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12/01 21:56:54
Name 미원
Link #1 트위터
Link #2 https://twitter.com/timmarchman/status/1465769504680681480
Subject [스포츠] [MLB] 이번 시즌 사무국이 통보 없이 두 종류의 다른 공인구를 사용해왔다고 합니다.


레딧 댓글을 보니까 "올해 꿈의 구장 때도 그렇고 2019년 런던 시리즈 때도 그렇고 중요한 경기에서 공이 너무 날아다녔다" "시즌 초반부터 공인구가 이상하다고 하는 투수들이 많았다" 등 뭔가 그럴 줄 알았다는 반응이네요.
MLB 노사협약이 이제 곧 만료되고 새로 체결을 해야 되는 상황에서 리그나 오너 측에 심각하게 불리한 요소로 작용될 수도 있다고 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타츠야
21/12/01 21:58
수정 아이콘
시즌 초부터 2종류의 공인구를 쓴 것인지 아니면 이물질 규제 이후인지 궁금하네요. 그리고 한 경기에서도 서로 섞어 썼는지 아니면 경기마다 다르게 한 것인지.
요슈아
21/12/01 21:59
수정 아이콘
이제 도핑테스트마냥 경기 시작 전에 무작위 공인구 걷어가서 반발력 테스트를 해 봐야 할 때가 된 듯...
산밑의왕
21/12/01 21:59
수정 아이콘
크보에 밀릴수 없다는 원조의 의지!
21/12/01 22:03
수정 아이콘
이게 되나요? 충격적인 소린디..
21/12/01 22:03
수정 아이콘
꿈의 구장, 배경 스토리도 경기 내용도 완전 영화 그 자체였는데 역시 연출가가 따로 있었군요 크
葡萄美酒月光杯
21/12/01 22:16
수정 아이콘
야알못인데 그러니까 협회측에서 흥행했으면 하는 빅매치에 똑같이 맞아도 더 멀리 날아가는 공을 몰래 투수들한테 줬단 말인가요?
21/12/01 22:21
수정 아이콘
그렇다는 심증입니다. 특정 경기는 공이 잘 뻗고 특정 경기는 공이 안 뻗는 경우가 많아서...
葡萄美酒月光杯
21/12/01 22:28
수정 아이콘
음 글쎄 같은 공을 쓰니 양팀 다 똑같은거긴 한데....그래도 이건 축구로 치면 월드컵 토너먼트에서 골대를 더 크게 만들었다 급인데.....어이가 없네요
손금불산입
21/12/01 22:31
수정 아이콘
장타 위주에 난타전 경향이 되면 특별히 손해보는 팀이 생길 수 밖에 없습니다. 투수력에 힘을 싣는 팀도 그렇고 무엇보다도 투수들은 손해를 그대로 보겠죠.
AaronJudge99
21/12/02 10:45
수정 아이콘
허;;;;
설레발
21/12/01 22:24
수정 아이콘
이건 좀 문제가 심각한데요? 일반적인 승부조작 이상급 같은데..
오우거
21/12/01 22:30
수정 아이콘
런던 그 경기는 진짜 말도 안되는 참사 수준이었는데

영국인들에게 미제 스포츠의 무시무시함을 과시하고 싶었던 걸까
21/12/01 22:32
수정 아이콘
원문은 돈 내고 봐야 되는 기사이기는 한데, MLB 측에서는 코로나로 인한 생산 문제 때문에 2021년 이전에 만든 공인구와 2021년 만든 공인구를 혼용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후에 생산은 잘만 되고 있었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MLB 측에서 눈 가리고 아웅했다는 결론.
위르겐클롭
21/12/01 22:40
수정 아이콘
런던 1차전은 킹리적갓심 들수도 있습니다 진짜 웨햄구장이 탁구장인줄
바카스
21/12/01 22:45
수정 아이콘
미국 오너들이 pl을 잠식하면 중요 더비는 탱탱볼로 어마어마한 궤적 만들어내는 등 별의별 뇌피셜이 다 가동되네요
천혜향
21/12/01 23:23
수정 아이콘
사기치는거 아닌가 크크
Lord Be Goja
21/12/01 23:51
수정 아이콘
야구는 속이고 훔치고 그런게 다 용인되는 좀 야비한 스포츠라고 아버지가 깔때 좀 꼰대스럽다..아부지도 평생 타이거즈팬이면서..라고 생각했었는데 요즘 돌이켜보면 국내나 본토나 다 더러운 수작질해가면서 리그 끌고가긴 마찬가지군요
멀면 벙커링
21/12/01 23:52
수정 아이콘
저게 사실이면 만프레드 포함 수뇌부들 다 쫓아내야죠.
