데는 몰라도 여기 크게 난곳은 병원부터 오는게 좋다고 합니다.
16/07/06 17:37
수정 아이콘
전 가끔 피곤할때쯤 생겨서 부풀어오르다가 보통 잘때 터져서 베개를 기름과 피투성이로 만들더군요 ㅠ

그런데 여드름같아서 병원은 안가고 있었는데 가봐야하나요???
16/07/06 17:42
수정 아이콘
한번이면 몰라도 반복적으로 그러면 여드름이 아니라 피지낭종일 가능성이 높다고 하더군요.
안두인 린
16/07/06 17:38
수정 아이콘
귀에 생겨서 그래도 다행이네요 얼굴에 생기면 진짜 짜증나는 거더라고요. 수술 자국이 남으니.
16/07/06 17:45
수정 아이콘
얼굴이면 진짜 사태가 심각할거 같네요. 영상찾아보면 대부분 귀주변이나 등쪽이더군요.
16/07/06 17:39
수정 아이콘
고생하셨습니다.
병원 치료에서 정신적 피곤함 >> 마취주사의 고통 >> 나머지 이건 다 똑같나 보네요.
16/07/06 17:46
수정 아이콘
마취주사 맞을땐 어느정도 아픔인지 예상이 되니 그냥 입 꾹 다물고 참으면 되는데 이거는 진짜...
어필안하고 가만히 있으면 진짜 지옥의 고통을 줄거같은 그런 감각이었죠.
astroholic
16/07/06 17:41
수정 아이콘
거의 재발할겁니다... 째서 꺼내는게 근본적인 방법이고 커질때마다 주사로 약놔서 가라앉히는 방법도 있습니다...저도 몇번 째서 꺼냈는데 자꾸 재발해서 요새는 그냥 그때마다 가서 주사맞음....
16/07/06 17:47
수정 아이콘
저도 재발안했으면 좋겠는데 다 뽑아내도 재발가능성은 생각해둬야 한다고 하더군요. 고질병이 안 되었으면 좋겠네요
E.D.G.E.
16/07/06 17:42
수정 아이콘
전 등에 피지낭종이 생겨서 얼마전에 뽑아냈었습니다.
크기가 꽤 컸던지라 마취는 했지만 떼어내는 고통이 작지 않았습니다...만 제일 아픈건 역시 마취주사죠.
16/07/06 17:48
수정 아이콘
단순통증은 역시 마취주사가... 수술도 아프긴 아프죠.
16/07/06 17:43
수정 아이콘
이런 수술장면을 유튜브에 올리시면 조회수좀 올라갈것 같은데 말이죠 크크
16/07/06 17:48
수정 아이콘
CYST로 치면 아예 전문적으로 이런것만 올리는 채널도 있어서 안 될것 같네요 크크
울트라면이야
16/07/06 17:51
수정 아이콘
오....수술하셨네요? 전 중학생때 귓볼에 뭔가 망울있길래 놔두다가 언제 짜보니 물고름?고름?이 쭉나오길래 한번 쭉짜내고 짠부분에 점비슷하게 흉터남고 그걸로 끝이던데...
걱정말아요 그대
16/07/06 17:53
수정 아이콘
으 생각보다 비싸군요.. 귀 뚫었던 데가 저렇게 멍울이 있어서 언젠가 가야겠다 하고 미루고 있는데ㅠㅠ
가을되면 가봐야겠네요
지나가다...
16/07/06 17:59
수정 아이콘
저는 귓불은 아니고 귀와 얼굴의 접합 부분(?)에 뭔가 몽우리 같은 게 꽤 오래전부터 있었는데, 이것도 피지 낭종인지 모르겠네요..
Locked_In
16/07/06 18:02
수정 아이콘
저 지금 뒤통수에 자라고 있습니다... 귀찮아서 못하고 있는데 점점 커지고있음...
군대가기 전에는 팔에있는거 피부과 가서 째서 수술했었네요. 별로 아프진 않았는데 약먹고 실밥뽑으려니 귀찮았던 기억이...
이게 유전이라 할아버님은 귀 뒤에 크게 자라서 안면을 크게 째서 수술하셨고 아버님도 머리 얼굴 등 여기저기 십수개이상 수술...
나이먹으니 머리 귀 등 팔 여기저기 작게 있던게 점점 커지는게 느껴지네요... 정말 싫음 ㅠㅠ
꼭두서니색
16/07/06 18:03
수정 아이콘
피지낭종은 다른 것보다 냄새가 아주 그냥..
마스터충달
16/07/06 18:26
수정 아이콘
헐... 거기 생긴거 맨날 다 짰는데... 근데 냄새가 심하진 않았는데...
호롤롤롤롤
16/07/06 18:42
수정 아이콘
저도 낭종 세개 있는데 아직 수술을 못했네요...
모리건 앤슬랜드
16/07/06 18:44
수정 아이콘
저는 피지낭종은 아니고 점액낭종 수술했었는데 15분? 정도만에 끝나더군요. 군병원에서 수술받았는데 열흘동안 참 즐거웠던 기억이 납니다.
어리버리
16/07/06 18:48
수정 아이콘
수술하기 전에 유튜브로 영상 찾아보는게 치료에 좋은게 아닐거 같은데 인간의 호기심이란 어쩔 수 없죠 크크. 고생하셨습니다.
Weiβcles
16/07/06 19:03
수정 아이콘
저도 등에 난 게 피지낭종으로 알고 수술 했었는데요. 제거한걸 조직검사해보니 피부암이더라구요.
