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9/10/14 11:27:41
Name 위르겐클롭
Link #1 http://www.newspim.com/news/view/20191014000604
Subject 아이즈원, 7개월 만에 새 앨범으로…11월 컴백 확정 (수정됨)
14일 뉴스핌 취재에 따르면 아이즈원은 [오는 11월 컴백을 확정 짓고 현재 새 앨범을 작업 중]이다.


11월 첫째주 예상합니다! 다음주부터 티져뜨지 않을까싶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0/14 11:29
수정 아이콘
아마도 그때쯤 그 결과가 나올려나요...원래는 10월 같았는데...만약 아무일 없다면 11월 아이즈원 12월 아이오아이 예상합니다..
19/10/14 11:33
수정 아이콘
앨범도 앨범인데 아이즈원팬분들은 검찰 조사결과가 진짜 더 걱정이시겠네요
그전에 어떻게든 마무리가 되어야될텐데
19/10/14 11:35
수정 아이콘
검찰이 아니라 경찰...
19/10/14 11:37
수정 아이콘
아 경찰조사군요 제가 착각했네요
루비스팍스
19/10/14 11:42
수정 아이콘
내일 피디수첩이 걱정...
안유진
19/10/14 11:51
수정 아이콘
드디어...
19/10/14 11:51
수정 아이콘
생각보다는 늦네요 10월말 예상했는데
19/10/14 11:57
수정 아이콘
아마 조사결과가 저때쯤 나오는게 아닐까 예상해보네요.천국이냐 지옥이냐...아이오아이 재결합도 걸려있는 문제라...
19/10/14 11:59
수정 아이콘
아이유랑 같이 나올 순 없으니 조절한거겠죠. 경찰조사보다 그게 훨씬 타격일걸요..
개백정
19/10/14 12:00
수정 아이콘
소속사가 조사결과 날짜를 어떻게 알고 컴백시기를 조절해요..?
19/10/14 12:02
수정 아이콘
11월 4일 이예요
19/10/14 12:06
수정 아이콘
드디어 한국활동 재개로군요. 곧 컨셉 트레일러 뜨겠네요
새벽하늘
19/10/14 12:07
수정 아이콘
정규면 좋겠네요
킹이바
19/10/14 12:09
수정 아이콘
전문가분들 도와주세요.

4일이냐 11일이냔데 아이즈원 입장에선 뭐가 더 낫나요. 4일은 음원 끝판왕 컴백일과 가깝고 11일까지 밀리면 늦어지기도 하고 11월 자체가 음방 휴방이 많다는데..
안유진
19/10/14 12:13
수정 아이콘
하루라도 덜춥게 4일이면좋겠습니다 크크
19/10/14 12:15
수정 아이콘
11일이 휴방 없는 주 마지노선일걸요.
위르겐클롭
19/10/14 12:17
수정 아이콘
11월에 결방많은건 엠카밖에 없어요 공중파는 야구땜에 결방많은데 야구는 10월에 끝나고 엠카는 마마하기 2주전부터 결방이거든요 아이즈원은 엠카가 제일 중요해서 4일에 컴백해서 그담주에 1위 한주라도 먹어야되서 4일밖에 없다고 봐요
발적화
19/10/14 12:17
수정 아이콘
bts 11월 중,말 이야기가 있어서 ... 4일이 낫죠
독수리의습격
19/10/14 12:20
수정 아이콘
어차피 음원 끝판왕이랑 비벼볼만한 음원 파워도 아니고 아이유 음원이 한 주 뒤라고 그렇게 약해지지도 않을걸요. 음방 1위 한 번이라도 더 하려면 휴방 고려해서 한 주라도 빨리 나오는게 좋을겁니다. 게다가 컴백하면 보통 이전 음원들까지 같이 올라가는데, 지금 비올레타 연간차트 입성도 불투명해서(멜론은 거의 차트아웃 각, 가온은 말석에 간당간당 예상) 한 주라도 빨리 나오는게.
19/10/14 12:22
수정 아이콘
이번에는 팬사인회도 가보고 싶은데 팬사컷이 얼마려나 궁금하네요.
19/10/14 12:25
수정 아이콘
컨셉을 확 바꾸거나 하지는 않을 것 같은데 과연..
킹이바
19/10/14 12:26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4일이 정답이군요.
그럼 아이즈원츄3 행복회로 돌려야겠습니다.
19/10/14 12:33
수정 아이콘
그나저나 여러모로 이번에 나올 곡이 중요하겠네요

프듀와 라비앙로즈로 끌어모을수있는 팬덤은 이미 최대치로 끌어모은 상황인데.. 그후에 확~ 유입이 들어올만한 계기가 없었죠

외부요인도 안좋게 작용하는 중이구요

아이즈원도 이제 데뷔1년이 넘겼고 3집인데 한단계 더 도약하려면 이쯤에서 대박곡이 터져줘야 합니다

곡이 좋길 바랍니다 정말로..
거친풀
19/10/14 12:48
수정 아이콘
경찰이 이래 오래 끈다는 건...약국의 경험상...거시기가 거시기겠죠.
결국 중한 건 이러니 저러니 해도 매가 히트곡만한 게 없죠. 잘 나 왔으면 하네요.
페스티
19/10/14 13:02
수정 아이콘
드디어...!
감별사
19/10/14 13:05
수정 아이콘
아이유, 태연하고 겹치려나요?
치열하게
19/10/14 13:05
수정 아이콘
7개월이라... 꽤나 길었네요. 여러 소식들을 보고 있어서 체감을 못한건가
19/10/14 13:13
수정 아이콘
(수정됨) 컴백기사인데 조사니 경찰이니 관련글에서나 언급했으면
19/10/14 13:13
수정 아이콘
그런데 보통 몇개월 공백만의 컴백~ 이런걸 잡는 시점이 요상하더라구요

