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1/10/14 15:23:04
Name 항즐이
Subject 외국인 선수들의 한국 게임문화에 대한 태도 ..by 항즐이 and 재경님
예전에 최인규 선수 대 저그전 승률 분석 글 올렸었죠? 그것도 엄재경님께 질문 드렸었는데, 이번에는 세르게이 선수를 비롯한 외국 선수들의 우리와의 문화적차이에 관한 문제에 대해 질문드렸습니다.

이번에는 답글을 기다려서 이렇게 올려보네요. 나름대로 생각을 많이 한 문제라서요.


질문을 우선 요약해서 드리겠습니다.

(저는 커뮤니케이션이 용이한 글을 무척 좋아합니다. 지난번에 최인규선수의 전적을 꼼꼼히 분석했던 것도 그런 이유이고요. 최인규선수의 다른 전적, 분석 중입니다. ^^; 4학년 공대생이라 바빠서..-_-;;)

질문 요지 : 과연 앞으로 외국인 게이머가 한국에 오는 일이 많아질 때, 그들의 태도는 변할 필요가 있는가? 우리는 어떻게 대할 것인가?

본론============

외국인 게이머들은 한국에 여럿 왔었습니다. 빅터 마틴, 제롬, 기욤패트리, 프레드릭에스타워즈, 그리고 오즈귄 세르게이 까지.

이들은 한국 게이머, 그리고 한국 문화와 비슷하기도 하였고 다르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그런 일들은 문화적 충돌이 되기도 하고, 문화적 차이로 이해되기도 하였습니다.

예를 들면, 기욤패트리 선수가 인터뷰에서 늘 자신감에 차 있는 모습은 초기의 스타크래프트 팬들에게 "거만하다"라는 말을 많이 들었습니다. 그러나, 기욤 선수는 많이 달라졌습니다. 요즘은 굉장히 겸손한 말을 많이 쓰지요. (사실, 옛날에도 몇몇 경우를 제외하고는 그다지 거-_-만한 편은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만..)

빅터 선수는 주목받지 않아서 차이가 좀 있겠지만, 역시 비슷한 자신감을 보인다는 점에서 구설수에 올랐습니다. 빅터선수의 최근 태도는 알 수 없구요.

프레드릭 선수는 기본적으로 굉장히 겸손한 선수였다고 생각됩니다. 어쩌면 KBK때는 오히려 약간 부루퉁~한 모습이었는데, WCG에서는 분위기에 압도되어서인지, 조금 움츠러 든 듯 해서 안타깝더군요.

(물론 저도 한국 게이머들이 게이아이등의 경기에서 최선 120%를 다하지 않기 때문에 그들이 방심한 한국게이머들의 실력을 대회때의 것과 같다고 믿게 되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고, 한국 게이머가 월등은 아니라도 분명 프로라는 네임밸류에 걸맞는 우월을 점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잡설이군요 괄호로 묶었으니 양해해주세요. ^^)

오즈귄 세르게이, 그리고 물론 한국에 오지는 않겠다고 했지만 NTT같은 선수들은 그야말로 끝도 없는 자신감에 차 있는 선수들입니다. 그들의 언행에 많은 게임 팬들은 흥분하고, 한국을 비호하며, 한국에 와서 정신이 들때까지 져 봐야 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드디어, 오즈귄 세르게이 선수의 데뷔전이 있었고, 3:0으로 졌습니다. 팬들은 잘됐다~를 연발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그들의 행동과 우리 게임 팬들의 대응을 문화적 차이로 이해할수 있습니다. 하지만, 무작정 이해하기에는 뭔가 아쉬움이 남습니다.

홈그라운드는 이쪽입니다. NBA나 MLB 그리고 일본 "야큐"와 같은 경우에서, 외국인 선수들이 그들의 문화를 따르지 않을 경우, 엄청난 비난은 물론이고 현실적인 제제까지도 가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일본 바둑의 경우, 까다로운 예의를 꼭 지쳐야 하더군요. 좋은 모습입니다.)

물론, 온게임넷 등의 한국 게임리그가 전통과 명예로 이루어진 문화적 상징이냐라고 반문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분명 이것은 프로게임리그라는 정형화된, 공식화된 장입니다 이는 모두 우리가 이루어낸 문화입니다.

