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8/10/28 20:05:46
Name 기록가
Subject [질문] 최종면접 보고 난 뒤 느낌 어떠셨나요?
최종면접을 보고 왔습니다. 필기시험에 실무면접에 최종까지 올라가느라 진이 빠지더군요.
그래도 마지막 전형이라 힘을 내서  봤는데 ... 느낌이 안좋습니다 ㅠㅠ 괜히 횡설수설 하듯이 대답한 거 같고...아니..그랬습니다.
질문에 대한 답을 간략하게 하기보다는 너무 장황하게 늘어 놓은 것 같습니다. 20여분의 면접 시간 동안 사장님은 중간에 안경 벗고 눈 비비시는 행동을 취하고... 그걸 보니 대답 도중에 괜히 힘도 빠지고...(오전부터 직무별로 진행이 된거라 피곤해서 그런거지 하는 생각은 있었습니다.)

면접 끝나고 나와서 느낀건 '아...망했나?...불합격될거같다...' 라는 기분이었습니다.
서류낼때는 별 기대를 안했었는데 막상 최종까지 올라오니까 괜한 기대에 아쉬움만 더 크네요.

pgr21에 올라온 취업 글 보면 면접은 운이다 라고 하는데...혹시 망친 것 같은 기분 느꼈는데도 합격하신 분들 계신가요? 자그마한 희망이라도 가져볼려구요 ㅠ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8/10/28 20:14
수정 아이콘
지금 다니는 회사.. 이건 정말 붙을 수가 없다고 생각했는데 붙었어요. 면접관이 방금 옆 지원자가 무슨 말 했는지 물어보더라구요. 근데 전 옆 지원자 답변 하나도 안들어서 면접관 질문에 대답을 못했어요. 왜 대답을 못했냐 물어보시길래.. 변명할 거리도 없고해서 "딴 생각했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했는데 표정 좀 안좋으시더라구요 크크 근데 여차저차해서 붙긴 했네요. 알다가도 모르는 면접입니다.
기록가
18/10/28 21:37
수정 아이콘
답변 감사합니다.
정말 알다가도 모르는 면접이네요 ㅠㅠ
아마데
18/10/29 06:39
수정 아이콘
솔직해서 붙으신 게 아닐까요 크크크크
18/10/28 20:34
수정 아이콘
최합 두번의 경험을 가지고 있습니다.

첫 번째는 그냥 나쁘지 않았다는 생각이었습니다. 그리고 두번째는 망했다... 싶었습니다.

결론은 케바케입니다 크크 힘들겠지만 그냥 잊으시고 다른것에 집중하시는게 좋아요.
기록가
18/10/28 21:37
수정 아이콘
답변 감사합니다.
피 말리는 시간이 될 거 같지만 다른 것에 집중해야겠습니다.
마제스티
18/10/28 20:35
수정 아이콘
전 최종면접 두번봣는데 붙을거란 느낌이 있었습니다
기록가
18/10/28 21:38
수정 아이콘
답변 감사합니다.
저도 오늘 면접보고 그런 느낌 받았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네요.
섹시곰팅이
18/10/28 20:36
수정 아이콘
케바케에요 망했다 싶은데 붙기도 하고 잘봤다 싶은데 붙기도하고 면접관도 사람이니 다 달라요 기준도 다르고 그냥 내가 하고싶은 말 준비한 것들 잘하고 나오면됩니다. 결과는 하늘에 맡기시죠 크크
기록가
18/10/28 21:38
수정 아이콘
답변 감사합니다.
크크 하늘에 맡겨야 되는데 자꾸 생각나네요.
무언가
18/10/28 20:38
수정 아이콘
총 4개정도 프로세스가 있는 면접이었는데...
1-2-3 단계 면접은 잘 거치고 '됐다... 이거 임원면접하나만 잘보면 진짜 가능성있다...'
이런 마인드가지고 임원면접 봤었는데
임원분이 저한테 한 질문에 계속 말 더듬고 어버버 거려서
진짜 아.. 분명히 임원면접때문에 떨어질거다 하는 생각에 집에왔던 기억이 나네요 크크크
근데 붙어서 회사 다니고 있습니다. 진짜 까보기전에는 아무도 몰라요~
기록가
18/10/28 21:39
수정 아이콘
답변 감사합니다.
저도 무언가님 처럼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좋겠네요.
김유라
18/10/28 20:39
수정 아이콘
저는 3단계였는데, 1-2단계는 잘 봤다는 느낌이 들었고 3번째 단계는 와 조졌다 싶더라고요. 그런데도 붙어서 잘 다니고 있습니다.
예측은 아무 의미가 음슴...
기록가
18/10/28 21:39
수정 아이콘
답변 감사합니다.
역시 면접은 케바케인가요...
18/10/28 20:42
수정 아이콘
2단계 였는데...
첫번째 전공PT 보고나서는 꽤 느낌이 좋았고
두번째 임원면접 보고나서는 '아... 모르겠다' 였습니다
결과는 붙어서 잘 다니고 있는데... 위에 분들 말씀대로 아-----무도 모릅니다 크크크
기록가
18/10/28 21:40
수정 아이콘
답변 감사합니다.
아무도 모른다니 위안이 되네요...크크 애초에 답정너 질문이라...
18/10/28 20:42
수정 아이콘
옆동네 인사과쪽을 어깨너머로 보니까, 최종면접에서 그전단계(서류, 1차면접 등)를 모두 리셋하고 여기서부터 남보다 잘하면 합격하고 못하면 불합격되는 그런종류의 것은 아니더라고요. 심한경우는 서류때 진짜 우리업무에 적합하다고 여기면 여기서 반쯤 합격날수도 있는거고.

