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7/09/29 16:43:18
Name 한글여섯글자
Subject [이해] 아쉬움.
"하는일은 잘되고?"

오랜만에 듣는 아버지 목소리였다. 가만...결혼한지 두달 반

며느리 힘들다며 그간 얼굴 한번 본게 다구나...

"그렇죠.뭐 열심히 해야죠..."
당당할수가 없었다...

"손주 소식은 없고?"

연애를 7년이나 해서인지 손주도 빨리 보고 싶으신가 보다.

" 아직 잘모르겠어요. 그나저나 내일 집에 갈깨요."

" 아니다. 내일 해남에 등산 가기로 했다. 다음주에 와라."

짧은 대화였다.

어차피 길게 통화 해본적은 없었다.

-20살 때인가...졸업하고 취업했을때 아버지 다이어리엔

"아들이 졸업을 했다, 이젠 성인이다. 잘됐으면 좋겠다"

이런 비슷한 문구를 본기억이있다.
보고 참 느끼는게 많았는데... 느끼는것만 있었다.

군입대 시절 상병 7개월차에 자이툰 파병이 결정됐다. 우리 중대는 자이툰 파병부대 모중대였다.

별다른 테스트없이 원하는 사람은 파병갈수 있었고 부모님 허락만 있으면 된다 했다.

"아빠 나 자이툰 갈라고요."

"그래라. 가고 싶으면 가야지."

그게 다였다.그때도 통화시간은 길지 않았다.

중대장에게 부모님 허락 받았다 전달했지만 전역 8개월 미만인 자들은 갈수 없다하였다.-


전역후 지금까지 아버지랑 둘이 술한잔 해본기억이 없다.
다음주엔 가서 소주나 한잔해야겠다.

-아버지는 소주도 좋아 하시고 등산도 좋아 하셨다.
난 소주는 별로 좋아 하지 않고 등산은 몇년에 한번씩 행사가 있어야만 하는 것이었고,
나는 만나는 친구들만 만났지만, 아버지는 정말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다녔다.
그것 때문에 우리집 저녁 시간은 참 많이 시끄러웠다.

어머니의 날카로운 목소리도, 아버지의 술에 취한 목소리도 듣기 싫었다.
어머니는 자존감이 너무 낮아 친구들도 많이 없었다.
그래도 요 몇년간 아버지 따라 산에 다니시면서 참많이 좋아지긴 하셨다.-

7년을 연애 했지만 오늘은 금요일이니 신혼놀이좀 해야겠다.

지난 달인가 와이프가

"우리 이번달 노력 해보고 안생기면 일,이년 있다가 갖자"

"그래"
난 아이를 별로 좋아 하지 않았다. 둘째 삼촌 조카를 봤을때도, 먼저 결혼한 친구딸을 봤을때도
한번도 안아준적이 없었다.

금요일,토요일 신혼놀이는 즐거웠고, 2세를 향한 노력도 빼먹지 않았다.

일요일 아침부터 와이프 전화벨이 울린다.

전화번호를 보니 어머니다.

어머니는 귀가 잘 안들리지 않아 평소에도 목소리가 많이크다.

내 핸드폰을 보니 벌써 부재중 전화가 3통이다.
또 어떤 잔소리를 할까 마음을 가다듬고 전화를 받는다.

목소리가 이상하다...짜증내고 화를 내야되는데 짜증도 안내고 화도 안낸다.
아버지가 이상하다고 하신다...이상하다고만 하신다...숨을 안쉰다고 하신다...

나도 이상했다. 아닐꺼라고 했다. 왜그랬냐고 했다.

전화를 끊으셨다.

5분쯤 후 전화가 왔다.
처음보는 번호다.

어머니 친구분이시다.

물었다. 아버지 많이 다치셨냐고.

들었다. 아니라고...돌아가셨다고.

난 분명 이틀전에 아버지랑 통화를 했고 다음주에 소주한잔할 계획을 했는데
소주한잔할 기회는 없어졌다.

뭘해야될지 몰랐다.무슨생각을 해야될지도 몰랐다.

그냥 그렇게 가셨다.

-아버지 장례 준비 하면서 뭘 어떻게 했는지 모르겠다.

기억나는건 아버지 형이란 사람이 부고 보내야 한다고 전화번호부 찾아 오라고 했던말이다.
나도 어릴적 기억나는 외삼촌이 있는데 그분 번호를 모른다고 전화번호부를 찾아오란다.
해남에서 미아리까지 엠블런스로 오셨는데 엠블런스 도착할때쯤 전화가 왔다.
현금으로 80만원 준비해 놓으라고 아버지 형제들은 다들었다. 내가 "네, 80만원이요" 하는소리를...듣기만했다.

10분후쯤 큰 외삼촌이 부른다. 봉투하나 주면서 일단 장례 경비로 쓰라고.

그이후엔 별 기억이 없다.

아! 장지는 파주로 모시기로 했다 내가 가까워야 자주 가니깐

이틀째 되는날 아버지 동생이 날부른다.

"꼭 파주로 모셔야겠나?", 우리 본적은 전라도 무주다.
아버지 동생은 부산에서 자랐다.
참멀다.
뭐라고 많이 말했는데 하나도 들리지는 않았다.
그렇다고 선산이 있는것도 아니다.
왜 그런 말을 하는지 이해할수 없었다.

