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4/04/13 09:49:26
Name 맥주귀신
Subject [삭제예정] 짜증?나는 상황이 생겼는데, 컨트롤 하고 싶습니다ㅠ (수정됨)
안녕하세요. 고민이 들 때마다 찾는 pgr상담소네요.

대략 말씀을 드리자면,
제가 와이프, 장모님과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었습니다. 같이 하는 첫 해외여행이다 보니 굉장히 설레하고 있었구요.

날짜를 정함에 5/15 부처님 오신날이 저에게 휴무인지 아닌지가 관건이었고(제 회사가 다른 회사랑 휴무 개념이 조금 달라서요)
삼일절이나, 회사 연중 계획표 등을 참고해서 90% 정도 휴무일 거라고 추측하고 있었습니다.
그래도 확인이 필요했지요.

한 달밖에 안 남은 시점에서 빨리 비행기 표라도 예약하고 싶었고, 화요일(제 휴무였습니다)에 행정일을 담당해주는 행정직원에게 5/15에 쉬는지 확인하기 위해 정중하게 톡을 보냈습니다. 그런데 톡을 보고도 답이 없었습니다. 혹시 그 행정직원도 휴무일지 모르니 더 보채지 않았지요. 기본적으로 행정직원들은 서포트역할이 중요하고 일정같은 부분은 행정직원들이 짜기 때문에 행정직원에게 휴무일을 물어보는것은 이상한일은 아닙니다. 그리고 휴무일이 늘 애매하게공지가 되기도하고 담달 휴무를 그 전달에 알게되는경우가 꽤 있었습니다

결국 이틀을 기다리던 중에 또 하필 직장 1년차 선배한테 마침 전화가 와서 그 선배한테도 물어보니 '아마 쉬지않을까?' 정도의 답을 듣고 에잇 모르겠다하고 5월 일정으로 비행기표예약을 해버렸습니다 근데 오늘 알고보니 5/15가 휴무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네요. 기대했던 와이프와 장모님을 실망시키는 문제가 젤 크고, 일 처리를 이따위로 한 내 스스로에 대한 화. 거기에 약 50만원 정도의 위약금까지 덤으로 갖고 가네요.

여기서 또 분노가 그 행정직원에게 가고 있는데, 여기서 제 생각이 짧거나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화요일은 제 휴무였습니다. 그런데 그날 오전에 그 행정직원에게 업무 요청차 톡이 왔었습니다. 당연히 그 전날 저한테 미리 말할 수도 있는 것이었지만, 휴무에 업무관련 톡을 보낸거지요. 그래도 바쁜가보다 하고 휴무 오전에 30분 정도 그 일을 처리했습니다. 그래서 그 행정직원에게 업무 다 보고 5/15가 쉬는 날인지 물어봤던 것입니다. 내가 휴무라는 것을 알고 있으면서도 업무요청을 했으니 본인이 설사 바쁘더라도 5/15가 휴무인지 정도는 알려줬을 거라는 기대였지요. 저희 조직이 굉장히 개인적인 조직이라서 쉬는 날 저는 차마 다른 사람에게는 전화를 하거나 톡을 하지 못하겠어서요.

답이 없었고, 저는 비행기표 예약을 했고, 어제 출근해서 행정직원한테 웃으면서 '아 혹시 5/15 쉬는 날인가요?' 이렇게 물어봤더니 자기도 잘 모르겠다고 하더군요. 그러면 모른다고 답을 왜 안했냐고 하니까 그날 자기도 휴무였는데, 어디 여행가느라 바빠서 답톡을 하지 못했다고 하더라구요. 그럼 오전에 업무 요청한 것은 뭐냐. 이러니까 그건 본인이 급하게 처리할 부분이 있었다고. 그거 처리하고 여행을 갔다고 하네요. 만약 모른다고만 답했어도 예약을 서두르지는않았을겁니다

