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0/05/18 13:21:29
Name htz2015
Subject 불멸의 게이머, 기억하고 계십니까?
저는 글을 쓰는 재주가 없습니다. 하지만, 이 이야기는 PGR에 쓰고 싶어서 글을 올립니다.

아주 오래전, 스타리그가 살아있던 시절, 인기 절정을 달리던 시절의 이야기입니다. 그때 당시엔 스갤 문학이라는 소설 창작이 활발했고, 저는 스타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주제에 (지금도 스타는 잘 모릅니다.) 그 글들을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뭔지도 모르는 글을 재밌게 읽었다니, 지금 생각하면 참 말도 안되지만, 여튼 어릴땐 그랬습니다.

그 와중, 스갤에서 한 소설을 알게 됩니다. 불멸의 게이머라는 소설이었습니다. 처음엔, 제목만 보고 그냥 이런 소설도 있구나, 하고 넘어갔습니다.

몇개월 후, 아니, 몇년 후일지도 모릅니다. 불멸의 게이머라는 소설이 머릿속을 불현듯 스쳤습니다. 도대체 무슨 소설이었을까?

저는 불멸의 게이머를 찾아 이 PGR이라는 사이트에 도착했습니다. 그때가 아마... 2010년? 2009년? 이었을겁니다. PGR의 연재 게시판에서 소설을 보고, 읽는 것을 멈출 수 없었습니다.

스마트폰도 없던 시절, 메모장에 한편 한편 소설을 복붙한 파일을 MP3에 넣고, 밤을 새워가며 조그만 액정으로 소설을 읽었습니다. 그 소설은, 정말 대단하다는 말로 밖에 표현이 되지 않았습니다.

저는 스타크래프트라는 게임을 잘 모르는 주제에, 주인공 임건호가 기상천외한 적들을 이기는 방법을 찾아낼때에는 심장이 빠르게 뛰었고, 주인공 일행이 희망이 보이지 않는 절망적인 상황에 직면 했을때엔 좌절감까지 느꼈습니다.

결말까지 전부 읽고, 이 소설의 메세지를 깨달았을때, 제 인생에서 이 소설은 떼놓을 수 없는 소설이 되었습니다.

불멸의 게이머는 세기의 대작가가 쓴 아름다운 소설도 아니고, 깔끔하지 않고 거친 소설이었습니다. 제 마음을 움직인 유일한 소설도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평생 잊을 수 없는 소설이 되었고, 저도 이런 글을 쓰고싶다는 것만은 확실합니다.

그렇지만 한가지 의문이 있었습니다. 불멸의 게이머를 광고하기 위해 작가님이 올리신 만화가 있었는데, 그 만화에서 던진 문제의 해답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 만화의 내용은 이러했습니다.

어느날 절망에 빠진 인간을 앞에두고 악마가 말했다.
<네 소원을 들어주지>
돌이킬 수 없는 절망과 삶의 무게에 죽음까지 결심했던 인간은 말했다.
<저... 정말 입니까?>
그 인간은 마치 구원을 받은 듯이 기뻤다.
그러나 악마가 말했다.
<하지만, 네가 빌 수 있는 소원에는 조건이 있다.>
<.....>
<우선 소원은 너자신에 한정된 것이어야 한다.
그리고 소원은 너에게 단1푼의 돈도 줄 수 없다.
소원은 너에게 어떤 권력도 줄 수도 없다.
네 외모와 몸을 고쳐줄 수도 없고
너에게 가치 있는 지식을 줄 수도 없다.
인간 이상의 다른 존재가 되는 것도 역시 불가하다
넌 미래를 알 수도 없고
과거도 현재도 알 수 없다.
타인을 해하는 것도 안되며
같은 의미로 타인에게 도움을 주는 것도 안된다
기상이나 현상을 바꿀 수도 당연히 없다.
네가 이유없이 사랑받고 존경받는 것도 안된다.
소원은 너에게 어떤 물질 능력 지식
돈이나 권력이 될 수 있는 그 무엇 어떤 것이라도 전부 줄 수 없다.>
<......>
<그리고 마지막으로 소원은
네가 죽는 것을 막지도 않는다. 자 마음껏 소원을 빌어라>
인간에게 도저히 씻을 수 없는 패배감을 주었다고 생각한 악마는 기뻤다
하지만 악마는 몰랐던 것이다.
이 인간은 진실로 절망에 빠져 있었던 인간이기에 절망이라는 것의
정체가 무엇인지 알고 있었던 것이다.
잠깐을 고민하던 인간은 말한다.
<어쩌면 당신은 악마가 아닐지도 모릅니다>
<내 소원은....>

---

수년 동안 고민했지만 이 문제의 해답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마침내 궁금증이 한계에 달하자, 저는 저번 달에 이 작가님을 힘겹게 찾아 해답을 직접 물어 보았습니다.