이제, 다른 선수들이 옵니다. 그들은 우리가 이루어 낸 문화적 산물을 우습게 여길지도 모릅니다. 게이머는 단순히 게임을 하는 사람일뿐, 함부로 말을 해도 된다거나, 상대를 욕해도 된다고 생각할수도 있습니다. 혹은, 한국의 게임 문화는 그저 이벤트 성이라고 가볍게 여길 수도 있습니다.

(지금까지 그런 일이 있었다는 건 아닙니다. 다만 NTT같은 경우는 조금 한국의 게임리그를 별로라고 생각하는 듯 하더군요.)

과연 그들이 게임을 잘한다는 이유만으로, 응원해주자는 생각으로, 멀리서 왔다는 동정으로 모든 문화적 차이를 마냥 이해해주는 것이 옳은 것일까요?

저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프로는 이기기 위해서 온 것이 맞습니다. 게임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그는 분명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 자신의 선택으로 다른 문화에 뛰어들었습니다. 이곳은 자신의 홈이 아니지요. 따라서, 그는 우리들의 문화를 이해하고 그에 적응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봅니다.

우리가 마냥 "우리 잘났으니 맞춰!"라고 말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이해해주시리라 믿습니다. 우리는 분명 우리가 가꿔 온 문화를 자랑스럽게 생각해야 합니다. 이해해 줄 것은 이해해 주고, 야단 칠 것은 당당하게 잘못되었다고 말할 줄 아는, 그런 홈그라운더의 자세가 필요한 시점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

엄재경님은 많은 게이머들을 만나시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 세르게이 선수를 만날 일이 많아지기를 바랍니다. 그가 자신이 속한 "패러다임"의 어른을 만나 많은 것을 배우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

(너무 부담을 드리는 말씀인가요? 그렇다면 죄송하네요. 엄청난 신뢰라고만 말씀드리지요. 그리고, 지금까지의 모습을 본 신뢰이지, 상상을 통한 신뢰가 아님을 말씀드리면 덜 죄송하다고 믿고 싶네요.)

드디어 다음 주면 시작되는 군요. 바빠지시면 늘 걱정되는 것이 세 분의 건강입니다. 미리 푹 쉬어 두시면 좋겠지만.. 어렵겠지요? 이번에도 좋은 경기가 엄재경님의 이야깃거리가 되어 멋진 해설이 나올거라 믿고 기다리겠습니다.

늘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신림동에서 마냥 스타를 좋아하는 대학생이. ^^
항상 즐거운 아이.




p.s 최인규 선수 전적 분석 곧 올릴 예정인데.. 온겜넷 시작되면 너무 바쁘시려나요? -_-;  ..  


저는 외국인 선수들에게 겸손을 강요할 생각은 없습니다. ^^;
그들이 자라온 문화가 우리네의 것과 다름에서 오는 태도 차이일
뿐이라고 생각하죠.
그리고, '적응'은 그 선수의 몫입니다.
적응을 잘 해 잘 살아남는 것도 그 선수의 것이고, 그렇지 못해
도태되는 것 역시 자신의 책임이라고 생각합니다.
세르게이와는 의사소통이 매우 힘들더군요. -.-;
기욤에게는 안 되는 영어나마 의사를 전달할 수는 있었고,
기욤이 쉬운 영어로 이야기를 해 주면 알아듣기도 좋았고요.
또 요즘은 기욤이 한국말을 제법 잘 하거든요.
헌데 세르게이가 구사하는 영어는 러시아 특유의 발음과 억양이
강해 알아듣기가 매우 힘듭니다. 온게임넷 직원중에 영어를 매우
잘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들도 세르게이가 하는 말은 잘
알아듣지 못하겠다고 하더군요.
아무튼, 가능한 선 내에서는 대화를 시도하려고 노력했었고요,
기왕이면 잘 적응해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라기 때문에
그런 방향으로 조언을 몇 차례 해주었습니다.
그나마 세르게이는 기욤보다는 훨씬 좋은 조건입니다.
기욤이 세르게이를 제법 많이 도와주는 분위기더군요. ^^;
항상 즐겜하세요.

-- 서교동에서 엄재경.