할아버지, 할머니 산소도 잘 못찾으시는 분들이 그런소리를 하니 듣눈둥 마는둥 했다.
파주에 모시겠다고 그냥 결정했다.  


그냥 삼일동안 정말 많이 절하고 별로 안좋아 하던 소주도 마시고,
눈물도 흘리고,혼자서욕도하고, 그렇게 지나갔다.

아버지 보내드리고, 장례식장으로 돌아오니 아버지 형이 부른다.
봉투 하나 챙겨오란다. 멀리서 오신분들 차비드려야 한다고,
그게 맞는거란다.-

한달정도는 소주를 많이 마셨다. 별로 좋아 하지도 않고 맛도 없는데,
처음으로 흔히 말하는 혼술이란것도 해봤다.

별로 나랑은 맞지 않았다.


한달쯤 지났다. 와이프가 병원에 가잔다.
8주쯤 된듯 하단다. 다음주에 다시 오라한다.

모르겠다.좋은데...많이 좋은데...좋아해도 되는지 모르겠다.

나는 아버지가 없어졌는데...얼마 지나지 않아 아버지가 됐다.

아직도 난 소주를 좋아하지않고, 등산도 좋아하지 않는다.
그날 소주한잔 하잔 말 하고 끊을껄...

아쉽다. 왜그렇게 술을 좋아하시고 산을 좋아 하셨는지 물어나 봤으면

* 라벤더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1-05 17:24)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사악군
17/09/29 16:49
수정 아이콘
쿡쿡 쑤시네요..잘 읽었습니다.
다다다닥
17/09/29 17:03
수정 아이콘
먹먹하네요.
17/09/29 17:44
수정 아이콘
아버지 사랑합니다..
살려야한다
17/09/29 17:53
수정 아이콘
아니 이게 게임 사이트야 문학 사이트야.. 잘 읽었습니다
17/09/29 18:59
수정 아이콘
나는 아버지가 없어졌는데...얼마 지나지 않아 아버지가 됐다.

이 부분이 덤덤해서 아찔하네요.
17/09/29 19:10
수정 아이콘
으 추천받으세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한글여섯글자
17/09/29 19:32
수정 아이콘
소주한잔 꼭하세요
한글여섯글자
17/09/29 19:33
수정 아이콘
딸아이 생긴거알았을때 온전히 좋아하지 못한게 아직도 너무미안하네요
한글여섯글자
17/09/29 19:47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17/09/29 22:55
수정 아이콘
중복으로 추천하실 수 없습니다 에러 메시지가 뜨네요. ㅠ
18/01/08 17:43
수정 아이콘
먹먹하네요...
18/01/09 18:24
수정 아이콘
보고 참 느끼는게 많았는데... 느끼는것만 있었다.
이걸 보면서도 나만 그런게 아니구나 라고 느끼는 내가 참 치사하고 멍청하다...
다음주에 과메기하나 시켜서 여자친구랑 부모님이랑 노나먹어야겠네요
한글여섯글자
18/01/10 09:12
수정 아이콘
댓글 알림떠서 확인해 보니 여기로 와있네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494 (09)So1 <4> [23] 한니발7917 09/09/07 7917
1408 (09)So1 <3> [19] 한니발7451 09/03/07 7451
1297 하늘의 왕. [28] 한니발14787 09/02/25 14787
1286 "좋아, 아직 할 수 있지" [62] 한니발16919 09/01/15 16919
1282 So1 <2> [27] 한니발10703 08/12/18 10703
1277 So1 <1> [23] 한니발11154 08/11/15 11154
564 재액(災厄), 정명훈 [59] 한니발29681 10/08/18 29681
2901 [이해] 아쉬움. [13] 한글여섯글자7399 17/09/29 7399
2485 [스타2] 협회장의 편지 - 프로리그를 부탁합니다 [108] 한국e스포츠협회12808 13/12/29 12808
2254 [스타2] 현 WCS에 대한 아쉬움과 개선방안 [18] 하후돈7894 13/04/09 7894
2716 저는 교사입니다. [46] 하이얀22119 16/02/17 22119
861 지하철, 그 안에서의 삶과 어둠 그리고 감동. [19] 하양유저매냐5836 06/10/23 5836
970 목동전설을 찬양하다 [23] 하성훈7510 07/04/30 7510
1244 멋진 성직자님들 [66] 하만™14937 08/05/08 14937
698 이번 신규맵을 해보고.. [11] 하늘하늘7622 06/04/11 7622
1501 [정보&팁]인터넷서점 비교 및 책 가장 싸게 구매하는 법(내용 쪼끔 깁니다~) [28] 하늘의왕자6356 11/10/22 6356
37 [펌] 온게임넷 징크스를 알고 보면 스타리그가 10배 재미있다.. [5] 하나랑6926 01/12/14 6926
1552 (10)폭군에게 바치는 아주 개인적인 헌사 [19] 필리온5078 10/01/26 5078
1119 바뀌어가는 것. [3] 필리온5192 07/11/12 5192
1106 스타크래프트 리뷰입니다. [28] 필리온7896 07/11/02 7896
2389 '남아일언 중천금'과 '기성용' [37] 피터피터9960 13/07/05 9960
1397 (09)어제의 MSL의 조지명식이 우리에게 보여주는 메세지... [28] 피터피터7488 09/01/09 7488
1396 (09)테저전 메카닉의 트릭... (테란 메카닉의 새로운 패러다임) [7] 피터피터5624 09/01/01 562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