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12/07/26 21:25:10
Name VKRKO
Subject [번역괴담][2ch괴담]손님 - VKRKO의 오늘의 괴담
내가 고입 시험을 앞둔 겨울이었다.

건강하던 할아버지가 갑작스럽게 배가 아프다고 해서 병원에 입원하게 되었다.

검사 결과는 간암이었다.



더 이상 손조차 쓸 수 없는 말기였다.

3월 말이 되어 내가 무사히 수험을 마치고 졸업한 뒤, 중학교의 마지막 봄방학을 보내고 있을 무렵이었다.

할아버지는 나날이 여위어 가셨고, 가족들은 교대로 할아버지의 곁을 지켰다.



그 즈음에는 아버지는 일이 바쁘고 여동생도 몸이 안 좋았기에, 여유가 있던 내가 아버지가 돌아오실 때까지 할아버지의 곁을 지키곤 했다.

[얘야.]

[응? 왜요, 할아버지?]



시간은 이미 오후 9시를 넘어가고 있었다.

그 날은 이미 아버지에게 늦게 올 것 같다는 전화가 왔던 터였다.

의자에 앉아 책을 읽고 있던 나는, 내 쪽으로 목을 기울이고 보고 있는 할아버지와 시선이 마주쳤다.



[의자.]

[의자요?]

할아버지는 이미 혼자 힘으로는 뒤척이는 것마저 힘든 상태였다.



의자에 앉을 기력조차 없었기에, 나는 그 말이 뭔가 이상하다고 느꼈다.

[...의자를 가져오거라.]

[의자라뇨...]




[야스오형이 와 있지 않느냐.]

자세히 보니 할아버지의 시선은 내가 아니라 내 뒤 쪽의 방문을 향해 있었다.

순간 온 몸에 소름이 돋고, 말할 수 없는 불안감에 휩싸였다.



할아버지가 말한 야스오형은, 우리 큰할아버지셨다.

하지만 1주일 전에 뇌일혈로 갑자기 세상을 떠나셨던 것이다.

그러나 아픈 할아버지에게 충격이 될까봐 일부러 가족들은 그 사실을 숨기고 있었다.



[의자를 내오너라.]

투약하고 있는 진통제 때문에 환각을 보는 것이라고 스스로에게 말했지만, 섬뜩한 것은 어쩔 수 없었다.

나는 텅 빈 곳에 의자를 내왔다.



[그래.] 라고 한 마디 한 채, 아무 말 없이 허공을 응시하는 할아버지.

내 옆에는 주인 없는 의자만이 놓여 있었다.

조용한 방 안에는 시계 바늘 소리만 들릴 뿐이었다.



[얘야.]

5분 정도 지났을 무렵, 갑자기 할아버지는 입을 열었다.

[야스오형이 돌아가겠단다.]



[아, 알았어요. 배웅해 드리고 올게요.]

왜 그런 대답을 했는지는 지금도 모르겠다.

다만 이 방에서 나가고 싶은 마음에, 서둘러 의자를 가지고 방에서 나왔다.



어둡고 조용한 텅 빈 복도는 내 발소리 뿐이다.

나는 간호 센터 앞을 지나 작은 빛이 비치는 어슴푸레한 홀에서 닫힌 엘리베이터 문을 향해 인사를 했다.

그러자 한층 더 속이 메스꺼워져, 할아버지의 방에 빠른 걸음으로 되돌아왔다.



병실로 돌아오자마자 나는 모든 불을 켜고, 음료수를 마시면서 긴장을 풀었다.

그리고 아버지가 오실 때까지 어떻게든 마음을 진정시키려고 TV를 켜기 위해 손을 뻗었다.

그런데 병실에서 나올 때는 눈을 감고 있던 할아버지가, 어느새 내 쪽을 보고 있는 것을 깨달았다.



[왜 그러세요?]

[애야, 제대로 배웅해 드리고 와야지.]

나중에 어머니께 이 이야기를 한 적이 있는데, 상태가 더욱 나빠져 어머니가 곁을 지킬 무렵에는 매일 같이 손님이 찾아왔다고 한다.





영어/일본어 및 기타 언어 구사자 중 괴담 번역 도와주실 분, 괴담에 일러스트 그려주실 삽화가분 모십니다.
트위터 @vkrko 구독하시면 매일 괴담이 올라갈 때마다 가장 빨리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VK's Epitaph( http://vkepitaph.tistory.com )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 http://cafe.naver.com/theepitaph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아케르나르
12/07/26 21:37
수정 아이콘
음... 무슨 의미인지 선뜻 감이 안 오네요.
12/07/26 21:56
수정 아이콘
죽을 날이 가까우니 마중을 나온 건지 마지막으로 인사를 하러 온 건지 귀신들이 찾아왔다는 거지요.
아케르나르
12/07/27 12:22
수정 아이콘
아.. 어머니가 말한 손님...도 귀신을 가리키는 거였군요.
미래권력
12/07/28 14:59
수정 아이콘
의지인줄 알았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521 [번역괴담][2ch괴담]입 찢는 여자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603 12/08/16 5603
520 [번역괴담][2ch괴담]일주일만의 귀가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371 12/08/16 5371
519 [번역괴담][2ch괴담]사진 속의 남자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5681 12/08/15 5681
518 [번역괴담][2ch괴담]마음 속의 어둠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4843 12/08/15 4843
517 [번역괴담][2ch괴담]담 너머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203 12/08/14 5203
516 [번역괴담][2ch괴담]홈 아래의 남자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032 12/08/14 5032
515 [번역괴담][2ch괴담]불을 지를거야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5371 12/08/13 5371
514 [번역괴담][2ch괴담]지문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144 12/08/13 5144
513 [번역괴담][2ch괴담]몇 명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688 12/08/09 5688
512 [번역괴담][2ch괴담]냄비 요리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413 12/08/09 5413
511 [번역괴담][2ch괴담]맛있는 돈까스집 - VKRKO의 오늘의 괴담 [7] VKRKO 6487 12/08/08 6487
510 [번역괴담][2ch괴담]클림트의 그림 - VKRKO의 오늘의 괴담 [4] VKRKO 6315 12/08/07 6315
509 [실화괴담][한국괴담]산으로 가는 군인 - VKRKO의 오늘의 괴담 [4] VKRKO 6139 12/08/06 6139
508 [번역괴담][2ch괴담]쓰레기를 뒤지는 남자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484 12/08/06 5484
507 [번역괴담][2ch괴담]아메미야씨 - VKRKO의 오늘의 괴담 [4] VKRKO 5441 12/08/05 5441
506 [번역괴담][2ch괴담]반항기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272 12/08/02 5272
505 [번역괴담][2ch괴담]웃는 영정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5770 12/07/29 5770
504 [번역괴담][2ch괴담]몰랐던 진실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495 12/07/28 5495
503 [번역괴담][2ch괴담]거울 속의 나나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078 12/07/28 5078
502 [번역괴담][2ch괴담]물에 빠진 것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124 12/07/27 5124
501 [번역괴담][2ch괴담]손님 - VKRKO의 오늘의 괴담 [4] VKRKO 5263 12/07/26 5263
500 [번역괴담][2ch괴담]신이 주신 기회 - VKRKO의 오늘의 괴담 [8] VKRKO 5823 12/07/25 5823
499 [번역괴담][2ch괴담]나무 말뚝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446 12/07/24 544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