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1/02/26 09:08:38
Name 불편
Subject [삭제예정] 결혼하기 위한 절차? 순서를 알고 싶습니다.
나이 많은 30대 후반 남자입니다.
작년 여름쯤에 만난 여자친구랑 연애 중인데 이제 결혼을 해야겠다고 마음속으로 생각하고 있는 중입니다.
그런데 여자친구 쪽은 제가 행동하는게 없다고 결혼할 생각이 없는 것 같다고 속상해 하는 중입니다..
부모님 인사드리러 가자고 할 때 어떻게 해야될지, 여자친구가 제가 진지하게 결혼 생각이 있다고 어떻게 느끼게 할지 모르는 게 많아서 어렵네요 ㅠ
그리고 이후 결혼준비 순서도 의견 주시면 잘 생각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under 78
21/02/26 09:11
수정 아이콘
1) 프로포즈 2) 각자 집에 말하여 상견계 잡기 3) 결혼식 날짜 잡기 4) 결혼 식장 잡기 5) 청첩장 만들기
사실 상견례 이후 와이프(진)님이 하자는 대로 하시면 됩니다.
21/02/26 09:30
수정 아이콘
4와 5사이에 집과 혼수 마련이 있으면 딱인거 같습니다.
서쪽으로가자
21/02/26 09:37
수정 아이콘
혹시나 싶어 얘기하면, 각자 부모님께 인사 드린적이 없다면
1)과 2)사이에 각 부모님 방문이 있는것도 괜찮을 것 같네요.
하우두유두
21/02/26 10:01
수정 아이콘
2222
톨기스
21/02/26 09:12
수정 아이콘
뭐 인사야 천천히 가도 되는데... 일단 웨딩페어박람회나 관련자료들을 같이 보세요. 계약은 하지 마시구요. 그리고 두분 다 직장이 있으시면 집은 어디쯤에 구하면 좋을지도 의논해 보시구요.
앙버터
21/02/26 09:13
수정 아이콘
프로포즈부터 하세요
좋은 식당 예약해서 꽃다발과 반지 (+손편지) 건내주면 인생 편해집니다
Like a stone
21/02/26 09:15
수정 아이콘
2222
21/02/26 09:31
수정 아이콘
333333333

프로포즈를 결혼확정후 세레모니 식으로 하는것이 아니라,
실제로 여자분이 결정할 수 있게, 프로포즈부터 하면 뒷일이 편해집니다.

근데 실제로 전자처럼 하는 경우가 꽤 많은 것은 함정
리얼월드
21/02/26 10:35
수정 아이콘
44444444

프로포즈 먼저 하고, 그 담부터는 시키는대로만 하면 됩니다............
이쥴레이
21/02/26 11:59
수정 아이콘
200원짜리 보석반지랑 호텔 빌려서 현수막 만들고 촛불키고 했는데 아내가 이야기 했던거는 하나였습니다.

풍선이 너무 적다.

사실 풍선만들다가 너무 힘들어서 10개만 만들었거든요.
한 30개이상 만들걸.. 하고 10년내내 후회중입니다. 하하... 프로포즈 이야기 나올때마다 이거 평생갑니다.
풍선이 적다.
21/02/26 09:21
수정 아이콘
저도 프로포즈가 제일 우선인듯 싶어요
우선 프로포즈 먼저 하시고....상견례까지만 하시면 이후 일정은 자연스레 진행되지 않을까 싶네요
결혼해야 겠다는 속마음만 갖고 계신게 가장 큰 문제?라 생각해요
그 속마음을 공표하시는 것 먼저...
네이버후드
21/02/26 09:30
수정 아이콘
결혼이야기를 꾸준히 하세요.
일반적인 절차는 있을 수 있지만 그게 꼭 정답은 아닙니다.
날짜 식장 신혼여행 다 잡고 인사드리러 갔습니다 저는
21/02/26 17:15
수정 아이콘
저는 이 말씀에 가장 공감합니다. 사람마다 가진 욕심과 허영심이 다르니 만족에 가는 방법도 다 다르겠지만, 충분한 대화와 공감대 형성 그리고 내가 이 문제를 충분히 중요하게 여기고 있음을 자연스럽게 공유하는 것이 근본이라 생각하네요. 소통이 되면 나머지는 둘이서 정해나가면 되니까요.
김카리
21/02/26 09:50
수정 아이콘
1) 각자 집에 통보 (결혼할꺼야 식장 잡을게 일단!) 2) 결혼식장 잡음 3) 상견례 4) 프로포즈 5) 집 6) 혼수 7) 청접장 이렇게 진행했어요.

결혼식장을 미리미리 잡아야 한다고 해서 6개월전에 잡았기 때문에 이렇게 한거 같아요. 식장 잡고나서야 뭐...어어어어어?? 하니까 이미 식장이네요.
중간에 스드메(스튜디오 드레스 메이크업) 있고요. 전 웨딩 플래너 끼고 했어요.
결혼전에 드레스샵 3군대 정도 돌고 스튜디오 촬영도 하고요.
스토리북
21/02/26 09:59
수정 아이콘
결혼까지의 여정은 대부분 윗 분들 말이 맞는데, 제일 중요한 건 불안을 해소해 주는 겁니다.
결혼을 생각하는 여성분들은 걱정이 진짜 산더미거든요.
얘가 나랑 결혼은 할까, 하면 언제 해야 되나, 식장은 어디로 하나, 코로나는 어쩜? 집은 어쩜? 등등....

