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4/03/02 13:01:26
Name 아롱이다롱이
File #1 캡처.jpg (177.5 KB), Download : 4
Link #1 더쿠
Subject [연예] 파묘 개봉 10일만에 500만 돌파



https://twitter.com/showboxmovie/status/1763770815345316237?ref_src=twsrc%5Etfw%7Ctwcamp%5Etweetembed%7Ctwterm%5E1763770815345316237%7Ctwgr%5Eda6dd16e10aaa3edab518f2c3b4d032781994d80%7Ctwcon%5Es1_&ref_url=https%3A%2F%2Ftheqoo.net%2Ftotal%2F3127010349



영상이 나오지 않는 분들은 링크를 따라가셔서 보시면 됩니다

구글 검색해보니 [서울의 봄]이 14일만에 500만 돌파 했었다고 나오는데(33일만에 천만관객 돌파) 확실히 추이가 더 빠르네요
장르 특성상 큰 흥행은 기대하기 힘들지 않을까하는 댓글도 여럿 있었던걸로 기억하는데
[서울의 봄]이 그랬듯 [파묘] 역시 네티즌들이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듯 하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스타나라
24/03/02 13:04
수정 아이콘
확실히 잘만들면 사람들이 보러갑니다.
영화관 표값이 문제가 아니에요. 방탕한 영화인이 문제라고봅니다.
이제 대충만들어서 입봉하고 손익분기점 넘기는 영화는 없어진거라고 봐야됩니다.
잘 만들면, 사람들이 봅니다.
보로미어
24/03/02 13:05
수정 아이콘
천만 거의 확실해보이네요
불쌍한오빠
24/03/02 13:11
수정 아이콘
새롭고 재밌는 영화에 오히려 굶주려 있는거 아닌가 싶네요
파묘도 이렇게까지 된 건 의외입니다 크크크
밀로세비치
24/03/02 13:12
수정 아이콘
근데 내용이 제생각과 너무달라서 ....저는 조금 김새더라구요
파르셀
24/03/02 17:49
수정 아이콘
자더 그랬는데 오히려 그점 때믄에 대증성을 확보한거 같네요
24/03/02 13:14
수정 아이콘
CJ가 안 만들어서이다 응? 이제는 더이상 CJ와 용화, 재균 감독이 만들어낸 충무로식 흥행공식이 안 먹히는 거죠
그동안 꿀 잘 빨았죠 유명배우, 헐리우드 유명 영화 파쿠리, 극장 독과점으로 관 깔아버리기 더 이상 안 통합니다.
김지운, 최동훈도 안 통하는 거 보면 이제 감독들도 슬슬 정신차려야 한다고 봅니다.
24/03/02 13:16
수정 아이콘
기대작이었고, 기대에 충분히 부합했지만
장르영화 특성상 대박은 힘들지 않을까, 일단 손익분기(300백만)부터 넘겨야 하지 않을까 했는데, 시원하게 홈런이 터졌네요. 한동안은 장재현 감독 신작들 별 문제 없지 만들 수 있겠다 싶어 기쁩니다 크크
우주전쟁
24/03/02 13:26
수정 아이콘
검은 사제들 - 영화사집
사바하 - 외유내강
파묘 - 쇼박스

과연 다음 번 장재현 감독을 픽할, 아니 장재현 감독이 픽할 영화사는 누가 될지?...
락샤사
24/03/02 15:34
수정 아이콘
cj만 아니길? 크크
Janzisuka
24/03/02 21:50
수정 아이콘
마블!!!
24/03/02 13:28
수정 아이콘
장르고 뭐고 재밌으면 요즘은 다들 그냥 입소문 나기만 하면 다들 몰려가니깐...
재밌게만 만들면 어느때보다 천만 찍기 쉽다고 생각합니다
그렇지뭐
24/03/02 13:30
수정 아이콘
초반에 별로라는 평이 너무 많아서 주저앉을거라고 생각했는데 손익분기점을 넘어 대박나는군요.
24/03/02 13:41
수정 아이콘
별점 만점 줄 영화는 아니었습니다만 영화 보는 데 지불한 돈은 전혀 아깝지 않은 작품이었습니다. 이 정도로도 관객 입장에서 고맙지요.

