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배너 1

-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12/08/02 23:34:36
Name VKRKO
Subject [번역괴담][2ch괴담]반항기 - VKRKO의 오늘의 괴담
내가 고등학교 무렵 꾸었던 무서운 꿈에 관한 이야기다.

꿈에서 나는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오는 중이었다.

그 무렵 나는 반항기여서, 부모님 뿐 아니라 가족 전체가 방해처럼 느껴졌었다.



어머니는 언제나 참견이나 해대는데다 끈질기다.

남동생도 남동생 나름대로 귀찮다.

아버지는 아직 아무 말도 안 하지만, 어머니와 함께 있으면 엄하게 나를 혼내곤 했다.



그런 가족이 나는 점점 싫어졌던 것이다.

그리고 나는 집에 도착했다.

[다녀왔니? 저녁밥 다 됐다.]



[필요 없어.]

그렇게 말하고 나는 방에 틀어 박혔다.

평소와 마찬가지다.



너무 초조해서 배도 고프지 않다.

나는 침대에 드러누워 혼자서 우울해 하고 있었다.

그리고 잠을 청하려는데, 갑자기 내 방 문이 열렸다.



어째서인지 가족 전원이 들어온다.

게다가 모두 나를 보고, 그야말로 억지라고 밖에는 생각되지 않는 미소를 짓고 능글거리고 있다.

이제 더 이상은 싫다.



정말로 모두 귀찮을 뿐이다.

내 잠마저 방해할 생각인가?

이제 싫다...



그러자 어머니가 말했다.

[저기, 내일...]

[시끄러워! 매일 매일...! 너희들 얼굴은 두 번 다시 보고 싶지도 않아! 빨리 문 닫아!]



나는 마침내 이성을 잃었다.

가족들은 슬퍼보이는 얼굴을 하고 천천히 문을 닫았다.

[하...]



나는 다시 침대로 들어가 잠을 청했다...

정신을 차렸을 때는 아침이었다.

아무리 가족의 얼굴을 보고 싶지 않다고 해도, 역시 밥은 먹어야 한다.



나는 마지 못해 거실로 갔다.

어머니는 부엌에서 아침밥을 준비하고 있다.


아버지는 신문을 쫙 펼쳐서 읽고 있다.



남동생은 아침부터 TV로 만화를 보고 있었다.

나는 어머니에게 물었다.

[밥은?]



그러자 어머니는 나를 향해 돌아보았다.

그리고 나는 할 말을 잃었다.

어머니의 얼굴이 없었다.



반들반들한 것이 마치 달걀귀신 같았다.

[거의 다 됐단다.]

[으아아아아악!]



나는 소리 쳤다.

거기에 놀란 것인지 아버지와 남동생도 나를 바라본다.

그러나 그 두 사람 역시 얼굴이 없었다!



[왜 그러냐?]

[형, 괜찮아?]

나는 무서워서 집에서 뛰쳐나왔다.



그리고 한동안 미친 듯 달렸다.

[헉... 헉...]

숨을 헐떡이면서, 심장은 경악 때문에 미친 듯 뛰고 있었다.



[저 녀석들은... 괴물이다...! 어째서 얼굴이 없는거야! 거리를 지나가는 사람들은 모두 평범한데...]

나의 마음은 공포에 침식당했다.

저런 건 사람이 아니다!



저런 것들과 함께 살아갈 수 있을리 없다!

그 괴물들이 무슨 짓을 할 지 모른다!

내 마음 속은 점점 검게 물들어 갔다.



[죽여버리지 않으면 내가 죽는다!]

그렇게 생각했을 때, 내 손에는 어디선가 나타난 것인지 모를 날카로운 식칼이 들려 있었다.

그리고 나는 집 앞으로 돌아왔다.



[죽여버리지 않으면 내가 죽는다.]

내 머릿 속에는 그 말만이 소용돌이치고 있었다.

그리고 집으로 들어갔다.



등 뒤로 식칼을 숨긴채, 아버지의 뒤로 소리 없이 다가간다.

그 때 남동생의 목소리가 들렸다.

[형! 뭘 들고 있는거야!]



큰일났다!

들켰다!

나는 서둘러 아버지를 찔렀다.



[크아아아악!]

아버지는 달걀귀신인 얼굴 그대로 등에서 엄청난 피를 쏟으며 죽었다.

얼굴이 없으니까 죽을 때의 표정은 보이지 않는다.



죄책감이 조금 줄어들었다.

나는 공포심도 들었지만, 죽이고 말았다는 압박감을 이기지 못하고 계속 남동생도 찔러 죽였다.

남동생은 조금 다리를 떨다가 그대로 숨이 끊어졌다.



그리고 나는 가장 밉살스러운 어머니가 있는 부엌으로 향했다.

어머니는 등을 돌린채 무엇인가를 또 만들고 있다.

나는 미움을 가득 담아 어머니의 등을 푹 찔렀다.



어머니는 소리조차 지르지 않고 떨면서 천천히 뒤를 돌아보았다.

...어?

달걀귀신이 아니다...



