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3/03/18 13:54:26
Name 상록일기
Subject [질문] 삼국지 시대에 지역별로 언어가 통했나요?
삼국지를 읽으면 파촉지방이든 오 지방이든 대화에 어려움을 겪는 묘사가 없습니다.

그런데 현대 중국에도 지역별로 언어가 달라 서로 의사소통이 어려워 만다린을 별도로 배우지 않는다면 대화가 안되는걸로 알아요

그 당시에는 더 교류도 적고 언어의 이질성이 심했을 것 같은데 삼국지에선 그와 관련한 언급이 없으니 아리송합니다.

당시에 중국의 지역별로 언어로 별반 차이가 없었던 걸까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마음속의빛
23/03/18 14:18
수정 아이콘
좁은 땅의 우리나라조차 언어가 달라지는 걸 생각해보면,
그 당시의 중국도 마찬가지라 생각해봅니다. (대화 자체가 불가능했던 제주도...)

다만 한나라 400년 통치 덕분에 세계관 중심 언어(오늘날 영어처럼)가 표준어로 잡혀있어서
학문을 배운 사람은 기본적인 의사소통은 가능했을 거 같네요.
23/03/18 14:32
수정 아이콘
대부분의 학자,작가들이 필담(서로 말이 통하지 않거나 입으로 말을 할 수 없는 경우에, 글을 써 가며 의견이나 생각을 주고받는 것)

을 사용했을거라고 추측합니다.
23/03/18 15:03
수정 아이콘
안 통했다고 봐야죠..
현대 중국조차도 말이 잘 안통한다고 하는데..지방 방언이든 뭐든간에 심해서..
계층방정
23/03/18 15:1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삼국지는 지배계층 위주고, 지배계층의 문어는 상당히 동질적이지 않았나 싶습니다. 이미 춘추전국시대 때부터 남방의 초나라 사람인 굴원도 중원식 한문으로 걸작을 남겼으니까요. 그리고 지금은 유교 경전으로 취급되는 시경은 춘추시대에는 각국 외교 사절이 서로 대화할 때에 공통 예문 사전같이 쓰였습니다. 가국 사신이 시경의 한 구절로 말을 열면 나국 사신은 다른 구절로 답하는 식으로요. 이런 것을 볼 때 지배계층이 공통으로 사용하는 언어가 있었다고 추측합니다.
아발란체
23/03/18 15:58
수정 아이콘
예전에 어떤 책에서 봤는데 사천지방인가 반란 진압할 때 혹시 내통할까봐 말 안 통하는 산동지방 병력 동원했다는 이야기를 본 적이 있습니다.
23/03/18 16:57
수정 아이콘
사실 1회성 이야기가 아니라 중국의 전통적 반란진압 방식에 가깝습니다. 천안문 사태 때도 신장자치구쪽 병력을 동원했다 하죠.
상록일기
23/03/18 17:40
수정 아이콘
답변 주신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더미짱
23/03/22 11:40
수정 아이콘
보통 사람들끼린 대화 안됐겠지만 외교전문가들은 됐을겁니다
한나라라는 종실이 있고 결국 외교란게 한나라 종실과 지방제후간의 문제니 전문외교관은 낙양 표준어를 구사할 수 있었을 겁니다
또 필담이라는 보조수단도 존재하고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질문]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98092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119186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8] OrBef 16/05/03 166630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200970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250796
175098 [질문] 엑셀 숫자 앞에 스페이스 하나 붙어있는 것은 일괄적으로 없앨 방법이 있을까요? [3] LG의심장박용택235 24/02/26 235
175097 [질문] 요즘 PGR 너무 느리지않은가요? [6] 솜누스295 24/02/26 295
175096 [질문] 신혼여행으로 유럽 여행 중 파리 가볼만한곳 추천 부탁드립니다. [3] 베스킨라134 24/02/26 134
175095 [질문] S21U에서 폰을 새로 교체하려고 합니다 [3] 기무라탈리야119 24/02/26 119
175094 [질문] 5월 초 베트남 여행지(호지민 제외) 어디가 좋을까요? [3] 회전목마125 24/02/26 125
175093 [질문] 건물 근저당 관련 질문 [14] 아밀다352 24/02/26 352
175092 [질문] 신발끈이 싫은데 운동화 신고 싶다면 방법이 있나요 [13] 앗흥792 24/02/26 792
175091 [질문] 아이셋(8,6,3살) 차량 질문드립니다 [5] 아이유IU435 24/02/26 435
175090 [질문] 하네다공항에서 호텔로 수하물 보내는 서비스가 있을까요? [1] 208 24/02/26 208
175089 [질문] 쩌는 그림을 발견했습니다. 이런 화풍을 뭐라고 부를까요? [2] brpfebjfi806 24/02/26 806
175087 [질문] 코스트코에서 락토프리 우유를 샀는데 우유가 달아요. [7] 개가좋아요628 24/02/26 628
175086 [질문] 차긁힘...이 정도 자가로 처치가능할까요? [7] 우주전쟁544 24/02/26 544
175085 [질문] 컴퓨터가 안켜집니다... [11] Polkadot395 24/02/26 395
175084 [질문] 4월 임산부와 일본 여행지 추천(후쿠오카 or 오사카) [7] 나무자전거312 24/02/26 312
175083 [질문] 파묘...500만 넘을까요? [31] 로각좁837 24/02/26 837
175082 [삭제예정] 가까운 휴양지 추천 부탁드립니다 [21] 아롬1103 24/02/26 1103
175081 [질문] 진로 관련 문의 [5] 알로라나옹587 24/02/26 587
175080 [질문] 20개월 아기와 교토에 4일정도 여행 예정입니다. [24] 카즈하977 24/02/26 97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