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9/11/10 00:09:47
Name JUFAFA
File #1 2018_승강_플옵.jpg (76.5 KB), Download : 2
Link #1 직접 작성
Subject 어제의 국내축구.. 그리고 오늘의 FA컵 결승 2차전


FA컵과 A매치로 K리그1의 일정이 쉬는 사이 하위 리그들은 시즌을 마무리하고 있습니다.

리그 순서대로 간단하게 이야기해보도록 하겠습니다.

1. K리그2 정규리그 최종전
어제 K리그2의 최종전이 있었습니다.
각팀의 순위는 어느정도 정해졌고 관심이 갈 부분으로는
3~5위의 순위였는데요.

K리그1과 K리그2의 승격 강등은 K리그1의 12위가 자동 강등 / K리그2의 1위가 자동 승격
그리고 K리그1의 11위와 K리그2 플레이오프 승리팀간의 홈 / 어웨이 승강플레이오프 결과로 결정됩니다.

플레이오프는 K리그2 2위 vs (3위 vs 4위 중 승자)로 정해지며, 단판, 무승부시 홈팀 승리로 진행됩니다.
그림으로 표현하자면 맨위를 참조해주세요..
경기전 3~5위 순위는

3위 안양 승점 52점 득점 59점
4위 안산 승점 50점 득점 45점
5위 부천 승점 48점 득점 47점

안양은 준플레이오프 진출은 확정이었지만, 홈 어웨이가 바뀔수 있는 상황이었고, 안산과 부천은 경기따라 진출여부가 바뀔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경기 결과 안산이 패하고 부천이 승리를 거둠에 따라 31라운드에는 8위이던 안산이 8점차의 승점차를 5경기만에 추격하여 준플레이오프 진출권을 따냈습니다.
그 결과, 플레이오프는 부산 vs (안양 vs 부천)이 되었습니다.
안양으로서는 껄끄러운 결과가 아닐 수 없는데요. 안양은 이번 시즌 부천 상대로 2무 2패로 승리가 없습니다.
과연 23일 안양종합경기장에서 펼쳐질 안양과 부천의 준플레이오프 결과는 어떻게 될까요?

안양과 서울, 부천과 제주.. 그리고 수년째 승격 실패하고 있는 부산.. 과연 누가 승강 플레이오프에 가게 될까요?

2. 내셔널리그 챔피언십 2차전
어제는 3부리그격인 독립리그.. 내셔널리그의 마지막 경기가 있던 날이기도 했습니다.
강릉시청과 경주한수원의 결승전 2차전이 강릉종합운동장에서 펼쳐졌습니다.

경주한수원은 올해 전국체전과 내셔널리그선수권대회(리그컵대회)를 우승해서 리그 우승까지 3관왕을 노렸지만..
리그에서의 승점차의 벽은 컸던걸까요? (강릉 - 61점 / 경주한수원 - 41점)
1차전에서 0:0 / 2차전에서 2:0으로 패하며 강릉시청이 내셔널리그 최후의 우승팀이 되었습니다.

3. K3 어드밴스 챔피언십 1차전
그리고 어제는 K3 어드밴스의 결승 1차전이 있던 날이기도 했습니다.
FA컵 4강까지 진출했던 리그1위 화성과 플레이오프를 통해 결승에 진출한 리그 4위 양평의 대결인데요.

이 경기는 화성의 0:1 승으로 끝이 났습니다.
2차전은 16일에 화성종합경기타운 보조경기장에서 치뤄지게 됩니다.