질문에 대한 답은, '절망을 믿지 않게 해주세요'가 인간의 답이었다는 것입니다. 너무나 간단했고, 불멸의 게이머를 읽었다면 알 수 있는 대답이었는데 깨닫지 못한 자신에 자책감마저 조금 들었습니다.

그리고 자신을 돌아 볼 수 있었습니다. 추욱 늘어져 만사에 무기력하고, 글을 쓰겠다 생각하나 며칠 가지 못하고 그만두는 저 말입니다.

당장 바뀔 수는 없을겁니다. 하지만, 어릴때 느꼈던 그 감정을 갖고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고 싶습니다.

불멸의 게이머를 기억하시는 분이 PGR에 있다면, 그리고 그 분이 저처럼 무기력하게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면, 꼭 힘내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 노틸러스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0-12-25 12:34)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은때까치
20/05/18 13:25
수정 아이콘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이 나네요. 주인공이 하는거 완벽히 따라하는 미러AI? 나오던 소설 맞죠? 아직도 기억나는거 보니 감명깊었던거 같아요
20/05/18 13:27
수정 아이콘
네, 맞습니다. 프롤로그에서 주인공이 하는 행동은 완벽히 따라하는데 물량은 2배로 나오는 초능력을 가진 악마가 나왔습니다. 읽을때 이녀석을 도대체 어떻게 이겨! 싶었는데, 알고보니 그녀석은 약한 편이었습니다! 흐흐흐흐
목화씨내놔
20/05/18 13:25
수정 아이콘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20/05/18 13:27
수정 아이콘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VanVan-Mumani
20/05/18 13:26
수정 아이콘
스갤문학 중에서 제일 재밌게 읽었던 소설이었죠. 야자 시간에 몰래 읽다가 걸렸던 기억이 나네요.
20/05/18 13:29
수정 아이콘
아, 고등학생때 읽으셨군요. 저는 중학생때 읽었습니다. 그때 밤 새서 다 읽지도 못해, MP3가 햇빛에서는 잘 안보여서 체육시간 땡땡이치고 손으로 햇빛 가리고 읽었던 기억이 나네요
20/05/18 13:27
수정 아이콘
그런 글이 있었던 거 같네요 읽을 당시엔 재밌게 읽었던 거 같은데 시간이 너무 오래 되서.. pgr 내에 살아있으려나요 연재게시판같은 게 있었던 거 같은데 예전엔
20/05/18 13:30
수정 아이콘
아직도 연재 게시판에서 읽을 수 있습니다. 당시의 밬응을 리플로 읽을 수 있어서, 리플 읽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흐흐흐
20/05/18 13:31
수정 아이콘
연재 게시판 자체가 닫힌 게 아닌가 해서... 제 화면에선 안 보이네요 ㅠㅠ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jjohny=쿠마
20/05/18 13:33
수정 아이콘
불멸의 게이머 첫화: https://pgr21.com/series/94

연재게시판은 데스크탑화면 기준으로 PGR 사이트 좌측의 '이전 게시판' 메뉴를 클릭하시면 접근하실 수 있습니다.
20/05/18 13:35
수정 아이콘
아아 이전게시판이라는 게 있군요 눈을 감고 다니나봅니다 제가 하하 감사합니다
피알엘
20/05/18 19:45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오클랜드에이스
20/05/18 13:30
수정 아이콘
요즘도 가끔 심심하면 봅니다.

작가님이 여기 피지알 회원으로 활동중이신건 안 비밀
20/05/18 13:34
수정 아이콘
흐흐흐 정말 잊을 수 없죠
루데온배틀마스터
20/05/18 13:39
수정 아이콘
여기 연재분은 길어서 밑이 잘리죠
20/05/18 13:49
수정 아이콘
잊고 있었는데 생각났습니다 긴 파트는 끝부분이 잘려 있었던가요 흐흐흐흐
The Greatest Hits
20/05/18 14:33
수정 아이콘
그때 쓴 댓글이 남아있네요. 정말 재미있게보았는데 추억이 되살아나는 기분입니다.
포프의대모험
20/05/18 14:35
수정 아이콘
매 에피소드가 치밀하고 신선했어요..
이걸 어떻게 이겨?하는데 이김 크크 딱 하나정도만 예측했던거같네요 주제의식도 있고 히로인도 매력적이고 참 좋았습니다
라이어 게임 보는 느낌이랄까
i_terran
20/05/18 15:49
수정 아이콘
https://m.blog.naver.com/i_gamer/40169879629

네이버에 불멸의게이머 검색하시면 블로그가 뜹니다. 파일을 내려받아서 보셔도 되고요.

