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03/12/02 03:39:39
Name kama
Subject Here comes a New challenger!-2
네......옐로우가 졌습니다. 하지만 화는 안나더군요(짜증은 났습니다만^^;;;)
3경기. 제 기억 속에 길이 남을 그 경기가 있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뭐,
결승전에 대한 글을 구구절절히 많이 나왔으니 대충 넘어가도록 하죠. 어쨌든
어제 결승전, 그 중에서 3경기는 왜 내가 스타리그에 열광하고 프로게이머들에게
환호성을 지르는지 이해시켜줬던 시합이었다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밑의 홍진호 선수가 쓴 글을 읽으니 저도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응원해야
겠다는 의지도 불끈 솟아오릅니다!(물, 물론 우승 후에도 계속 응원해야겠죠;;;;;)

이번 결승전을 계기로 테란 진영에서는 신인의 범주를 넘어선 선수가 또 한 명
탄생했다는 느낌입니다. 정말 테란이란 종족은 임요환 선수와 블리저드의 축복을
받은 이후에 너무 강해졌다는 느낌마저 듭니다(솔직히 어제 결승전을 보면서
속으로 테란을 저주했습니다ㅡㅡ;) 복이 많다고 해야하는지.....하여튼 이미 최연성
이라는 든든한 거물도 건져낸 테란 진영은 내년도 무서울 것이 없어 보이네요.
그럼 다른 종족들은 어떨지 한 번 살펴보는 것도 좋을 듯 싶군요.

2) 저그

  상대적으로 제일 빈약해 보인다는 저그. 하지만 부자는 망해도 3년은 간다고(아, 이게
아닌가?) 눈에 띄는 선수도 많습니다. 일단 WCG라는 대어를 낚으며 일약 상금왕의
자리에 올라선 이용범 선수가 있겠네요. 솔직히 이 선수 플레이는 본적이 없어서 뭐라
말은 못하겠지만 그런 큰 대회에 모습을 들어내자 마자 우승을 해버린 것을 봐서는
범상치 않은 실력임에는 틀림 없는듯 합니다(최연성 선수보다 더 빠른 데뷔 후 메이저
대회 석권 아닌가요? WCG를 메이저로 보느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3000만원 상금의
시합이니......) 사실 이번 WCG가 주목을 못받아서 그렇지 최연성 선수보다 더 일찍
괴물이니 수퍼 루키니 소리를 들었어야 하지 않나 싶기도 한 선수입니다.(과연 어느팀
에서 잡아갈지......)
  그 다음으로 온게임넷 챌린지리그를 뜨겁게 달구었던 두 명의 저그가 있군요. 박태민
선수와 변은종 선수. 사실 박태민 선수는 신인이라 하기에는 뭐하지만(WCG전초전 우승,
1회대회 3위) 어쨌든ㅡㅡ; 변은종 선수도 박태민 징크스(?)를 제외하곤 괴물에 가까운
괴력을 발휘하고 있죠. 특히 테란 유망주들도 몇몇 못밟고 있는 온게임넷 스타리그에
올라갔다는 것 만으로 그 존재감은 확실! 또 살피자면 GO의 남은 두 저그, 김근백 선수와
이주영 선수가 있군요. 김근백 선수는 팀리그 전에서 MVP도 수상하면서 존재를 확실히
부각시켰고 이주영 선수의 경우, 저번 챌린지에 올라온 거의 유일했던 신인급 유저로
부각됬는데 불행히도 강민-이윤열이라는 죽음의 조합에 껴버리는 바람에 그냥 묻혔던
것으로 기억되네요. 하지만 피망배를 바탕으로 다시금 존재를 부각시킨다고 봅니다.
  그리고 심소명 선수도 빼놓을 수는 없죠. TG배 엠비씨게임 리그에서 임요환 선수를
예선에서 잡음으로 일약 스타로 떠올랐던 심소명 선수. 최연성 선수나 이병민 선수처럼
우와~하는 활약은 없었지만  어쨌든 차기 리그 시드도 받아놨고 피망배에서도 승리를
꾸준히 챙기고 있죠.
  제가 살피기에 대충 이정도로 압축시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최연성 선수를 필두로한
테란의 막강 신인진영과 비교하면 주눅이 드는 것도 사실이지만 그래도 흉작이라고
보기엔 선수들이 너무 잘하고 있지 않나요?^^; 또다른 조진락 트리오를 바래봅시다.
(그래도 저그 첫 온게임넷 우승은 옐로우가ㅡㅡ;;)