어머니의 얼굴이다.

어머니는 괴로운 듯 나에게 딱 한 마디를 남기고 숨을 거뒀다.

[미안... 해...]



부엌에는 큰 케이크가 하나.

케이크 가운데에는 [생일 축하합니다.] 라고, 어머니의 서투른 글씨가 적혀 있었다.

나는 서둘러 아버지가 있는 곳으로 갔다.



아버지와 남동생도 얼굴이 있었다.

무슨 영문인지 모른다는 듯, 슬퍼보이는 얼굴로 입에서 피를 흘리며 죽어 있었다.

남동생의 손에는 아직 전원이 켜져 있는 게임보이가 전자음을 울리며 돌아가고 있다.



[으아아아아!]

나는 쓰러져 울며 소리쳤다.

나는 딱 하나 밖에 없는 소중한 가족을 내 손으로 모두...



나는 머리를 움켜쥐고 얼굴을 손으로 가렸다.

눈물이 멈추지 않았다.

내가 보고 있던 얼굴은 환각이었던 것일까?



사실은 다들 나를 이렇게 생각해주고 있었는데...

나는 너무나도 늦게 깨달았던 것이다.

그리고 나는 잠에서 깨어났다.



눈을 떴을 때 역시 나는 울고 있었다.

급하게 거실로 나가자 언제나처럼 가족들이 모두 있었다.

다행이다.



나는 꿈을 꿨던 거구나.

그 날로 나는 반항 따위는 그만 뒀다.

그러나 그로부터 2년 뒤, 어머니는 갑작스러운 심장 발작으로 세상을 떠나셨다.



우연히도 그 날은 나의 생일이었다.

그리고 어머니는 죽기 직전 손수 케이크를 만들고 계셨었다.

그 케이크는 내가 꿨던 꿈과 똑같이 [생일 축하합니다.] 라고 써 있었다.





영어/일본어 및 기타 언어 구사자 중 괴담 번역 도와주실 분, 괴담에 일러스트 그려주실 삽화가분 모십니다.
트위터 @vkrko 구독하시면 매일 괴담이 올라갈 때마다 가장 빨리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VK's Epitaph( http://vkepitaph.tistory.com )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 http://cafe.naver.com/theepitaph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Callisto
12/08/02 23:53
수정 아이콘
아.. 이건 슬퍼요 ㅠㅠ
12/08/03 09:49
수정 아이콘
필요없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18 [번역괴담][2ch괴담]봉제인형 - VKRKO의 오늘의 괴담 VKRKO 5777 12/04/10 5777
417 [번역괴담][2ch괴담]서바이벌 게임 - VKRKO의 오늘의 괴담 VKRKO 5640 12/04/09 5640
416 [번역괴담][2ch괴담]침입 금지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973 12/04/06 5973
415 [번역괴담][2ch괴담]점 - VKRKO의 오늘의 괴담 VKRKO 5535 12/04/05 5535
414 [청구야담]모인(餉山果渭城逢毛仙) - VKRKO의 오늘의 괴담 VKRKO 5294 12/04/03 5294
413 [실화괴담][한국괴담]검은 문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6082 12/04/02 6082
412 [번역괴담][2ch괴담]백미러에 비친 것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688 12/03/31 5688
411 [번역괴담][2ch괴담]공원의 여자아이 - VKRKO의 오늘의 괴담 VKRKO 5558 12/03/30 5558
410 [번역괴담][2ch괴담]수해를 떠도는 사람 - VKRKO의 오늘의 괴담 VKRKO 5314 12/03/29 5314
409 [번역괴담][2ch괴담]불행을 부르는 중고차 - VKRKO의 오늘의 괴담 [4] VKRKO 5420 12/03/28 5420
408 [번역괴담][2ch괴담]사이버 드러그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266 12/03/27 5266
407 [번역괴담][2ch괴담]상자 속의 여자아이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307 12/03/26 5307
405 [청구야담]산신이 지키려고 한 길지(假封塋山神護吉地)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464 12/03/23 5464
404 [번역괴담][2ch괴담]방콕, 2003년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894 12/03/22 5894
402 [번역괴담][2ch괴담]사고가 많은 역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400 12/03/21 5400
401 [번역괴담][2ch괴담]작은 덩어리 - VKRKO의 오늘의 괴담 [8] VKRKO 6180 12/03/20 6180
399 [번역괴담][2ch괴담]유리구슬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428 12/03/19 5428
396 [번역괴담][2ch괴담]정당방위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482 12/03/17 5482
395 [번역괴담][2ch괴담]가위녀 - VKRKO의 오늘의 괴담 VKRKO 5569 12/03/16 5569
394 [청구야담]김역관과 천하일색(報重恩雲南致美娥)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329 12/03/14 5329
385 [번역괴담][2ch괴담]노목 - VKRKO의 오늘의 괴담 VKRKO 5403 12/03/13 5403
384 [번역괴담][2ch괴담]죽지마!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347 12/03/12 5347
380 [번역괴담][2ch괴담]분재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575 12/03/10 557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