물론 이걸로 뭐 사단을 낼 일은 전혀 아니긴 한데, 속은 바글바글 끓고 있어서. 이걸 어떻게 생각해야할지.
급하게 쓰느라 완전 문맥도 엉망진창이고 개판이긴 하지만 행간 읽어주십사 하며 조언을 부탁드려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배고픈유학생
24/04/13 10:59
수정 아이콘
행정직원은 죄가 없어보이네요.
고무장이
24/04/13 11:07
수정 아이콘
제 개인적인 의견을 조심스럽게 말씀드리자면 이 글만 읽었을 때는 그날 반드시 예매를 해야 할 적법한 이유가 없다면 손해 보신 모든 일의 근간은
에잇 모르겠다 하고 질러 버리신 게 모든 일의 원인 같습니다. 또 행정담당 직원에게 섭섭한 감정의 대부분은 나는 이런저런 사정을 모두 고려하고
배려하고 있는데 상대는 그러지 않은 것 같다 같습니다.
상대방에게 말하지 않고 속으로 진행한 나의 배려와 생각은 보답받기 힘듭니다. 행정 담당 직원분 입장에서도 황당한 일일 겁니다.
그날 반드시 예매해야 했다면 전화해서 사정을 설명하고 문의했으면 아무리 쉬는 날이라도 당연히 대답을 해줬을 것이고 반드시 할 필요가 없었다면
맥주귀신 님께서 직접 판단해서 모든 일을 진행 시켜 놓고 갑자기 자신에게 문제의 책임을 묻는 일이 되니까요.
저라면 행정 담당 직원분께 혹시 쉬는 날에도 간단한 문의 정도는 톡이 안 될 때 전화로 문의드려도 되는지 알아보고 끝낼 일 같습니다.
24/04/13 11:13
수정 아이콘
님잘못같은대요
요즘세상같네요
내가화난걸
화풀이해야할곳이필요한
맥주귀신
24/04/13 11:18
수정 아이콘
하하 맞습니다.
제잘못인거 다시한번 확인함으로써 마인드 컨트롤 잘해보도록하겠습니다.
행정직원에게는 전혀 티내지도않았습니다.
그냥 화풀이할곳이 필요했던것 인정합니다. 반성할께요
흘레바람
24/04/13 11:19
수정 아이콘
연차쓰고 가는건 안되려나요 ㅠ 제가 다 아쉽네요
행정직원 탓은 10 중 0.5 정도 인 것 같습니다 흐흐
마컨 잘 하시고 힘내세유!
24/04/13 11:20
수정 아이콘
저는 평소에 민폐를 받는 상황이라 걍 대놓고 물어봤겠지만
본문처럼 극단적인 개인주의 환경이면 스벅 기프티콘이라도 보내면서 전화해봤을거 같네요.
산책나가서 바람이라도 좀 쐬세요
로드바이크
24/04/13 11:42
수정 아이콘
저같으면 중요한 내용(예약금을 날릴수 있는)이니 문자에 답을 안하면 미안하지만 전화라도 해보고 진행했을 것 같아요. 같은일이 있었던 지라 저는 담당자에게 끝까지 확인하고 예약을 진행했었습니다. 그것 때문에 3일을 기다렸었죠.(주말이 끼어 있었어서)
광개토태왕
24/04/13 11:53
수정 아이콘
더 확실하게 휴가가 맞는지 확인을 한 후에 예약을 하는게 맞다라고 봅니다.
너무 성급하게 행동하셨네요.
근데 연차를 쓸수는 없는건가요?
항정살
24/04/13 12:23
수정 아이콘
연차는 이럴때 쓰라고 있는거니 쓰세요
맥주귀신
24/04/13 12:27
수정 아이콘
답변 모두 감사합니다. 마컨 잘 하고 있습니다.
제 회사는 연차가 없는 회사라서요ㅠ 후......
사나아
24/04/13 13:13
수정 아이콘
추측인데 여행 계획을 준비 하시면서 부담이 있으셨고
그게 행정직원분한테 가버린거 같은..
고우 고우
24/04/13 13:24
수정 아이콘
다른 분과 근무 일정을 바꾸면 안 되나요?
제가 잘 몰라서...
아이폰12PRO
24/04/13 13:55
수정 아이콘
짜증 200퍼센트 공감,,, 물론 행정직원분도 매너게임해주면 좋았겠지만 뭐 그분 잘못으로 보긴 힘드니까요 크크
수퍼카
24/04/13 14:13
수정 아이콘
글쓴 분 입장에서 행정직원이 얄밉게 느껴지실 수는 있을 것 같습니다. 똑같이 휴일인 상황에 글쓴 분한테 자기 볼 일만 쓱 요청해놓고는 글쓴 분의 문의에는 답하지 않았으니까요. 다만 잘못을 추궁할 정도는 아니고... 위에 다른 분이 쓰셨듯 다음에는 톡에 답변이 없을 때 전화로 문의해도 되는지 정도만 확인하면 될 것 같네요. 여러모로 속상하실 것 같은데 잘 추스리시길.
모나크모나크
24/04/13 14:33
수정 아이콘
전화해보고 하시지 ㅠ
짐바르도
24/04/13 15:00
수정 아이콘
그냥 하 바보같은 녀셕 히히 하고 넘겨 버리세요.
무딜링호흡머신
24/04/13 15:09
수정 아이콘
에라모르겠다가 문제...