3) 프로토스

  프로토스란 종족의 단점은 신인들의 보충이 느리다는 점 같습니다. 아무리 재야에서
주목을 받고 기대를 받아도 좀 상승하기까지는 특히나 시간이 걸리죠. 지금은 괴물
취급 받는 강민 선수도 주목을 받은 후에도 1년 가까이 빛을 제대로 못봤고 말이죠
(이재훈 선수는 아직도 못보고 있는 상황ㅡㅡ;) 박정석 선수 역시 네온 제네시스라
불리운지 반 년이 넘은 세월이 지난 후에야 영웅으로 부각됬고 말이죠. 아무래도
선수층 자체가 얇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사실 작년 말쯤에 기대를 모았던 선수들
역시 아직 기대주의 범위를 벗어나지 못하는 것도 사실입니다(백영민, 문준희, 조병호
선수 등등)

그래도 역시 새로운 유망주를 들라면 3명의 이름이 가장 먼저 생각나는군요, 박정길,
안기효, 박지호 선수. 모두 물량 폭발로 유명한 선수로 올해초중반부터 일찌감치 유망주
로 거론됬던 선수들입니다. 물론 아직까지 빛은 못보고 있죠ㅡㅡ; 박정길 선수야 플토
영웅의 계보를 이을 선수로 까지 거론되었던 선수죠. 경기운영, 물량, 컨트롤 모두 흠
잡을 때가 없지만 신인답게(?) 방송시합에선 엉키는 경우가 눈에 띄는 것 같습니다.
다른 두 선수들도 힘과 물량에선 기존 게이머를 능가하는 듯 싶지만 부족한 노련미
때문인지 운영면에서 헛점이 잘 보이는군요. 방송 무대라던가 메이저 대회라던가 하는
분위기에 익숙해지는 것이 급선무라 보입니다. 그 외에는.....별로 없군요ㅡㅡ; 난데없이
올킬을 해버린 피터 선수 정도.....? 김성제 선수도 이제야 빛을 보기는 했지만 신인
이라기엔 뭐하고 말이죠......위에도 말했던 작년 말의 유망주들이 부상하기를 바랄 뿐입니다. 암울하다는 저그와 비교해서도 기대되는 선수는 보이지만 아직 제대로된
기회조차 별로 만들지 못했다는 점에선 그다지 좋아보이지는 않습니다.


P.s) 저번 글에 들어왔던 태클에 대해서......일단 태클은 감사하고요^^ 인터리그라는
것은 알고 있었는데 겜티비와 엠비씨게임에서 하는 시합들을 구별하기 위해서 비기배
라는 말을 쓴 것입니다. 그리고 한승엽 선수는 TG배에서 만났죠ㅡㅡ;;;; 깜빡했습니다
;;;;
P.s)(기습적으로.....)홍진호 파이팅~!!! 후다다닥~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율리아나
03/12/02 03:46
수정 아이콘
그래도 저그의 첫 우승은 홍진호 선수가....(/-_-)//// 홍진호 선수 파이팅!!! ........후다다닥~
오크히어로
03/12/02 03:59
수정 아이콘
이젠 모든 집착은 버린지 오래이옵니다. 다만 본인이 죽기전에는 메이져 대회에서 저그가 한번쯤은 우승하겠죠 후후후 ㅡ.ㅡ;; 그렇지 않다면..

으오오오오 ㅡ.ㅡ;; 죄송...
03/12/02 04:15
수정 아이콘
져그 유망주에 박성준 선수도 있습니다. 듀얼토너먼트까지 갔던 선수고, 챌린지리그와 마이너리그에 각각 2회연속으로 진출할 분위기구요(마이너리그 진출전에서 윤정민 선수만 이긴다면...). 나이도 꽤 어리기 때문에 많이 기대하고 있는 선수입니다. 아아... POS가 프로리그나 팀리그에 진출하지 못한게 정말 아쉽습니다. 박정길, 박성준 선수라면 개인리그 뿐만 아니라 팀전에서도 빛을 발할 수 있는 선수들이라고 생각해서;;;
박영선
03/12/02 08:36
수정 아이콘
kama님 짜증에 백만표...^^

