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Date 2012/07/30 23:08:29
Name Eva010
Subject 첫 소개팅 이야기...
가족과 떨어져서 지방에 와서 살게 된지도 어언 8개월째...

정말 서울에 살며 집에서 출퇴근 할 때는 차를 살 생각이라던가 결혼에 대해서라던가 진지하게 생각해 본적이 한 번도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작년에 회사에 입사한 뒤 서울 본사가 지방이전을 한다는 청천병력같은 소식을 들은 뒤 저의 모든게 바뀌었습니다.



저희 회사는 원래 신입사원으로 들어오면 인프라가 잘 발달되지 않은 지방의 외각쪽으로 많이 배치를 받습니다. (신입때가 아니라 저희 배치 지역 대부분 오지입니다)

하지만 저는 상위 1%의 행운이 따라 여자동기 한 명과 함께 부산으로 배치를 받게 되었지요.

원래 신입 사원때 부산으로 발령 받는건 제가 2번째인데 그 때문에 동기들에게 많은 부러움을 사고 있습니다.


여기서 문제는 제가 다니는 회사는 지방 순환제 근무기 때문에 저도 몇 년후에 다른 지방으로 이사를 가야됩니다.

회사 동기들에 정말 매일 하는 소리가...


"넌 정말 천운이다... 지금 여긴 여자는 눈코빼기도 안 보이고 할머니 아니면 꼬맹이들 밖에 없다. 여긴 인구 고령화의 절정을 맛 볼 수 있는 곳인데 넌 정말 행운이다. 빨리 부산 있을때 여자친구도 만들고 결혼을 해라 안 그러면 정말 답이 없다."


그리고 회사 선배들도...


"넌 정말 행운이다. 신입사원때는 보통 오지로 가서 고생 좀 하다가 30대가 되어서 여길 오는데 그 때문에 결혼도 못 하거나 늦게 하는 사람이 대부분인데 넌 지금이 기회다."

"빨리 여자를 잡아 결혼해라 안 그러면 넌 다른 지방으로 강제 발령을 받을 수도 있어"



회사 선배님들도...


"내가 오지에서 진짜 얼마나 여자가 없었으면 하숙집 아줌마 딸이랑 결혼을 했겠냐... 그때는 정말 어쩔 수가 없었어...거긴 정말 여자라고는 찾아 볼수가 없어"

등등 각종 선배님들의 진심어린 충고들을 정말 많이 듣습니다.


회사 선배님들한테는 정말 매일 같이 듣는 이야기가...



"차사라~(어차피 다른 지방가면 차 사야되니 미리 사라) "

"빨리 여자친구 만들어라 안 그럼 나처럼 된다"



이런 이야기를 귀에 못이 박힐 정도로 거의 매일 듣습니다.




또 회사 선배님이...


"너? 우리 회사에 베트남이나 조선족이랑 결혼한 사람이 있는거 알고 있냐? 그 사람들이 뭐가 아쉬워서 그런 사람들이랑 결혼했는지 아냐... 오지에서 계속 일만하다가 정신을 차려보니 어느덧 30대 후반 40이 되서 선을 봐도 마땅한 상대가 없고 결국에는 어쩔수 없이 외국인과 결혼한 사람들도 있어...


기회가 있을때 잡으란 말처럼 너도 빨리 기회를 잡아라...


이런 말씀을 하시더군요.

전 지금 회사에서 인사쪽을 담당하기 때문에 선배말이 사실인 것도 알고 정말 이런 분들이 꽤 있다는 사실에 저도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습니다.

만약 회사에서 다른 지역으로 강제 발령을 받게 되면 보통 결혼을 했거나 애기가 있으면 발령 유보 신청을 할 수가 있는데 결혼을 안한 독신의 경우는 발령 유보는 커녕 짤없이 전근을 가야 됩니다..


회사 평균 연령 40대 20대 직원이 유일하게 2명 밖에 없어서 그런지 선배들은 정말 너무너무나 깊은 관심을 보여주시더군요.

