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11/05/12 11:14:52
Name The xian
Subject [스타2 협의회 칼럼] [The xian의 쓴소리] 그들만의 조지명식
* 이 칼럼은 2011년 4월 8일에 스타크래프트 2 협의회 홈페이지에 게재된 칼럼입니다.


지난 번 GSL Mar.에 처음 치러졌던 조지명식이 GSL May.의 개막을 맞이하여 어제 또다시 치러졌습니다. 우승자 다큐멘터리로부터 시작한 조지명식은 지난 번보다 생방송 시간대도 적당해졌고, 진행도 꽤 매끄러워졌습니다. 레전드급 선수들, 입담이 좋은 선수들, 그간 코드 S에 여러 번 참여하면서 경륜이 어느 정도 쌓인 선수들의 입담은 이전보다 나아진 편이었고 그런 분위기에서 나오는 선수들의 자연스러운 여러 발언들은 조지명식 행사를 볼 맛이 나게 만들었지요.


하지만 저에게는 여전히 아쉽고 유감스러운 행사였습니다. 과거 제가 쓴 TIG 칼럼에서도 지적한 바와 같이 이번 조지명식 역시 '관중이 함께 하지 않은 중계진과 선수들간의 조지명식'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런 점에서 어제 다른 종목에서 있었던 조지명식 이야기를 안 할 수가 없습니다. 바로 스타크래프트 1 종목의 MSL 조지명식이지요. 물론 내용이나 구성 등에 있어서는 두 조지명식 간에 일장일단이 있고, 선수의 드래프트 방식도 다르기 때문에 단순비교를 하는 것은 곤란하겠지요. 다만 비교가 가능한 유일한 부분이 있습니다. '리그의 시작을 관중과 함께 하는 스포츠'라는 점이지요.

그리고 그 점에서는 다른 종목의 조지명식이 분명히 우위였습니다.


이 일을 직업으로 삼고 계시는 선수 여러분과 코칭스태프 여러분들께서 더더욱 잘 아시겠지만, 관심 가는 대진이 짜여지고 선수들의 입에서 한 마디, 두 마디 선택의 말들과 인터뷰 등이 나올 때마다 관중들의 호응이 있는 것과 없는 것은 보는 사람에게나, 참여하는 사람에게나 전혀 다른 느낌을 줍니다. 왜일까요? '프로 스포츠'이기 때문입니다. 프로 스포츠는 관중이 있어야 힘을 받습니다.

지난 조지명식 때에도 그랬습니다만, 조지명식을 보는 내내 선수 뒤편으로 보통 있어야 할 관중들 대신 카메라나 비어 있는 스튜디오의 모습, 그리고 관계자 분들이 왔다갔다하는 모습 등은 시청하는 데 정신을 분산시키게 했고 조지명식의 기분을 반감되게 만들었습니다. 혹시 편집기술을 지적한다고 오해하실까봐, 직언을 하겠습니다. 지금의 GSL의 조지명식은 '함께 하는 조지명식'이라는 기분이 들지 않고 '그들만의 조지명식'이라는 기분이 들 만큼 닫힌 기분이 드는 행사입니다.


GSL이 인터넷에서만 볼 수 있고 인터넷에서만 그럭저럭 조회수가 나와도 되는 콘텐츠라면 굳이 제가 이런 비판을 할 필요는 없을 것입니다. 인터넷이라는 플랫폼에는 오프라인의 관중 참여가 꼭 필요한 것이 아니니까요. 하지만 GSL은 이제 더 이상 인터넷만의 콘텐츠가 아닙니다. 대한민국만의 콘텐츠도 아닙니다. 이젠 케이블 방송으로도 진출했고, GSL은 명실공히 세계 최대 규모의 스타크래프트 2 리그입니다. 한 번, 두 번 열고 말 이벤트전도 아니고 앞으로 역사를 써 나가야 하는 리그입니다.

그런데 그 리그의 중심이 되는 코드 S 정규 투어의 시작을 알리면서 여전히 인터넷만으로 리그가 방송되던 시기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부분이 눈에 띄었습니다. 그것이 저에게는 어제의 'GSL May. 조지명식' 이었습니다. 물론 지난 조지명식이 월요일 오후 3시라는 상식 밖의 시간대에 개최된 것에 비해 시간대 선택은 훨씬 나았습니다만. 저에게는 여전히 지금의 조지명식의 모습은 GSL이라는 콘텐츠가 변화를 모색해야 하는 부분이 남아 있음을 의미하는 상징으로 보입니다.