저도....
홍진호 화이팅~~^^* =3=3=3=3=3
물빛노을
03/12/02 09:50
수정 아이콘
p.o.s가 이처럼 무명이라는 사실이 너무도 안타깝습니다. 이번에 두번째로 챌린지리그에 진출한, 그것도 패러독스에서 프로토스를 잡을 뻔 했으며 결국 홍진호(!) 선수를 격파하고 올라온 박성준 저그, 그리고 엠겜 팀리그 예선에서 이창훈-박용욱-임요환 선수를 3킬했던(그러나 최연성 선수의 역올킬에 무너진 ㅠ0ㅠ)문준희 선수의 플토가 이렇게도 알려져 있지 않다니요.
박정석테란김
03/12/02 13:39
수정 아이콘
문준희선수야 9연패의 충격이 있다고 쳐도 박성준선수가 저 명단에 들어가지 않는 것은 정말 의외네요.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것인데 도진광선수이후에 p.o.s팀을 이끌수 있는 선수라고 묻는다면 전 박정길선수보다도 박성준선수를 뽑겠습니다.
03/12/02 14:00
수정 아이콘
로그인하게 만드시는 군요.

하나! 둘! 셋!
홍진호 파이팅~~~ ^0^
후다닥~~~
LikeAlways
03/12/02 16:09
수정 아이콘
저도 박성준 선수가 빠진건 좀 의외입니다.
뚜뚜와영원히
03/12/02 18:16
수정 아이콘
저도 살짝 ~
홍 진 호 화이팅~!
03/12/02 21:04
수정 아이콘
저도 역시 저그 첫 우승은 옐로우가 해야한다고^^;;
홍진호 화이팅~~!
03/12/02 22:45
수정 아이콘
박성준 선수는 현재 신인중에서는 최고 선수같은데
리스트에서 빠졌네요
03/12/03 05:08
수정 아이콘
음, 변명을 하자면 박성준 선수는 알고 있었지만 글을 쓸 때 이름을 까먹어서ㅡㅡ; 빼놨었습니다. 그래도 이렇게 많은 기대를 사고 있는 선수라고는 생각도 못했군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5490 올킬신 화학승..^^ [16] 나는 걷는다11760 03/12/03 11760
15488 공상비과학대전-음.. 럴커다!! [14] 총알이모자라..10751 03/12/03 10751
15487 사무라이 스피리츠 5에 관한 짧은 잡설 [24] 세인트리버12688 03/12/03 12688
15486 <삽질>프로게이머에게 베팅을 해야한다면... [33] 미네랄은행12983 03/12/03 12983
15485 [노래감상] Kebee & Verbal Jint - 소년을 위로해줘 [9] 조명구10224 03/12/03 10224
15483 [잡담] 굿바이 레닌 [5] 이동희10067 03/12/02 10067
15482 드디어 밝혀진 아마츄어 2명의 정체... [19] 왕성준17058 03/12/02 17058
15480 이 겨울 한 번쯤 추천하고 싶은 콘서트가 있습니다. [17] 낭만드랍쉽10436 03/12/02 10436
15479 [문자중계]LG IBM PC배 MBC게임 팀리그 패자조 4강 1차 삼성 vs 소울 [68] 카나타11349 03/12/02 11349
15476 김동수선수의 컴백설 ... [31] EzMura15422 03/12/02 15422
15475 온게임넷 프로야구 선수 스타크래프트 대회 소식 [25] 윤인호14268 03/12/02 14268
15474 태양은 푸른색이다..?? [14] Connection Out10581 03/12/02 10581
15473 스토니 스컹크 구입했습니다. 랩기술 좋은 팀이군요. [33] 나는 걷는다9950 03/12/02 9950
15472 수능 성적표가 나왔네요.. [21] lightkwang11243 03/12/02 11243
15470 홍진호선수 정말 감사드립니다(?). [9] Marionette12172 03/12/02 12172
15469 [잡담]외국 사람과의 게임; [3] 킬러10135 03/12/02 10135
15468 Here comes a New challenger!-2 [12] kama10887 03/12/02 10887
15467 홍진호...그가 있어서 아직은 저그의 희망이 보인다. [37] 율리아나12486 03/12/02 12486
15466 세상 모든 어머니의 눈물 [5] pailan8865 03/12/02 8865
15465 [잡담]최연성... [19] N.SynC12893 03/12/02 12893
15464 음.. 팀플에서 반섬맵 어때요? 좀 서론 길어요. [10] Korea_United9427 03/12/02 9427
15463 [감상]폭투혈전! 틈을 노려라!!! - 환상의 테란, 그 이상의. [13] 막군11309 03/12/01 11309
15461 PGR21!! 이래선 안된다!!!!! [34] Utopia11779 03/12/01 1177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