만날때 마다 선배들이 매번 차를 사라고 말씀하셨는데 결국에는 이번 달에 차도 구입할 예정입니다..


지방에서 가족과 떨어져 혼자 살다보니 요즘 너무나 외롭기도 하고 선배들의 말을 매일 같이 듣다보니 마치 세뇌 당한것처럼 결혼에 대한 촉박함이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회사 선배가 소개팅을 시켜주겠다고 하더군요.

태어나서 소개팅 같은건 한 번도 해본적도 없고 하고 싶은 마음도 없었으나 지금은 상황이 상황인지라 이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안되겠더군요.

지금은 부산 주변에 아는 사람이나 친구도 한명도 없고 도저히 소개팅 아니면 답이 없다는 생각에 어쩔수 없이 OK를 했습니다.

그리고 저의 키와 몸무계 이상형 혈액형등 여러가지를 물어보시더니 저에게 10일안에 소개팅을 구해줄테니 기다리고 있으라고 하셨습니다.
  



소개팅을 하기전까지 하루 하루가 정말 길었습니다.

사무실에 전화가 올 때마다 그 선배의 전화가 아닐까? 하는 생각에 정말 사무실에 오는 전화도 다 땡겨받고 저에게 오는 전화는 울리자 마자  바로 바로 받았습니다.

  

그렇게 일주일이 지났지만 선배에게는 연락이 오질 않았습니다.

선배는 나랑 한 약속을 잊어버린것일까? 아니면 그냥 빈 말로 해본 이야기일까?

전 언제든지 퇴근후 소개팅을 할 수 있도록 가방에는 면도기 왁스와 립크로즈등을 넣어서 다니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9일째 되는 날...

저는 거의 소개팅을 포기했습니다.

왜냐면 10일째 되는 날은 주말이라 선배가 고향으로 내려가니 사실상 소개팅을 해줄 수 있는 날짜는 오늘밖에 없는거죠.



금요일날 퇴근시간도 거의 다가오고 저는 일이 남아서 야근을 하려고 하는데...

퇴근 10분전 갑자기 저에게 소개팅을 해주겠다는 선배한테 전화가 오더군요.



"야~너~ 오늘 시간있어?"



!!!!!!!



이 전화는 초인종 누르고 택배 배달부가 택배 배달 해주는 것 보다 더 기대었습니다.

선배가 나를 잊지 않고 소개팅을 시켜줄려는구나? 하는 사실에 ....

너무나 큰 감동을 받았고 가슴이 벌렁벌렁거리고 쿵쾅쿵쾅 뛰었습니다.

한편으로는 소개팅녀  사진도 본 적이 없는데 상대방은 과연 이쁠것인가? 하는 생각이 저의 뇌리를 스쳐지나갔습니다.

일단 이쁘든 안 이쁘든 무조건 만나고 봐야겠다는 생각에...

하던 일을 모두 집어치우고...


"네 ~! 물론 시간있습니다"


라고 말을 하니 선배가 차를 가져 올테니 퇴근하자마자 정문 앞으로 나오라고 하더군요.

저는 일단 밀린 일들은 주말에 출근해서 처리하면되고 일단 샤워장가서 샤워부터 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그리고 저와 한 약속을 잊지 않고 지키는 선배가 너무나 감사했습니다.



샤워를 하면서 여기오면서 있었던 여러가지 일들을 회상해 봅니다.


여지껏 제가 존경하는 선배는 밥 잘 사주는 선배님이었는데...

이제는 이 분이 가장 존경하는 선배로 삼아야 되겠다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5분만에 후다닥 샤워를 한 다음에 평소에 안 바르던 왁스도 머리에 바르고 입술에 립크로즈도 바르고 나름대로 치장을 하고

정문으로 나갔습니다.

역시나 아까 말씀대로 선배차가 세워져있더군요.