설령 사장님이 얘한테 점수 더 좋게줘도 실무진면접본 실무자가 어필하면 쟤를 합격시킬수도 있는거고.
그러니까 그냥 발표날까지는 너무 잘했다고 행복회로 돌릴것도 없고 못했다고 절망회로 돌릴것도 없습니다.
기록가
18/10/28 21:41
수정 아이콘
답변 감사합니다.
얼른 발표일이 왔으며 합니다ㅠㅠ 피 말려요.
분당선
18/10/28 21:06
수정 아이콘
(수정됨) 얼마전에 최종면접때 아, 이건 왠만하면 붙겠다.라고 생각했는데 떨어졌어요.
그냥 면접만의 느낌으로 든 생각은 아니었고
면접들어가기 직전 약 10분간 막내로 보이는 남성사원분과 한 이야기들 + 면접비 수령시 참석한 인원을 보니...
그리고 면접도 나쁘지 않게 봤다고 생각했는데 떨어졌습니다.
기록가
18/10/28 21:42
수정 아이콘
답변 감사합니다.
진짜 면접은 케이스바이케이스네요...제발 붙었으면 좋겠습니다.
18/10/28 23:55
수정 아이콘
내가 망했다 싶어도 남이 더 망하면 붙고 해서 진짜 케바케에요 크크

뭐 쉽지 않겠지만 발표까지 편하게 지내시길
기록가
18/10/29 19:35
수정 아이콘
답변 감사합니다.
얼른 발표일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EPerShare
18/10/29 08:08
수정 아이콘
1) "와 이런것까지 알고 계시네요? 정말 준비 많이 하셨네요!" = 탈락
2) 3개 국어 면접 이후 모두 OK 사인 받음 = 탈락
3) 전문성도 없고 스펙도 없다고 비난 = 합격

면접은 정말 예측이 불가능해요.
기록가
18/10/29 19:36
수정 아이콘
답변 감사합니다.
역시 면접은 알다가도 모르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질문]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02511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123796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8] OrBef 16/05/03 171527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205755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255935
177170 [질문] 만화책 추천부탁드립니다~ [15] 아이시스 8.01547 24/07/19 1547
177169 [질문] 입대 전 준비물 뭐가 있을까요? [4] 상어이빨1396 24/07/19 1396
177168 [질문] 고베쪽 교통패스 질문드립니다 드문1204 24/07/19 1204
177167 [질문] 에이수스 노트북 wifi 카드에 대하여 [1] Bard35671301 24/07/19 1301
177166 [질문] 대학원 TO 관련 질문입니다. [3] 소오강호1541 24/07/19 1541
177165 [질문] 아이폰 15 구매 후 요금제 변경 [1] legnatas624 24/07/19 624
177164 [질문] 유비식 오픈월드 게임중에 1티어는 뭘까요? [23] 류크980 24/07/19 980
177163 [질문] LG트윈스 서울유니폼(일반형) 마킹 고민 도와주세요. [2] 소녀시대493 24/07/19 493
177162 [질문] 기계식 키보드 추천 부탁드립니다. [4] 타코537 24/07/19 537
177161 [질문] 가볍고 편한 좀 큰 뿔테 안경 브랜드 및 제품 어디있을까요? [1] LG의심장박용택464 24/07/19 464
177160 [질문] 일본 료칸 조식 질문 [6] 오징어개임794 24/07/19 794
177159 [질문] 금융사고 계좌로 신고됐다는 카톡이 왔는데요 [9] 블랙리스트1401 24/07/19 1401
177158 [질문] 직장에서 에이스의 처우가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는게 맞는 말인가요? [15] 깐부1507 24/07/19 1507
177157 [삭제예정] 핸드폰 액정 교체시 패턴을 알려주는게 일반적인가요? [7] 이시스787 24/07/19 787
177156 [질문]  일본 연예인 사진 중에 저작권 없는 사진이 있는 사이트가 있는가요? [3] 미키맨틀967 24/07/19 967
177155 [질문] 디아블로4 위상관련 질문입니다. [5] 자가타이칸608 24/07/19 608
177154 [삭제예정] 장례식장 복장 질문 있습니다 [6] 삭제됨859 24/07/19 859
177153 [질문] 가족 사진 어떻게 찍으시나요? [10] 행복을 찾아서1625 24/07/19 162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