투수들은 완전 손해봤고 구단들도 선수 평가에 방해요소가 생긴 셈이니 손해 본거구요.
무적LG오지환
21/12/02 00:00
수정 아이콘
만프레드가 만프레드했네요 뭐(...)
이정재
21/12/02 00:40
수정 아이콘
아무리봐도 커미셔너로 이만수가 더 잘할거같음
Cazorla 19
21/12/02 00:54
수정 아이콘
이게.. 야구..?
아이군
21/12/02 01:00
수정 아이콘
공 이야기 듣고 있으니깐 아주 걍 어이가 없던데 거기에 하나더...
Titleist
21/12/02 01:31
수정 아이콘
워3 프라임 리그에서 맵에 장난칠 쳤던거랑 뭐가 다른가 싶네요 -_-... 개인적으로는 큰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21/12/02 01:58
수정 아이콘
기존 스포츠 팬들이 맨날 뭐 "e스포츠는 개발사가 마음대로 패치와 메타를 주무를 수 있기 때문에 스포츠가 될수없다" 라고 하지만...
사실 기존 스포츠들도 마찬가지죠. 그것도 잠수함 패치까지.
21/12/02 03:05
수정 아이콘
축구만해도 월드컵마다 공인구 패치를 하죠.. 매번 키퍼들 죽는소리
21/12/02 10:28
수정 아이콘
크보만 이상한 줄 알았더니 만만치 않네. 야구 사무국은 원래 이런거였나요. 수십년 야구보면서 이제 깨달아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6] jjohny=쿠마 20/05/10 117468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55000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222329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284143 0
65782 [스포츠] [해축] 블라호비치 이적료 75m에 유벤투스행 근접 [1] 손금불산입170 22/01/25 170 0
65781 [연예] 정예인-Plus n Minus MV [3] 류수정495 22/01/25 495 0
65780 [스포츠]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D-10, 대한민국 선수단을 알아보자 [13] Davi4ever1135 22/01/25 1135 0
65779 [연예] 가수겸 배우 손담비,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규혁과 5월 결혼 [13] 아롱이다롱이3407 22/01/25 3407 0
65778 [연예] 2022년에도 아이유는 열일합니다.avi [5] 얼굴찌푸리지말아요1611 22/01/25 1611 0
65777 [연예] [프로미스나인] 2곡 연속 더쇼 1위 (+입덕직캠, 페이스캠) [21] Davi4ever1133 22/01/25 1133 0
65776 [스포츠] 수원 "정상빈, 울버햄튼과 협상 사실...이적 후 그라스호퍼 임대" [4] 아롱이다롱이1353 22/01/25 1353 0
65775 [스포츠] 테니스계의 썩은 고인물 페더러 나달 조코비치 커리어 정리.TXT [18] insane2266 22/01/25 2266 0
65774 [연예] 브레이브걸스 메인보컬 "민영" 활동중단 [27] 아롱이다롱이6315 22/01/25 6315 0
65773 [스포츠] [테니스] 나달 앞에서 테니스 열심히 쳐도 안 되는 이유... [37] 우주전쟁4325 22/01/25 4325 0
65772 [스포츠] [해축] 시대를 풍미한 수레벤아의 트로피 현황 [10] 손금불산입1448 22/01/25 1448 0
65771 [연예] 어이 루다! 섹스어필은 허세였던 거냐?! [35] 묻고 더블로 가!8429 22/01/25 8429 0
65770 [연예] JTBC에서 준비중인 농구버전 골때녀(?!) [37] 빨간당근5066 22/01/25 5066 0
65769 [스포츠] 주말에 토트넘전 이후 문제가 된 첼시 공식계정.JPG [25] Anti-MAGE3904 22/01/25 3904 0
65768 [연예] 퀸덤2 MC 태연 발탁 [67] Anti-MAGE6083 22/01/25 6083 0
65767 [스포츠] 보르도, '이적료 1500만유로에도 황의조 이적 불가' [14] 강가딘4066 22/01/25 4066 0
65766 [연예] [유퀴즈] 1분이면 유느님을 들었다놨다 할 수 있는 남자 [27] A16239 22/01/25 6239 0
65765 [스포츠] [NBA] 이쯤되면 말이 안나올 수가 없는 플레이 [54] Old Moon6179 22/01/25 6179 0
65764 [스포츠] 울버햄튼, 'K-음바페' 정상빈 원한다...영입 후 스위스 임대 계획 [6] 及時雨2794 22/01/24 2794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