그리고 선배는 저를 태우고 어디론가 이동가 이동합니다.


차 속에서 선배는 저보고...


"야 ~ 너 힘 좀 쎄냐?"


라고 저에게 물어보시더군요.

저는 소개팅녀에게 저를 힘쎄고 터프한 남자라고 소개를 시켜논 것으로 이해하고...


"제가 이렇게 보여도 근육은 없지만 힘은 좀 씁니다"


라고 대답을 했습니다.

차타고 가면서 소개팅녀에 대해서 물어보려고 했지만 너무 방정맞아 보이고 상대방에 대한 정보를 미리 알고 있으면 소개팅에 나가서 물어볼 말도 없고 소개팅은 이야기를 하면서 상대방을 알아가야 되는데 그런게 모두 사라질거라 생각해서  선배에게 소개팅녀에 대한 질문은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선배차를 타고 어디론가 저를 데리고 가셨습니다.


"다 왔다 내려라~"


소개팅 장소가 얼마나 가까운건가? 근처에 커피숍은 차를 타고 20분은 가야지 있는데 이렇게 가까운 거리에 커피숍이 있었던가?

차를 탄지 10분도 안 되었는데 선배가 저보고 내리라고 하더군요.


차에서 내리니 여긴 커피숍이 아니라 회사 근처 사택이었습니다;;;

아마 선배가 사택에 무언가 놓고간게 있어서 차를 잠시 세워둔것 같습니다.


그래서 저는 차안에 있을려고 했는데....

선배가 차에서 안 내리고 뭐 하냐고 하더군요.


그래서 저는 속으로...


"아... 내 헤어스타일이나 지금 패션이 영 아니니 사택에 가서 옷 좀 갈아입고 차려입고 나오라는 이야긴가 보구나



생각하고 사택에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제 방으로 들어가 옷을 갈아입을려고 하는데...

선배가 뜬금없이 자기방으로 오라고 하더군요....




설마???


저는 선배가 자기방으로 소개팅녀를 데리고 온건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럼 소개팅녀는 선배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는 여자인가? 혹시 동생인가?

하는 생각도 하고

"뜬금없이 선배를 닮은 동생이면 분명 안 이쁠것"이라는 상상도 해보았습니다.



그리고 선배방을 들어가는데....

정말 너무 떨려서 심장이 터질것만 같더군요...


그리고 조심스럽게 선배방을 들어갔는데....







헉~!!!!!!!


이럴수가....

























선배방에는 아무도 없습니다 ㅡ.ㅡ;;;

이게 대체 어찌된일인지 어안이 벙벙하더군요.



그러더니 선배는 갑자기 저에게....




"내가 지금 방에 있는 침대랑 소파랑 테이블 위치를 바꿀려는데...도저히 무거워서 혼자 못 들겠다... 같이 좀 들자"






라고 말하시더군요...


....
..
.









으아아앙아아아악~!!!!!!



진짜.....


와...





눈에 핏대가 서면서 화가 머리 끝까지 나기 시작했습니다...


아니 이럴거면 진작에 전화로 처음부터 집에 짐 좀 옮겨달라고 말을 할 것이지

사람을 잔뜩 기대하게 분위기를 잡아놓고 이제와서 집에 가구를 같이 옴겨달라니.... -_ㅠ





정말 너무너무나 열받더군요;;;

금요일날 야근을 했으면 주말에 나와서 일을 안 해도 되는데...


그 날 야근을 못해서 주말에 나와서 회사에서 일을 하는데...

정말 너무너무나 열받고 제 자신이 어리석다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선배가 저에게 전화를 했을때?


제가 무슨일 때문에 그러시나요?


이렇게 한 마디만 물어봤어도 되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 날밤 선배방에가서 짐을 다 옮기고 나니 선배가...


"다음주에는 꼭 내가 소개팅을 해줄께~!"


라고 말을 하시더군요....








하지만 그 날로 부터 벌써 2주가 지났는데....

