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9/03/15 17:07:57
Name   마르키아르
Subject   월드컵 준우승 vs 유로 우승 (수정됨)
전제 조건을....

우승 배당은 비슷했던 수준의 두 국대팀을..

두선수가 득점왕에 오르며, 거의 비슷하게 하드캐리해서,



한 선수는 월드컵 준우승을 시켰고..

한 선수는 유로 우승을 시켰다면...



다른 평가 요소는 제외하고

월드컵 준우승 vs 유로 우승 할때 의 기록 만으로 비교하면..

둘중에 어떤게 더 높은 평가를 받는 것일까요? ^^;;



윤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7:08
메호대전 시작합니다.
엔지니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7:10
이건 월드컵이죠.
風雲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7:17
남는건 트로피죠
알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7:24
우승 한표!
네파리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7:26
뭐 그래도 대륙별 대회중에 유로는 나름 인정받는 대회라 유로정도면 인정받을만 하다 봅니다.
결국은 얼마나 활약했느냐가 가장 중요하긴 한건데 진짜 하드캐리 했으면 우승했어야죠.
날두가 유로우승하고도 평가절하되는 가장 큰 이유는 결승전에 중간에 빠진상태로 우승을 했기 때문이라고 보고 또 마라도나가 아직도 칭송받는게 본인이 하드캐리해서 우승시켰기 때문이기도 하구요.
도들도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7:32
축팬이 아닌 일반인 기준에서는 월드컵 캐리 준우승이 더 임팩트 있을 것 같아요.
40년이 지나도 회자되는 요한 크루이프처럼.
손금불산입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7:33
어떤 상대를 꺾고 올라와서 어떤 상대에게 졌느냐를 봐야할 것 같네요.
iwyh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7:44
2등은 아무도 기억해주지 않습니다. 전성기 시절 준우승 하고도 인정 받은 건 크루이프가 유일할 겁니다.
Rorschach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7:54
그냥 대중적으로라면 월드컵준우승이요. 특히 유럽 아닌 지역에서는요.
醉翁之意不在酒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7:57
비슷하게 하드캐리했는데 우승과 준우승이라는 조건 자체가 에러 아닌가요?
아이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7:57
무조건 우승
낭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8:03
근접한 시대에선 준우승도 높이 평가해주겠지만 10년만 지나도 준우승팀 기억하는 사람 별로 없어서.. 갈수록 차이가 벌어질겁니다.
98월드컵 하면 프랑스 우승만 기억하지 자료찾아보지 않는 이상 준우승팀 잘 기억 못하잖아요. 당장 14,18도 독일, 프랑스말곤 가물가물한듯.
Gr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8:05
우승
네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8:36
스포츠에서는 우승이죠. 급차이가 많이나는 대회도 아니구요
그런게중요한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8:38
메시빠지만 이건 우승
캡틴아메리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8:42
유로 우승이죠. 유로 대회 자체도 사실 남미 강호만 없는 월드컵과 다름없죠.
반니스텔루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8:54
준우승해봤자.. 평가는 둘째치고 남는건 상처뿐이더군요..
Dwyan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8:56
우승..
손연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9:01
준우승은 오히려 놀림 당하기 쉽습니다..
비역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9:16
전 월드컵 준우승이라고 봅니다. 위에서 크루이프를 말씀해 주셨지만 최근으로 봐도 모드리치, 스네이더/로벤, 지단 등 캐리하며 준우승을 이끌었던 선수들은 모두 엄청난 임팩트를 남겼죠.
메시의 월드컵 준우승이 '우승 아니면 다 똑같다'고 평가절하되는건 그게 메시이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펠레, 마라도나와 견주어야 하니 잣대가 다를 뿐..
시메가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9:18
후자요 바죠 플라티니 국대 애기하면 플라티니가 압살합니다
그리고 플라티니가 그 캐리한게 유로가 아니라 월드컵이면 펠플이 되엇을겁니다. 펠마가 아니라요
김엄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9:23
98월드컵 준우승 브라질은 엄청 유명하지 않나요.
호나우두 결승 직전에 배탈난거 때문에요.
은근히 유로 우승국도 기억에 안남는 경우들이 많아서...
비스무르한거 같아요 저는.
아이부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19:58
예전 같았으면 무조건 유로 우승이라고 말했을텐데
요새는 뭔가 최고 수준의 대회들의 권위가 더 올라간거 같아요.

예전엔 챔피언스리그 >= 3대리그였다면 요새는 챔스 >>>> 리그같고
월드컵 >> 유로 였던 것도 차이가 좀 더 벌어지지 않았나 싶습니다.

결론은 근데 잘 모르겠네요 -_-;
샤르미에티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20:00
유럽에선 유로 우승을 더 쳐주고 세계적으론 월드컵 준우승을 더 쳐줄 것 같네요. 유럽 국가들이 4대회 연속으로 돌아가면서 우승하고 있긴 합니다만 어쨌든 유로에서는 독일이 한국에게 탈락을 못 하죠. 우리나라야 유럽쪽 축구를 즐겨보고 해서 친유럽?적인 평가로 나뉠 것 같지만 동남아나 중국이나 아프리카는 완전히 월드컵 쪽으로 쏠릴 것 같습니다. 중동이나 미국이나 남미도 마찬가지일 것 같고요.
꾸루루룩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20:12
준우승은 기억 못한다고들 하시는데, 크루이프 월드컵 준우승하던 시절의 유로 우승팀은 진짜 아예 하나도 모르겠네요.
월드컵 준우승이 낫다고 봅니다.
지금만나러갑니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22:03
사실 유로 우승팀을 더 기억못하는 사람이 많을 수도 있습니다.
지금만나러갑니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5 22:11
2000년대 이후로 월드컵 준우승일지라도 캐리를 했다면 상당히 이슈화되고 기억되긴 합니다. 2006년 지단의 하드캐리 준우승 2010년 최다득점 스네이더 준우승 2014년 메시는 일단 제쳐두고 2018년 모드리치 하드캐리 후 발롱까지..

