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9/09/20 17:41:40
Name 아라가키유이
Link #1 싸줄
Subject [스포츠] [해외축구] 레알 중원 갈기갈기 찢어놓는 게예.gif(약 데이터)
Honeycam%2B2019-09-20%2B08-53-32.gifHoneycam%2B2019-09-20%2B08-55-25.gifHoneycam%2B2019-09-20%2B09-01-35.gifHoneycam%2B2019-09-20%2B09-03-31.gifHoneycam%2B2019-09-20%2B09-06-06.gifHoneycam%2B2019-09-20%2B09-10-59.gifHoneycam%2B2019-09-20%2B09-12-40.gifHoneycam%2B2019-09-20%2B09-15-54.gifHoneycam%2B2019-09-20%2B09-18-47.gifHoneycam%2B2019-09-20%2B09-19-36.gif

투헬이 선수보는 눈이 참 좋은게 에버튼은 이피엘 중위권 클럽이었고 파리가 당장 영입한다고 했을때 의아했던 사람이 많았죠.
실상 에버튼때도 캉테 마이너버젼 소리듣던 선수였는데 좋은 팀을만나면서 더 터진 모습..
올 해 파리를 정말 좋게보는건 밸런스가 정말 좋아졌습니다. 공격진이야 유럽 최강급이구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修人事待天命
19/09/20 18:21
수정 아이콘
(수정됨) 게예는 캉테와 한솥밥 먹을 때도 캉테랑 비벼볼만 하다는 소리 들었고, 캉테가 첼시 이적한 후에는 거의 에버튼 중원에서 혼자 축구하던 선수라서 이적시장에서 아스날, 맨시티, PSG 등이 계속 노려왔습니다.(아스날 팬들은 이적시장에서 게예-아스날 링크가 뜨니까 '우리팀에 이런 좋은선수가 올리가 없어' 하면서 눈물을 흘렸....) 다만 작년에는 에버튼이 제발 남아달라고 거의 읍소하다시피 해서 게예가 수락하고, 대신에 본인도 나이가 있으니 올해는 이적하겠노라고 이야기를 해서 PSG로 이적이 이루어졌죠... 17년도였나 18년도였나 잘 기억은 안나는데 EPL 스탯상으로 게예가 캉테를 앞선적도 있었습니다. 중원 자원이 좀 후달린다면 어느 팀이라도 노릴만한 선수였다고 봅니다... 그리고 여담으로 저 자리에 캉테가 있었으면 아마 저것보다 더하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이.... ㅡㅡ;;
바카스
19/09/20 18:23
수정 아이콘
에버튼 시절 저 정도 아니였는데 주위 인프라 좋아지자마자 씹어먹네요. 스카우팅의 중요성..
애플주식좀살걸
19/09/20 18:27
수정 아이콘
시야도 넓은거같고 진짜 잘하네요
Manchester United
19/09/20 18:31
수정 아이콘
캉테랑 게예랑 한솥밥 먹은적이 있나요?
修人事待天命
19/09/20 18:34
수정 아이콘
아 캉테랑 한창 비교될때라고 생각하면서 쓴건데.... 맨날 둘이 세트로 비교하던 시절이 있어서 말이 헛나왔나봅니다. 같은팀인적 없습니다 흐흐... 사실 제가 FM하면서 둘이 같은 팀에 데리고있다가 캉테 2300억에 팔아치우고 게예만 남겨서 그거랑 헷갈렸던 것 같아요.... ㅡㅡ;;
손금불산입
19/09/20 18:36
수정 아이콘
게예를 아는 사람이라면야 지난 시즌부터 잘한다는걸 의심하는 사람은 없었죠. 다만 나이가 꽤 많고 영입하려면 경쟁 대상이 PSG였던지라...
19/09/20 20:02
수정 아이콘
나비 케이타가 저렇게 해줘야되는데....
캬옹쉬바나
19/09/20 20:14
수정 아이콘
하지만 아스날은 쟈카겠지...
히샬리송
19/09/20 21:23
수정 아이콘
몇년째 수비쪽 능력으로는 이피엘 탑 미드필더라 왜 빅클럽에서 안뺏어가는지 항상 다행이라 생각했고 팀이 에버튼이라 이적할때 저평가 받아서 슬펐는데 이적하자마자 능력 증명하고있어서 기분 좋네요. 행복축구해라... ㅜ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4]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20/05/10 6028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9/11/08 53411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9/03/15 82444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3] 17/10/25 130704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213299 0
50171 [연예] 아직도 회자되는 힙합 오디션 하위라운드 레전드 무대 투탑 [1] 실제상황입니다159 20/06/07 159 0
50170 [스포츠] [MLB] 부인에게 가정폭력 당한 남자 [4] Eulbsyar2134 20/06/07 2134 0
50169 [연예] [비긴어게인 코리아] 1화에서 좋았던 무대 추천 [6] 위르겐클롭1272 20/06/07 1272 0
50168 [스포츠] "푸이그, KBO행 고려해야 할까?" 美 매체 분석 [30] 강가딘4724 20/06/07 4724 0
50167 [연예] 최초 공개! 윤아의 소주 까기 신기술 ON?! [10] 강가딘4440 20/06/07 4440 0
50166 [연예] [러블리즈] 무쌍자매가 셀프사진관에 들려서 남긴 사진들 [5] 나의 연인1970 20/06/07 1970 0
50165 [연예] 비 - 굴레를 벗어나 (vs 듀스 2분할) [11] 신류진3154 20/06/07 3154 0
50164 [기타] (영상 다수 주의) 뱅드림을 일반인에게 소개하고 싶어 쓰는 글 [17] 하루빨리1993 20/06/07 1993 0
50163 [스포츠] [야구] “한 감독이 직접 내린 결정이다." [13] 코끼리4907 20/06/07 4907 0
50162 [스포츠] 페이컷으로 인한 샐러리캡 무력화에 대한 잡담 [55] 손금불산입4359 20/06/06 4359 0
50161 [스포츠] BBC - 리버풀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 아무 영입 계획도 없다 [12] 캬옹쉬바나1790 20/06/06 1790 0
50159 [스포츠] [FA컵] 24강 강원FC vs 강릉시청 맞대결 성사 [14] Binch1178 20/06/06 1178 0
50158 [연예] 은근히 현실적인 신입직원 스타일.JPG [17] 비타에듀7149 20/06/06 7149 0
50157 [스포츠] [KBO] 오늘자 크보 끝내기들.gfy (6MB) [21] 손금불산입3142 20/06/06 3142 0
50156 [스포츠] 크보 오늘의 한화 덕아웃 [34] 길갈5371 20/06/06 5371 0
50155 [연예] 여자친구 유주가 말하는 나이를 먹는다는 것 [15] 삭제됨3994 20/06/06 3994 0
50154 [연예] 삼시세끼식 개그에 적응 못한 이광수.jpgif [28] TWICE쯔위7495 20/06/06 7495 0
50153 [연예] 직장 동료라는 사람이 와이프를 자꾸 데려간다.JPG [6] 살인자들의섬6682 20/06/06 668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