여기에 대한 답을 선제시하면 상책,
결혼할 거니까 같이 논의해 보자는 게 중책,
결혼은 할 건데 니가 좀 알아봐라가 하책 되겠습니다.
21/02/26 10:01
수정 아이콘
1) 연애하다가 결혼얘기가나옴 2) 양가 부모님께 별도로 인사 3) 상견례 4) 날짜 확정 5) 결혼식장 확정 6) 프로포즈
2번을 하고나니깐 그 이후에는 자연스럽게 주욱 이어지더라구요.
윌모어
21/02/26 10:18
수정 아이콘
프로포즈 일단 거하게 하시고, 상견례 추진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그다음 결혼식 날짜 잡아버리면 어떻게든 속도를 내게 되어 있습니다. 핵심은 예비신부께서 하자시는대로 하기.. 인데, 무조건 하자는대로 의견없이 따라가기만 하면 좋지 않습니다. 본문에 적어주신대로 자칫 성의없어보인다, 결혼 생각이 없나보다 같은 오해를 받을 수 있거든요. 최종결정은 예비신부께서 하시되, 최종결정까지 가는 과정에는 가끔 의견도 내고, 떡밥도 던지고, 호응도 하는 등 적절히 양념을 넣어서 예비신부님께 '같이 준비한다'는 느낌이 들게 해야 합니다. 뭐.. 말이야 쉽지만 전 참 어려웠지만요.
Cazellnu
21/02/26 10:23
수정 아이콘
(수정됨) 솔직히 결혼은 해야하는데 어떻게 해야하는지도 모르겠고 알아보자니 복잡해서 보기도 싫고 그런건 아니시겠죠?
그냥 댓글에 나온순서대로 하나씩 깬다고 생각하고 이것저것 검색, 문의, 실제 커플 사례 다 찾아보시면 됩니다.
21/02/26 10:47
수정 아이콘
음. 위에 보니까 저희는 일반적인 케이스가 아닌 것 같기도 한데..
저흰 일단 와이프랑 결혼하자는 합의가 있고 나서 바로 예산부터 까고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얼추 스케줄과 소요 비용 등 결혼계획서 초안(?)을 작성한 뒤 그걸 토대로 양가 부모님 뵙고 상견례 하고 집 사고 살림 들이고 했네요..
Homepage
21/02/26 11:10
수정 아이콘
1) 결혼이야기가 나옴
2) 양가부모님댁에 방문
3) 프로포즈
4) 식장 예약
5) 집구함
6) 상견례
7) 스드메 예약(+청첩장 제작)
8) 웨딩촬영
9) 가전가구
요즘엔 식장잡기가 힘들어서 식장먼저 정하고 식장에 남는시간으로 날 잡는다고들 합니다.
StayAway
21/02/26 11:11
수정 아이콘
속도위반 급행열차도 있긴 합니다..
21/02/26 11:11
수정 아이콘
저는 양가 부모님 뵙는게 젤 먼저 같아요.

혹시라도 거기서 트러블이 생기면 당사자끼리 해결되는것도 아니고 다른거 진행하다가 문제 생기느니 확실히 허락? 먼저 받는다 생각하는게 마음 편함

그다음 부모님들 하고도 같이 상의해서 언제쯤 식올리면 되겠다라고 얼추 날잡고 식장 알아보면서 상견례 프로포즈등은 중간중간 적당한 때에 하시고
21/02/26 11:29
수정 아이콘
유부선배님들 감사합니다. 올해 결혼예정인 저에게도 큰 도움이 됬습니다.
21/02/26 11:31
수정 아이콘
모두 잘 답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여태 멍청하게 아무것도 안하고 있어서 여자친구에게 큰 상처를 준거 같아요. 이제부터라도 잘 진행해보겠습니다.
담원20롤드컵우승
21/02/26 11:45
수정 아이콘
행동하는게 없다고 결혼할 생각이 없어보인다고 한다
= 프로포즈 해라 입니다
21/02/26 12:11
수정 아이콘
행동하는게 없다고 결혼할 생각이 없어보인다고 한다
= 프로포즈 해라 입니다
21/02/26 12:11
수정 아이콘
프로포즈죠. 최근 트렌드는 슬라임에 결혼하자. 라고 써서 보여주는 거 아시죠?
마술사
21/02/26 12:21
수정 아이콘
프로포즈
웨딩박람회 등 정보입수
여친과 대략적인 결혼계획 및 집 마련 계획 수립
상견례
결혼준비 진행 (집 마련을 위한 대출 혼수준비 웨딩플래너계약 예식장고르기 등등)
신류진
21/02/26 13:08
수정 아이콘
프로포즈는 확장되고 난 뒤에 해야한다는 입장이라

1. 양가 부모님 인사

2. 포트폴리오 구상 (여자친구분과 함께 집 + 혼수 + 생활 계획 등등)

3. 상견례

4. 식장 알아보기

5. 신혼집 알아보기 + 혼수도 같이

6. 프로포즈

7. 불지옥 던전 입장
21/02/26 14:00
수정 아이콘
참고로 프로포즈는 판단위한 자리가 아닙니다.
세레모니에요.

