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4/06/15 14:21:12
Name 로즈마리
File #1 IMG_0855.jpeg (555.9 KB), Download : 578
Link #1 없음
Subject [스포츠] 6월 9일 사직 야구장 직관 후기


지금은 경기도 모 지역에 살고 있지만
저도 남편도 부산 출신이고
특히나 친정아버지 시아버지 모두 경남중 경남고 출신에 야구사랑이 각별하신 분들이라 온 집안이 롯데팬이라고 할수 있겠습니다.
( 1984년은 저랑 남편이 태어난 해 인데도 두분께는 그저 롯데 우승의 해 일뿐이죠...크크)
저도 방탄덕질 허웅덕질을 하는 입장에서
남편이 롯데 좋아하는것에 대해서 당연히 존중합니다.
다만 저는 더이상 롯데팬이 아니므로
(김원중 선수만 좋아합니다... 원중아 이번시즌 끝나면 팀옮기자...)
저는 야구경기직관은 거의 안가요.

그런데 남편이 6월9일 부산경기는 반드시 가야한다고
그날 가면 유니폼도 주고 행사도 하니까 꼭 가자고 하더라고요.
이왕 부산까지 가는데 토,일 경기 다 보고 오자 해서
세식구가 토요일 아침 새벽부터 부지런하게 부산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장거리여행을 힘들어하는 아들을 어르고 달래며 휴게소만 대여섯군데 들렀구요.
토요일 경기는 우천취소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했지만 혹시라도 경기를 할수도 있으니... 하고 꾸역꾸역 부산에 왔어요.
물론 토요일 경기는 우천취소!!
일요일 경기는 더블헤더로 진행 되었는데, 남편이 오랫만에 부산에 온 터라 친구와 점심약속이 잡혀 두번째 경기만 가게 되었어요.
친정부모님은 연간회원권자시고  중앙탁자석을 이용 하시는데요.
(남편 저 아들은 중앙상단석 예매)
어머니께서 가지 못하시게 되었는데 남편이 그 자리에 앉겠다는거에요.
오랫만에 사직구장 와서 야구를 보는거라 그런가? 하고 이건 넘어갔어요.
저도 그동안 방탄덕질 허웅덕질 하면서 저질러온 만행들이 있으니...
나중에 알았죠. 그분을 좀더 가까이에서 볼 목적이었다는걸...
그래서 아들을 혼자 케어를 하며 야구관람을 하게 되었어요.
솔직히 저보다 체력이 왕성한 아들을 데리고 사람이 많은 곳에서 케어하는건 정말 쉽지 않은 일입니다.
남편은 친구랑 약속을 마치고 곧장 야구장으로 오기로 했고 저는 친정아버지와 아들을 모시고 사직야구장엘 갔어요.
아들은 세상 호기심이 많을때라 거의 삼보일배 수준으로 주위 모든것에 관심을 보여요. 엄마 저거 뭐에요? 이거 해주세요, 저거 보고싶어요...
으 정말 지긋지긋했지만 저랑 이렇게 바깥나들이를 하는것도 오랫만이라 짜증한번 내지않고 혼자왔으면 10분만에 올 길을 무려 40분을 걸려서 왔죠.
그래서 경기장 입장이 좀 늦어졌고 저는 카리나 시구를 못봤어요!!! 억울하단..
자리에 앉아서 숨좀 돌리고 있으려니 아들이 계속 물어봅니다.
엄마 유강남 어딨어?
오늘 포수 손성빈이라서 유강남 안나와~
왜 안나와? (그걸 엄마가 어떻게 알겠니...) 유강남 볼래!!! 유강남!!!
뒤늦게 알았지만 아들이 제일 좋아하는 야구선수가 유강남이더라고요. (왜...?) 나오지도 않는 유강남의 응원가를 혼자 우렁차게 부르다가 갑자기 핫도그를 드시고 있는 분을 발견하고는 이제 유강남에서 핫도그로 소재가 변경되었습니다.
이럴줄 알고 과자 음료수 과일 빵 등등 챙겨왔지만 갓튀겨 꼬순내를 풍기는 핫도그를 이길순 없었죠.
그래... 엄미가 유강남 경기에 뛰게 할순 없지만 핫도그는 사오면 되니까... 엄마랑 핫도그 사러 갈까?
해서 아들손을 잡고 핫도그를 사러 갔어요.
세샹에 핫도그 닭강정 소떡소떡 회오리감자 이런걸 다 한 가게에서 파는데 줄이... 계단을 타고 한층 아래까지 서있다고요. 별수있나요? 줄 서서 기다렸죠.
하필 아들 뒤에 머리카락이 긴 남자분이 계셨어요.
이 호기심많고 목소리까지 큰 아들래미..
‘엄마 저 사람 남자야 여자야?’
‘조용히해, 엄마도 몰라‘
’머리는 여자머리인데 얼굴은 남자얼굴이야~‘
그순간 장발청년과 눈이 마주쳤고 저는 연신 사과의 말을 건넸습니다~아이고 총각 미안해요!!!!
그 장발청년은 아들에게
‘김원중도 머리카락 긴데 남자야 여자야? 형도 머리카락 길어도 남자야~’
‘머리카락은 왜 길어요? 형도 김원중처럼 야구선수에요?‘
아들아 그만....
암튼 여기저기 민폐를 끼치며 겨우 주문차례가 되었고, 핫도그와 회오리감자 중에서 고민을 하는 아들을 보며 저녀석은 둘중 하나만 사주면 그동안의 경험으로 미루어볼때 틀림없리 나중에 다른걸 먹겠다고 할것이 뻔하므로 핫도그 회오리감자 소떡소떡 닭강정을 모두 구매하였습니다.
아들!! 이제 자리 가면 더이상 매점 못와!! 더 먹고싶은거 없지?
엄마 다 구슬아이스크림..