어서 빨리 감독님에게 돈과 쌀을 넉넉히 공급하면서 다음 작품 만드시게 해주세요 투자자님들
Chasingthegoals
24/03/02 17:23
수정 아이콘
투자자들이 갑자기 은어와 참외를 공급하게 되는데.....
24/03/02 17:29
수정 아이콘
제가 댓글 센스가 부족했네요 크크크 이걸로 할걸 ㅠㅠ
24/03/02 13:49
수정 아이콘
아 오컬트나 깜짝깜짝놀라는거 싫어해서 안볼랬는데 ㅠㅠ
대세에 따라야하나

내용도 모르고 보러간 곡성에서 끝나고 10분간 멍하니 앉아있었는데 ㅠㅠ
24/03/02 13:51
수정 아이콘
깜짝 놀라는거 없고 곡성보다는 훨씬 대중성이 좋습니다
24/03/02 13:54
수정 아이콘
(수정됨) 곡성이 10만배는 무섭습니다.
파묘 초반에 분위기가 하나도 안무서워요

오컬트는 분위기가 9할은 먹는다고 보는데...

저 진짜 혼자서는 서프라이즈도 못보는 수준인데.. 제가 본 공포영화중에선 파묘가 제일 안무서웠습니다.
(장화홍련,검은사제들,곡성 세개뿐이긴함)
Lazymind
24/03/02 14:17
수정 아이콘
곡성이나 전작 사바하랑 비교하면 무서운게 아예 없습니다.
좋습니다
24/03/02 14:37
수정 아이콘
그럼 궁금한게 무슨재미가 있는거에요??
웃기거나 감동적인건 아닐거고 스릴러 물도 아닌거 같던데...
액션도 아닐거고
Lazymind
24/03/02 15:06
수정 아이콘
감독의 전작들처럼 전반부 분위기의 몰입감이 상당합니다. 디테일한 무속요소들 찾아보는 재미도 있고 호불호가 크게 갈리는 그 지점을 좋아하시는분들은 애매모호하게 끝내는게 아니라 단순하고 확실하게 결론을 지어줘서 좋다고 하더군요.
바카스
24/03/02 14:33
수정 아이콘
점프스퀘어가 없는건 아닌데 컨저링처럼 심하진 않아요 흐흐

초중반은 분위기로 쪼다가 중후반부턴 판타지 오컬트라
Janzisuka
24/03/02 21:51
수정 아이콘
저는 아직도 곡성 안봤어요..무서운거 진짜 못봐서
유튜브 해석이나 리뷰영상맘 봅니다..
나도 보고싶지만...무서워 ㅠㅠ 어릴때 한동안 비디오테잎 못 넣었다구요 링땜에
동년배
24/03/02 13:52
수정 아이콘
후반부는 분명 호불호 있지만 대중영화로 그만한 설득력 찾기 쉽지 않은거니 넘어가고
신화전설민담 이런 설정 좋아하는 사람으로 우리나라 소재로 정말 괜찮은 이야기 만들어냈다고 봅니다. 공포영화 아닌 오컬트류이니 공포영화 점프씬 싫어하는 분들도 맘편하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피는 좀 나옵니다만)
살려야한다
24/03/02 14:00
수정 아이콘
봄도 됐겠다 극장 가서 한 번 보기에 돈 아까울 정도는 아니라서 잘 되는 듯 합니다
24/03/02 14:10
수정 아이콘
오늘 보고왔는데 만족입니다 오컬트영화치곤 설명이 친절한 편이라 그건 좀 아쉽다 싶었는데 점프스케어 싫어해서 공포영화 안봅니다 하는분들은 봐도 문제없어요 제가 딱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인데 재밌게 봐서 감독 전작들도 봐야겠다 생각중이네요
스타카토
24/03/02 14:24
수정 아이콘
사바하 만큼은 아니었지만 충분히 만족하고 왔습니다!
특히 전반부는 역대급이었던것 같고 후반부는 호불호가 있겠지만 저는 꽤 만족했습니다~
그러니 제발.....사바하2든 검사2든 파묘2든....제발...뭐든 후속작 나왔으면 좋겠네요~~
실버벨
24/03/02 14:30
수정 아이콘
확실히 영화관이 활기가 띄더라구요. 수작이라 평하기는 좀 그렇지만 돈 아깝지 않은 즐거운 영화였습니다.
재밌었어요. 주위에도 추천했고 어머니에게도 추천을 해 어머니도 따로 보러 가신다네요.
바카스
24/03/02 14:30
수정 아이콘
장르때문에 500만 힘들지 않나라고 생각한 내가 레알영알못