준우승을 기억못하는 시대는 지났다고 봅니다
남광주보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6 00:44
월드컵 준우승이죠. 메시는 기대치가 너무 높았던 축신이었고, 월컵 준우승이지만 하드캐리의 포스를 보이지는 못해서 평가가 떨어졌습니다.
지단의 월드컵 준우승에서, 역대최강 스쿼드라는 브라질의 빤따스틱 4를 다 박살내던 지단신같은 미친 포스가 없었죠.
그리고 최근 월드컵도 루카 모드리치가 하드캐리 (라기 보다는 가장 큰 기여도)로 준우승해서 사실상 월드컵 주인공은 물론이오, 발롱도르도 수상했죠.
v.Serum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6 01:11
무조건 우승이요

컵을 든것과 못든것든 이미 다릅니다
지금뭐하고있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6 01:41
월컵 준우승요
유로는 코파랑 동급 느낌이죠
카바라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6 10:17
활약상이 비슷하다면 월드컵 준우승이요.
플래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6 10:27
(수정됨) 무조건 우승. 트로피 들고있는 사진이 있나없나가 결국 중요하고, 월드컵, 유로 하드캐리할 정도면 클럽 우승경력도 무수히 많을텐데 거기에 국대 우승이 포함되냐아니냐는 엄청 중요할거같아요
강미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6 11:56
푸스카스도 있죠.
강미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6 11:59
당연히 월드컵 준우승이죠. 위에도 얘기나왔듯 54년 헝가리 70년 네덜란드는 준우승 국인데도 기억되지만 그 시절 유로 우승국을 누가 아나요?
진짜 그 시절 유로 우승국 아는 분들은 축덕 중에서도 진성인거죠.
곰성병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3/16 12:27
유로우승 그리스 포르투갈을 월드컵 준우승한 네덜란드 아르헨티나 크로아티아보다 사람들이 기억할까요?
유로우승팀 스페인 프랑스처럼 연속성있게 월드컵에서 성적내는것도 중요한데 월드컵 준우승이 사람들이 더 기억하죠.
그리고 요즘은 유로우승은 발롱순위에도 고려도안됩니다. 오히려 월드컵 준우승자들이 발롱먹거나 포디움에도 들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8] 유스티스 18/05/08 10187
공지 [질문]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18676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42033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65496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108128
131466 [질문] 조퇴사유 조언 질문 [7] OnlyJustForYou376 19/03/19 376
131465 [질문] 일본인들 영어 발음 관련 질문 [5] 야다시말해봐 389 19/03/19 389
131464 [질문] 중소기업 티비로 ps4 하려는데 할만할까요 라울113 19/03/19 113
131463 [질문] 웨어러블중 갤럭시 워치 쓰시는 분 계신가요? [1] 유포늄63 19/03/19 63
131462 [질문] 모바일 웹에서 한쪽 부분에 카메라가 구동되도록 할 수 있나요? [2] 황신강림113 19/03/19 113
131461 [삭제예정] 이 게이머는 비난 받아 마땅한가요? [33] bhsdp889 19/03/19 889
131460 [질문] 침대 구매 질문합니다(프레임 관련) 언니네 이발관72 19/03/19 72
131459 [질문] 운전면허 서울말고 다른데 가서 따면 좋나요? [8] 럭키가이331 19/03/19 331
131458 [질문] 회사창림 기념품 추천바랍니다. [10] 똥꼬쪼으기255 19/03/19 255
131457 [질문] 사무실이나 운전석 등받이 추천 좀 부탁드려요. [2] 캐모마일61 19/03/19 61
131456 [질문] 저출산 관련해서 궁금한 점이 있습니다. [3] 오렌지망고183 19/03/19 183
131455 [질문] 순천 펜션 질문드립니다. 찬양자36 19/03/19 36
131454 [질문] 땅 무단점거관련 질문하고싶습니다 [1] 육돌이230 19/03/19 230
131453 [질문] 악동 뮤지션 다이너소어 같은 노래 없을까요? [9] 정 주지 마!280 19/03/19 280
131452 [질문] 상무 입대가 운동 선수로서 과연 큰 타격일까요? [12] 긴 하루의 끝에서551 19/03/19 551
131451 [질문] 이 노래 제목이 뭔가요? [2] OrBef182 19/03/19 182
131450 [질문] 벽걸이 TV 브라켓은 왜이렇게 가격차이가 많이 나나요? [6] 修人事待天命401 19/03/19 401
131449 [질문] 직장 동료가 갑자기 태도가 바뀌엇는데 어떻게하는게 좋을까요? [44] 버티면나아지려나2549 19/03/19 254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