누가 뭐래도, GSL을 위시한 스타크래프트 2 e스포츠에게 필요한 것은 발전과 변화입니다.

그리고 발전과 변화를 위해서는 e스포츠 팬들과 게임 팬들에게 더 많이 다가가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 동안 역사적으로 e스포츠 리그의 '조지명식'은 e스포츠 팬들, 게임 팬들에게 리그에 대한 관심을 집중시켰고, 게이머들에게 먼저 다가가는 행사로서 각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중요한 콘텐츠인 '조지명식'을 언제까지 인터넷 환경에서 더 발전하지 못한 행사로, 선수와 관계자들만의 행사로 놓아두실 것인가 하는 마음에, 새벽 다섯 시가 다 되도록 답답하여 잠들지 못했습니다.

다음 조지명식 때에는 관중들의 자리가 있기를 소망합니다. 그리고 인터넷과 케이블 모두를 이용한 시청자 참여형 콘텐츠 개발도 이루어지기를 소망합니다. 그래서 온라인이건 오프라인이건 GSL의 조지명식이 더 이상 '그들만의 조지명식'이 아니라 '같이 웃고 즐기고 환호하고 박수치는 조지명식'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 The xian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92 [스타2 협의회 칼럼] [The xian의 쓴소리] 우선순위 The xian3806 11/05/09 3806
196 [스타2 협의회 칼럼] [The xian의 쓴소리] 리그는 엔터테인먼트가 아닙니다. The xian4089 11/05/10 4089
199 [스타2 협의회 칼럼] [The xian의 쓴소리] 그들만의 조지명식 The xian4703 11/05/12 4703
191 [스타2 협의회 칼럼] [The xian의 쓴소리] You are not prepared. The xian4499 11/05/07 4499
214 [스타2 협의회 칼럼] [The xian의 쓴소리] Shame on you [12] The xian6109 11/07/22 6109
224 [스타2 협의회 칼럼] [The xian의 쓴소리] Shame on me [3] The xian4211 11/08/10 4211
204 [스타2 협의회 칼럼] The Good, The Bad, The Weird The xian4718 11/05/30 4718
203 [스타2 협의회 칼럼] Next Brand, New Brand [3] The xian4573 11/05/24 4573
236 [스타2 협의회 칼럼] Last & Rest [3] The xian4025 11/08/31 4025
198 [스타2 협의회 칼럼] GSTL의 성장을 기원합니다. The xian4308 11/05/11 4308
202 [스타2 협의회 칼럼] 30시간의 Battle.net 점검 [9] The xian6101 11/05/13 6101
35 [소설] 잊어버리기 전에 하는 이야기 - "창공의 별" [6] kikira6121 08/06/26 6121
23 [소설] 시작 전에 하는 이야기 - "창공의 별" [3] kikira9284 08/06/04 9284
96 [소설] 불멸의 게이머, 프롤로그 -- 사기스킬 <미러이미지>를 격파하라! (3) [32] i_terran6185 09/05/06 6185
95 [소설] 불멸의 게이머, 프롤로그 -- 사기 스킬 <미러이미지>를 격파하라! (2) [6] i_terran5649 09/05/06 5649
94 [소설] 불멸의 게이머, 프롤로그 -- 사기 스킬 <미러이미지>를 격파하라! (1) [6] i_terran7320 09/05/06 7320
117 [소설] 불멸의 게이머 중간 홍보 - 불멸의 게이머 + 영화 타짜 [4] i_terran5658 09/05/28 5658
153 [소설] 불멸의 게이머 50화 - 가장 어려운 문제 2 [81] i_terran12608 09/08/31 12608
152 [소설] 불멸의 게이머 49화 - 가장 어려운 문제 [5] i_terran6297 09/08/22 6297
151 [소설] 불멸의 게이머 48화 - 인간의 의지 [24] i_terran6956 09/08/22 6956
150 [소설] 불멸의 게이머 47화 - <운명>의 전장 [27] i_terran5762 09/08/31 5762
149 [소설] 불멸의 게이머 46화 - 운명의 전장 3 下 [14] i_terran5979 09/08/26 5979
148 [소설] 불멸의 게이머 46화 - 운명의 전장 3 上 [7] i_terran5376 09/08/26 537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