4. FA컵 결승 2차전
오늘은 수원삼성과 대전코레일의 FA컵 결승 2차전이 치뤄지는 날입니다.
1차전이 0:0으로 끝났기 때문에 수원삼성은 정규시간내에 0:0 이외의 무승부가 되게되면 원정 다득점원칙에 의해 패하게 되는 상황으로 몰렸는데요. 수원삼성이 FA컵 우승을 통해 최다 우승 기록을 세우며, 내년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하게 될지..
아니면 대전코레일이 우승하여, 3부리그 이하 최초 우승으로 내셔널리그의 마무리를 장식하며, K리그1에서 대전코레일배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진출 와일드카드 대회를 개최하게 될지? (대전코레일은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출전 자격이 없어서, 출전자격이 K리그1 4위로 넘어갑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1/10 01:40
수정 아이콘
8위이던 부천이 5연승을 달리면서 3연패를 당하면서 대형 삽질까지 하고 만 안산을 극적으로 따라잡았죠.
안산은 다 잡았던 플레이오프 티켓을 스스로 찢어버렸네요.
부천의 상승세가 대단해서 재밌는 플레이오프가 될 것 같습니다.
19/11/10 02:25
수정 아이콘
부천 제주 승강 플레이오프가 사실 제일 꿀잼입니다만, 현재로썬 제주의 다이렉트 강등이 유력해서..
올해는 부산이 올라올것 같긴 합니다, 대전상대가 경남이면 뜬금없는 낙동강 더비이고. 인천이어도 나름 의미가 있지요.
인천은 시도민 구단중 유일하게 강등경험이 없는걸 굉장한 프라이드로 여기더군요.
강가딘
19/11/10 07:42
수정 아이콘
부산 이번에도 승격 못하면 후유증이 클텐데요.
3년째 승강플래이오프 도전인데
두번은 상주, 서울에 저서 최종 관문을 못 넘었는데
이번엔 과연...
그리고 네년엔 대대강광중 3팀이 k리그 1에 있게 돼군요
이제 대전도 하나금율지주에서 인수하고 새출발 할테니 k리그 1에서 보길...
자갈치
19/11/10 10:24
수정 아이콘
작년에는 이때쯤만 해도 부산이 올라갈 것이다.... FC서울이랑 서울 이랜드랑 서울더비 하는거 K리그2에서 하는거 아니냐는 등 그런 분위기였는데 1차전 전반때만 해도 1대0으로 이기고 있다가 45분쯤에 권진영선수인가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면서 결국엔 1대3 패배... 2차전도 부산이 선취골을 먼저 뽑았지만 그 이후에 추가 골 못 넣으면서 결국 패배.... 그 때 부산감독이 현재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을 하고 있는 최윤겸 감독..ㅠ.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183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31664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3] 17/10/25 80884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158865 0
46051 [연예] 유승준 승소, 17년만 한국 입국길 열렸다 [17] 감별사1851 19/11/15 1851 0
46050 [스포츠] 미국 NFL 뚝배기 깨버리기.gif [30] 청자켓1231 19/11/15 1231 0
46049 [연예] 김보성/허영지 - 세계과자 의리뷰 [2] 유재석611 19/11/15 611 0
46048 [연예] [트와이스] 잠옷차람의 나봉.jpg [4] TWICE쯔위834 19/11/15 834 0
46047 [연예] 가요계 종사자들이 증언하는 ‘PD 접대’ 실태 [27] 필연3064 19/11/15 3064 0
46046 [연예] "내 통장 잔고는 6원"...도끼, 주얼리 대금 미납 피소 [44] AKbizs3992 19/11/15 3992 0
46045 [연예] 엑스원, ‘V하트비트’ 내일(16일) 본 공연 오른다…“레드카펫은 불참”(공식) [22] 츠라빈스카야2209 19/11/15 2209 0
46044 [스포츠] [NBA] 멜로, 포틀랜드와 계약 [22] 그10번1128 19/11/15 1128 0
46043 [연예] 마틴 스콜세지 영화 '아이리시맨' 씨네21 평점 [25] LE_Astra2703 19/11/15 2703 0
46042 [연예] 은근히 현실적인 여친 스타일.JPGIF [13] 비타에듀4562 19/11/15 4562 0
46041 [연예] 에이프릴 예나에게 팔씨름으로 지는 홍진호 [4] 한국화약주식회사2377 19/11/15 2377 0
46040 [스포츠] 베트남의 박항서인지 박항서의 베트남인지 이젠 모르겠네요 [46] 날아라 코딱지5838 19/11/15 5838 0
46039 [스포츠] 좌완투수 윌 스미스 브레이브스와 3년 계약 [9] Sinister1747 19/11/15 1747 0
46038 [스포츠] [MLB] 휴스턴의 사인스틸 사건이 크게 확대되는 것 같습니다 [48] 이오르다체3460 19/11/15 3460 0
46037 [스포츠]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전반전마감(아시아 FIFA랭킹 1위팀의 탈락위기) [23] DownTeamisDown2859 19/11/15 2859 0
46036 [스포츠] [MLB] 코디 벨린저 내셔널리그 MVP! [19] 미원2665 19/11/15 2665 0
46035 [연예] 프로듀스 1,2도 순위권 변동이 확인 되었습니다. [95] ZZeTa9664 19/11/15 9664 0
46034 [연예] JYP 티저 . [20] 묘이 미나 5816 19/11/15 5816 0
46033 [스포츠] [MLB] 류현진 NL 사이영상 2위.jpg [8] 김치찌개2990 19/11/15 2990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