하 그건 또 언제봤지... 그래도 구슬아이스크림 줄은 짧아서 금방 구매해서 자리에 돌아왔어요.
틀림없이 2회말 끝나고 매점으로 출발했는데
자리에 오니까 5회...
롯데 점수도 나고 한참 재밌게 경기를 보고 있는데 역시나 엄마가 재밌게 야구보는걸 그냥 지켜볼수없는 아들래미
엄마 나 쉬마려워요.
하.... 또 아들래미 손을 부여잡고 화장실로 갑니다.
여자화장실에 줄서서 들어가려고 하니까 자기는 남자라서 여자화장실은 절대 못들어간다는거에요.
엄마랑 같이가면 괜찮다는 말로는 설득도 안되고 결국 남편 소환...
할아버지가 여자화장실 가면 고추떨어진다고 했으니 절대 못간다네요. 아버님 언제 또 그런말씀을 하셨죠...
아들이 화장실 갔다와서 자리에 오니 다행인지 불행린지 아들이 좋아하는 유강남선수가 나와있어서
한참을 유강남 응원가를 들어야 했어요.
어쨌든 경기는 끝났고 경기후에 행사가 있었지만 다음날 출근을 해야해서 황급히 아들을 들쳐매고 나올수밖에 앖어서 너무 아쉬웠네요.
어쨌든 오랫만에 사직 구장에 가서 반가웠고
그동안 손자 데리고 야구장 자주 가주신 시부모님 친정부모님 존경합니다... 저는 한번 갔다와서 뻗었어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안자요
24/06/15 14:34
수정 아이콘
글이 재미있게 술술 읽히네요. 당시의 정신없음이 온전히 느껴집니다 크크
24/06/15 14:38
수정 아이콘
(수정됨) 남자야 여자야? 에 이은
형도 야구선수에요? 크크크크크크크크크

빵빵 터지며 너무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24/06/15 15:26
수정 아이콘
아이고 고생하셨어요! 크크크
아이가 간식도 많이 먹고 유강남도 봐서 너무 행복했겠어요~
복합우루사
24/06/15 16:02
수정 아이콘
이게 옳게 된 야구장 직관 후기지요...... 라고는 하지만
서비스신은 읍뜸니꽈? 크크크
마술사
24/06/15 16:11
수정 아이콘
너무 재밌네요 빵터지면서 읽었습니다
"아들아 그만..... "
박민하
24/06/15 16:31
수정 아이콘
어차피 원중이 다른구단 갈일이 0에수렴해서....꼴린이화이팅
24/06/15 16:36
수정 아이콘
개웃기네요 크크 고생 많으셨습니다! 크크크
ChojjAReacH
24/06/15 17:26
수정 아이콘
형도 야구선수예요? 크크크
24/06/15 17:50
수정 아이콘
그럼 사돈 간에 동문 선후배신건가요? 허허 그런 게 좋은 분들께는 엄청 좋을 수도, 불편해할 분들께는 엄청 불편할 수도 있는 관계시겠네요.