============================

리플 많이 달아주세요. 지금도 제 의견이 옳다고 생각하는데요, (결국 "조언"이라는 것도 일종의 "종용"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 않습니까) 재경님 의견도 꽤 설득력있네요. 자신의 몫이라... 그렇네요. 아무튼 이야기 나눠 봤으면 좋겠습니다.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나는날고싶다
01/10/14 21:39
수정 아이콘
흐음..-_- '로마에 오면 로마법에 따라야 한다'는 말이 생각나는군요..-0-
나는날고싶다
01/10/14 21:39
수정 아이콘
그래도 솔직히 자만심같은 것은 보여주지 않았으면 하는건 저도 생각이 같습니다..^_^
나는날고싶다
01/10/14 21:40
수정 아이콘
우리나라의 게임 문화가 정형화 되어간다는 점에서 그에 따라주는 것도 외국 게이머들의 예의가 맞구요..-0-
항즐이
01/10/14 23:54
수정 아이콘
맞아요~ ^^ 마치 우리가 아쉬워서 그들을 부르는 것 같은 태도만 없어도 좋을텐데 말이죠...-_-;; 암튼.. 더 많은 리플 기대합니당~ ^^
drumshot
솔직히 세르게이의 태도(자만심이건 자신감이건)는 신경쓰이지 않았었습니다만 라이벌전에서 졌을때 떠오른 말은 "저 븅딱"이었습니다.
drumshot
전엔 세르게이를 옹호하는 글을 썼었습니다만, 자만감이든 자신감이든 그에 걸맞는 실력을 보여줘야겠죠. 우주 거만이라면 우주 실력을 보여줘야겠네요.
drumshot
얘기가 좀 샜습니다만, 어쨌든 항즐이님 말씀대로 외국인들이 우리네 게임 문화를 제대로 인정해야하고, 외국 선수가 노골적으로 이것을 무시한다면 당연히 도태될테지요. 결국 이것은 외국 선수 개인 문제고,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비난이나 제재보다는 많은 조언이라고 생각합니당
drumshot
물론 항즐이 님이 외국 선수를 비난했다거나 그렇게 하시진 않았지만, 일방적으로 외국 선수를 싫어하는 사람들에 대해 한말입니다.
drumshot
어쨌든 항즐이님의 건전한 비평으로 주도하신 이러한 토론 마음에 드는군요. 이러한 토론을 통해 우리가 해야 할 일 외국 선수가 해야 할 일 등이 제대로 규정되고 지켜지는데 도움이 된다면 우리 게임 문화가 발전하는데 더 큰 밑바탕이 되지 않을까하네요.
아주 예전, 그러니까 스카이 초기때 이미 pgr21 에서 거론되었던 얘기같은데.. 항즐님께 아쉬움이 남는 주제인건가요 ? ^^;; 어쨌든, 프로에게 있어 강제는 있을 수도 없고 필요도 없습니다. 프로들에게 있어 가장 강력한 룰은 자신의 행동이 결과로 직결되는 냉혹한 '현실' 입니다. 기욤 선수도 게이머 생활 초기에는 연습 별로 안 하는 천재형 거만함으로 한껏 이름을 날렸지만, 몇 번의 패배 이후 점점 외면당해가자 프로게이머로서 살아남기 위해 꾸준히 연습, 지금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세르게이의 경우... 그당시 특유의 천진난만한 거만은 나름대로의 매력포인트 였다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기욤이나 베르트랑 처럼 장기간 게이머생활을 할 예정이었다면 겉으로는 거만해도 꾸준히 연습했어야 겠죠. 연습도 게을리하면서 그렇게 해댔다면 연전연패에 게임도 안 잡히고 있던 팬도 떠나가고.. 결국 잊혀졌을 겁니다.
요는 팬들의 '인기' 를 먹고 사는 프로에게 있어, (외국인이던 내국인이던간에) 그들의 행동이나 발언에 대해 제재를 가할 필요는 없다는 얘깁니다. 책임지지 못할 발언을 하고 다닌다면, 결국엔 팬들이 외면해버릴 테니까요.
Apatheia
02/02/26 21:09
수정 아이콘
이건 예전에 올라왔던 글이구요. 게시판 정리때문에 위로 올라와 있는 겁니다 ^^; 날짜를 보시면 아시겠지만요...
외국 선수와의 문화적 차이로 인한 문제가 심각한 건가요? 외국 선수들이 이해 못할 만한 행동이나 언사를 해 왔던 건 아닌거 같은데요..좀 더 구체적으로 써 주셨으면 좋겠네요..위 글만 보자면 오로지 문제되는 건 그들의 '거만함'인 것 같군요..