선배에게 소개팅 소식은 아직까지도 들리지 않고 있네요...



아....정말 허무하고 외롭고 쓸쓸하네요...ㅜ.ㅜ
* 信主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2-08-15 10:13)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hm5117340
12/07/30 23:14
수정 아이콘
훈훈하네요. 두분 이쁜 사랑 만들어 가세요~
12/07/30 23:36
수정 아이콘
선배는 남잔데요;;; 거기다 유부남인데요;;;
비공개
12/07/30 23:17
수정 아이콘
처음부터 끝까지 훈훈한 글이네요~. ^^

이쁜 사랑하세요!!
12/07/30 23:21
수정 아이콘
아 완전 잼있는, 곧 되겠죠!
어린시절로망임창정용
12/07/30 23:23
수정 아이콘
설마.. 처음듣는 말인데요.. 정말?
된장찌개
12/07/30 23:29
수정 아이콘
선배분이 밀당을 잘 하시네요.
소개 시켜준다고 해놓곤, 소개 해준다고 한 사람이 저에요!
라고 하는....
12/07/30 23:36
수정 아이콘
전 유부남은 관심이 없어영 -_ㅠ
주진우기자
12/07/30 23:32
수정 아이콘
내용은 안봤지만 왠지 좋은 분이랑 시간보내셨을꺼 같아요..
12/07/30 23:37
수정 아이콘
남자끼리 땀 흘리며 정말 뜨거운 시간을 보냈지요...
진짜 에어콘이 작아서 방까지는 냉방이 안 들어오더군요.
견성오도
12/07/30 23:32
수정 아이콘
이렇게 서로 도와주고...
12/07/30 23:37
수정 아이콘
진짜 지금이야 이렇게 진정해서 글쓰지만 그 당시에는 열 받아서 그 날 잠도 못 잤습니다 -_ㅠ
견성오도
12/07/31 00:01
수정 아이콘
저같으면 자리를 박차고 나왔을것같아요
아오 선배고 나발이고 크크크
12/07/30 23:34
수정 아이콘
그 선배분의 설렘이 느껴지셨나요...
12/07/30 23:44
수정 아이콘
전 살인충동을 느꼈습니다...
12/07/30 23:38
수정 아이콘
그렇게 서로 짐 옮겨주다가
하나둘 사주다가
나중엔 막사주는거죠.

오랜만에 훈훈하네요..
이쁜사랑하시길^^♡
12/07/30 23:44
수정 아이콘
짐 다 풀고 나니 끝나고 우유 한잔 주더군요
내가 무슨 젖소도 아니고 !!! 으아아아
꿈트리
12/07/30 23:41
수정 아이콘
부산에 괜찮은 여자분들 많던데... 헌팅이라도 나가세요.
12/07/30 23:44
수정 아이콘
부산에 괜찮은 여자들은 별처럼 많지요.
하지만 별처럼 멀어서 다가갈 수 없는 존재들일뿐 -_ㅠ
카네다 갱신했다
12/07/30 23:41
수정 아이콘
흐르는 땀과 함께 숨이 거칠어지기 시작하는데....
12/07/30 23:46
수정 아이콘
네 철분부족으로 숨이 거칠어지더군요.
그래서 고칼슘 DHA가 첨가된 매일 DHA 우유를 먹었습니다.
유료체험쿠폰
12/07/30 23:55
수정 아이콘
"어? 소개팅한다더니 왜 아무도 없나요?"
"아무도 없다니. 내가 있잖니"
"아이 선배님도 참~"
그 대화를 마지막으로 방안의 불은 꺼졌다고 한다.