그나저나 그래서 카리나 사진은 어디 있나요?
24/06/15 19:23
수정 아이콘
그래서 그 형님은 야구선수였습니까 크크
포카칩은소금맛
24/06/15 20:10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 너무 재밌네요 고생하셨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7] jjohny=쿠마 20/05/10 200547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27788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346331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417816 0
83933 [연예] 어제 공개된 덱스의 냉터뷰 - 게스트 태연 [6] Davi4ever2874 24/07/19 2874 0
83932 [기타] 쯔양측에서 구제역이 협박한 영상 공개했군요(현제 라이브중) [31] 검성8523 24/07/18 8523 0
83931 [기타] 버추얼 바둑 컨텐츠 - 돌 때리는 버추얼 - 두번째 강사분이 공개되었습니다. [5] 물맛이좋아요2438 24/07/18 2438 0
83930 [연예] 더쇼에 이어 어제 쇼챔피언 1위까지 차지한 키스오브라이프 (앵콜 영상) [7] Davi4ever2811 24/07/18 2811 0
83929 [연예] 뉴진스 '버블검', 英 밴드 표절 의혹…어도어 "무단 사용 안해" [124] 덴드로븀10181 24/07/18 10181 0
83928 [스포츠] 롯데 유강남, 결국 수술대 올랐다→재활 7개월 '시즌 아웃'…"17일 반월판연골 기시부 봉합술 받아" [28] 윤석열4052 24/07/18 4052 0
83927 [스포츠] 박주호의 축구협회 폭로 후 첫 공식 기자회견 [24] 전기쥐5780 24/07/18 5780 0
83926 [스포츠] 마스체라노 "우린 인종차별주의자 아냐.. 단지 흥을 즐기는 문화일뿐" [55] 전기쥐6088 24/07/18 6088 0
83925 [연예] 2024 쿠팡플레이 시리즈 하프타임쇼 트와이스,뉴진스 결정 [6] 발적화3251 24/07/18 3251 0
83924 [스포츠] 홍명보 국가대표 감독 선임 국민 절반 ‘잘못한 결정’ [19] 윤석열4016 24/07/18 4016 0
83923 [스포츠] 해외감독들이 한국대표팀에 오고싶었던 이유.jpg [28] 아지매5791 24/07/18 5791 0
83922 [스포츠] 미국 4대 스포츠는 돈을 어떻게 버는가.jpg [20] 핑크솔져4612 24/07/18 4612 0
83921 [연예] 국회까지 진출한 변우석 경호 논란…인천공항 사장 "공항 생기고 처음 있는 일이라..." [50] EnergyFlow6293 24/07/18 6293 0
83920 [스포츠] [KBO] 역대 고졸 신인 세이브 순위 [11] 손금불산입2632 24/07/18 2632 0
83919 [스포츠] [KBO] 현대에 갱신될 가능성이 거의 없는 기록 [21] 손금불산입3666 24/07/18 3666 0
83918 [스포츠] [해축] 이번 여름 이적시장 이적료 순위 현황 [5] 손금불산입1867 24/07/18 1867 0
83917 [스포츠] [해축] 배준호 시티 [6] 어강됴리3739 24/07/18 3739 0
83916 [스포츠] '인종차별을 했다면 사과해야 한다'고 말한 아르헨티나 체육부 차관 경질 [91] EnergyFlow6537 24/07/18 6537 0
83915 [스포츠] '박주호 법적대응 검토' KFA, 정작 황희찬-손흥민 인종차별 사건에는 '침묵' [8] 윤석열3156 24/07/18 3156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