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12/08/14 22:42:03
Name VKRKO
Subject [번역괴담][2ch괴담]담 너머 - VKRKO의 오늘의 괴담
수십년 전, 내가 A시에 살고 있을 무렵의 일입니다.

당시 나는 신문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는데, 딱 한 곳 가기 싫은 집이 있었습니다.

이상하게도 그 집만 일반적인 배달 경로에서 혼자 벗어나 있는데다, 울창한 숲 속의 긴 비탈길 끝에 있어서 3면을 숲에 둘러싸인 집이었던 것입니다.



게다가 그 곳에는 언제나 오전 3시 무렵에 배달을 하게 되었기 때문에, 언제나 어둡고 기분 나쁜 분위기여서 매우 무서웠습니다.

8월의 어느 날, 여느 때처럼 투덜거리며 그 집에 배달을 하러 갔는데, 작은 사내 아이가 담 위를 타며 놀고 있었습니다.

이런 시간에 왜 저러나 싶었지만, 담의 높이는 1m 정도였고, 집 안의 창문에서 빛이 새어나오고 있었기에 분명 여름 휴가라도 가는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부모님이 아직 준비를 다 못 마쳐서 혼자 밖에서 놀고 있는 거라구요.

조금 위험한 건 아닌가 싶기도 했지만, 이른 아침에 가족과 함께 여행을 떠나는 건 내가 어릴 때도 분명 신나는 일이었기에 조금은 그리운 느낌도 들었습니다.

그 아이는 유치원생 정도의 나이로, 담 위에 올라섰다 반대편으로 뛰어 내리고, 또 올라오는 것을 담담하게 반복하고 있었습니다.



그 날은 아무 일 없이 배달을 마쳤습니다만, 그 아이는 다음날도, 그 다음날도 담 위에 서서 반대편으로 뛰어내리는 놀이를 계속 하고 있었습니다.


4일째가 되자 결국 나는 아이에게 말을 걸었습니다.

[저기, 이런 시간에 뭐하는거니? 그런 놀이는 위험해. 아빠랑 엄마는 어디 계시니?]



그러자 아이는 아무 말 없이 평소처럼 반대편으로 뛰어 내렸습니다.

[으악!]

아이가 뛰어내린 담 반대편을 본 나는 기절할 듯 놀랄 수 밖에 없었습니다.



내 쪽에서는 1m 정도의 단순한 담이었지만, 반대편은 완전히 낭떠러지인데다 아랫쪽에서 물소리가 들려오고 있었습니다.

높이 역시 어두워서 잘 보이지는 않았지만 10m는 가볍게 넘을 것 같았습니다.

물론 남자 아이의 모습은 그림자도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뒤를 돌아보자 지금까지 켜져 있던 집 안의 불빛도 사라지고 그저 어두울 뿐이었습니다.

나는 겁에 질려 정신 없이 도망쳤습니다.

그리고 사무실에 도착해서 소장에게 그것을 이야기했습니다.



[너 어디다가 신문을 나눠주던거야? 거기는 우리 배달 구역이 아니잖아!]

[어, 그렇지만 분명히 배달 경로에는...]

하지만 배달 경로표를 다시 보니 그 전까지는 확실히 있던 그 집이 빈 칸이었습니다.



[이제 됐으니까 오늘은 일단 돌아가게.]

그래서 나는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하지만 아무래도 납득이 되지를 않았습니다.



그래서 무서웠지만 해가 떴으니 점심 무렵에 그 집에 다시 가 보았습니다.

밝은 해 밑에서도 기분 나쁜 그 집은 문패도 없고, 뜰에는 잡초가 무성한데다 유리창도 다 깨져 있어 사람 사는 집으로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어제 그 담벼락의 반대편을 바라보니, 역시나 낭떠러지였습니다.



아래에는 바위를 물결이 몰아치고 있었습니다.

바다였습니다.

아무리 봐도 아이가 있을 만한 장소는 어디에도 없었습니다.



그리고 문득, 나는 담벼락 바로 아래의 바위밭에 하얀 것들이 있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흰 꽃다발들과, 그것을 둘러싸듯 내가 배달한 신문들이 바위 밭에 널려 있었습니다.





트위터 @vkrko 구독하시면 매일 괴담이 올라갈 때마다 가장 빨리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VK's Epitaph( http://vkepitaph.tistory.com )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 http://cafe.naver.com/theepitaph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정 주지 마!
12/08/14 23:39
수정 아이콘
아이가 죽은 자리였나 보군요.
핸드레이크
12/08/15 16:15
수정 아이콘
입대 언제십니까?휴가나오실때마다 책이 많이 팔려 인세가 두둑히 쌓이시길(..)
12/08/15 23:38
수정 아이콘
21일이요 ㅠㅠ
인세는... 퍼센티지가 많이 낮아서 크크
그리되면 좋겠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521 [번역괴담][2ch괴담]입 찢는 여자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603 12/08/16 5603
520 [번역괴담][2ch괴담]일주일만의 귀가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371 12/08/16 5371
519 [번역괴담][2ch괴담]사진 속의 남자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5681 12/08/15 5681
518 [번역괴담][2ch괴담]마음 속의 어둠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4843 12/08/15 4843
517 [번역괴담][2ch괴담]담 너머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202 12/08/14 5202
516 [번역괴담][2ch괴담]홈 아래의 남자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031 12/08/14 5031
515 [번역괴담][2ch괴담]불을 지를거야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5370 12/08/13 5370
514 [번역괴담][2ch괴담]지문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144 12/08/13 5144
513 [번역괴담][2ch괴담]몇 명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688 12/08/09 5688
512 [번역괴담][2ch괴담]냄비 요리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413 12/08/09 5413
511 [번역괴담][2ch괴담]맛있는 돈까스집 - VKRKO의 오늘의 괴담 [7] VKRKO 6487 12/08/08 6487
510 [번역괴담][2ch괴담]클림트의 그림 - VKRKO의 오늘의 괴담 [4] VKRKO 6315 12/08/07 6315
509 [실화괴담][한국괴담]산으로 가는 군인 - VKRKO의 오늘의 괴담 [4] VKRKO 6139 12/08/06 6139
508 [번역괴담][2ch괴담]쓰레기를 뒤지는 남자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484 12/08/06 5484
507 [번역괴담][2ch괴담]아메미야씨 - VKRKO의 오늘의 괴담 [4] VKRKO 5441 12/08/05 5441
506 [번역괴담][2ch괴담]반항기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272 12/08/02 5272
505 [번역괴담][2ch괴담]웃는 영정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5770 12/07/29 5770
504 [번역괴담][2ch괴담]몰랐던 진실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495 12/07/28 5495
503 [번역괴담][2ch괴담]거울 속의 나나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078 12/07/28 5078
502 [번역괴담][2ch괴담]물에 빠진 것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123 12/07/27 5123
501 [번역괴담][2ch괴담]손님 - VKRKO의 오늘의 괴담 [4] VKRKO 5263 12/07/26 5263
500 [번역괴담][2ch괴담]신이 주신 기회 - VKRKO의 오늘의 괴담 [8] VKRKO 5823 12/07/25 5823
499 [번역괴담][2ch괴담]나무 말뚝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446 12/07/24 544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