일단 몸에 이상한게 난다 싶으면 빨리 제거하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16/07/06 19:08
수정 아이콘
헉 다행이네욧!
그리고또한
16/07/06 19:25
수정 아이콘
저도 하나 달고 있는데... 얼굴이라 칼대기 뭐하긴 한데 계속 냅둘 순 없기도 하고
언젠간 떼내야 하니 흐..
16/07/06 19:37
수정 아이콘
팔에 비슷한거 있는데 (볼펜뚜껑크기) 몇년째 커지지는 않고 있어서 놔뒀는데 나중에 피부과 한번 가봐야겠네요.
포포탄
16/07/06 19:57
수정 아이콘
저도 피지낭종제거수술 해봤어요. 잘때마다 낭종이 쿡쿡 쑤셔서...
수술 후에도 한 6개월은 상처가 잘 낫지 않아서 피가 흐르거나 할 수 있으니 약은 꾸준히 바르시고 담배 좀 줄이셔야 해요! 저는 관리 잘 못해서 흉이 좀 크게 났지만..
굿리치[alt]
16/07/06 20:01
수정 아이콘
저는 가슴가운데 여드름같은게 나있는데 통증도 없고 짜려고해도 안나오고 그냥 놔두고 있는데 여친이 볼때마다 잔소리하네요. 짜고싶다고...
DOUBle[K]
16/07/06 20:13
수정 아이콘
요즘 피지난종 전문 병원이 있어서 저렇게까지
수술은 안하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전 다발성 피지난종인데 한 20년째 가지고 있는데
가끔 곪는거 빼고는 크게 불편하지는 않습니다
보기에는 안좋습니다ㅠㅠ
요즘 수술을 심각하게 고민중입니다
조선소일용직노동자
16/07/06 20:54
수정 아이콘
전 작년 12월에 사타구니에 생겨서
일반외과에서 수술했다가 염증이 너무 심해서
성탄절에 다시 응급실 가서 개복하고
응급실에서 소독할때 욕했던 기억이 나네요
개복상태로 2주 지냈습니다
(인생최대고통이었습니다)

근데 가격 비싼거 같습니다
비급여 포함되신거 같네요
저 사타구니 한시간 수술인데 6만원 냈었어요
아라리
16/07/06 22:06
수정 아이콘
저는 눈썹 위에 나서 흉터 걱정에 성형외과에서 했는데도 10만원 밖에 안했네요..
미카엘
16/07/06 22:11
수정 아이콘
오잉 수술 하셨는데 그거 뿐이 안나오셨나요? MRI보다 싸네요~ 의료보험 만쉐이!
상자하나
16/07/07 04:07
수정 아이콘
헐 증상을 보니 제 몸에도 피지낭종이 두세군데 있는거 같은데.. 이건 비뇨기과에 가야할 것 같아요 ㅠㅠ 가기에는 쪽팔린데 큰일이네요.
누구도날막지모텔
16/07/07 10:27
수정 아이콘
글 맛깔나게 쓰셨네요 크크킄
고생하셨어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2024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게시판을 오픈합니다 → 오픈완료 [53] jjohny=쿠마 24/03/09 26410 6
공지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49367 0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5546 8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48489 28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18651 3
101301 웹소설 추천 - 이세계 TRPG 마스터 [2] 파고들어라217 24/04/19 217 0
101300 문제의 성인 페스티벌에 관하여 [73] 烏鳳3812 24/04/18 3812 31
101299 쿠팡 게섯거라! 네이버 당일배송이 온다 [23] 무딜링호흡머신3198 24/04/18 3198 1
101298 MSI AMD 600 시리즈 메인보드 차세대 CPU 지원 준비 완료 [2] SAS Tony Parker 1567 24/04/18 1567 0
101297 [팁] 피지알에 webp 움짤 파일을 올려보자 [9] VictoryFood1962 24/04/18 1962 8
101296 뉴욕타임스 3.11.일자 기사 번역(보험사로 흘러가는 운전기록) [9] 오후2시4665 24/04/17 4665 5
101295 추천게시판 운영위원 신규모집(~4/30) [3] jjohny=쿠마4285 24/04/17 4285 5
101290 기형적인 아파트 청약제도가 대한민국에 기여한 부분 [80] VictoryFood10283 24/04/16 10283 0
101289 전마협 주관 대회 참석 후기 [19] pecotek5276 24/04/17 5276 4
101288 [역사] 기술 발전이 능사는 아니더라 / 질레트의 역사 [30] Fig.15198 24/04/17 5198 12
101287 7800X3D 46.5 딜 떴습니다 토스페이 [37] SAS Tony Parker 5415 24/04/16 5415 1
101285 마룬 5(Maroon 5) - Sunday Morning 불러보았습니다! [6] Neuromancer2835 24/04/16 2835 1
101284 남들 다가는 일본, 남들 안가는 목적으로 가다. (츠이키 기지 방문)(스압) [46] 한국화약주식회사7390 24/04/16 7390 46
101281 떡볶이는 좋지만 더덕구이는 싫은 사람들을 위하여 [31] Kaestro6764 24/04/15 6764 8
101280 이제 독일에서는 14세 이후 자신의 성별을 마음대로 결정할 수 있습니다. [301] 라이언 덕후19042 24/04/15 19042 2
101278 전기차 1년 타고 난 후 누적 전비 [55] VictoryFood11955 24/04/14 11955 7
101277 '굽시니스트의 본격 한중일세계사 리뷰'를 빙자한 잡담. [38] 14년째도피중8212 24/04/14 8212 8
101276 이란 이스라엘 공격 시작이 되었습니다.. [54] 키토15305 24/04/14 15305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