3월 1일에 2집발표~ 4월15일에 2집활동 종료

9월 1일에 3집발표

이러면 6개월만의 컴백~ 이러더라구요? 체감으로는 분명히 4달반만의 컴백인데

이전 활동의 마침 ~ 다음활동 시작 (x)

이전 활동의 시작 ~ 다음활동 시작 (o)

진짜 요상하다고 생각하는데 저만 이렇게 느끼는건지 아무도 지적을 안하시던
위르겐클롭
19/10/14 13:13
수정 아이콘
4일이라고 가정했을때 태연은 전전주 아이유는 전주인데 어차피 음원으로 비빌것도 아니고 음반만 1,2주 더 늦게 나오는 정도면 괜찮을듯하네요
동년배
19/10/14 13:16
수정 아이콘
지금까지 1집, 2집 나온 퀄보면 3집도 믿을만 하다고 봅니다. 아이즈원츄도 스케쥴 상 대략 10월 말이면 방송 시작하겠군요.
19/10/14 13:17
수정 아이콘
조사랑 앨범활동이 관련이 없을수가 없는데 말이죠...
쵸코하임
19/10/14 13:32
수정 아이콘
애초에 시작부터 대중성보다는 팬덤위주 그리고 그들만의 색을 부여해서 활동을 해왔기 때문에 비슷하게 나오겠죠. 안그러면 미니2집부터 그렇게 했을 겁니다. 팬덤은 개인적으로는 이미 붙을 만큼 붙어서 더 확장은 힘들지 않나 싶은데 더 늘면 좋은거죠. 콘서트 경쟁자가 느는건 싫지만ㅜㅠ

지난 주 헤이즈 이번 주 슈퍼쥬니어 다음주 태연 다다음주 아이유 등 애초에 음원 강자가 아니었던 아이즈원이 저들 중 이길만한 상대는 없습니다. 그러니 그냥 후딱 나와라
보고싶다 크크크
VictoryFood
19/10/14 14:41
수정 아이콘
이왕 나올거면 이번주에 나왔어야...
19/10/14 14:52
수정 아이콘
여러분 위드드라마에서 응원봉키링 재판매중입니다. 저도 그디어 키링없찐 탈출했습니다.
쵸코하임
19/10/14 15:07
수정 아이콘
오 키링 박살났는데 다시 사야겠네요
19/10/14 16:37
수정 아이콘
이런 엄청난 정보를! 감사합니다!
오오와다나나
19/10/14 23:43
수정 아이콘
태연 아이유 슈쥬등 엄청난 컴백 라인업이 있어서 오히려 부담이 없네요

그냥 나와서 팬들도 만족하고 새로운 팬 유입되는 분들도 있으면 좋고

연말 분위기 즐기면서 즐거운 활동 했으면 좋겠어요

바로전까지 콘서트 투어에 케이콘에 악수회에 일본활동 뉴욕 LA 아시아국가들까지 너무 바뻣던지라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233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31739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3] 17/10/25 80935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158956 0
46067 [스포츠] [야구] 한국-멕시코전 하이라이트 및 초간단 후기 [7] 롯데올해는다르다1852 19/11/15 1852 0
46066 [스포츠] [MLB] 다르빗슈의 휴스턴 치팅에 관한 썰.jpg [18] 오우거3242 19/11/15 3242 0
46065 [스포츠] 토요일,일요일 한일전 확정입니다. [5] 청자켓2246 19/11/15 2246 0
46064 [스포츠] 난 구종 사인 간파당해도 상관없는데.gif [19] 캬라4601 19/11/15 4601 0
46063 [스포츠] 박항서 UAE전 승리 후 인터뷰 스웩 [12] 닭장군3853 19/11/15 3853 0
46062 [연예] 네이트판이 인정한 대세 연예인 정은지 [8] kien3195 19/11/15 3195 0
46061 [연예] [트와이스] TWICE 2020 SEASON’S GREETINGS Making Film [6] TWICE쯔위799 19/11/15 799 0
46060 [연예] [아이유] 콘서트 굿즈 중 매직 쿠션 근황.jpgif [7] VictoryFood3388 19/11/15 3388 0
46059 [연예] [루리/이수현] Blah Blah(쉿) (Feat. Bryn(브린)) MV [7] VictoryFood1553 19/11/15 1553 0
46058 [연예] 곽철용 버거킹 광고 [18] 강가딘4851 19/11/15 4851 0
46057 [스포츠] [테니스] 4년만에 조코비치를 이긴 페더러 [19] Rorschach3579 19/11/15 3579 0
46056 [연예] 엑스원 활동에 대한 엠넷 공식 입장 [47] 필연7634 19/11/15 7634 0
46055 [연예] 이 와중에도 엠넷은 일본 나고야 MAMA를 강행할 것 같네요. [49] fallsdown5045 19/11/15 5045 0
46054 [연예] 하시모토 나나미.jpgif(약 데이터) [5] 아라가키유이1877 19/11/15 1877 0
46053 [연예] [로켓펀치] 막내와 큰언니 (스크롤 쥬리) [9] 어강됴리1461 19/11/15 1461 0
46052 [연예] [BTS] BTS, '러브 유어셀프' 월드투어 매출 1362억 [7] 감별사2602 19/11/15 2602 0
46051 [연예] 유승준 승소, 17년만 한국 입국길 열렸다 [39] 감별사6263 19/11/15 6263 0
46050 [스포츠] 미국 NFL 뚝배기 깨버리기.gif [51] 청자켓4754 19/11/15 4754 0
46049 [연예] 김보성/허영지 - 세계과자 의리뷰 [8] 유재석2510 19/11/15 2510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