빅뱅이 잘못한 걸로 하죠
인생을살아주세요
24/04/13 15:21
수정 아이콘
그나저나 연차없는 회사는 상상조차 못했네요,, 근로기준법 적용 을 안받나 보네요? 아님 5인 미만이라거나
무딜링호흡머신
24/04/13 18:51
수정 아이콘
5인미만이거나

월 고정 휴무(?)로 연차소진하고 그런경우가 있더라구요
24/04/14 01:40
수정 아이콘
살다보면 실수할때 있자나요
음 위에 댓글 나쁘게 달아서 미안해요
와이프,장모님모시고 좋은곳으로 여행가서
즐거운 날들이 있길 바랄게요
무냐고
24/04/15 13:31
수정 아이콘
심통 날만한 상황인데 사람에게 서운해 할만한 상황은 아니라고 보입니다.
상황 자체에 서운해하고 마시지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질문]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00514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121349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8] OrBef 16/05/03 169229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203530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253282
176330 [질문] 8인치 저가 태블릿 추천 부탁드립니다. [1] 호떡집115 24/05/22 115
176329 [질문] 얼굴이 얼얼합니다. [3] Hubris466 24/05/21 466
176328 [질문] 초보운전 아내 중고차 선택 관련 질문 [10] 산산물물610 24/05/21 610
176327 [질문] 방 분리를 위한 책상 침대 배치 문의 [4] Kaestro726 24/05/21 726
176326 [질문] 요즘 학생들한테 삼국지는 어떻게 받아들여질까요? [12] 렙터1056 24/05/21 1056
176325 [질문] 구글플레이스토어 정기결제가 어디인지 확인가능할까요? [7] 기다리다957 24/05/21 957
176324 [질문] 퀵쉐어(컴-폰) 전송속도 질문드립니다. 스핔스핔603 24/05/21 603
176323 [질문] 순토 워치 질문 [3] 앵글로색슨족619 24/05/21 619
176322 [질문] 사업자 등록증 상의 사업자와 실제 운영자가 다른 경우의 불편 [3] Tigris750 24/05/21 750
176321 [질문] 부모님 모시고 가려는데 발산역 근처 맛집 추천 부탁드립니다 캐로425 24/05/21 425
176320 [질문] 크롬 OS 노트북 쓰는데 불편함 없나요? [5] 김세정321 24/05/21 321
176319 [질문] 결혼 10주년 선물 준비하려 합니다. 도와주세요 [35] 진아린롱831 24/05/21 831
176318 [질문] 중고차 구매 고민입니다. [3] 최종병기그녀486 24/05/21 486
176317 [질문] 아파트 월세 관련 문의 [11] This-Plus550 24/05/21 550
176316 [질문] 아파트 전세 관련 문의 [5] 승뢰715 24/05/21 715
176315 [질문] 출장중에 이직 희망회사 면접예정 시 연차사유에 관하여 [10] 울트라머린1440 24/05/21 1440
176314 [질문] '기실'이라는 단어 사용하시나요? [56] 샤크어택1996 24/05/21 1996
176313 [질문] 한여름에 그나마 (야외) 시원한곳은 어디가 있을까요? [7] 공부맨797 24/05/21 79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