일단 결혼에대한 공감대가 형성되면 양가 부모님 인사 후 상견례 진행하시면 됩니다.
기타것들은 중간중간에 알아서 넣으시면 되요 전 프로포즈 결혼식 한달전에 했습니다.
껀후이
21/02/26 14:10
수정 아이콘
총각으로써 댓글들에서 많이 배웁니다 감사합니다
조메론
21/02/26 15:25
수정 아이콘
(수정됨) 댓글로 많이 배우고 갑니다~ 감사드려요!

프러포즈를 세레머니식으로 결혼식 직전에 하시는 분들이 많은게.. 놀랍네요.

글쓴이님.. 이 글 최대한 늦게 삭제해 주시겠어요 남친좀 보여주게^.^

(남친 보고있니....)
뽈락킹
21/02/26 16:05
수정 아이콘
프로포즈를 결혼식 전에 어쩔수 없이 쫓기듯 하는거보다
프로포즈를 시작으로 결혼준비 하는게 훨씬 멋있다 생각해서 전 그렇게 했습니다.
잘한 것 같구요
21/02/26 22:11
수정 아이콘
프로포즈 얘기들이 나오니 제가 결혼 준비 할 때 생각이 나네요. 눈이 오는 날에 멋지게 프로포즈하려고 진작부터 구상해 놓은 게 있었는데... 그해 겨울 눈이 그렇게 안 올 줄이야... 진짜 눈 구경을 못 했습니다.
https://m.blog.naver.com/jungjinkim97/221455917918
21/02/27 22:53
수정 아이콘
결혼준비 과정에서 최악의 태도는 "알아볼게", "찾아볼게", "생각해볼게" 말로만 뱉어놓고
아무 것도 안하는 겁니다. 상대 입장에선 쌓이고 쌓여 파혼까지 갈 수도 있어요.

상견례건, 식장 섭외건, 스드메건, 심지어 본식도 해야 한 겁니다. 능동적 적극적 구체적으로 움직이세요.
저는 마음에 드는 식장 찾는 과정이 가장 힘들었고, 이후부턴 플래너 한 분 구인하나 술술 흘러갔습니다.
청담의 멀쩡해보이는 웨딩 컨설팅 업체 가셔서 견적(=쓸 수 있는 돈의 범위) 말씀하시면 알아서 다 해주실 거에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질문]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35044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54171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93032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120633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159249
154600 [질문] 바이오하자드 RE3도 RE2처럼 캐릭 번갈아서 해야하나요? [1] 회색58 21/04/23 58
154599 [질문] 교조적인 말투 어떻게 고쳐야 할까요? [7] 마스터충달332 21/04/23 332
154598 [질문] 거북목과 라운드숄더는 교정될 수 있나요? [5] 기술적트레이더331 21/04/23 331
154597 [삭제예정] 연봉이 이런 일이 가능한가요??? [20] F.Nietzsche1365 21/04/23 1365
154596 [질문] m1칩 생태계에서 오피스작업 [2] Chandler504 21/04/23 504
154595 [질문] 현대사회에서 온돌난방이 필수일까요? [32] AKbizs1171 21/04/23 1171
154594 [질문] 치매 질문입니다. [2] 부처368 21/04/23 368
154593 [질문] 소파의 중고 적정가격은? [5] 흰둥493 21/04/23 493
154592 [질문] 앞으로 나오는 맥북에서 윈도 사용... [9] 부기영화648 21/04/23 648
154591 [질문] 이직 고민중인데 피지알러들의 고견을 듣고자 합니다. [18] Klopp799 21/04/23 799
154590 [질문] 티비 소리만 무선으로 듣는 방법이 있을까요? [12] 빠독이520 21/04/23 520
154589 [질문] 400 bad request 에러 [4] 아린어린이240 21/04/23 240
154588 [질문] 특정 상황에 온몸을 바늘로 찌르는 것처럼 가렵습니다 [10] 똥꾼827 21/04/23 827
154587 [질문] kt 인터넷 기사 방문 문제 [3] 아린어린이433 21/04/23 433
154586 [질문] 아실 앱 아파트 실거래가 질문입니다. [1] 시오냥366 21/04/23 366
154585 [질문] 천호역 근처 편의점에서 본 아시아나 항공기 [3] corona810 21/04/23 810
154584 [질문] 방에서 와이파이가 잘 안 잡힐 때 공유기 설치를 어떻게 하는 게 제일 좋을까요? [4] 모나크모나크448 21/04/23 448
154583 [질문] 혹시 울고싶을 때 보는 영상 있으신가요? [43] 파란무테1187 21/04/23 118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