죄송...
12/07/31 00:13
수정 아이콘
오후 7시인데도 여름이라 밝더군요;;;
스웨트
12/07/30 23:58
수정 아이콘
선배님 이제 또 뭘 옮기죠?
음.. 저기 침대 받침대가 떨어져있군.. 좀 줏어주지 않겠나..?
...
죄송합니다..
12/07/31 00:12
수정 아이콘
침대도 옥돌 침대인가... 그거 옮기는데... 허리뿌서지는지 알았습니다...
뺑덕어멈
12/07/31 00:09
수정 아이콘
진지하게 조언하자면 결혼정보회사 가입하시는거 추천드립니다.
남자는 상대적으로 적은 비용으로 가입할 수 있어요.
비슷한 스펙(?)이라고 해야되나, 동질감 느낄 수 있는 여자분 만날 수 있어요.
소개팅 들어오는거 기다리는 거 보다야 결혼정보업체 가입하면 일주일마다 몇명 꾸준하게 프로필 보여줍니다.
기회가 많아야 인연도 만나죠.
진지한 만남을 가지겠다는 자세만 있다면, 인맥없는 타지에 공기업 다니시니 결혼정보회사도 좋은 선택일 겁니다.
12/07/31 00:12
수정 아이콘
저희 누나가 가입해 있어서 하는거 꾸준히 지켜보고 있는데 아직 20대 후반인 저로써는 할만한게 아니더군요.
소개 가격도 가격도 어느정도 비싸야지요;; 거의 한번 맞선에 되면 중고차 한대값은 그냥 나가서...;;;
뺑덕어멈
12/07/31 00:21
수정 아이콘
여자랑 남자는 가입비 차이가 상상 이상으로 엄청납니다. 누나가 아시면 피토하실지도 몰라요.... 전화해보세요.
저는 28살인데 20대 후반이 오히려 좋습니다.
가입시에 결혼이 급하지는 않는데 진지하게 알아갈 사람 찾는다고 이야기 하시면 거기에 맞는 사람 찾아줍니다.
아는 형도 오랜 솔로 끝에 31살에 결정사 가입하고 연애시작했어요. 생각보다 좋은 분 나오시더라고요.
저도 토요일에 처음 미팅했는데 추천드리고 싶네요.
다반향초
12/07/31 00:39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 흥미진진한 내용! 훈훈한 결말!
12/07/31 08:37
수정 아이콘
에이스 게시판에 올라와있는글과 상반되는 내용~!
12/07/31 01:30
수정 아이콘
크크크 막 들어주고 옴겨주는 사이
12/07/31 08:38
수정 아이콘
소개팅 잘되면 밥쏘라고 하셨는데...
밥말고 몸으로 ?봉사했으니 소개팅 잘되도없던일로...
불량품
12/07/31 01:37
수정 아이콘
이건 진짜 영화로 만들면 모든 영화제를 휩쓸거같습니다 세상은 아직 살만하네요
12/07/31 08:39
수정 아이콘
네 아주 삶이 달걀같더군요.
Bequette
12/07/31 01:45
수정 아이콘
첫 소개팅(인줄 알고 나갔는데 가구 옮기며 땀만 빼고 온) 이야기. 부제: 참말 미운 나의 슨배님.
12/07/31 08:40
수정 아이콘
선배님이 모든 낚시의 준비는 끝내놓고 제가 밑밥과 떡밥을 덥석물어버렸지요
12/07/31 03:35
수정 아이콘
남이 몰아주는 고기보다 직접 그물을 칠때가 오지 않았나, 마 그렇게 생각합니다.
멀리 갈 것도 없이 동네 까페만 가도 훈녀들이 자주 오더라구요...
12/07/31 08:41
수정 아이콘
크흑... 여긴 부산이어도 외각쪽이라 그 흔한 까페도 차타구 좀가야되요 최근에 근처에 까페 두개가 생겼는데 그마져도 여기서 버스타고가야되요 ㅜㅜ
래토닝
12/07/31 04:22
수정 아이콘
반전을 기대했는데 의외의 반전이 기다리네요...
12/07/31 08:42
수정 아이콘
제가 이런쪽에서 훈훈한 해피엔딩이 있던적이 단 한번도 없던거같네요...
Absinthe
12/07/31 07:46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 꼭 좋은 분 만나서 자게에 염장글 투척하는 날이 오시길!
12/07/31 08:42
수정 아이콘
그래서 저도 에이스 게시판 좀 가보고 싶습니다.