오컬트 최초 1000만각 플래그 찐하게 섰네요!
헤나투
24/03/02 14:39
수정 아이콘
무서운게 없나요? 이런장르에서 무서운거 빼면 추리만 남는데
부스트 글라이드
24/03/02 14:43
수정 아이콘
(수정됨) 무서운게 없는건 아닌데, 전반적으로 무섭다기보다는 미지에 대한 심리적 압박감이 큽니다.
무서운게 거의없고 추리까진 아니지만 수사물이 주가되는게 사바하쪽이긴합니다.
24/03/02 15:19
수정 아이콘
전설의 고향같은 무서움?
일체유심조
24/03/02 14:41
수정 아이콘
제가 장재현 감독을 좋아하는 이유가 오컬트라고 하지만 크게 무섭지 않고 확실하게 보여주고 깔끔하게 마무리 한다는점인데
이번에는 여기에 히어로물 같은 요소를 넣어 많은 대중들로부터 인기를 얻은게 아닌가 싶네요.
개가좋아요
24/03/02 16:26
수정 아이콘
그러네요. 다른 공포영화와 다르게 뒤끝이 개운한 편이에요.
동오덕왕엄백호
24/03/02 15:13
수정 아이콘
찍다 보니까 이렇게 된건지 아님 일부러 노린건지..그건 그렇고 홍보도 아주 잘해주고 있어서 가세연이 홍보 크게 해주던데.
김유라
24/03/02 15:16
수정 아이콘
600만 정도 봤는데 1000만갈 기세네요 허허
24/03/02 15:19
수정 아이콘
오늘 보고 왔는데 재밌고 가족들도 다 호평이네요. 전설의 고향을 세련되게 만든 느낌. 전 퇴마록 생각이 많이 났습니다. 퇴마록을 영화로 만든 느낌이에요.
온리진
24/03/02 15:24
수정 아이콘
전반부 대만족 입니다

대살굿 보면서 김고은 올 해 여우주연상 파킹 해놨구나 싶었습니다
아카데미
24/03/02 15:48
수정 아이콘
전설의 고향도 호달달 떨며 보는 개쫄보인데 파묘 많이 무섭나요?
주변에 본 사람들 다 극찬인데 무서울거 같아 못 보고 있어요 ㅠㅠ
24/03/02 15:54
수정 아이콘
공포성이 강했다면 이렇게 흥행을 못했을 거라 생각합니다 점프스퀘어(깜놀) 장면이 몇 있지만 피칠갑 공포는 아니니 관람을 권합니다
아카데미
24/03/02 16:25
수정 아이콘
오 감사합니다!!
승승장구
24/03/02 16:20
수정 아이콘
믿으세요 안무서워요 정확히는 무섭게 하려는 의도가 없어요
아카데미
24/03/02 16:25
수정 아이콘
믿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새벽두시
24/03/02 17:01
수정 아이콘
오컬트 류 영화 안좋아해서 잘나간다고 해도 관심 없었는데 건국전쟁 감독이 극찬하길래 궁금해져서 어제 봤습니다.
왜 그렇게까지 극찬했는지 모르겠지만 덕분에(?) 좋은 영화 잘봤습니다.
24/03/02 17:16
수정 아이콘
https://pgr21.com/qna/175083#1541691
이라고 댓글단 나 칭찬 크크
흥행빈부격차가 커져서 좀 볼만하다 싶으면 크게 흥행할거라고 봤는데 장르물 한계로 1000만 까진 힘들다 보는 사람들이 많더라고요. 지금 추세로는 1000만은 무난할거 같습니다.
그놈헬스크림
24/03/02 17:31
수정 아이콘
건국전쟁 감독 발작하겠는데요?
동오덕왕엄백호
24/03/02 17:34
수정 아이콘
덤으로 가세연도 발작하겠죠.
펠릭스
24/03/02 19:24
수정 아이콘
제일 코메디가 그분들이 빠는 분은 우리나라에서 김구, 여운형급 네임드 독립운동가였다는....
forangel
24/03/02 18:27
수정 아이콘
(수정됨) 감독 인터뷰중 파묘 제작 시작 무렵 코로나 터졋고 쉴때 극장갔다가 텅빈 관객석 보고 충격받았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파묘의 제작방향을 대중성에 중심을 두는식으로 많이 바꾸었다더라구요.

