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1/01/20 20:53:46
Name 뵈미우스
Subject [질문] 김기덕의 영화가 외국에서 고평가를 받는 이유가뭘까요
최근에 김기덕감독의 영화를 몇편보았습니다

김기덕의 개인적인 사건 사고는 제외하고 평한다고해도

이게 과연 세계적인 거장이라고 불릴만한 사람의 영화인가?에 대해서는 의문이들더군요

개연성은 밥말아먹은듯한 스토리전개,남깡여창의 세계관, 한편당 무조건 한씬이상은 들어가는

강간씬, 비상식적인 폭력에 노출된 여성과 그에 순응하는 모습이 항상 나오는등 개인적으로 좋은평가를 주긴 어려웠습니다(그나마 봄 여름 가을겨울 그리고 봄은 괜찮았습니다. 좀 갸우뚱하게 만드는 전개가있긴했지만 다른 작품들에 비한다면야...)

헌데 유튜브에 달린 리플들을보니 외국인들이 김기덕에 대한 찬사를 보내고있었고

대조적으로 한국어로 달린 리플들은 영화와 김기덕에 대한 비난이 다수였습니다.

해외영화제에서의 실적을 제하더라도 한국보다 외국인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는 감독인건 틀림이없는거같았습니다.

대체 김기덕 영화의 어떤점이 외국인들에게 어필하는건지 의문이 듭니다.

이 점에대해 설명이 가능하신 피쟐러분들 계실까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1/20 21:06
수정 아이콘
(수정됨) 김기덕 영화 찾아보는 외국인들은 애초에 그런 류의 영화 좋아하는 매니아들이 대부분이니까요.
김기덕보다 훨씬 더 대중적인 타란티노 영화들도 보는 한국사람들은 좋다고 난리지만
막상 일반 라이트한 영화 팬들은 아예 보지를 않으니 평가는 좋지만 흥행은 못하죠.
Out of office
21/01/20 21:38
수정 아이콘
흥행의 기준이 다르신거겠지만, 타란티노는 흥행감독입니다.
제작비 대주면 그 이상은 항상 뽑아주는 감독.
21/01/20 21:39
수정 아이콘
흥행은 문맥상 보면 아시겠지만 한국 기준 얘기입니다.
Out of office
21/01/20 21:46
수정 아이콘
아 그러네요
샤르미에티미
21/01/20 22:12
수정 아이콘
첫 댓글 달아주신 분 내용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전체적으로 영화의 만듦새도 좋지만 보통의 흥행 감독들이 잘 넣지 않는 내용이나 연출 등을 쓰니까 매니아들에게는 극찬을 받는 거죠. 2000년대 중반부터 외국에도 이름이 알려진 것으로 알고 있는데, 요즘 시선으로 보면 더욱더 극찬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봅니다.
19세기 영국 배경의 드라마에도 흑인 귀족이 등장하는 PC시대인데 김기덕은 현실의 어두움을 적나라하게 표현하고 있으니까요. 김기덕 세계관에 마동석이 들어가서 깡패 잡고 여자 구해주면 대중적인 영화가 되고 판을 키우면 헐리우드 영화가 되는 거지만, 그냥 그 자체를 보고 싶은 사람들도 있는 거니까요.
21/01/21 01:02
수정 아이콘
김기덕 감독의 영화는 음악으로 비유한다면 멜로디 중심이 아닌 사운드 중심의 음악과 비슷하다고 봅니다. 멜로디 선율이 강조되는 음악을 듣던 사람이 사운드 중심의 음악을 들으면 이게 뭐지? 싶은 느낌이 들죠. 스토리 중심의 익숙한 플룻에 적응된 사람들에게 김기덕 영화를 보면 대체 이게 뭔가 싶을 때가 많을 겁니다. 홍상수 감독 영화들도 비슷한 느낌일테고요.
쿠퍼티노외노자
21/01/21 09:30
수정 아이콘
다른 곳에서 본적없는 영화라 그런거죠. 순수히 남깡여창의 사상이 몸에 배인 사람이 만든... 일반적인 사고 방식의 사람은 생각하기 힘든 구조와 전개의 영화죠.
오죽하면 출연한 배우들이 트라우마에 시달렸을까 싶습니다.
루카쿠
21/01/21 09:34
수정 아이콘
작품성(주로 대중적으로 사랑을 받는다는 의미의)이라기보단 독창성과 독특함이지 않나 싶네요.
저도 글쓴이님과 비슷한 생각입니다. 저는 그냥 이런 영화, 이런 감독도 있구나 하는 생각으로 봤네요.
21/01/21 15:10
수정 아이콘
윗분들 말씀해 주신것과 같은데 저도 처음 김기덕 영화보고 느낀 감정이 정말 새로운 종류의 불쾌감 이였거든요.

평범하지 않으니까 다르게 말하면 신선한거죠
근데 그게 정상인이 깊은 고찰을 통해 표현해 낸게 아니라 창작자가 찐이라는게..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질문]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5518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44723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82571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108165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146137
153398 [질문] 젊은 사람이 같이 할만한 운동 뭐가 있을까요? [1] 그때가언제라도97 21/03/08 97
153397 [질문] 가성비 캠핑의자 추천 부탁드립니다. [1] OhMG152 21/03/08 152
153396 [질문] 귀멸의 칼날 질문입니다(무한열차편 스포주의) [3] 어바웃타임276 21/03/07 276
153395 [질문] 연예인 영상 하나 찾습니다. [3] SaiNT574 21/03/07 574
153394 [질문] 허리 통증 질문입니다 [4] 호아킨306 21/03/07 306
153393 [삭제예정] 신혼집 선택 A VS B 여러분의 선택은? [38] 교자만두1598 21/03/07 1598
153392 [질문] 미국 연수 때 받은 j1비자의 ssn을 만료 후 사용해도 되나요? [6] Jean Coq de Raltigue495 21/03/07 495
153391 [질문] 헬스장 첨인데 다이어트 목적의 운동 유튜브나 어플 추천부탁드립니다! [13] iloveus609 21/03/07 609
153390 [질문] 헌혈이 가능할까요? [4] 이과망했으면381 21/03/07 381
153389 [질문] LOL 격전 질문입니다. 모찌피치모찌피치166 21/03/07 166
153388 [질문] 어머님 휴대폰 a31로 바꿔드리려 합니다 [6] 시지프스550 21/03/07 550
153387 [질문] 윤스테이에 나왔던 BGM 제목을 찾습니다 김하성MLB20홈런178 21/03/07 178
153386 [질문] 아마존 해킹 당했는데 이건 어떤 경우일까요? [6] 그럴거면서폿왜함590 21/03/07 590
153385 [질문] LOL] 라인전과 운영의 비중이 얼마나 되는지 보여주는 게임 [7] 솔지768 21/03/07 768
153384 [질문] 현대차구매시 현대카드를 하나 만들어 놓는게 좋을까요? [8] 마스쿼레이드1288 21/03/07 1288
153383 [질문] [차량구매고민] 320imsp 이노프리 vs A5스포트백 [4] Da.Punk510 21/03/07 510
153382 [질문] 음악계에는 표절 검사기가 있나요? [2] 프라이드랜드21695 21/03/07 695
153381 [질문] [19] 여친과의 관계 문제 [14] 호아킨3442 21/03/06 344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