핸드폰에 t2s란 앱을 깔면 해당블로그에 1편부터 올라온 걸 열어서 재생을 누르면 tts가 이북읽듯이 읽어줍니다. 전 이렇게 봤습니다.

이글은 쓴사람보다 읽은 사람이 훨씬 대단한데요. 저도 최근에 읽고 대단한 사람 대열에 들어섰습니다. 대체 그당시에 어떻게 이걸 읽으셨는지들 다들 초인이십니다
불멸의저그
20/05/18 20:30
수정 아이콘
제 아이디를 탄생하게 만든 작품이죠? 저도 스타 매니아로 스타로 인해 밤 샌 날이 수도 없이 많아, 불멸의 게이머는 정말로 제겐 잊을수 없는 작품이였습니다. 작가님에게 악마의 존재뿐만 아닌, 선하시고 착한 신도 존재한다고 또 한번 말씀드리고 싶어요. 작가님의 수고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20/12/27 13:55
수정 아이콘
정말 재밌게 봣던 기억이 나네요
2021반드시합격
20/12/29 16:50
수정 아이콘
가족 중 한 분이 상담 일 하시는 분이라 '스스로 사랑하기', '마음의 평화 찾기'에 대해서 가끔 이야기할 때가 있습니다.
그런데 구구절절 말로 하는 것보다 저렇게 짧고 강력하게 표현해놓으니 더 확 다가오네요.
질문에 대한 답이, 잠시 스크롤을 멈추고 제가 생각해보았던 답과 크게 어긋나지 않은 듯 해서 기뻤습니다. 덕분에 잘 봤습니다.
불굴의토스
21/01/01 18:19
수정 아이콘
기발하더라고요. 능력자배틀을 스타크래프트로 하고있는데 뒤통수를 계속 후려치는..
21/01/02 16:10
수정 아이콘
pgr연재당시 한편한편 따라가면서 재밌게 읽었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179 키스 실격 [13] 스윗N사워9706 20/07/21 9706
3178 [콘솔] 라오어2는 게임을 예술로 여겼기에 실패했을까. [28] 예니치카7129 20/07/26 7129
3177 그 때 잡았더라면 지금의 난 달라졌을까? [25] 쿠크하하14099 20/07/18 14099
3176 [친칠라사육기] 귀여워서 살아남은 아이들, 친칠라 (설치류 사진 주의하세요) [46] ArthurMorgan12147 20/07/14 12147
3175 이 막대기는 무엇인가? 무엇이냐고 물었어. 뒷처리의 역사. [59] 라쇼13999 20/07/10 13999
3174 잘못된 정비가 불러온 항공 대참사 JAL 123편 추락사고 [19] 우주전쟁9401 20/07/09 9401
3173 최근에 유래를 알고선 충격을 받았던 단어 "흥청망청" [24] 겨울삼각형15251 20/07/08 15251
3172 [콘솔] 라스트 오브 어스 2 후기 [스포일러 다수 포함] [30] 고블린점퍼케이블9274 20/07/06 9274
3171 내가 가본 이세계들 (1) 브리타니아의 추억. [36] 라쇼11024 20/07/02 11024
3170 멋진 발상 [33] EPerShare11787 20/07/04 11787
3169 에어버스의 실패작(?) A380 [46] 우주전쟁13016 20/07/03 13016
3168 우리 오빠 이야기 [42] 달달한고양이10942 20/07/03 10942
3167 백종원씨도 울고가실지도 모르는 비빔냉면 레시피 대공개. 매우 쉬움. [24] Love&Hate17046 20/06/23 17046
3166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서문 [32] PKKA9689 20/06/19 9689
3165 한국형 전투기 KFX에 관한 소개 [78] 가라한13139 20/06/18 13139
3164 노래로 보는 2005년의 20대 - 이 정도만 잘했어도 좋았잖아요? [31] 비온날흙비린내9300 20/06/16 9300
3163 [검술] 검은 흉기, 검술은 살인술. 칼잡이 발도재 히무라 켄신의 검, 발도술 [69] 라쇼15407 20/06/14 15407
3162 [F1] 스포츠, 경쟁, 불균형, 공정성 - F1의 문제와 시도 [42] 항즐이9814 20/06/11 9814
3161 [콘솔] (스포일러)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 종합 비평 [75] RapidSilver13661 20/06/21 13661
3160 [개미사육기] 최강의 개미군단 -전편- (사진 있어요) [67] ArthurMorgan8075 20/06/10 8075
3159 연기(Acting)를 배우다 [3] 개롱6960 20/06/10 6960
3158 [LOL] 우지가 싸워왔던 길 [121] 신불해41556 20/06/04 41556
3157 [검술] 옛날 검객들은 어떻게 결투를 했을까? 비검 키리오토시(切落) [45] 라쇼23297 20/06/04 2329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