12/07/31 07:58
수정 아이콘
티아라 및 올림픽 부정심사 등 여러모로 심기 불편한 이야기가 많은 와중에 처음부터 끝까지 훈훈한 영혼까지 정화되는 글이네요. 두 분 예쁜 사랑하세요~
12/07/31 08:43
수정 아이콘
모두가 바라던 훈훈한 결말이죠 ㅜㅜ
축구사랑
12/07/31 09:32
수정 아이콘
아...이런 글 너무 좋아요...죄송합니다 에바님 ㅠ
거침없는삽질
12/07/31 10:01
수정 아이콘
처음에 다 그렇게 시작을....
12/07/31 13:22
수정 아이콘
헐.. 이건 추게로 가야 합니다~~!
12/07/31 17:12
수정 아이콘
훈훈한겲.. 음..
12/08/16 09:57
수정 아이콘
아.. 훈훈하군요...
Owl_Cliff
12/08/19 12:09
수정 아이콘
선배보고 선배 와이프랑 소개팅을 해달라고 해서 공유하세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523 더위가 꺾이니 모기가 걱정입니다 [41] PoeticWolf11612 12/08/10 11612
1522 당산역 1번 출구에서 빅이슈를 파는 아저씨. [63] sungsik14852 12/08/09 14852
1521 픽업과 연애 #18 그녀는 저에게 호감있나요? [30] Love&Hate19108 12/08/07 19108
1520 장례식장이라도 다녀왔냐. [7] 헥스밤13213 12/07/31 13213
1519 평범한 사람의 평범하게 운동하기. 건강과 운동에 관한 짧은 얘기들. [49] wizard13072 12/07/31 13072
1518 첫 소개팅 이야기... [49] Eva01012266 12/07/30 12266
1517 [현대사] 풍운아 '박헌영' 2 [3] 진동면도기8372 12/07/30 8372
1516 [현대사] 풍운아 '박헌영' 1 [3] 진동면도기9575 12/07/30 9575
1515 스타리그 본선에 진출한 GSL 선수 소개 [41] 여문사과12782 12/07/26 12782
1514 [연애학개론] 돌직구, 던져야합니까? [19] Eternity19938 12/07/28 19938
1513 온게임넷 스타리그 중계진에게 공로패를 드립니다. (+ 수상 소감) [81] kimbilly15559 12/08/04 15559
1512 tving 스타리그 2012 - 레전드 매치 & 결승전 <영상 스케치> [6] kimbilly9245 12/08/05 9245
1510 GSL Champions Day - GSL / GSTL 결승전 <영상 스케치> [1] kimbilly7580 12/07/31 7580
1509 빨치산 [20] 눈시BBver.210470 12/07/23 10470
1508 [뜬금없는 만화 리뷰] 딸기 100%를 몇년만에 다시 읽었습니다. [42] 클로로 루실루플38263 12/07/22 38263
1507 추억 [25] 공룡10230 12/07/24 10230
1506 마지막 황제 [30] 한니발13028 12/07/22 13028
1505 고백 하셨군요! [9] Love&Hate16752 12/07/22 16752
1504 리그의 과금방식 비교 [46] 어강됴리12201 12/07/18 12201
1503 이영호 vs 정명훈, 최후의 테란 [65] becker12705 12/07/17 12705
1502 내가 좋아했던 동아리 여자아이 [88] 바람모리15607 12/07/18 15607
1501 [PGR 서바이버] 술자리에서 살아남는 법 [33] AraTa_JobsRIP14463 12/07/18 14463
1500 내가 싫어 하였던 동아리 여자아이 [296] 이쥴레이19441 12/07/18 1944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