실제 영화보니까 오컬트라고 볼수 없겠더군요.
중반이후 부터 두드러지기 시작해서 결말은 대놓고 영화판의 주고객인 여성층의 입맛에 맞췄더라구요.

딥하게 영화보는 사람들 한테는 실망스러울만하긴 한데 결국 지금 흥행 속도보면 감독의 선택이 맞은거죠.

개인적인 감상평은 흥행시키기 위해 만든 현대판 전설의고향 이었습니다.
24/03/02 19:48
수정 아이콘
저도 방금 보고왔는데 재밌었어요
한가인
24/03/02 21:12
수정 아이콘
내일이면 600만 넘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7] jjohny=쿠마 20/05/10 191989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19972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333209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403523 0
82125 [스포츠] (크보) 다시 혼전이 되는 순위 근황 [16] 길갈3144 24/04/18 3144 0
82124 [연예] [있지] 유나 최근 인스타 사진 모음 [8] Davi4ever2653 24/04/18 2653 0
82123 [스포츠] 지드래곤 8월 컴백,+ 투어 [3] SAS Tony Parker 3159 24/04/18 3159 0
82122 [연예] 연애하는걸 숨길 생각이 전혀 없었던 이미주 [31] 매번같은6361 24/04/18 6361 0
82121 [연예] 수도방위사령부 특수임무대(SDT)에서 군복무중인 BTS 뷔 근황 [25] 아롱이다롱이4969 24/04/18 4969 0
82119 [스포츠] 이미주, 축구선수 송범근과 열애 중…가수+스포츠 스타 커플 탄생 [41] 윤석열7211 24/04/18 7211 0
82118 [연예] 곧 인성논란 터질거같은 연예인.fact [23] 주말8592 24/04/18 8592 0
82117 [스포츠] [여자배구] 정관장, FA 이소영에 대한 보상선수로 표승주 지명 [40] 윤석열2960 24/04/18 2960 0
82116 [연예] 위키미키 최유정이 장애인의 날 특집 단막극에 주연을 맡았습니다 [7] 강가딘2558 24/04/18 2558 0
82115 [스포츠] [KBO] 8연패 수렁에 빠진 롯데 [48] 손금불산입4615 24/04/18 4615 0
82114 [스포츠] [해축] 새로운 챔스 득점왕 탄생 예정 [13] 손금불산입3693 24/04/18 3693 0
82113 [스포츠] 23세 이하 내야수 WAR 순위 [16] 쿨럭3335 24/04/18 3335 0
82112 [스포츠] [WKBL] 박혜진 김소니아→BNK, 최이샘→신한은행. 역대급 FA시장. 최후 승자는 BNK. 단숨에 우승후보 등극 [25] 윤석열1828 24/04/18 1828 0
82111 [스포츠] AFC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결과 [6] 及時雨2342 24/04/18 2342 0
82110 [스포츠] 위기의 뉴욕을 구하러 튼튼신이 간다 + 판사님도 간다.twitter [27] kapH3399 24/04/18 3399 0
82109 [스포츠] [테니스]바르셀로나오픈에 출전한 나달(하이라이트) [13] Mamba1911 24/04/18 1911 0
82108 [스포츠] [해축] 승부차기까지 간 맨시티 vs 레알 마드리드의 마지막.giphy [21] Davi4ever4217 24/04/18 4217 0
82107 [스포츠] 23-24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경기결과 및 4강 대진표 [17] SKY924061 24/04/18 4061 0
82106 [스포츠] [MLB] 정후리 4월 18일자 멀티히트 [10] kapH4749 24/04/18 474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