ㄴㅇㅎㅇㅎㄹ
영화를 바도 그렇죠 첨엔 저거 왜저래 너무 버릇없네 그러다가 점점 자신의 뜻을 세우고 방식은 맘에 안들지만 명확하고 확고한의지로 밀어부치는 성격의 캐릭터들 전솔직히 겸손하고 그런 사람들의 맘속40 % 는 선의의거짓말이라구 봅니다 솔직히 그렇게 하면서 하는것보다 100% 트자신의 생각대로 말하는게 좋다구 봅니다 머그걸 거만하다구한다해도 그걸로자신이 세운 승리 라는 계획을 이룬다면 그건은 인정 받는일이죠 결과가좋으면 다좋다는 말은아니고 과정도 여러가지가 있는데 그ㅈ과정중에서 부딧힌다구 자중해서 작아지는것보다 오히려 싸우고 그래서 풀어버리고 자신의 의지데로 해나가는게 ㅅ가장 좋다구봐요 그렇게 해서 결과가 안좋으면 욕먹는건 당연하구 그욕에대해서 자기자신이 어떠한 책임도느끼지못한다면 굳이 세르게이가 하면서 이름을 거론할필요도없겠죠
또한 요즘애들 저도 25 밖에안됐지만요 보면 참 지멋대로네라고생각도 돼지만 참솔직하고 숨김없는것같아서 좋기도합니다 저같은경우만해도 어른들이말하면 속으로다른생각하면서 겉으로는 예예하거든요 물론 그게 예의 일수도있지만 솔직하지 못한것이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70 밥통 신의 싸움 붙이기 [31] 김연우24262 06/10/07 24262
2555 [LOL] 원딜러의 실력 수치화하기 [73] becker24157 14/07/17 24157
461 임성춘, 김동수 [잊혀진 왕과 사라진 선지자] [124] Judas Pain24154 06/07/26 24154
8 외국인 선수들의 한국 게임문화에 대한 태도 ..by 항즐이 and 재경님 [15] 항즐이23976 01/10/14 23976
2779 SM 가수의 눈물겨운 일본성공기 [34] 카랑카23866 16/08/04 23866
436 지금 야구 보실 수 있는 분들은 모두 보세요.(대한민국 vs 미국) [1427] 산적23854 06/03/14 23854
399 물량 진형 컨트롤의 법칙 [61] 한인23789 05/11/09 23789
2616 영어와 기초 과학을 공부하고 싶은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사이트 [17] 시드마이어23747 15/04/21 23747
2832 셀프 웨딩 후기입니다. [42] sensorylab23701 17/02/11 23701
417 마재윤, 이 시대가 원한 저그 [80] Judas Pain23658 06/01/13 23658
1175 무한도전 멤버들이 받은 해골의 수 [67] 에시앙23639 08/01/17 23639
2986 지루하고도 비루했던, 26년의 기다림이 끝났습니다. [75] RedSkai23574 18/08/24 23574
2853 자외선 차단제에 대한 오해와 진실 [163] Pathetique23574 17/07/04 23574
2834 날개를 접습니다. [194] 마스터충달23569 17/02/21 23569
2659 [우왕], 모든 것을 부정당한 왕 [85] 눈시BBand23504 15/09/26 23504
2828 한국 사극을 볼때마다 늘 아쉽고 부족하게 느껴지던 부분 [110] 신불해23452 17/02/06 23452
533 '판도라의 상자'를 연 소프트맥스 [97] The xian23440 09/09/24 23440
464 문준희-박태민의 '백두대간 전투' 평가보고서 [45] Judas Pain23367 06/08/01 23367
2596 '남자들은 이해 못 하는 것'(립스틱)에 대한 해설 [67] adgredi23364 15/02/15 23364
1867 햇반먹는 승원좌 실전편.mp3 [370] 이승원23359 12/06/28 23359
2361 오늘도 글로써 여자를 배워봅시다.-생리 편- [68] 돌고래다23319 13/06/15 23319
512 마지막 드리는 말씀 [133] Forgotten_23261 08/09/09 23261
2810 우리 집에 어느날 누가 찾아왔다. 그런데.... 그 사람이 황제다. [32] 신불해23122 16/12/04 2312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